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하루 하루가 세상의 종말 4

: 고스트 런

정가
13,800
중고판매가
8,000 (42%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2년 01월 26일
쪽수, 무게, 크기 360쪽 | 482g | 140*220*20mm
ISBN13 9791170520818
ISBN10 1170520812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전직 미 해군 장교가 가상의 전염병이 불러온 지구 대재앙의 상황을 일기 형식으로 집필하여 화제가 된 『하루하루가 세상의 종말』이 2009년 첫 번역 출간으로부터 12년 만에 시리즈 완결편이 출간되었다. Amazon.com에서 SF 호러 부문 장기간 베스트셀러를 지켜온 『하루하루가 세상의 종말』 시리즈는 『세계대전 Z』와 함께 좀비 아포칼립스 장르 소설에서 손꼽히는 인기작이다. 『하루하루가 세상의 종말』은 이라크전과 테러와의 전쟁 참전 장교인 저자가 군 복무 도중 세상의 종말이 올 때 과연 군인인 자신은 어떻게 살아남을 수 있는가, 라는 의문에서부터 시작되었으며, 1월 1일부터 약 150일 동안 멸망해 가는 세상에서 목숨을 걸고 도주하는 한 군인이 하루하루 일상을 일기 형식으로 적듯 서술하여 완성했다.

이번에 출간된 시리즈 3권 『부서진 모래시계』는 최초로 일기 형식이 아닌 3인칭 밀리터리 소설 형식을 띠고 있으며, 전작에 드러난 의문의 조직과의 대결, 좀비 바이러스의 근원을 찾는 임무 등을 흥미롭게 다룬다. 시리즈의 완간인 4권 『고스트 런』에서는 다시 일기 형식으로 돌아와, 홀로 좀비 바이러스의 치료제를 얻기 위해 나선 주인공의 이야기를 담아낸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작가노트 9

랜드폴 마리나 15

옥상에서의 처세술 27

체커스 33

해적 49

윈드토커 53

모래섬 61

해안 교두보 68

북쪽 84

채광창 102

시체 군단 116

여명 121

고등 교육 136

플로리다 주도 부근 149

산사람 218

비정규군 259

애틀랜타의 관문 297

진입 318

카론의 길 333

신성 343

고독호 355

감사의 글 358

저자 소개 (2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전직 미 해군 장교가 가상의 전염병이 불러온 지구 대재앙의 상황을 일기 형식으로 집필하여 국내외에서 화제가 된 『하루하루가 세상의 종말』이 완간되었다. 2009년 첫 번역 출간으로부터 12년 만의 시리즈 완간이다. Amazon.com에서 SF 호러 부문 장기간 베스트셀러를 지켜온 『하루하루가 세상의 종말』 시리즈는 『세계대전 Z』와 함께 좀비 아포칼립스 장르 소설에서 손꼽히는 인기작이다. 『하루하루가 세상의 종말』은 이라크전과 테러와의 전쟁 참전 장교인 저자가 군 복무 도중 세상의 종말이 올 때 과연 군인인 자신은 어떻게 살아남을 수 있는가, 라는 의문에서부터 시작되었으며, 1월 1일부터 약 150일 동안 멸망해 가는 세상에서 목숨을 걸고 도주하는 한 군인이 하루하루 일상을 일기 형식으로 적듯 서술하여 완성했다. 중간 중간 사진이나 밑줄, 핏자국에 이르기까지 그때의 상황을 마치 실제 있었던 일처럼 연출하고 있어, 독자들로부터 현장감이 매우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았다. 국내에서도 출간 직후 5쇄에 이르는 판매고를 보이며 그 인기를 입증했다. 또한 저자의 해박한 군사, 정치, 안보 관련 지식을 활용하여 각종 무기와 위기시 발동되는 갖가지 정부의 조치 등을 사실적으로 그리고 있어 밀리터리 팬들에게도 많은 인기를 얻었다. 이번에 출간된 시리즈 3권 『부서진 모래시계』는 최초로 일기 형식이 아닌 3인칭 밀리터리 소설 형식을 띠고 있으며, 전작에 드러난 의문의 조직과의 대결, 좀비 바이러스의 근원을 찾는 임무 등을 흥미롭게 다룬다. 시리즈의 완간인 4권 『고스트 런』에서는 다시 일기 형식으로 돌아와, 홀로 좀비 바이러스의 치료제를 얻기 위해 나선 주인공의 이야기를 담아낸다.

[좀비 아포칼립스: 『나는 전설이다』의 작가 리처드 매드슨이 선보인 개념을 감독 조지 로메로가 「시체 3부작」 영화에서 발전시켜 정착시킨 개념이다. 전염병에 걸린 사람은 죽은 후 움직이는 시체가 되고, 이 시체는 다른 살아 있는 인간을 물어 전염시킨다. 감독 대니 보일의 「28일 후」, 잭 스나이더의 「새벽의 저주」 등이 대표적인 현대 좀비 영화이며, 해외에서는 인기 게임 외에도 서점가에서는 소설과 만화로 다양한 좀비 작품이 선보이고 있다. 황금가지에서는 세계 유일의 좀비 아포칼립스 문학상을 8회 개최 중이다.]


▶ "『세계대전Z』를 제외하곤 천박하고 고어적인 좀비물들 속에서 『하루하루가 세상의 종말』은 그야말로 발군이다. 흡인력 넘치고 생생한 현장감이 일품이다."
-트로리티씨닷컴

▶ "모든 사건이 상세하게 잘 기술되어 있으면서도 전혀 이야기의 흐름이 방해받지 않는 매력적인 작품"
-어소시에이티드컨텐트닷컴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깊이가 있고, 감동이 있으며, 매력 넘치는 캐릭터들이 있다.”
- 조너선 메이버리(『시체와 폐허의 땅』 작가)

"이 이야기는 너무 현실적이고 너무 오싹하며 너무 잘 쓰여 있어서 나는 이후 몇 주 동안 장전된 글록 권총을 하나도 아니고 두 자루나 베개 아래 두고서야 잠을 잘 수 있었다. J. L. 본은 하드코어 좀비 액션의 새로운 왕이다!"
- 브래드 토르(『코드 오브 콘덕트』 작가)

“『하루하루가 세상의 종말』은 독자들의 마음을 휘어잡는다. 본은 일기 형식을 차용하면서 한 숙련된 생존자의 정신세계를 직관적으로 파고든다.”
- 그레고리 솔리스(『일어나 걸어라Rise and Walk』 작가)

“일기 형식으로 쓴 소설은 처음이라서, 읽는 내내 새롭고도 반가웠다. 전체 상황이 무척 사실적으로 다가온다. 다음 책이 너무 기다려진다…….”
- 스티븐 클라크(『어두운 적의Dark Animus』 작가)

“주인공은 전투, 전략, 총기를 다루는 데에 능숙하다. 하지만 감정과 연민이 있고, 자신이 하는 일에 죄책감을 느낌에도 불구하고 살아남기 위해 묵묵히 그런 일들을 하고야 마는 남자이기도 하다. 좀비물 팬의 책장이든 일반적인 독자들의 서가이든 간에, 이 작품은 꽂아둘 가치가 있는 한 권의 훌륭한 책이 될 것이다.”
- 브렛 조던(『괴물 도서관Monster Librarian』 작가)
  • 일시품절 상태입니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