확장메뉴
주요메뉴


공유하기
중고도서

흥부전 연구 2

정충권 | 역락 | 2020년 07월 31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정가
30,000
중고판매가
26,000 (13%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0년 07월 31일
쪽수, 무게, 크기 376쪽 | 153*225*30mm
ISBN13 9791162445396
ISBN10 1162445394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  판매자 :   saboni   평점4점
  •  사용감 없음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2003년에 나온 『흥부전 연구』에 이어 그 이후에 쓴 〈흥부전〉 관련 논문들을 모아 출간 된 두번째 책이다. 『흥부전 연구 2』에서는 〈흥보가〉와 〈흥부전〉을 각각 창본과 소설본을 지칭하는 용어로 사용하였다. 그 둘을 아울러 일컬을 필요가 있을 때에는 〈흥부전〉을 대표명으로 사용하고 경우에 따라 〈흥보가(전)〉이라는 용어도 사용하였다. 다만 등장인물의 이름은 놀보/놀부, 흥보/흥부를 병용하였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제1부 〈흥부전〉 이본 연구
제1장 구활자본 〈흥부전〉
제2장 〈연의각〉
제3장 김연수 창본 〈흥보가〉

제2부 〈흥부전〉 대목과 장면 연구

제1장 박대목의 대비적 고찰
제2장 ‘비단타령’과 언어 놀이
제3장 〈흥부전〉의 장면 구현 양상과 민중적 상상력

제3부 〈흥부전〉에 담긴 사회상

제1장 〈흥부전〉에 나타난 分家와 友愛 문제
제2장 신재효 〈박타령〉에 나타난 재화관과 현실 인식

제4부 〈흥부전〉의 외연

제1장 〈흥부전〉과 〈바리공주〉
제2장 〈흥부전〉과 여성의 시각에서 본 형제 우애 설화
제3장 〈흥부전〉과 형제 갈등형 소설
제4장 〈흥부전〉과 신소설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2003년에 나온 『흥부전 연구』에 이어 그 이후에 쓴 〈흥부전〉 관련 논문들을 모아 그 두 번째 책을 내어 본다. 제명은 『흥부전 연구 2』로 하였다. 지난 번 책과의 연속성을 염두에 둔 제명이다. 책의 내용을 더 분명히 알 수 있게 하는 제명을 붙이는 것도 생각해 보았으나 그럴듯한 것이 생각나지 않아 그냥 이렇게 내기로 하였다.
이 책에서는 〈흥보가〉와 〈흥부전〉을 각각 창본과 소설본을 지칭하는 용어로 사용하고자 한다. 그 둘을 아울러 일컬을 필요가 있을 때에는 〈흥부전〉을 대표명으로 사용하고 경우에 따라 〈흥보가(전)〉이라는 용어도 사용하였다. 다만 등장인물의 이름은 놀보/놀부, 흥보/흥부를 병용하고자 한다. 책을 내면서 통일하는 것이 옳겠으나 원 논문의 표기를 그냥 두었다. 그때마다 그렇게 한 이유가 있으리라 생각되었기 때문이다.
제1부와 제2부의, 이본 연구와 대목 및 장면 연구에 실린 6편의 글들은 지난 번 책과의 연속성을 염두에 둔 글들이다. 대상 이본으로는 구활자본들과 김연수 창본을 추가하여 살펴보았고 구활자본들 중 신문연재본이기도 한 〈연의각〉은 더 집중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생각되어 별도로 논의하였다. 대목 및 장면으로는 박대목들과 ‘비단타령’에 특히 주목해 보았다. 지난 번 책에서는 ‘흥보박사설’과 ‘놀보박사설’을 따로 살핀 바 있었다. 그런데 이번에는 그 둘이 대조적 대응의 관계에 놓인다고 보고 그 속에 담긴, 당대 흥부와 같은 처지에 놓인 이들의 욕망을 드러내는 데 초점을 맞추어 함께 살펴보았다. ‘비단타령’ 대목에서는 그 언어 놀이적 성격에 주목하였다. 판소리 사설이 이토록 재미있는 것임을 새삼 재확인할 수 있었다. 장면 구현 양상을 살핀 논의는, 기존 틀에 얽매이지 않으려 한 역동적 속성을 지닌 민중적 감성에 더 가까이 다가가 보려 한 논의이다.
제3부의 글 두 편에서는 〈흥부전〉의 사회적 성격에 주목해 보았다. 하나는 〈흥부전〉의 형제 갈등에 초점을 맞추어 당대 하층 농가의 분가와, 이념으로서의 우애의 상관성에 대해 논의하였다. 그때나 지금이나 윤리란 경제적인 문제와 떼어놓고 생각할 수 없는 것임을 알 수 있었다. 다른 하나는 신재효본 〈박타령〉을 대상으로 하여 재화 인식의 문제에 집중하여 검토해 본 글이다. 이 두 편의 글들은 〈흥부전〉 작품론을 더 심화시키고자 한 글들이다.
제4부의 글들은 〈흥부전〉과 비교해 볼만한 작품들을 택하여 함께 살피는 작업을 시도한 글들이다. 굳이 의의를 부여해 본다면, 〈흥부전〉의 외연을 탐색하는 작업이라 할 만한 것을 담은 글들이다. 〈바리공주〉, 여성의 시각에서 본 형제 우애 설화, 형제 갈등이 담긴 여러 고전소설들, 〈흥부전〉의 설정이 잠재적으로 이어졌다고 여겨지는 신소설들 등이 그 대상이다. 그런데 실은 이 제4부는 『흥부전의 외연』 혹은 『흥부전의 확산』 정도의 제명 하에 논의를 본격적으로 펴 따로 연구서를 낼 생각이었다. 그래서 『흥부전 연구』로서 총 3권의 책을 내고자 했었던 것이다. 하지만 더 이상 논의를 확장시키기 쉽지 않아 이 책 『흥부전 연구 2』에 담아 여기서 연구를 마무리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흥부전〉의 작자들이 떠올린 바와 달리, 오늘날은 빈부와 선악의 문제를 직접적으로, 그리고 낭만적으로 대응시킬 수 있는 시대는 아니다. 하지만 여전히, 착하게 살아가고 있다고 여겨지는 사람들이 더 큰 고통을 당하는 모습을 자주 보게 된다. 착하게 살아온 만큼 열심히 산 것인데도 말이다. 세상은 왜 착한 이들을 투명인간 대하듯 하는지, 착하다고 하는 것은 대체 어떤 것인지, 만약 〈흥부전〉에 대해 혹시 계속 관심을 가지게 된다면 이런 문제들을 고민하고 싶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26,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