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라비니아

정가
13,500
중고판매가
8,500 (37%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2년 02월 14일
쪽수, 무게, 크기 204쪽 | 148*210*20mm
ISBN13 9791167911032
ISBN10 1167911032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  판매자 :   intellab   평점5점
  •  아주 매우 저렴한 가격입니다. 비교해보세요.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당신에게도 잊을 수 없는 이름이 있나요?”
소년의 눈으로 그려낸 반짝이는 한 순간
어느새 어른이 되어버린 당신을 위한 이야기, 라비니아


『라비니아』는 실론 섬에 사는 소년 자투리의 이야기이다. 또한 그의 친구, 순수하고 맑은 영혼을 가진 라비니아의 이야기다.
둘의 잔잔한 여정을 따라가다 보면 사람이 어떻게 다른 이에게 소중한 존재가 되는지 알 수 있습니다. 또 끊임없이 고민하고 성장하는 라비니아의 모습을 통해, 아이뿐 아니라 어른도 매일 서툴고 또 더 자랄 수 있는 존재임을 깨닫게 될 것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1. 지금의 내가 그 옛날의 어린 나에게,
웃으며 그동안 잘 있었냐고 인사합니다.

2. 그녀의 미소가
내가 본 그 어떤 꽃보다 더 화사하게 피어나고 있었습니다.

3. 넌 비와 달리기를 해 본 적이 있니?

4. 난 언제쯤 그녀의 목소리에 담담해질 수 있을까요?

5. 아름다운 것을 보았을 때도
눈물이 나올 수 있다는 것을 처음 깨달았습니다.

6. 그녀가 어린아이처럼 손뼉 치며
좋아하던 모습을 잊을 수 없습니다.

7. 초가 촛불로 타오를 수 있는 건
바로 심지 때문이 아닐까요?

8. 마치 내가 벌거벗은 임금님이 된 기분이야.

9. 모든 아름다운 것들은
순간적이기 때문에 아름다운 것인지도 모릅니다.

10. 그 무엇보다도 삶이 더 중요해.
그것도 행복하게 사는 것이 제일 중요하지.

11. 생손가락을 앓아본 적이 있니?
지금 나는 생손가락 앓는 것처럼 아파.

12. 나는 도저히 그녀를 이해할 수 없습니다.
아예 눈을 꼭 감아버렸습니다.

13. 라비니아가 거기 이게 되면서부터는
내 마음의 한 부분은 항상 거기에
라비니아와 같이 머물렀습니다.

14. 나, 동화 쓸래.
아이들뿐 아니라 어른들에게도 꿈을
줄 수 있는 그런 이야기를 쓸래.

15. 오늘날의 제가 있게 한 사람은
라비니아였습니다.

16. 갑자기 내가 끝까지 지켜 주지 못했던
나의 라비니아가 떠올랐습니다.
나는 나도 모르게 소녀에게로 달려갔습니다.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순간 나는 소스라치게 놀랐습니다. 아무렇게나 뭉뚱그려진 내 기억의 한 켠에서 이제 막 영혼의 울림 같은 청정한 소리가 내 귓가에 또렷하게 들린 것입니다. 아련하게 흩날리던 그 음절들 하나하나가 지금 연분홍빛 꽃잎으로 다시 살아나, 내게 하나하나 살포시 내려앉았습니다. 나는 차마 눈을 감고 말았습니다. 그녀의 미소가 내가 본 그 어떤 꽃보다 화사하게 피어났습니다. 이어 내 머릿속은 나의 오랜 그녀, 라비니아를 정확하게 떠올리고 있었습니다. 이제 나는 여러분께 바로 그 라비니아 이야기를 하려고 합니다. --- p.12

그녀는 긴 머리칼에 키가 컸습니다. 그리고 소매 없는 길고 하얀 원피스를 입고 있었습니다. 한 손에는 몇 송이의 꽃을 들고, 또 다른 손으로는 하얀 치마를 살짝 들어 올린 그 모습은 순간적으로 정지되어 마침내는 영원히 지울 수 없는 하나의 상으로 내 머릿속에 뚜렷이 새겨졌습니다. 나는 보아서는 안 될 것을 몰래 훔쳐보는 사람처럼 그녀를 찔끔찔끔 쳐다보았습니다. 그녀의 조각 난 모자이크들이 하나의 형상으로 맞춰질수록 내 심장이 점점 빨리 뛰었습니다. 마침내 그녀의 모습이 완성되었을 때에는 그녀가 내 앞을 지나 햇빛으로 사라진 후였습니다. 나는 그 자리에 그대로 계속 주저앉아 있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날 그녀를 이루던 부드러운 선들은 내 머릿속으로 옮겨 와서 하루 종일 나를 귀찮도록 따라다녔습니다. --- p.14

마침내 이슬 머금은 그 꽃봉오리가 터졌나 보았습니다. 그녀의 깃털 같은 웃음이 내 귓가를 간질였습니다. 그리고는 역시 짧은 대답 한 마디가 그녀의 분홍빛 입술 사이로 새어 나왔습니다. --- p.21

라비니아는 양팔을 펴서 날아가는 시늉을 하며 하얀 나비를 쫓아다녔습니다. 나는 그녀의 날개 같은 양팔에서 불새의 깃털이 점점이 떨어지는 것을 보았습니다. --- p.41

하늘을 바라보고 있는 그녀의 볼에는 투명한 눈물이 흐르고 있었습니다. 슬프거나 괴로울 때 그리고 때때로 너무 기쁠 때 눈물을 흘리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아주 아름다운 것을 보았을 때에도 눈물이 나올 수 있다는 것을 처음 깨달았습니다. --- p.60

“모든 아름다운 것들은 그것들이 순간적이기 때문에 아름다운 것인지도 몰라요. 만일 어떤 아름다움이 영원히 지속된다면 우리는 이미 그것을 또 다른 이름으로 부르지 결코 아름다움으로 부르지 않을 것 같아요.” --- p.108

“생손가락을 앓아 본 적이 있니? 지금 나는 생손가락을 앓는 것처럼 아파. 아마 흐린 바다 때문일 거야.” --- p.130
.
갑자기 내가 끝까지 지켜 주지 못했던 나의 라비니아가 떠올랐습니다. 그때였습니다. 예전처럼 어디선가 한 줄기 바람이 불고, 아를리오의 하얀 꽃잎들이 꿈결처럼 흩날리기 시작했습니다.
--- p.190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혹시 〈어린 왕자〉, 〈나의 라임 오렌지 나무〉를 좋아하시나요? 한 번 읽고 내팽개치는 것이 아니라 오랫동안 간직하고 싶은 책을 찾고 계시나요? 그렇다면 〈라비니아〉를 추천해 드립니다. 실론 섬의 소년 ‘자투리’의 눈으로 순수한 영혼의 소유자인 ‘라비니아’의 인생에 대한 열정과 고민을 관찰하고, 생각하고, 느낍니다. 어른이 되어가는 자투리와 〈라비니아〉의 이야기를 통해 현대를 살아가면서 자칫 메마르기 쉬운 영혼이 정화되면서 한층 더 성숙해지는 소중한 경험을 누려보시기 바랍니다.

소년의 눈으로 그려낸 반짝이는 한 순간
어느새 어른이 되어버린 당신을 위한 이야기, 라비니아


〈라비니아〉는 실론 섬에 사는 소년 자투리의 이야기입니다. 또한 그의 친구, 순수하고 맑은 영혼을 가진 라비니아의 이야기입니다.
둘의 잔잔한 여정을 따라가다 보면 사람이 어떻게 다른 이에게 소중한 존재가 되는지 알 수 있습니다. 또 끊임없이 고민하고 성장하는 라비니아의 모습을 통해, 아이뿐 아니라 어른도 매일 서툴고 또 더 자랄 수 있는 존재임을 깨닫게 될 것입니다.
투명하리만큼 맑은 라비니아의 이야기는 실론 섬의 이국적인 풍경과 함께 펼쳐지며 더욱 흡인력 있게 다가옵니다. 우리 모두가 지나온 한 시절, 또는 지나고 있는 이 시간. 〈라비니아〉가 당신에게 한 줄기 햇살 같은 위안이기를 기원합니다.

그리움이 무엇인지 알고 있는 모든 이들에게 이 책을 권합니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8,5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