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공유하기

엄마 아빠가 헤어지면

작은 도서관-13이동
정영애 글 / 원유미 그림 | 푸른책들 | 2004년 09월 10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리뷰 총점10.0 리뷰 1건
정가
7,800
판매가
7,410 (5% 할인)
구매 시 참고사항
  • 『우리는 한편이야』로 개정판이 출간되었습니다.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당신의 독서를 위한 친구 - 심플 폴더블 LED 독서등/크리스탈 문진/가죽 슬리브 유리 텀블러/모나미 볼펜
8월 얼리리더 주목신간 : 귀여운 방해꾼 배지 증정
2022 제19회 YES24 어린이 독후감 대회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4년 09월 10일
쪽수, 무게, 크기 127쪽 | 308g | 크기확인중
ISBN13 9788957980163
ISBN10 8957980164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이 책은 작가가 교편을 잡으면서 대했던 한 아이의 일기장을 계기로 쓰게 된 글이라고 한다. 한밤중에 다투시는 부모님의 이야기를 듣다가, '부모님과 헤어지면 형과 나는 어떻게 살아야 하나?'를 고민하는 말이 아이를 심각한 고민으로 빠지게 했고 그 마음은 고스란히 일기장에 적혀 있었다.

이야기는 한 살 터울의 남매가 자신의 눈높이로 바라보는 부모의 사소한 말다툼과 이혼 위기, 그리고 화해하기까지의 모습을 아주 경쾌하게 그려 나가고 있다. 어른들의 시선이 아닌, 아이들의 심리를 따라가 그들의 불안과 두려움에 초점을 맞춘다. '이혼'이 주는 사회적 문제를 짚어주고, 아이들의 사고를 멋대로 단정하여 보려 했던 어른들에게 큰 깨달음의 기회를 줄 것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나와 누나
엄마와 아빠
전쟁
들어서는 안 될 말
모두가 달라졌다
이럴 땐 어떻게 하나?
이제 괜찮아
이제 우리는 중요하지 않아
사람보다 나은 개

작가의 말
작가와의 인터뷰

저자 소개 (2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나는 누나와 떨어져 살면서 전화하는 모습을 생각했어요. 전화를 할 때마다 '보고 싶어, 누나!'하고 말하겠지요. 그런 생각을 하니까 눈물이 나왔어요. 나는 울었어요. 누나도 울었어요. 우리는 한마음이 되어 눈이 퉁퉁 붓도록 울고 또 울었어요. 그때 누나가 눈물을 닦으며 말했어요.
"진호야, 너 엄마 안 따라가도 돼."
"왜?"
"엄마도 아빠처럼 직장에 나가시니까. 그래서 생각난 건데...... ."
누나가 잠시 말을 멈췄어요. 나는 누나 입만 바라보고 있었어요.
"우리, 엄마 아빠와 별거하자."
--- p. 93

회원리뷰 (1건) 리뷰 총점10.0

혜택 및 유의사항?
우리 가족은 우리가 지킨다^^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씩***맘 | 2011.04.16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
리뷰제목

                                                                                             금방이라도 책 속으로 뛰쳐 나와 살갑게 웃으며

                                                                                              개구쟁이 짓을 할 것 같은 진호와 진경이에게
                                                                                                 커다란 걱정거리가 생기고야 말았으니....
                                                     엄마의 생일을 잊어버리는 간 큰 남자, 아니 간 큰 아빠는 집에 와서도
리모컨 운전하기에 바쁘다.

 

   


                                                  
 
                                                                                화가 난 엄마는 일하러 나가겠다고 엄포를 놓지만 아빠는 결사 반대!
                                                           아직 빵학년인 진호와 받아쓰기를 늘상 틀려오는 진경이를 위해서라도
                                                                                  엄마가 일을 하러 나가면 안 된다고 우기는 아빠다.
 
                                                                                
   
                                                                                         
                                                              저기요? 진경이 아빠. 그렇게 계시면 안될 터인데....
                                마누라 생일을 까먹는다는 건 그렇다손 쳐도 양말도 벗어 아무데나 던져 놓고
                                                 아침마다 혼자서 옷도 못 챙겨입고 허둥대는 건 너무 하잖아요?
                      감정이입된 나는 어느새 진경이 엄마랑 연대라도 결성하고픈 충동을 느낀다. 아~~ 
                                                    
                                                                                                 드디어 올 것이 오고야 말았으니
                                                                          엄마가 더이상  아빠랑  못살겠다고, 이혼을 하겠다고 한다. 
                                                                                  누나.....무서워.....
                                                             못들을 소리를 들은 진호와 진경이는 너무 걱정이 되서 잠도 안 온다.
                                                                           누나, 엄마 아빠가 헤어지면 우리는 어떻게 되는 거야?
                                                                         우리도 헤어져서 살아야 하는 거야?

 

 혹시 엄마를 기쁘게 해 드리면 헤어지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엄마가 아껴쓰는 영양크림으로 바닥을 닦기에 이르니???
왁스를 발라 바닥에 광을 내고 싶었던 진호는 오히려  
야단만 맞는다.
빨래를 줄이기 위해 엄마 아빠 옷을 겹겹으로 껴 입은 아이들을 보면서
웃음도 나고 한편으로는 그 불안한 마음과
어떡해서든 가족을 지키기 위해 애쓰는 노력이 눈물겹기 까지 하다.  

 
 
냉랭한 엄마 아빠 사이를 오가며 말심부름을 하던 두 아이에게
엄마 아빠는 별거에 들어 가기로 했다는 소식을 전한다.
너는 누구랑 살꺼야?
참 잔인하다.
엄마 ,아빠 마음대로 헤어지고 우리 한테는 그냥 따르라고만 한다.
어쩔 수 없는 사정으로 부부가 헤어지겠지만
이혼을 받아들이는 아이들의 심정이 어떠할지 부모라면 다시 한 번 심각하게 고민해 봐야 할 것이다.
진호와 진경이의 경우엔 오히려 심각하기 보다는 너무 귀엽고 명랑해서 마음이 한결 가볍지만(?!)
어디 아이들의 상처 입은 마음이 쉽게 회복이 될까!
 

엄마 아빠랑 헤어지면 우리도 따로 살아야 하니까 그냥 우리가 엄마 아빠랑 별거 하자.
아이들만의 기발하고도 엉뚱한 생각이라고 하지만 
그 마음이 오죽했을까... 
 
자립을 꿈꾸는 진호와 진경이 덕에 엄마 아빠는 다시 관계를 회복하게 된다. 
귀여운 똥개 송설이가 한 몫을 했지만^^


 

 
엄마 아빠가 별거를 하지 않을꺼라는 말에 행복해 하는 아이들의 얼굴을 보시라.~~~
콧잔등이 시큰해지는 게 세상에 그리 못할 짓이 또 있을까... 
참 쉽게 부모가 되고 아이들을 낳지만 (?!)
부모의 노릇하기가 어디 쉽기만 할까.
부부가 행복하게 사는 모습을 보여주는 게 아이에겐 가장 든든한 선물이 되리란 걸 몸소 가르쳐 주는 책이다.
무엇보다 아빠들이 이 책을 본다면 자신의 앉은 자리를 한번 돌아다 보지 않을까? ㅎㅎ
너무 예쁜 동화와 꼭 깨물어 주고픈  진호와 진경이를 알게 되어서 정말로 행복한 시간이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