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콜럼버스 항해록

크리스토퍼 콜럼버스 저 / 이종훈 역 | 서해문집 | 2004년 06월 15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정가
11,900
중고판매가
6,800 (43% 할인)
상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4년 06월 15일
쪽수, 무게, 크기 263쪽 | 588g | 128*188*20mm
ISBN13 9788974832179
ISBN10 8974832178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콜럼버스는 1492년 8월 3일에서 1493년 3월 15일까지 1차 항해기간 중에 쓴 이 항해일지를 정리하여 페르난도 왕과 이사벨 여왕에게 바쳤다. 아메리카 대륙을 발견하기까지 200여 일 간 기록한 이 항해일지가 바로 <콜럼버스 항해록>이다. 그 원본은 에스파냐의 왕실 서고에 보관되어 있다가 어느 날 사라져 버렸고, 지금 전해지고 있는 것은 콜럼버스가 따로 마련해 두었던 필사본을 수도사 라스카사스가 요약 정리한 것이다. 지금까지 <콜럼버스 항해록>의 대체적인 내용이 전해지는 것은 라스카사스 덕분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콜럼버스의 생애

서문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항해일지
끝없는 바다를 항해하여 나아가다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육지에 도착하다
---- 콜럼버스가 아메리카 대륙을 발견할 수 있었던 세 가지 조건
흩어져 있는 섬에 새로운 이름을 지어주다
곳곳에서 두려움에 떠는 인디오를 만나다
---- 콜럼버스의 항해에 관한 몇 가지 궁금증
항구에 배를 정박하고 주변을 탐색하다
어떤 말로도 이곳의 아름다움을 표현할 수 없다
---- 아메리카 대륙에도 훌륭한 유적을 남긴 고대문명이 있었다
예기치 않은 사고로 어려움에 처하다
오만불손한 자들에게 분노하다
---- 아메리카 대륙을 짓밟은 에스파냐 정복자들
에스파냐로 향하는 험난한 여정을 시작하다
서인도제도의 발견이 리스본을 뒤흔들다

후기
모든 것이 하느님의 뜻이다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저자 : 크리스토퍼 콜럼버스
1477년, 이탈리아 제노바에서 태어난 콜럼버스는 제도학, 천문학, 라틴어 등에 능통했다. 그는 토스카넬리와 마르코 폴로의 저작에 영향을 받아 서쪽으로 항해하면 인도에 도달할 수 있을 거라는 확신을 얻게 되었다. 에스파냐의 후원으로 항해를 떠난 콜럼버스는 1492년 마침내 아메리카 대륙에 도착했다. 그는 이후에도 3차례에 걸쳐 아메리카 대륙을 탐험했으나, 그는 죽는 날까지 자신이 발견한 땅이 인도인 줄 알았다.
역자 : 이종훈
1960년에 태어난 이종훈은 서울대 사회학과를 졸업했으며 2000년 이후부터 프리랜서로 책을 만드는 일에 종사하고 있다. 최근에는 번역가로도 활동 중이다.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콜럼버스 항해록>에서 유럽과 아메리카, 그 만남의 역사를 읽는다

콜럼버스의 아메리카 대륙 발견은 유럽 인에게는 역사적인 위대한 발견일 것이다. 그러나 아메리카 대륙에서 평화로이 살고 있던 인디오들의 입장에서 본다면 콜럼버스의 출현은 재앙의 시작이었던 셈이다. 이 같은 결과는 <콜럼버스 항해록>에 나타난 서로를 바라보는 시선에서 이미 예견되어진다.
인디오들은 처음에는 콜럼버스 일행을 경계했으나, 이내 의심을 걷어내고 들을 환대했다. 그들은 콜럼버스와 그 일행이 하늘에서 온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우리는 그곳의 관습에 따라 성대한 환대를 받았다. 남녀 구분 없이 모든 원주민들이 우리를 보러 왔다. 그들은 가장 좋은 집에 잠자리도 마련해 주었다. 원주민들은 우리들이 하늘에서 온 것으로 생각하여, 놀라움 속에서 몸을 만져 보기도 하고 손발에 입을 맞추기도 했다. 우리는 원주민들이 하는 대로 내버려 두었다. 음식도 대접받았다. 우리가 그곳에 도착하자, 추장이 직접 팔을 잡고 가장 중요한 집으로 안내했다. 그리고 이상야릇하게 생긴 의자에 앉도록 했다. 그 의자는 짧은 팔다리와 약간 올라간 꼬리를 가진 어떤 동물 모양의 나무판으로 만들어져 있었다. 앉을 자리가 넓어 안정감이 있었다. 앞면 머리 부분에는 황금으로 된 눈과 귀가 붙어 있었다. 원주민들은 그 의자를 두오duho라고 불렀다. 원주민 남자들이 우리를 중심으로 바닥에 둘러앉았다. 함께 간 인디오가 우리의 생활 방식에 관해 원주민들에게 설명하면서, 우리가 선량한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잠시 후 원주민 남자들은 모두 바깥으로 나가고, 여자들이 들어와서 우리 주위에 둘러앉았다. 그들은 손발에 입을 맞추고, 자신들과 마찬가지로 뼈와 살이 있는지를 파악하려는 듯이 여기저기를 만졌다. 밤 맛이 나는 삶은 뿌리를 먹었다. 5일간 머물러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본문 88 페이지에서

이에 반해 콜럼버스는 인디오들을 노예로 아주 적절한 영리한 인종으로밖에 보이지 않았다.

이 지역의 땅들은, 특히 여기 에스파뇰라 섬은 땅이 매우 비옥해서 모든 것이 풍족한데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입니다. 백문이 불여일견입니다. 이 섬뿐만 아니라 나머지 섬들 모두가 확실하게 카스티야와 마찬가지로 두 분 폐하의 영지임을 믿어 주시길 바랍니다. 저희들이 자리를 잡기만 하면, 두 분 폐하께서는 무엇을 원하시든지 간에 원주민들에게 명령을 내리실 수 있습니다. 저는 몇몇 일행과 더불어 이 지역의 섬들 구석구석을 별 탈 없이 돌아다닐 수 있었습니다. 저희 선원 세 명이 상륙하자마자 다수의 인디오들이 전혀 대항하지 않고 도망쳐 버리는 모습을 이미 목격했습니다. 그들은 무기도 없을 뿐만 아니라 싸울 수 있는 능력도 없습니다. 모두들 벌거벗고 돌아다닙니다. 매우 겁이 많은데, 선원이 세 명만 나타나도 1천 여 명이나 되는 인디오들이 모두 도망칠 정도입니다. 따라서 그들을 명령에 따르게 하는 일은 쉬운 일이므로, 작물 재배를 비롯해 필요한 여러 가지 일을 시킬 수 있을 것입니다. 또한 촌락을 건설하게 하고, 옷 입는 법을 가르쳐서 우리의 생활방식을 따르게 할 수도 있습니다.’
-본문 148~149 페이지에서

실제로 콜럼버스는 에스파냐로 돌아오면서 인디오 몇 명을 함께 데려왔다. 그에게 인디오들의 의사 따위는 아무런 상관도 없었다. 콜럼버스의 이러한 생각은 사실 그 시대에는 매우 보편적인 생각이었다. 그들에게 인디오라는 존재는 무지하고 야만적인, 그래서 자신들이 문명화시켜야만 하는 존재였고, 그들의 문명은 아무런 가치도 없는 것이었다. 때문에 두 문명의 만남은 유럽 문명의 아메리카 문명 파괴로 이어졌다. 이 책에서는 아메리카 문명의 흔적을 많은 지면을 할애하여 보여주고 있으며, 에스파냐 인들에 의한 문명의 파괴의 과정을 설명해 독자의 이해를 돕고 있다.


<콜럼버스 항해록>에서 인간 콜럼버스를 만난다.

우리가 콜럼버스에 대해 아는 것은 아마도 아메리카 대륙을 발견한 사람이라는 정도일 것이다. <콜럼버스 항해록>에서는 콜럼버스의 인간적인 모습을 만나볼 수 있다. 그는 포르투갈 인들의 위협에 굴하지 않는 용기 있는 인간이었으며, 폭풍우 속에서는 선원들의 목숨을 걱정하는 인간미 있는 제독이었다. 그러나 동시에 아메리카 대륙으로 가는 항로를 자신만이 알 수 있도록 항해 내내 선원들을 속인 이기적인 인간이었으며, 선원들의 오만불손함에 어쩌지 못하는 무능한 제독이었다.
이와 더불어 콜럼버스가 어떻게 항해를 떠날 수 있었는지, 어떤 배를 타고 어떤 음식을 먹으며 항해했는지에 대한 정보도 소개하고 있다.


<콜럼버스 항해록>에서 때 묻지 않은 아메리카 대륙의 아름다움을 읽는다.

콜럼버스가 들려주는 서인도 제도의 아름다움은 마치 우리의 눈앞에 그 모습이 펼쳐지는 듯한 착각을 일으킬 정도로 자세하고 생동감 있다. 콜럼버스는 매번 새로운 섬에 도착할 때마다 이전의 섬보다 이곳이 더 아름답다는 이야기를 끊임없이 기록하고 있다. 그러다 나중에는 이 지역의 아름다움에 대한 이야기를 너무 많이 해서 사람들이 믿지 않을까 걱정이 되었는지, 더 이상 아름다운 경치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겠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그러나 콜럼버스는 이후에도 계속해서 이 땅의 아름다움을 이야기하고 있다.

'두 분 폐하, 이 땅의 아름다움은 너무나 대단합니다. 상쾌함과 아름다움에 있어서 이곳보다 나은 곳을 찾기란 불가능합니다. 이 아름다움을 두 분 폐하께 설명하려고 아무리 노력해도, 모든 진실을 말로 하기에는 제 혀가 너무 짧고, 기록하기에는 제 손이 모자랍니다. 저는 선원들에게 귀에 못이 박히도록 이 이야기를 해 왔습니다. 이곳은 정말 어떻게 묘사해야 좋을지 적절한 말을 찾을 수 없어 말문이 막힐 정도로 매우 아름답습니다. 여러 지역에 관해, 나무와 꽃과 식물 그리고 항구 등 모든 경치에 관해 제가 할 수 있는 한 자세히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제 모습을 제대로 살리지 못한 것 같습니다. 다른 사람들도 모두 이곳보다 아름다운 곳은 찾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저는 이제 더 이상 이곳의 아름다움에 관해 쓰지 않겠습니다. 대신 다른 사람들이 글로 기록하길 바랍니다. 그들이 이곳의 아름다운 모습을 있는 그대로 묘사할 수 있는 뛰어난 능력을 갖추고 있다면 더욱더 좋겠습니다.'
-본문 115 페이지에서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6,8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