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상품 검색가기
분야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소득공제 정가인하
미리보기 공유하기

집 잃은 개를 찾아서 1

: 리링, 다산, 오규소라이, 난화이진과 함께 떠나는 진경환의 논어 여행

[ 양장 ]
리뷰 총점8.0 리뷰 5건 | 판매지수 78
베스트
동양철학 top100 1주
재정가
35,000 22,000 (37% 인하)
판매가
19,800 (10% 할인)
YES포인트
추가혜택
쿠폰받기
배송비?
무료
신상품이 출시되면 알려드립니다. 시리즈 알림신청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지역변경
  •  해외배송 가능
  •  최저가 보상
  •  문화비소득공제 신청가능
9월 혜택
YES스탬프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5년 09월 25일
쪽수, 무게, 크기 658쪽 | 906g | 152*223*35mm
ISBN13 9791186356869
ISBN10 1186356863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집 잃은 개’를 찾아 떠나는 신랄한 [논어] 여행

이 책은 크게 세 부분으로 구성되었다. 먼저 [논어] 번역문과 원문을 실었고, 다음으로 그것에 대한 리링의 해설, 곧 [집 잃은 개]의 내용을 요약?정리하였다. 이것은 다산과 오규 소라이의 견해, 그리고 진경환 교수의 소견을 잇기 위한 일종의 다리 역할을 한다. 어떨 때는 간략하게, 또 어떤 곳에서는 장황하게 그리고 어디에서는 거칠고도 신랄하게 말을 이어나가는 부분에서 다산과 오규 소라이와 난화이진과 주희 등이 거론되었다. 물론 진경환 교수가 말하고자 하는 바는 기본적으로 모두 여기에 들어있다.

기존의 패러다임, 특히 지나치거나 일방적인 감계주의(鑑戒主義) 풍조를 비판하고, 보다 자유롭게 [논어]를 읽기 위해 시작된 이 책은 ‘신성(神聖)을 걷어낸 인간 공자는 누구인가’와 ‘오늘날 내게 공자와 [논어]는 과연 어떤 의미가 있는가’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논어]를 통해 나름 법고창신(法古?新)의 정신을 실천해 보려했다는 진경환 교수의 말은 과언이 아니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제1편 학이學而
제2편 위정爲政
제3편 팔일八佾
제4편 이인里仁
제5편 공야장公冶長
제6편 옹야雍也
제7편 술이述而
제8편 태백泰伯
제9편 자한子罕
제10편 향당鄕黨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논어]에 대한 새로운 접근

[논어]를 새롭게 번역하거나 기존과는 다른 내용의 주석을 다는 작업은 오랫동안 줄곧 이어져왔다. 그 성과를 일일이 나열하기는 대단히 어렵다. 국립중앙도서관 홈페이지에서 ‘논어’를 검색해 보면, 단행본 도서만 800권을 훨씬 상회한다. 물론 중복 처리되거나 판쇄만 달라지는 경우도 없지 않을 것이지만, 엄청난 수량임에는 분명하다. “사정이 이러한데 여기에다 하나를 더 첨가하는 것은 도대체 무슨 소용이란 말인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이다.

그래서 이 책, [집 잃은 개를 찾아서]는 기존과는 다른 방향의 전략을 구사했다. 단순히 [논어] 본문을 새롭게 번역하거나, 기존과는 다른 방식과 내용의 주석을 다는 것을 목표로 삼지 않았다. 강조점을 두고자 하는 것은 다음 두 가지다. 하나는 한?중?일, 동양 삼국의 주요 해설서, 곧 18세기 조선의 다산 정약용(1762~1836)이 지은 [논어고금주(論語古今註)]와 동시대 일본 유학자 오규 소라이(荻生?徠, 1666~1728)의 [논어징(論語徵)], 그리고 대만출신의 동양학자 난화이진(南懷瑾, 1928~2012)의 [논어별재(論語別裁)] 사이에 벌어진 가상 논쟁을 중점적으로 서술해 보고자 한 것이다. 이것만 가지고도 별개의 책을 구성할 만한 큰 주제였다.

다른 하나는 [논어]가 ‘지금, 여기, 우리에게’ 어떤 의미인가를 생각해 본 것이다. 고전을 현재의 삶속에 구체적으로 이해해 보자는 것이다. 좀 거창하게 이야기하면, 칼 맑스가 말한 “추상에서 구체로의 상승”을 시도해 보자는 것이다. 고전이 고전인 이유는 그것이 현재 우리의 삶에 호소하는 바 크기 때문일 터인데, 그것을 실제로 확인?실천하려고 하였다. 이 문제는 ‘전통의 현대적 계승’이라고 하는 낯익은 구호를 생동하게 살아 있는 기념으로 만드는 작업이기도 하다. 그런 의미에서 연암 박지원이 말한 ‘법고창신(法古創新)’을 감히 실천해 보고자 한 것이라고도 할 수 있다.
여기에는 그 동안 [논어] 해석의 주류적 입장을 점유해 온 지나친 ‘감계주의(鑑戒主義)’ 혹은 강단의 ‘교화주의(敎化主義)’, 그리고 이른바 ‘유교적 민주주의’ 운운하는 시대착오적인 현대유교주의 등에 대한 비판이 강력하게 깔려 있기도 하다.

허상을 벗은 ‘진짜 공자’ 알기

저자인 한국전통문화대학 진경환 교수가 이러한 기획을 하게 된 데에는 근래 중국에서 흥기되던 ‘공자 숭배’를 신랄하게 비판한 북경대학 리링(李零) 교수의 일련의 저서가 한몫을 하였다. 연전에 리링은 [논어, 세 번 찢다]라는 과격한 제목으로 번역되어 나온 바 있는 [성현의 이미지를 벗겨내야 진짜 공자가 보인다(去聖乃得眞孔子)]를 펴내고, 그 후에 [집 잃은 개:내가 읽은 논어]를 연이어 발표한 바 있다. 리링의 저서들은 ‘공자 붐’이 불던 당시 중국에서 크게 논란이 되었던바, 그 핵심은 ‘신성(神聖) 모독’이다. 그러나 리링이 주목한 것은 ‘공자 폄하’가 아니라 ‘허상을 벗은 진짜 공자 알기’였다.

진경환 교수는 이 책을 통해 리링의 관점과 해석을 널리 알리고, 그 위에서 이전 시기 유력 주석가들의 설명을 이해하며, 나아가 오늘날 우리가 살아가는 데 소용이 되는 공자와 [논어]의 실제 면모를 추적해 보고자 한 것이다. 그래서 책 제목을 [집 잃은 개를 찾아서]라고 했고, 부제를 ‘리링, 다산, 오규 소라이, 난화이진과 함께 떠나는 [논어] 여행’이라고 했다.

‘집 잃은 개’를 찾아 떠나는 신랄한 [논어] 여행

이 책은 크게 세 부분으로 구성되었다. 먼저 [논어] 번역문과 원문을 실었고, 다음으로 그것에 대한 리링의 해설, 곧 [집 잃은 개]의 내용을 요약?정리하였다. 이것은 다산과 오규 소라이의 견해, 그리고 진경환 교수의 소견을 잇기 위한 일종의 다리 역할을 한다. 어떨 때는 간략하게, 또 어떤 곳에서는 장황하게 그리고 어디에서는 거칠고도 신랄하게 말을 이어나가는 부분에서 다산과 오규 소라이와 난화이진과 주희 등이 거론되었다. 물론 진경환 교수가 말하고자 하는 바는 기본적으로 모두 여기에 들어있다.

기존의 패러다임, 특히 지나치거나 일방적인 감계주의(鑑戒主義) 풍조를 비판하고, 보다 자유롭게 [논어]를 읽기 위해 시작된 이 책은 ‘신성(神聖)을 걷어낸 인간 공자는 누구인가’와 ‘오늘날 내게 공자와 [논어]는 과연 어떤 의미가 있는가’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논어]를 통해 나름 법고창신(法古?新)의 정신을 실천해 보려했다는 진경환 교수의 말은 과언이 아니다.

회원리뷰 (5건) 리뷰 총점8.0

혜택 및 유의사항?
집 잃은 개를 찾아서1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스타블로거 : 수퍼스타 kkandol32 | 2015.11.07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우리의 역사를 이야기 하는데 있어서 빠지지 않는 이야기가 바로 유교 그리고 공자 여기에 논어를 추가 하게 된다..이처럼 우리 삶과 가까운 공자..우리는 공자에 대해서 많이 이야기 하고 있지만 실제 우리가 공자에 대해,논어에 대해서 정확히 알지 못한 채 수박 겉핥기식으로 필요에 따라 공자의 말이 담겨져 잇는 논어의 구절 하나 하나 복사-붙여넣기 하고 있다는 걸 알 수 있다
리뷰제목

우리의 역사를 이야기 하는데 있어서 빠지지 않는 이야기가 바로 유교 그리고 공자 여기에 논어를 추가 하게 된다..이처럼 우리 삶과 가까운 공자..우리는 공자에 대해서 많이 이야기 하고 있지만 실제 우리가 공자에 대해,논어에 대해서 정확히 알지 못한 채 수박 겉핥기식으로 필요에 따라 공자의 말이 담겨져 잇는 논어의 구절 하나 하나 복사-붙여넣기 하고 있다는 걸 알 수 있다..

도 서관 검색창에 한번 논어를 써서 검색해 보았다..검색책에 나오는 40여권의 책..그걸 보면서 느끼는 것은 우리가 논어라는 것에 대해 정확히 알고 있지 못하다는 것과 어린이 책이나 스포츠 그리고 인문학과 관련이 없는 다양한 분야에 공자의 이름을,논어의 이름을 팔아 먹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이 책을 어떻게 소개하면 될까..국문학자의 손에 쓰여진 공자의 이야기라고 해야 할까.아니면 논어에 대한 공자와 제자들에 관한 현대적인 재해석이라고 해야 할까..그동안 다양한 논어에 대해서 책을 접해왔지만 공자와 논어 이름이 붙어져 있지 않은채 공자 이야기를 한 책은 처음 보았다..물론 책 제목에 나와 있는 <집잃은 개>는 바로 공자를 의미한다는 것을 알 수 있으며 우리가 알고 있는 성인의 이미지를 키보드의 DEL 키를 누른채 성인군자가 아닌 하나의 인간으로서 공자를 바라보고 있다는 걸 알 수 있다..

작가는 왜 공자를 <길 잃은 개> 라고 붙여 놓은 걸까..자칫 공자의 이미지를 망가트리거나 작가 스스로 무덤을 팔 수 있는 제목일텐데..공자에게 길 잃은 개라고 붙인 그 이유는 작가의 자의적인 해석이 아닌 공자가 노나라를 떠나 유랑 생활을 하던 중 정(鄭) 나라 성문에서 보였던 공자의 모습이 바로 길잃은 개와도 같은 행색을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그 당시의 공자의 모습은 성인 군자가 아닌 일반 백성 그중에서 하층민의 행색을 하고 있었다는 걸 짐작할 수 있된다..

책을 덮은 뒤 1년 동안 단 한권의 책만 읽어야 한다면 이 책을 추천하고 싶다..1200페이지에 담겨진 공자의 이야기.우리가 알고 있는 공자와 논어에 대해서 리링,다산 정약용,소라이,난화이진의 해석이 함께 담겨져 있어서 공자와 논어에 대해서 좀 더 이해를 할 수 있었으며 공자가 살았던 그 당시 공자의 제자들의 삶이 어떠했는지 알 수가 있어서 좋았다..그리고공자의 이야기를 통해서 우리 세상의 이야기를 들을 수있어서 가벼움과 묵직함을 함께 느낄 수 있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파워문화리뷰 &#65279;집 잃은 개를 찾아서 1권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스타블로거 : 수퍼스타 seyoh | 2015.11.06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집 잃은 개를 찾아서 1권   이 책의 내용은?   이 책에는 ‘리링, 다산, 오규 소라이, 난화이진과 함께 떠나는 진경환의 <논어> 여행’이라는 부제가 붙어 있다.   리링(李零)은 베이징 대학의 교수로, 중국 학계에서 고문자학, 고문헌학, 고고학의 이른바 삼고학에 정통한 학자로 널리 인정을 받고 있는 중견 학자이다. 그의 저서인 <집 잃은 개>
리뷰제목

집 잃은 개를 찾아서 1권

 

이 책의 내용은?

 

이 책에는 리링, 다산, 오규 소라이, 난화이진과 함께 떠나는 진경환의 <논어> 여행이라는 부제가 붙어 있다.

 

리링(李零)은 베이징 대학의 교수로, 중국 학계에서 고문자학, 고문헌학, 고고학의 이른바 삼고학에 정통한 학자로 널리 인정을 받고 있는 중견 학자이다. 그의 저서인 <집 잃은 개>는 이른바 삼고학에 바탕을 두고 10년 동안 심혈을 기울여 철저하게 논어를 주석하고 해설한 책이다.

 

그래서 이 책은 제목으로 보자면 그 책 <집 잃은 개>와 관련이 있다. 저자는 말하길, ‘<집 잃은 개>를 저본으로 삼아 미욱한 나도 감히 인간 공자를 만나는 여정을 따라 나서기로 했다’(6)고 하면서, 리링으로부터 다산, 오규, 소라이 등의 저작을 살펴보면서, 논어를 다시 해석하고 있다.

 

여기 동반 여행을 떠나는 인물들

 

저자가 함께 논어 여행을 떠난다는 인물들을 살펴보면, 리링은 <집 잃은 개>로 이 책에서 주요하게 거론되는 인물이 되는데. 그래서 그의 저서인 <집 잃은 개>에 대한 간략한 정보를 찾아보았다.

 

<리링 교수가 이 책을 통해 말하고자 한 것을 세 부분으로 나누어 기술하고 있다. 첫 부분에서는 공자는 결코 성인이 아니며 뜻을 이루고자 끊임없이 노력하나 그러지 못했던 외로운 지식인이라는 점을 주장한다. 이것은 제목 집 잃은 개가 탄생한 이유이기도 하다. 저자는 여기서 본문의 내용을 다시 요약하면서 공자가 천명, 인성, 성인, , 군자등에 대하여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었는지를 다시 한 번 복기하면서 공자라는 인물을 있는 그대로 드러내고 있다.> (<집 잃은 개> 도서 소개중에서 인용)

 

다산 정약용은 조선 후기의 실학자로 우리에게 널리 알려져 있는 인물이다. 그의 학문적 깊이는 굳이 재론할 여지가 없으며, 이 책에서 인용되는 <논어고금주>는 논어에 관한 탁월한 해석으로 인정받고 있다.

 

오규 소라이는 일본의 유학자이다. 여기에 인용된 그의 저서는 <논어징>이다. 

그리고 대만 출신의 동양학자 난화이진이라는 사람이 있는데, 누군가 했더니 내가 읽었던 <역경잡설><주역계사강의>의 저자 남회근(南懷瑾)이었다.

그 밖에 여러 명, 여러 책을 인용하면서 저자는 <논어>를 여행하고 있다.

 

따라서, 이 책에서 저자가 인용한 논어 관련 저서는 다음과 같다.

 

리링, <집 잃은 개>

다산 정약용, <논어고금주>

오규 소라이 <논어징>

남회근, <논어별재>

 

성백효 <현토완역 논어 집주>

배병삼 <한글 세대가 본 논어>

 

이 책의 가치는?

 

이 책은 저자인 진경환이 펴낸 ‘<논어> 여행1권에 해당된다.

1권에는 <논어>학이부터 향당까지 실려 있다.

 

우선 이 책은 <논어>에 대한 다양한 해석을 한꺼번에 볼 수 있는 점에 그 가치가 있다 하겠다. 아예 글을 쓰는 처음부터 저자는 여러명의 동행자를 정해서 그들과 같이 <논어> 여행을 떠난다 했고여행을 하는 동안 그들의 생각을 저자가 새겨듣고, 그것을 독자들에게 전해주는 스타일로 책을 썼으니 그렇게 다양한 견해를 한꺼번에 듣는 것, 유익한 일이다.

 

또한 그렇게 다른 학자들의 견해를 소개하면서도  독창적인 저자의 견해도 실어 놓았다. 그들과 다른 부분 또는 다른 학자들이 언급하지 않은 부분을 상당수 만날 수 있었다.

물론 다른 사람이 이미 한번 짚고 넘어간 부분인데도 (내가 그런 책을 읽지 않아) 그저 내 눈에 띄지 않았던 것이 있을지도 모른다. 설령 그렇다 하더라도 나에게 그것은 새로움이다.

그러한 새로움을 많이 보게 되는 책, 그러한 새로움이 많이 있을수록 좋은 책이 아닌가?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다양한 관점으로 바라본 논어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좋은 세상 | 2015.11.06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공자의 '논어'를 모르는 사람을 없을 것이다. 대부분은 공자의 글 중 몇개의 문장을 일상생활에 쓸 정도로 그의 글은 우리에게 친숙하다. 그러나, 논어 전편을 잃어본 이는 그리 많지 않을 것이다. 이 책은 바로 그 논어 전편을 소개하고 있는 책이다. 논어에 관한 책은 많지만 원문과 간략한 설명만을 소개하거나, 원문 중 핵심 내용-저자가 생각하는 핵심이겠지만-에 대한 책들이
리뷰제목
공자의 '논어'를 모르는 사람을 없을 것이다.
대부분은 공자의 글 중 몇개의 문장을 일상생활에 쓸 정도로 그의 글은 우리에게 친숙하다.
그러나, 논어 전편을 잃어본 이는 그리 많지 않을 것이다.
이 책은 바로 그 논어 전편을 소개하고 있는 책이다.

논어에 관한 책은 많지만 원문과 간략한 설명만을 소개하거나, 원문 중 핵심 내용-저자가 생각하는 핵심이겠지만-에 대한 책들이 대부분이다.
나 또한 다양한 논어에 관한 책을 접했지만 이 책을 처음 보는 순간, '아~~'라는 감탄사가 나왔다.
이 책은 저자가 페이스북에 올린 논어 전편에 대한 글을 책으로 묶은 것이다.

이 책의 제목인 '집 잃은 개'는 공자를 일컫는 말이다.
이 책의 원류라 할 수 있는 리링의 책의 제목이기도 하다.
그동안 신격화 되어 있는 공자에 대한 글이 아닌 인간 공자에 보다 주목하고자 한 글인데 그러다보니 많은 논란이 되었던 책이다.
저자는 공자의 논어를 다양한 국적을 가진 명사들의 글을 소개하고 있다.
중국의 리링을 근간으로 하여, 한국의 다산 정약용, 일본의 오슈 소라이, 대만의 난화이진의 글을 함께 보여준다.
하나의 문장에 대해 위인들이 어떻게 생각하였는지를 보여주고, 자신의 생각을 끄트러리에 소개하고 있다.
때로는 수긍하고, 때로는 강하게 반박하는 저자의 글이 너무나 매력적이다.
가끔 등장하는 한 편의 시는 풍류를 더한다.

누군가 논어에 대한 책에 대해 나에게 조언을 구한다면-그럴일을 결코 없겠지만- 난 이 책을 추천할 것이다.
왜냐하면, 이 책은 논어에 대한 다양한 관점을 한 권의 책을 통해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책에 등장하는 위인들의 책을 통해 얻을 수 있는 것들을 단 한 권의 책-물론, 상당한 분량이기는 하지만-을 통해 얻을 수 있다.

서두에 밝히듯이 저자는 인문을 전공한 학자가 아니다.
그렇기에 자의적 해석에 대한 오류를 미리 경고하고 있다.
그러나 난 그 자의적 해석이 아주 마음에 든다.
저자의 해석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는 것이 아니라, 위대한 성현이라 일컫는 공자의 말씀에 '감히' 사족을 달 수 있는 그 용기가 너무 부럽다.
앞에서 말한 바와 같이 몇 번이나 논어를 접하였지만 감히 그 글에 대해 '나의 생각'을 얹을 생각을 하지 못하였다.

이 책은 나에게 논어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갖게 해주었다.
인문에 많은 관심은 있지만, 그 관심은 그저 앵무새처럼 누군가가 해석해 놓은 내용을 머리에 담기 바빴던 것 같다.
그 내용에 대한 나만의 고찰이나 생각은 전혀 없었다.
이 책으로 논어-좀 더 광범위하게 말하면 고전이라 하는 것들-를 나만의 것으로 만들 용기를 얻었다.
어쩌면 진작부터 그랬어야 하는 것을 이제서야 깨달은 듯 하다.

하나의 문장에 대해서도 이렇듯 다양한 관점에서의 해석이 가능하였음을 왜 이제서야 알았을까?
왜 난 이들처럼 나만의 해석을 할 생각을 못하였을까...
지금까지 내가 접했던 인문에 대한 새로운 프레임을 제시하였기에 감히 이 책을 최고라 말하고 싶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1건) 한줄평 총점 10.0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다신과 오규소라이 비교하면서 보기 좋네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꼭지 | 2018.09.09

이 분야 베스트셀러 더보기 

이 분야 신상품 더보기 

이 상품을 구매한 고객의 다른 구매 상품

  •  다운받은 쿠폰은 결제 페이지에서 적용해 주세요.
1   19,800
윙배너 펼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