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두 사람의 비밀

정가
15,000
중고판매가
7,000 (53%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20년 04월 10일
쪽수, 무게, 크기 384쪽 | 452g | 135*200*22mm
ISBN13 9788932320434
ISBN10 8932320438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저자 소개 (2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쌍둥이 자매인 엄마와 세라 이모. 이때 두 사람은 열일곱 살로 에코리지 고등학교의 졸업반이었다. 에즈라와 나도 곧 그렇게 된다. 이 사진을 찍고 나서 몇 주 뒤 이모는 실종됐다. 23년이 지난 지금도 이모가 어떻게 됐는지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아니, 누군가 알고 있다면 그 사람이 입을 다물고 있다고 말하는 편이 더 정확하겠다.
나는 두 사진을 책장 위에 나란히 올려놓고, 어젯밤 공항에서 앤디가 묻지도 않은 출생 비화를 들려준 후 에즈라가 했던 말을 떠올려본다. ‘그런데 참 섬뜩하지 않아? 까딱하면 자기가 잘못될 수도 있었다고 생각하면서 자랐을 거 아니야.’
--- p.23

처음 보는 내 또래 아이 두 명이 앉아 있다. 이 마을에서 흔치 않은 일이라 나는 목을 길게 빼고 더 자세히 본다. 남자애는 잘 안 보이지만 여자애는 못 보고 지나치기 어려울 만큼 눈에 확 띈다. 거의 살아 있는 것처럼 제멋대로 헝클어진 곱슬머리, 할머니 옷장에서 꺼내 입은 것 같은 괴상한 꽃무늬 원피스. 복고풍 패션인가, 모르겠다. 커트린이라면 죽어도 안 입을 옷이다. 여자애와 눈이 마주치자 나는 바로 고개를 돌려버린다. 데클런의 동생으로서 지난 5년 동안 배운 점이 한 가지 있다. 켈리가의 남자가 빤히 쳐다보면 아무도 좋아하지 않는다.
--- p.40

보먼 선생님의 무덤에서 우리 눈길을 끌었던 것의 정체가 뭔지 알아볼 만큼 가까워지자 우리는 발걸음을 멈춘다. 이번에는 낙서만이 아니다. 한 거대한 석조 무덤의 꼭대기에 인형 세 개가 밧줄로 교수형을 당한 듯 매달려 있다. 모두 왕관을 쓰고, 빨간 페인트에 흠뻑 젖은 길고 화려한 원피스를 입고 있다. 그리고 문화센터에서처럼, 인형들 아래 흰 비석에 빨간 글자들이 피처럼 흘러내리고 있다.

내가 돌아왔어
너희의 여왕을 뽑아, 에코리지
즐거운 홈커밍
--- p.66

비브가 코웃음을 치며 딱 잘라 말한다. “멋지긴, 어디가? 그리고 데클런은 감옥에 있어야 해.”
“데클런이 레이시 킬더프를 죽였다고 생각해?” 내가 이렇게 묻자 비브가 고개를 끄덕인다.
커트린은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고개를 갸웃한다. “아깐 레이시를 죽인 범인이 마을 사람들을 협박하고 있다며? 데클런은 지금 다른 주에 살고 있잖아.”
비브가 한 팔꿈치를 테이블에 올리고 눈을 부릅뜬 채 친구를 빤히 쳐다본다. “켈리 가족이랑 같이 살면서 정말 몰라?”
커트린이 얼굴을 찡그린다. “뭘 몰라?”
비브는 극적 효과를 최대로 높이기 위해 몇 박자 뜸을 들이다가 히죽 웃는다. “데클런 켈리가 마을에 돌아왔어.”
--- p.81

“작은 마을에 살면 다 그렇지 뭐. 가족이 잘해야 나도 칭찬받고. 가족이 잘못하면 나도 안 좋은 소리 듣고.”
“가족이 안 좋은 일을 당해도 그렇지.” 엘러리가 생각에 잠긴 채 혼잣말하듯 중얼거린다.
엘러리와 얘기를 나누는 게 왜 그렇게 편하게 느껴지는지 이제 알 것 같다. 우리는 같은 동전의 양면과도 같다. 우리 둘 다 에코리지의 풀리지 않은 미스터리에 갇혀 있다. 다만 엘러리의 가족에는 피해자가, 우리 가족에는 용의자가 있을 뿐.
--- p.108

브룩이 무릎을 세워 가슴에 붙이고는 눈을 들어 나를 쳐다본다. 눈동자는 초점이 없고, 눈가는 거무스름하다. 브룩이 조용히 묻는다. “정말 엄청난 실수 저질러본 적 있어?”
나는 브룩에게 무슨 일이 있는 걸까 이해하려 애쓰며 좋은 답을 골라본다. “음, 그럼. 거의 매일 그렇지.”
“아니.” 브룩은 고개를 저은 다음 두 팔에 얼굴을 묻는다. “그런 평범한 일 말고.” 그녀의 목소리가 둔탁하게 들린다. “되돌릴 수 없는 실수 말이야.”
--- p.166

“무슨 일이 있었는지는 아직 몰라요. 우리도 노력 중이…….”
로드리게스 경관이 말을 시작하지만 할머니는 그의 말이 끝날 때까지 기다려주지 않는다.
“한 여자애가 실종됐어. 이틀 전 온 마을 사람들 앞에서 협박당했던 여자애가. 바로 내 손녀처럼.” 할머니의 이런 모습은 처음이다. 지난 20년 동안 억눌러 왔던 모든 감정이 마구 분출되고 있는 것 같다. 얼굴은 벌겋고, 눈은 눈물로 젖어 있고, 말하는 내내 온몸이 바르르 떨린다. 차분하고 항상 이성적인 할머니가 이렇게 동요하는 모습을 보니 내 심장도 훨씬 더 세게 뛰어댄다.
--- p.173

나는 형이 지난 5년 동안 겪은 일을 직접 체험하고 있다.
아침 내내 에코리지 고등학교의 모든 학생들이 나를 노려보고 있었다. 다들 내 등 뒤에서 수군거리고, 몇 명은 내게 정면으로 싸움을 걸었다. 카일 맥널티가 그랬다. 카일과 그의 누나 리즈는 주말 내내 리즈의 버몬트 대학 친구들을 만났기 때문에 아무런 의심도 받지 않고 있다. 오늘 아침 내가 복도로 들어서자마자 카일이 내 팔을 붙잡더니 나를 사물함으로 세게 밀쳤다. “브룩한테 무슨 짓이든 했으면 넌 끝장이야.”
--- p.196

“오, 엄마.” 내 빈손에 풀이 닿고 나서야 내가 주저앉았다는 걸 깨닫는다. “그건 엄마 잘못이 아니야.”
“당연히 내 잘못이지! 그때 내가 같이 있었으면 세라는 아직 살아 있을 거야!”
“그건 모르는 거야. 엄마가 어떻게 할 수…… 엄만 그냥 엄마 인생을 살고 있었던 거야. 평소처럼. 엄마가 잘못한 건 하나도 없어. 엄마 책임이 아니야.”
“너라면 어떻겠어? 네가 같이 있어줘야 할 때 에즈라한테 무슨 일이 생기면?” 내가 곧장 대답하지 않자 세이디는 더 매섭게 악을 쓴다.
--- p.217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전 세계에 센세이션을 일으킨
『누군가는 거짓말을 하고 있다』의 작가
캐런 M. 맥매너스가 더 치밀하고, 더 강력하게 돌아왔다!

『뉴욕 타임스』, 아마존 베스트셀러
[라라랜드], [트와일라잇] 제작사와 영상화 계약!
20개 이상 언어로 번역 출간!


★ 2019년 아마존 올해의 베스트 영 어덜트 도서
★ 2019년 커쿠스 올해의 베스트 영 어덜트 도서
★ 2020년 YALSA 베스트 영 어덜트 도서 후보
★ 굿리즈 올해의 베스트 영 어덜트 도서 후보

그림 같은 엄마의 고향 마을로 전학 온 쌍둥이 남매
이곳에서 23년 전 졸업반이었던 이모가 실종됐고
5년 전엔 학교 홈커밍 여왕 레이시가 살해당했다.
그리고 또다시 경고의 메시지가 나타나는데……

“내가 돌아왔어
너희의 여왕을 뽑아”
다시 한번 5년 전의 악몽이 마을을 덮치고,
난데없이 홈커밍 여왕 후보로 지목된 주인공.
과연 다음 타깃은 누구일까?

"흥미로운 증거들이 하나하나 나타나면서 미스터리가 점점 고조되며, 그 끝에는 놀라운 결말이 기다리고 있다. 독자들은 마지막 페이지까지 쉼 없이 달려가게 될 것이다." _ 커쿠스 리뷰

영 어덜트 서스펜스 분야에서 캐런 M. 맥매너스는 경쟁할 만한 상대가 없는 독보적인 위치에 올라섰다. _ 엔터테인먼트 위클리

데뷔작 『누군가는 거짓말을 하고 있다』로 세계적 돌풍을 일으킨 작가 캐런 M. 맥매너스가 두 번째 작품 『두 사람의 비밀』로 돌아왔다.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 목록에 113주 이상 머무르며 초대형 베스트셀러가 된 전작과 같이, 이번 책도 출간 즉시 『뉴욕 타임스』와 아마존 베스트셀러에 오르며 데뷔작의 성공이 우연이 아니었음을 입증했다. 또한 드라마로 제작된 전작에 이어 [라라랜드], [허트 로커], [트와일라잇] 등의 영화를 제작한 픽처스타트사와 영상 계약을 맺으며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이번 작품에서 맥매너스는 한층 더 속도감 있는 전개로 쌍둥이 남매가 엄마의 고향 마을로 오면서부터 벌어지는 사건을 그려낸다. 23년 전의 실종 사건과 5년 전의 살인 사건, 그리고 새롭게 나타난 협박 메시지……. 숨 돌릴 틈 없이 이어지는 사건들 속에서 범인의 정체가 점점 드러난다.

“어떤 비밀들은 그대로 묻어두는 편이 좋다.”

엘러리는 쌍둥이 형제인 에즈라와 함께 엄마의 고향인 에코리지로 오게 된다. 그림같이 아름다운 이 작은 마을은 얼핏 평화로워 보이지만, 두 가지 비극적인 사건을 품고 있다. 23년 전, 당시 열일곱 살이었던 엘러리의 이모가 실종되었고, 5년 전에는 학교 홈커밍 여왕인 레이시가 살해당해 전국이 떠들썩했었다.

그리고 엘러리와 에즈라가 도착하자마자 새로운 사건이 예고된다. 이번 홈커밍에서 여왕으로 뽑힐 학생을 노리는 듯한 경고문이 계속해서 나타나는 것. 마을이 술렁이는 사이 어찌된 영문인지 여왕 후보에 갓 전학 온 엘러리가 뽑히게 된다. 이모의 실종과 레이시의 죽음, 그리고 이어지는 협박에 엘러리는 사건의 전모를 알고 싶어 하지만, 주위를 살펴볼수록 모든 것이 의심스러울 뿐이다.

이들이 도착한 날 뺑소니 사고로 죽은 과학 선생님.
어리숙하지만 무언가 감추는 듯 보이는 경찰 라이언.
레이시의 남자친구이자 살해 용의자였지만 무혐의로 풀려난 데클런.
그리고…… 새롭게 발생한 실종자!

얽히고설킨 관계 속에 의심스러운 정황들이 하나 둘 나타나고, 엘러리는 새로 사귄 친구들과 함께 범인의 정체를 밝히려 한다.

섬세한 캐릭터, 치밀한 플롯,
쉼 없이 전개되는 스토리로 책장을 덮을 수 없게 하는 작품!

소설은 두 인물의 내레이션으로 진행된다. 엄마의 고향 마을로 오게 된 엘러리, 그리고 5년 전 살해당한 홈커밍 여왕 레이시의 용의자로 지목받았던 데클런의 남동생 맬컴.

두 사람은 각자의 사정으로 주류에서 비껴나 있다. 엘러리는 단역 배우 일을 전전하며 약물 에 빠진 미혼모 엄마 때문에 한 곳에 오래 정착해 산 적이 없어 제대로 된 친구를 사귀지 못한다. 맬컴은 5년 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낙인찍힌 형 때문에 다른 사람들의 시선을 의식하며 행동을 조심한다.
또한 두 사람은 풀어야 할 미스터리를 하나씩 품고 있다. 엘러리는 23년 전 실종된 이모에게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진 건지 궁금해한다. 쌍둥이 자매가 살아 있었다면, 엄마도 좀 더 나은 인생을 살지 않았을까 하는 마음으로. 맬컴은 형이 정말 레이시를 죽이지 않은 것인지 확신하지 못한다. 사건이 일어났을 때 그는 너무 어렸고, 너무나 많은 일들이 한꺼번에 밀어닥친 통에 제대로 상황을 파악할 여력이 없었다.

그런 엘러리와 맬컴이 만나 서로에게 동질감을 느낀 건 어쩌면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둘은 “동전의 양면”과도 같은 존재기 때문이다. 한 가족에는 피해자가, 다른 한 가족에는 용의자가 있는 것이 다를 뿐. 이 미스터리를 푼다면 그들은 자신을 사로잡고 있는 과거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이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7,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