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내 인생은 로맨틱 코미디

정가
9,000
중고판매가
4,800 (47%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7년 04월 30일
쪽수, 무게, 크기 208쪽 | 268g | 135*200*20mm
ISBN13 9788992060189
ISBN10 8992060181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로맨틱 코미디의 교과서라 불리는 영화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에서 맥 라이언을 세계적 스타로 발돋움시킨 '샐리' 캐릭터의 실제 모델은 다름아닌 그 영화의 시나리오 작가 노라 에프런이다. 이 밖에도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밤》《유브 갓 메일》등의 작품을 통해 그녀는 로맨틱한 삶이 세상살이에 얼마나 풍요하고 유쾌한 감동을 선사하는지 유감없이 보여준 바 있다. 이처럼 영화감독으로, 탁월한 이야기꾼으로, 타고난 글쟁이로 세계적 명성을 쌓은 노라 에프런이 자전적 에세이 『내 인생은 로맨틱 코미디』를 들고 다시 한국 팬들을 찾아왔다.

이 책에서 그녀는 '나이 듦'을 둘러싼 여성들의 복잡미묘한 심리를 특유의 솔직함과 탁월한 문장과 호흡으로 보여준다. 어떻게든 한 살이라도 더 젋게, 눈꼽만큼이라도 더 예쁘게 보이고 싶어하는 기발한(?) 위선들을 버선목 뒤집어 보여주듯, 때로는 로맨틱하게 때로는 코믹하게 낱낱이 파고든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추천의 글

내 목, 정말 맘에 안 들어!
난 핸드백이 싫어
미녀는 괴로워
내가 뉴욕을 떠날 수 없는 이유
나와 JKF: 이제는 말할 수 있다
누가 내 스트루들을 숨겼을까?
3,500단어로 쓴 내 인생
나와 빌 클린턴: 사랑의 종말
내가 사는 곳
파란만장 요리 인생
내 인생의 판타지
여자와 엄마 사이
지도를 읽지 못하는 여자
미리 알았더라면 좋았을 것들
그래, 칙칙해지지 말자

옮긴이의 글

저자 소개 (1명)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저자 : 노라 에프런 (Nora Ephron)
시나리오 작가인 헨리 에프런과 피비 에프런 사이에서 태어났다. 그들은 1950년대 로맨틱 코미디의 대표적인 시나리오 작가였다. 이 같은 부모의 덕분인지 노라 에프런은 두 명의 동생과 함께 일찌감치 작가의 길을 결심했다. 미국의 명문 웰즐리 칼리지를 졸업한 후 《뉴욕 포스트》 신문기자를 거쳐 《뉴욕 타임스》 편집장을 지낸 그녀는 다수의 수필집과 소설을 출간하며 베스트셀러 작가로서의 입지를 굳혀나갔다.

노라 에프런이라는 이름을 전세계에 알리게 된 계기는 최고의 로맨틱 코미디로 불리는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라는 작품을 통해서다. 맥 라이언과 빌리 크리스탈 주연의 이 영화는 사랑과 우정을 넘나드는 현대 남녀의 솔직한 연애담을 여성 작가 특유의 섬세함과 유쾌한 에피소드를 통해 풀어냈다. 이 영화를 통해 그녀는 최고의 시나리오 작가의 반열에 올라섰으며, 아카데미 각본상 후보로 지명되는 영예를 누렸다.

그후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밤》《유브 갓 메일》등을 연출하며 여성감독이 많지 않은 할리우드에서 확고한 입지를 구축했다. 현재 그녀를 수식하는 말은 영화감독, 시나리오 작가, 소설가, 저널리스트, 에시이스트 등 다양하다. 하지만 이 모두를 관통하는 그녀의 매력은 넘치는 유머와 풍자, 예리한 통찰력에서 나오는 공감을 자아내는 글이다.

미국 최고의 필력을 자랑하는 그녀는 자신의 에세이 『내 인생은 로맨틱 코미디』를 통해 일상 속에서 특별한 의미를 발견하는 방법을 알려준다. 그녀는 여자로 산다는 것과 나이 들어가는 것에 대한 고민을 특유의 유머와 당당함으로 해결한다. 이 책의 곳곳에서 빛나는 유머와 풍자, 예리한 통찰 속에서 독자들은 로맨틱 코미디 같은 자신의 일상을 재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종종 노년에 관한 책을 읽는데, 그 책의 저자들은 모두 한결같은 목소리로 나이 드는 건 멋진 일이라고 찬양한다. 현명하고 슬기롭고 성숙한 인간이 되는 건 근사한 일이다. 이런 헛소리를 해대는 인간이 너무나 역겹다.
--- p.19 "내 목, 정말 맘에 안 들어!" 중에서
이 글은 핸드백을 열었을 때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틱택(구강청결제 사탕), 진통제 한 알, 뚜껑이 달아난 립스틱, 끊은 지 10년이 넘었는데 난데없이 나타난 동강난 담배, 도무지 어딘지 기억할 수 없는 호텔방 열쇠, 잉크가 새는 볼펜, 오래된 티백 등이 돌아다니는 여자들을 위한 것이다.
--- p.22 "난 핸드백이 싫어" 중에서
지금, 문득 한 가지 참혹한 사실을 깨달았다. 캐네디 대통령 재임 시절 백악관에 근무한 젊은 여자 중 대통령이 추파를 던지지 않은 유일한 여자가 나일지도 모른다는 사실을. 틀림없이 내 뽀글뽀글 파마머리 때문일 것이다. 내가 봐도 정말 너무 심란했으니까. 어쩌면 내 패션 감각 때문이었을지도 모른다. 그 당시 난 줄곧 표백된 벨비타 치즈처럼 생긴 알록달록한 색깔의 다이넬 원피스만 입고 다녔으니까.
--- p.90 "나와 JFK: 이제는 말할 수 있다" 중에서
아, 내 나이 26살 한창일 때 1년 내내 비키니를 입고 지낼 것을. 만약 이 글을 읽고 있는 당신이 아직 20대라면 지금 당장 나가서 비키니를 사 입으라고 충고하고 싶다. 24살이 될 때까지는 그 비키니를 절대 벗지 말기를.
--- p.187 "그래, 칙칙해지지 말자" 중에서
칙칙해지지 말자. 살며시 미소를 지어보자. 크게 소리 내어 웃어라. 먹고, 마시고, 흥겨워해라. 순간에 충실해라. 삶은 계속된다. 이보다 더 나쁠 수도 있다. 그리고 이 말을 되뇌어라. '그렇다고 별수 있나?' 여기, 우리는 이렇게 살아있다.
--- p.198 "그래, 칙칙해지지 말자" 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달콤 쌉싸름한 삶에 대한 유쾌한 수다

당신의 인생을 영화로 만든다면 어떤 장르가 어울릴까? 쫓고 쫓기는 액션영화? 거대한 음모가 숨어있는 미스터리 스릴러? 꼭 한 번은 눈물을 쥐어짜야 할 멜로영화? 만약 젊은 여성들이라면 무엇보다도 가슴 설렘과 웃음 그리고 사랑이 가득한 로맨틱 코미디를 꿈꿀 것이다. 로맨틱 코미디 영화 속의 주인공들은 슬픔, 좌절, 상처를 경험하지만 당당히 멋지게 그것을 극복하고 행복을 손에 쥔다. 그 처방전이 되는 것은 사랑과 웃음이 가득하고 낭만적인 인생이다.

지금 주위를 둘러보라. 하루에도 몇 번씩 경쾌하게 웃을 줄 알고 당당히 사랑하는, 자신에게 솔직한 사람들이 보일 것이다. 『내 인생은 로맨틱 코미디』의 노라 에프런 역시 그러하다. 나이 들면서 찾아오는 서글픈 변화를 그녀는 자신만의 웃음과 통찰력으로 날려버린다.

모든 것이 완벽할 수는 없다. 그러나 오늘을 가장 행복한 날로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면 달콤한 인생을 손에 쥘 수 있을 것이다. 마치 로맨틱 코미디 영화처럼. 이제 당신이 그 행복한 영화의 주인공이 될 차례다.

이 책에는 노라 에프런만의 예리함과 허세가 도도하게 흐른다. 그녀는 당신이 누구든 마치 자신의 친구인양 말을 거는 비상한 재주를 가지고 있다. 시간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것들이 있는데, 노라 에프런의 빈정대면서도 사물을 꿰뚫어 보는 통찰력이 그것이다. 그 통찰을 나누는 것은 언제나 즐겁고 유익하다. - 《뉴욕 타임스》

당대 최고의 코미디 작가 노라 에프런이 나이 든다는 것에 대해 털어놓았다. 그녀의 에세이는 더없이 상큼하며, 넘치는 위트는 그 어느 때보다 젊다. - 《피플 매거진》_2006년 올해의 책 10선

노라 에프런의 매력은 위트와 솔직담백함, 그러면서 어딘지 무방비적인 태도에 있다. 이 책은 출간 직후부터 미국의 여성독자들 사이에서 날개돋친 듯 팔려나갔다. 여러 권을 구입해 친구와 자매들끼리 돌려보는가 하면 생일선물로도 인기가 높다. 그도 그럴 것이, 누구나 이 책에서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기 때문이다. 그녀가 나이를 먹으며 깨닫게 된 것을 고스란히 전해 받은 독자들은 책장을 덮으며 미소짓게 된다. 이 책을 만나게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라는 마음으로. - 《로스앤젤레스 타임스》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거울에 비치는 자글자글한 목주름에 대한 노라 에프런의 유쾌한 통찰은 당신의 마음에 쿨한 평안을 줄 것이다. 이 삐딱하면서도 로맨틱한 책의 사용법은 두 가지다. 인간의 유한성에 대한 명상 가이드로 쓰거나, 텅 빈 집에서 홀로 배꼽잡고 뒹굴고 싶을 때 읽거나.
오프라 윈프리
노라 에프런의 글은 어떤 주제에 관해 어떤 방식(잘난 척과 때때로의 자기비하 그리고 유머)으로 얘기해도 다음 내용이 기대된다. 이건 참으로 위험한 책이다. '정신적 성장'을 강요하는 그 어떤 책들보다 훨씬 깊숙이 '아름답게 나이 드는 법'과 '내면이 원숙해지는 법'을 알려주고 있기 때문이다. 이렇듯 그녀의 수다의 근본은 지성적 알맹이들이다. 언제나 그녀는 허를 찌르는데, 그 찔린 곳이 허(虛)한 대신, 실(實)해진다.
박은주 (《조선일보》 엔터테인먼트부 부장)
문학 작품보다 유행가 신파에 더 위로받는 것처럼, 여자에게 하나 더 늘어난 목주름보다 절망적인 건 없다. 이 책은 노화에 대한 발랄한 저항과 매력적 허세, 아슬아슬한 교양, 쇼핑과 섹스에 대한 적절한 지혜로 버무려졌다. 노라 에프런 식의 민첩한 문체와 경쾌한 낙천성은 통속한 위트에도 불구하고 이런 것이야말로 가장 현재적인 이야기임을 과시한다.
이충걸 (《GQ KOREA》 편집장)
"여자라서 행복해요!"라는 옛 CF의 카피가 거짓말이란 것을 너무도 잘 아는 요즘여자로서 『내 인생은 로맨틱 코미디』를 만났다. 이 책은 노라 에프런, 그녀의 이야기인 동시에 내 이야기였다. 책장을 덮었을 때, 닮고 싶은 선배와 커피를 마시면서 유쾌한 수다를 나눈 듯한 후련함이 전해졌다.
정선혜 (현대캐피탈 경영지원본부)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4,8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