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애벌레에게 무슨 일이?

[ 보드북 ] 바쁘게 움직이는 곤충들이동
리뷰 총점8.0 리뷰 1건
정가
10,000
판매가
9,000 (10% 할인)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8월 얼리리더 주목신간 : 귀여운 방해꾼 배지 증정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6년 08월 30일
쪽수, 무게, 크기 쪽수확인중 | 442g | 210*285mm
ISBN13 9788983396457
ISBN10 8983396458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애벌레 콜린에게는 고민이 하나 있어요. 이제 곧 고치를 틀어야 하는데 고치를 틀 만한 좋은 곳을 찾지 못했거든요. 콜린은 친구인 개미 앨리스테어와 고치를 틀 완벽한 장소를 찾아 떠나는데…. 둘은 과연 안전한 장소를 찾을 수 있을까요? 반짝이는 예쁜 그림과 함께 지켜보세요!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이 책의 특징>
아이의 시선을 잡아끄는 아름다운 반짝이 그림책!
밝고 깨끗한 색채와 귀엽고 친근한 곤충 캐릭터들이 아이의 시선을 한눈에 잡아끄는 그림책이다. 특히 책 전체에서 꽃잎이나 풀잎, 나비 등을 채색이 아닌 반짝이는 특수 소재로 표현하여 아이들이 책에 흥미를 가지고 집중을 할 수 있다.

<이 책의 내용>
유아에게 나비의 탄생을 알기 쉽게 전해 주는 자연 생태 그림책!
나비가 탄생되기까지의 과정을 알기 쉽게 알려 주는 그림책이다. 이는 자연 생태에 대한 이해를 높여 주어, 자연스레 주변 생물에 대한 관찰력과 탐구심을 키우는 데 도움을 준다.

애벌레 콜린에게는 고민이 하나 있어요. 이제 곧 고치를 틀어야 하는데 고치를 틀 만한 곳을 찾지 못했거든요. 콜린은 친구인 개미 앨리스테어와 고치를 틀 만한 장소를 찾아 헤맵니다. 높은 나무 위도, 나뭇잎으로 덮인 땅도 가 보지만, 모두 고치를 틀 만한 곳은 아니었어요. 마침내 친구들의 도움을 받아 엘리스테어는 고치를 틀기에 안성맞춤인 곳을 찾게 되는데, 그 곳은 바로 아름다운 꽃이 피어 있는 정원이었어요. 이 곳에서 고치를 튼 콜린은 얼마 뒤 아름다운 나비가 되어 고치 밖으로 나온답니다.

회원리뷰 (1건) 리뷰 총점8.0

혜택 및 유의사항?
애벌레에게 무슨 일이?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엄* | 2009.09.11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일단 책이 무척 화려하다. 페이지마다 색색깔로 아이의 시선을 잡아둔다. 그래서 읽어주는데 조금은 쉬운 느낌이 든다. 그래서 반짝이 책이라 부르나보다.  책의 내용은 나비가 되기전 애벌레가 고치를 틀기 위해 적합한 장소를 찾아 다니는 이야기다. 그런데 이 애벌레는 혼자서 적당한 장소를 찾기가 힘들어 친구 개미에게 부탁한다.  친구 개미는 애벌레의 부탁을 흔;
리뷰제목
  일단 책이 무척 화려하다. 페이지마다 색색깔로 아이의 시선을 잡아둔다. 그래서 읽어주는데 조금은 쉬운 느낌이 든다. 그래서 반짝이 책이라 부르나보다.

  책의 내용은 나비가 되기전 애벌레가 고치를 틀기 위해 적합한 장소를 찾아 다니는 이야기다. 그런데 이 애벌레는 혼자서 적당한 장소를 찾기가 힘들어 친구 개미에게 부탁한다.

  친구 개미는 애벌레의 부탁을 흔쾌히 들어준다. 또한 개미는 자신의 친구들까지 불러 적당한 장소를 찾아 같이 떠난다. 

  길을 떠나게 된 애벌레아 개미들이 처음 찾은 장소는 높은 나무 위의 가지다. 그런데 애벌레는 새들이 많아 위험해 보인다고 말하자 개미들은 다른 장소로 가보자고 한다.

  두 번째 장소는 나뭇잎과 나뭇가지로 아늑하게 덮여 있는 땅이다. 그러나 애벌레는 이 곳에는 도마뱀이 있을까봐 걱정된다고 말한다. 그래서 다음 장소로 또 이동하게 된다.

  그렇게 해서 옮긴 장소는, 아름다운 정원이다. 애벌레는 이 장소야말로 완벽하다고 말하며 그곳에 고치를 틀었다. 애벌레와 개미들 모두 기뻐했다. 

  고치를 튼 애벌레는 얼마 뒤, 개미 친구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아름다운 나비가 되어 고치 밖으로 나왔다. 나비가 된 애벌레는 개미 친구들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한 뒤 하늘 높이 훨훨 날아간다.

  커가는 아이들에게 친구의 중요함과 소중함을 알려주는 그런 동화책이다. 사람이 살면서 나이를 먹어가면 점점 친구들을 하나 둘 잃어간다. 하지만 어린시절의 친구들은 세월이 흘러도 항상 그시절 그 때의 친구처럼 참 좋은 것 같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 절판 상태입니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