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매일 읽는 인문학

: 일상의 인문학을 통해 보는 ‘어떻게 온고지신할 것인가’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12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2월의 굿즈 : 산리오캐릭터즈 독서대/데스크 매트/굿리더 더플백/펜 파우치/스터디 플래너
내 최애 작가의 신작 '최신작' 먼저 알림 서비스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월간 채널예스 2023년 2월호를 만나보세요!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13년 11월 25일
쪽수, 무게, 크기 304쪽 | 388g | 153*210*30mm
ISBN13 9788993753264
ISBN10 8993753261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들어가는 글 온고지신의 방법

1월~2월 인생은 새옹지마라
새해가 되면 우리는 복 많이 받으라는 덕담을 서로 나눈다. 모든 일들이 소망하는 대로 뜻대로 이루어져서 성공하기를 바란다는 뜻이다. 그러나 우리네 삶은 만사여의萬事如意한 일보다는 어쩌면 ‘만사불여의’한 일이 훨씬 더 많다. 심지어 행복해야 할 사랑에도 고통이 따른다. 인생은 새옹지마塞翁之馬라, 화禍 속에 복이 있고, 복福 속에 화가 있음을 잊지 말아야 행복에 한 걸음 더 가까이 갈 수 있다.
1. 행복의 조건
2. 백성은 먹을거리를 하늘로 삼아
3. 공무원의 자세
4. 새해 덕담

3월~4월 세 개의 거울
당나라 태종太宗에게는 세 개의 거울이 있었다. 하나는 자신의 의복과 모자를 단정하게 할 수 있는 거울이고, 다른 하나는 국가 흥망의 원인과 결과를 비춰 주는 역사의 거울이며, 나머지 하나는 군주가 잘한 것과 잘못한 것, 옳고 그름을 비춰 주는 어진 신하라는 거울이다. 나라의 태평과 혼란은 지도자의 영명과 식견, 그리고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는 측근이 지도자의 곁에 있느냐 없느냐에 달려 있는 것이다.
1. 통과의례
2. 노블리스 오블리제와 이신작칙以身作則
3. 당 태종의 세 개의 거울
4. 전관예우
5. “평생의 계획은 사람을 키우는 것”
6. 4월 19일: 혁명革命
7. 표절: 역사에 남는 불명예

5월~6월 인간관계의 거리
화미전개월미원花未全開月未圓이라, 꽃은 완전히 만개하기 이전, 달이 완전히 차오르기 이전처럼, 조금 빈 공간이 남아 있는 관계가 인간관계의 최고 경지이다. 꽃은 다 피어 버리면 남은 것은 이제 시들어 사라지는 일밖에 없고, 달이 꽉 차오르면 이제 남은 것은 서서히 이지러지는 일뿐이다. 시들고 이지러지는 것에 어떤 동경이나 기대가 없듯이, 인간관계가 절정에 이르렀다고 한다면, 관계에 더 이상의 발전을 기대할 수 없는 것이다.
1. 한비자의 용인술: 인재 등용의 철학
2. 관계의 거리: 꽃이 활짝 피기 전에
3. 부처님 오신 날: 눈이 먼 한 거북이
4. 역사인식: 사관과 사초
5. 공자의 아들 교육
6. 공자의 여성관
7. 충효의 현대적 의미
8. 백 번 참아라: 구세동당九世同堂과 백인百忍
9. 단오: 시의 나라 중국
10. 현충일: 영혼들의 영웅이 되리라!

7월~8월 선비의 자세
무더운 여름, 찬물에 발을 담그면 얼마나 상쾌한지는 세상 사람들이 다 아는 사실이다. 선비는 세상 사람들이 누구나 아는 평범한 사물 가운데서 지키고 간직해야 할 도리나 진리를 발견하고 그것을 실천하는 사람이다. 아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것을 실천하는 지행합일知行合一의 자세가 더욱 어렵기 때문이다. 알고도 실행하지 않는 것은 부끄러운 것이요, 부끄러움을 알아 그것을 고치는 것이 진정한 선비의 용기이다.
1. 노익장老益壯
2. 더위를 피하는 법
3. 조선 선비들의 피서법
4. 부끄러움을 아는 것
5. 정치가 무엇입니까?: 政者, 正也

9월~10월 인생의 단계
흙이 도공의 손을 거쳐 수천 도의 열을 견디어내야만 비로소 아름다운 도자기로 다시 태어날 수 있다. 똑같은 돌이지만 들이는 공력과 칼질의 횟수에 따라서 예술품이 되기도 하고 단순한 석재가 되기도 한다. 인생의 단계 역시 그에 따른 노력과 열정이 투입되어야만 비로소 하나의 경지에 이를 수 있다. 이립, 불혹, 지천명, 이순, 그리고 뜻 가는 대로 해도 상식과 규범에 어긋나지 않는다는 일흔의 나이에 이르기까지, 공자가 말하는 인생의 단계는 우리가 삶을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를 말해주고 있다.
1. 한가위, 더도 말고 덜도 말고
2. 불혹, 지천명, 이순
3. 군주에게도 등급이 있다
4. 대동사회: 중국 고대의 이상사회

11월~12월 묵은해를 보내고
한 해가 저물어 갈 때마다 우리는 다사다난多事多難이란 말로 한 해를 회고하고 송구영신送舊迎新이란 말로 새해에 대한 기대를 표시한다. 송구영신은 원래 구관을 보내고 신관을 맞이한다는 의미의 송고영신送故迎新에서 온 말이다. 새로운 지도자가 떠난 지도자보다 더 유능하고 어질어서 모든 사람의 마음이 편안하고 살림살이가 더 나아진다면 국민으로서는 더 바랄 것이 없을 것이다.
1.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 막는다
2. 백락이 있고 난 다음에 천리마가 있다
3. 인류사 최고의 참모: 야율초재
4. 득시자는 창하고, 실시자는 망한다
5. 송구영신送舊迎新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새해 덕담
명 태조 주원장이 어느 날 미복微服으로 마황후의 고향을 방문하였다. 때마침 여러 사람들이 맨발의 여인이 커다란 수박을 안고 있는 그림을 보면서 히죽거리는 것을 보았다. 호기심이 발동한 주원장 역시 다가가 그 그림을 보았다. 의심 많기로 유명한 주원장은 마을 사람들이 자신의 아내인 마황후를 희롱하기 위해서 그림을 그려 놓고 웃고 있는 것으로 오해하였다. 궁으로 돌아온 주원장은 군사들을 보내어 그 그림을 그린 사람은 물론 그림을 본 사람도 조사를 하여, 그림을 보지 않은 사람의 집 대문에만 ‘복’자를 써 붙여서 표시하도록 하였다. 그리고 다음날 ‘복’자 표시가 없는 집의 사람들은 모조리 잡아들여 죽이도록 명령을 내렸다. 이 소식을 들은 마황후는 무고한 사람들이 죽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 모든 마을 사람들에게 밤사이에 ‘복’자를 써서 대문에 붙이도록 몰래 지시하였다. (63쪽)

통과의례
북송의 문인 범중엄範仲淹(989~1052)은 그의 대표작인 『악양루기嶽陽樓記』에서 사대부와 위정자가 지녀야 할 자세를 다음과 같이 강조하고 있다. “선, 천하지우, 이우先天下之憂而憂하고, 후, 천하지낙, 이낙後天下之樂而樂”하라.” 모름지기 벼슬아치는 “세상 사람들 보다 앞서서 시름하고, 세상 사람들이 모두 기뻐한 뒤에 기뻐하라”는 말이다. 쉽게 말해서 공인의 희비喜悲는 결코 개인의 호오와 상관없이 오로지 국민을 위해 근심하고 걱정해야 하며, 오로지 국민이 기뻐하는 것을 보고 기뻐해야 한다는 말이다. 위정자와 공인이 갖추어야 할 가장 기본적인 도덕적 품성을 말하는 것으로, 이 구절은 이후 중국 사대부들의 가장 대표적인 좌우명이 되었다. (69~70쪽)

노블리스 오블리제와 이신작칙以身作則
서양에서 노블리스 오블리제가 가장 실질적으로 실행된 예는 흔히 ‘칼레의 시민’이라고 전해지는 기득권층의 목숨을 담보로 한 솔선수범에서 찾는다. 14세기 백년전쟁 당시 프랑스의 도시 ‘칼레’는 영국군의 거센 공격을 수차례 막아내지만, 결국 항복을 하게 된다. 영국 왕 에드워드 3세는 칼레 시의 항복 사절단에게 “모든 시민의 생명을 살려주는 조건으로 도시의 대표 6명을 교수형에 처할 것임”을 통보한다. 칼레 시민들은 혼란에 빠졌고 누가 처형을 당해야 하는지 의견이 분분하였다. 누구도 선뜻 나서지 못하는 상황에서 칼레 시의 최고 부자인 ‘외스타슈 드 생 피에르(Eustache de St Pierre)’가 처형을 자청하였다. 이어서 시장, 상인, 법률가 등의 귀족들 역시 처형에 동참한다. 그들은 다음날 교수대에서 처형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러나 임신한 왕비의 간청을 들은 영국 왕 에드워드 3세는 죽음을 자청했던 시민 여섯 명의 희생정신에 감복하여 그들을 살려준다. 이후 이 이야기는 높은 신분에 따른 도덕적 의무인 ‘노블리스 오블리제’의 상징이 된다.
서양에서만 노블리스 오블리제를 중시한 것은 아니다. 우리가 흔히 쓰는 성어인 ‘이신작칙以身作則’은 바로 동양적인 노불리스 오블리제를 대표하는 말이다. 이는 “자기가 남보다 먼저 실천하여 모범을 보임으로써, 일반 공중이 지켜야 할 법칙이나 준례를 만드는 것”을 말하며 솔선수범과 상통하는 말이다.
---본문 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이 책은...

동양의 고전으로 오늘, 우리를 읽는다
요즘 우리 사회에서는 과거에 볼 수 없었던 인문학에 대한 관심이 대단히 고조되고 있다. 이는 바로 급속한 사회변화에 따른 인간 존재의 소외감 내지는 열등감에 대한 역작용이기도 하고, 또 인문학과 과학기술이 접목되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해낼 수 있는 문화콘텐츠 산업이 새로운 미래 산업으로 각광받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이런 관점에서 동양적 인문학의 세계를 일찍이 수립하였고, 그로 인해 세계의 문명을 선도해 왔던 중국의 고전에 녹아 있는 지혜는 우리가 급변하는 오늘의 세계를 살아가는 데도 여전히 귀감으로 작용할 수 있다. 고전이란 ‘시간과 공간의 시련을 견디고 살아남은 인류역사의 정신의 결정’이기 때문이다. 중국 고전도 마찬가지이다. 그리고 그것은 중국인들의 민족적 특성으로 일컬어지는 ‘역사와 경험의 중시’에 의한 산물이기도 하다.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귀감이 되다
전쟁과 평화, 혼란과 안정이 반복되었던 중국 고대의 상황은 비록 시간과 공간의 차이는 있다고 하지만, 어떤 측면에서는 끊임없이 새롭게 변화하는 오늘의 현대사회와 유사하거나 동일한 양상이라고 할 수 있다. 때문에 이들 명언명구 또는 고사성어가 가지고 있는 지혜나 격언적인 의미가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도 유의미할 것이다. 때문에 이 책에서는 주로 사람들에게 많이 회자되는 고전의 명구를 비롯하여 역사성어 등을 중심으로 그것이 생겨난 유래와 배경, 그리고 현대적 의미를 서술한다.

일상의 인문학을 통한 온고지신의 방법
공자는 과거의 문화가 가지고 있는 당시대적 의미에 대해서 끊임없이 새로운 해석을 부여하였으며 그로부터 새로운 지식을 창출해내었다. 일상생활에서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사물의 관계를 들어서 자신이 말하고자 하는 진정한 의미를 듣는 사람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이 책은 저자 선정규 교수가 2012년 5월 4일 KBS1 라디오 전국방송에서 지금은 실버시대를 진행하면서 지영서 아나운서와 함께 진행했던 이야기들을 토대로 1~2월, 3~4월, 5~6월, 7~8월, 9~10월, 11~12월로 나누어 절기별로 동아시아의 문화와 생활상을 엿볼 수 있게 하였다. 공자의 아들 교육법, 동양과 서양의 노블리스 오블리제, ‘복福’자를 거꾸로 붙인 유래, 중국의 관리와 조선 선비들의 여름 피서법, 추석의 송편과 월병 등등을 살필 수 있다.

지도자의 품격
공자가 대화를 통해서 온고지신을 실행했던 것을 오늘날에 적용하면 결국 소통의 중요성을 말하는 것이다. 회사의 CEO든, 조직의 대표자든, 아니면 일국의 정치 지도자든 무조건 나를 따르라는 식으로 밀고 나가서는 그 자신이 얻고자 하는 결과를 성취하지 못한다. 주나라 무왕이 태공에게 “나라를 다스리는 가장 근본적인 방법은 무엇인가?”라고 묻자, 태공이 이에 대해 “나라를 다스리는 기본 방법은 바로 백성을 사랑하는 것일 따름이다”라고 한다. 그러자 무왕이 다시 “어떻게 해야 백성을 사랑할 수 있는가?”라고 재차 묻는다.
『매일 읽는 인문학: 일상의 인문학을 통해 보는 ‘어떻게 온고지신할 것인가』에서는 주나라 무왕의 문제제기처럼, 특히 한 나라의 지도자라면 어떠한 자질과 자세를 가지고 있어야 하는가, 그리고 소통은 어떠한 방식으로 이루어져야 하는가, 인재 등용의 철학은 무엇인가 등에 대한 집중적인 고민을 들어볼 수 있다.

- 책속으로 이어서 -

당 태종의 세 개의 거울
“구리로 거울을 만들면 자신의 의복과 모자를 단정히 할 수 있고, 과거의 역사를 거울로 삼으면 국가 흥망의 규율을 알 수 있다. 그리고 다른 사람을 거울로 삼으면 자신의 득실과 시비를 명확하게 알 수 있다. 위징이 세상을 떠났으니 나는 거울 한 개를 잃어버렸다.”
이상은 모두 사마광의 『자치통감』에 기록된 내용이다. 역사를 귀감으로 삼아 난세의 우를 더 이상 범하지 않았고, 또 위징과 같은 직언을 아끼지 않는 신하를 언제나 가까이 두었기 때문에 절대군주인 당 태종은 일대의 성군이 되었다. (84쪽)

공자의 아들 교육
『논어』 기록으로 우리는 우선 공자의 자녀교육에 대한 자세를 살필 수 있다. 그것은 먼저 “군자원기자君子遠其子”, 즉 “군자는 자신의 자식을 멀리 한다”, 다시 말해 군자가 자신의 자식을 교육할 때는 반드시 일정한 거리를 두어야 한다는 것이다. 공자의 제자 진항은 공리가 자신의 스승인 공자의 아들이기 때문에 자신들과는 다른 무슨 특별한 교육을 할 것이라고 생각하였다. 그래서 주위에 아무도 없는 틈을 이용해서 공리에게 그것이 무엇인지를 물었던 것이다. 그러나 공자는 자신의 자식이라고 해서 결코 특별한 시간을 할애하거나 별다른 내용을 교육시킨 것이 아니었다. 정원에 서서 사색에 잠겨 서 있다가 우연히 아들이 그 앞을 지나가자 마치 지나가는 말로 시와 예를 공부하고 있느냐고 물었을 따름이다. (139쪽)

공자의 여성관
전통사회의 남존여비 사상의 근원을 많은 사람들이 공자의 여성관에서 그 유래를 찾는다. 공자의 여성관을 엿볼 수 있는 유일한 근거는 바로 『논어?양화陽貨』편의 “유여자여소인위난양야唯女子與小人爲難養也, 근지즉불손近之卽不遜, 원지칙유원遠之則有怨”의 구절이다. 중국이나 우리나라에서 널리 성행하는 일반적인 해석에 따라 우리말로 옮겨 보면, “여자와 소인은 그들과 함께 하기가 어렵다. 가까이 하면 불손하고, 멀리 하면 원망한다”가 된다. ‘소인’은 ‘군자’에 상대되는 말이다. 도덕적 품성을 갖추지 못하고 사회적 책임의식 없이 오로지 자신의 이익만을 염두에 두고 행동하는 사람을 가리킨다. 이런 하류의 소인을 여자와 동등시 했으니 당연히 공자가 여성을 비하했다고 생각하였다. 그러나 공자의 여자와 소인에 관한 이 구절은 결코 여인을 소인에 빗대어 비하한 말이 아니다. 고대의 한어 어법을 잘못 이해한 관계로 오랜 기간 동안 오역을 해왔던 것이다. (143쪽)

더위를 피하는 법
열흘에 한번 쉰다고 했을 때 1년이면 모두 36일이 휴일이었다. 거기다가 하지와 동지 같은 중요 명절은 물론 자식의 관례를 지낼 때는 3일, 자식의 혼사를 치를 때는 9일 등으로 법률에 따라 일정기간의 휴가가 부여되었다. 특히 부모가 3000리 밖에 거주하면 3년마다 30일, 500리 밖에 거주하면 5년마다 15일의 특별휴가도 부여되었다. 부모가 돌아가시면 문관은 강제적으로 3년 동안 휴직해야 하였고, 무관은 100일을 휴직해야 하였다. 그리고 스승이 돌아가시면 역시 3일간의 휴가가 부여되었으며, 황제의 생일에는 3일, 노자의 탄신일과 부처님오신 날인 초파일에는 하루를 쉬었다. 얼마전까지만 해도 우리나라는 1주일에 일요일만 휴일이었고, 국공휴일이나 중요명절이 휴일이었으니까 1년에 대체로 60일 정도가 휴일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중국 당나라 때 관리들의 휴일수가 오늘날에 비해서 결코 적지 않았음을 알 수 있다. (202~203쪽)

한가위,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일본 고승 엔닌(圓仁, 794~864)의 『입당구법순례행기入唐求法巡禮行記』에서는 추석은 신라가 발해와 싸워 이긴 기념일이기 때문에 그날을 명절로 삼고 일반 백성들이 온갖 음식을 만들어 먹고 가무로써 즐겁게 논다고 하였다. 이런 것을 보면 추석은 아주 오래된 우리의 고유 명절임을 알 수 있다.
또 조선 후기에 간행된 『동국세시기東國歲時期』에는 추석은 새 곡식이 익고 추수가 멀지 않았기 때문에 사람들은 모두 닭고기 막걸리 등으로 이웃들과 실컷 먹고 취하여 즐기니 ‘오월농부五月農夫 팔월신선八月神仙’이라고 했다. 오뉴월에는 땡볕에서 구슬땀을 흘리면서 일을 해도 먹을 것이 신통하지 못하지만, 팔월이 되면 온갖 햇곡식이 수확되고 멀지 않아 모든 곡식을 거둬들이게 되므로 마음에 여유가 생겨서 닭이나 돼지를 잡고 막걸리도 빚어서 잘 먹고 지낼 수 있었으므로 팔월에는 농부가 신선神仙과 다름없다는 뜻에서 나온 말이다.
이 추석을 전후하여 옛날에는 ‘반보기(中路相逢)’를 하였다. 옛날에는 여자가 시집을 가면 여간해선 친정에 가기가 쉽지 않아 친정 부모님은 항상 시집간 딸이 궁금하고 또 시집간 딸은 친정부모를 보고 싶어 했다. 그러나 언제나 바쁜 시집살이로 시간을 내기 어렵고 다만 명절 뒤에는 얼마간 한가하나 정월 설이나 보름에는 부녀자들이 나들이를 꺼리기 때문에 가을 추석 뒤가 가장 알맞은 시기가 된다. (238~240쪽)

군주에게도 등급이 있다
일반 국민의 입장에서 선택의 한 표를 던질 때, 후보자 본인의 능력과 경력을 보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들 후보자들 주변에 과연 어떤 사람들이 포진하고 있는가를 보는 것도 매우 중요한 일이다. 왜냐하면 용인用人 즉 어떤 사람들을 등용하는가는 그 사람이 가지고 있는 국정 철학과 직결되는 문제이기 때문이다. 한비자는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군주에게도 상중하 등급이 있다. 무릇 본인 스스로의 힘을 잘 발휘하는 자는 하군下君이다. 타인의 힘을 잘 선용하는 자는 중군이다. 타인의 머리를 잘 사용하는 사람은 상군이다.” (261쪽)

인류사 최고의 참모: 야율초재
민주주의는 누구나 이해하듯이 결과보다는 과정이 중시되는 정치제도이다. 여론을 수렴하고 합의를 이끌어내는 데 소요되는 과정이 때로는 낭비적이고 불필요한 헛수고로 보일 수도 있다. 그러나 그것은 한 사람의 이익보다는 천하 사람의 이익을 위해 지불해야 할 필수적인 과정이요 대가일 따름이다. 사마천은 『오제본기』에서 순임금이 즉위하여 신하들에게 법률을 제정하고 공포하는 데 있어 무엇보다 강조했던 것이 바로 “흠재흠재欽哉欽哉”였다고 기록하고 있다. 흠재흠재란 우리말로 옮기면 바로 “신중하라 신중하라”이다. (290~291쪽)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3,32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