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나만 잘하는 게 없어

: 숭민이의 일기(절대 아님!)

도서 제본방식 안내이동 풀빛 동화의 아이들-28이동
이승민 글 / 박정섭 그림 | 풀빛 | 2017년 11월 22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리뷰 총점9.8 리뷰 10건 | 판매지수 4,254
베스트
어린이 top20 2주
정가
12,000
판매가
10,800 (10% 할인)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2018 경남독서한마당 추천도서
신상품이 출시되면 알려드립니다. 시리즈 알림신청
소중한 당신에게 5월의 선물 - 산리오 3단 우산/디즈니 우산 파우치/간식 접시 머그/하트 이중 머그컵
어린이날 100주년, 꿈과 희망을 키워요!
5월 전사
5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7년 11월 22일
쪽수, 무게, 크기 120쪽 | 374g | 155*230*20mm
ISBN13 9791161720388
ISBN10 1161720383
KC인증 kc마크 인증유형 : 적합성확인
인증번호 :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언제나 느린 동규는 수학을 잘해 텔레비전에 나왔다!

뭐든 똑 부러지는 심지영은 글짓기 대회에서 대상을 타고,
코흘리개 성윤조차 속담 외우길 잘한다.
그럼 숭민이는? 숭민이가 잘하는 건 무엇일까?

요즘 어린이들의 마음을 유쾌하게 그린 동화 『나만 잘하는 게 없어』

어린이는 물론 어른들도 낄낄거리며 단숨에 읽었다는 숭민이의 일기가 이번에는 마냥 웃기지만은 않다. 숭민은 다리가 부러지고, 성기성에게 괴롭힘을 당했지만, 동네 불량배들에게 성기성을 우연히 구한다. 그 후, 숭민은 정의를 지키는 힘센 사람이 되고자 태권도 학원에 다니는데, 정의는커녕 제 한 몸도 온전히 지켜 내질 못한다. 태권도 학원에 간 첫날부터 숭민은 다리가 후들후들 떨려서 일어설 힘조차 없다. 하지만 엄마는 이미 학원비를 냈으니 열심히 다니라고만 한다. 또, 숭민의 가장 큰 즐거움이자 숭민이 가장 잘하는 축구 게임이 더 이상 인기 있는 게임이 아니게 되며, 숭민은 게임에 대한 자신감마저 잃어버린다. 논술 학원에선 맘에 안 드는 친구에게 계속 놀림을 받지만, 숭민은 그 친구를 놀려서는 안 되는 묘한 상황에 처하고, ‘절친’ 심지영과 동규는 저마다 잘하는 걸로 실력을 뽐내 숭민은 낙담한다. 과연 숭민은 이 모든 속상한 상황에서 자신이 잘하는 걸 찾을 수 있을까?

저자 소개 (2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나는 다리가 엄청 뻣뻣했다. 앞 차기를 할 때면 다리가 올라가지 않아 고생했다. 머리 위까지 올려 차는 건 절대 할 수 없었다. 관장님은 나를 유심히 보더니 이렇게 말했다. “처음에는 다 그런다. 조금만 지나면 괜찮아질 거야. 하면 된다.” 그리고 다리 찢기 특별 훈련을 했는데 그걸 두 달 동안이나 했다는 게 믿어지지 않는다. 생각만 해도 허벅지가 땅긴다.._16쪽

아마 엄마 아빠는 나한테 해 둔 말이 있어서 읽지도 않을 책을 펼치고 앉아 억지를 쓰고 있다. 그러니까 처음부터 내 마을 들었으면 얼마나 좋아. _28쪽

우리는 정류장 네 개를 걸어가다 결국 지쳐서 길바닥에 주저앉아 쉬었다. 그런데 갑자기 세찬 바람이 불더니 어디선가 천 원짜리 한 장이 날아왔다. 이럴 줄 알았으면 아이스크림을 사 먹지 않고 기다렸다가 버스를 탈 걸 그랬다. 하지만 어ㅉ?ㄹ 수 없는 일이었다. 우리는 천 원으로 뭘 할까 하다가 500원짜리 오뎅을 두 개 사서 나눠 먹고 다시 걷기 시작했다. 힘들었지만 괜찮은 하루였다. _56쪽

일주일 사이에 제일 친한 친구 두 명이 뭔가를 했고, 잘한다는 것이 부러웠다. 한 달 전만 해도 나는 우리 동네 최고의 사커 일레븐 선수였지만, 이제 그 게임은 별로 하는 사람도 없다. 나도 뭔가 보여 줘야겠다는 생각을 했따. 사커 일레븐 말로 다른 걸로 말이다. _77쪽

나만 잘하는 게 없다. 딱히 하고 싶은 것도 없었다. 가만 생각해 봤지만 뭘 해야 할지 생각나는 게 없었다. 아무것도 하지 않고 멍하니 있기는 싫었다. 이참에 하나 찾아보기로 했다._97쪽
--- 본문 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나만 잘하는 게 없다. 딱히 하고 싶은 것도 없었다.
가만 생각해 봤지만 뭘 해야 할지 생각나는 게 없었다.
아무것도 하지 않고 멍하니 있기는 싫었다. 이참에 하나 찾아보기로 했다.”

아이들은 요즘 무슨 고민을 할까? 아이들 눈에 비춰진 부모님과 선생님의 모습은

숭민은 학교에서 꿈을 써 오라는 숙제에 ‘프로게이머’를 적었지만, 엄마 눈치를 보며(심지영이 코치해 줘서 알았다) ‘의사’로 고쳐 적는다. 태권도 학원에선 친구들이랑 게임할 시간조차 낼 수 없는 것에 속상해 한다. 그런데 부모님은 숭민이 독서 모임도 하고 일기도 써서 국어 성적을 올렸는데도, 숭민의 국어 성적이 떨어졌다며 논술 학원에 숭민을 보내고, 매주 목요일마다 집에서 함께 책을 보는 시간을 갖자고 한다. 매일 야근하는 아빠는 영재 프로그램에 동규와 동규 아빠가 나온 걸 보고, 자기도 숭민과 시간을 많이 보내야겠다며, 별을 보고 싶단 숭민 말에 온갖 캠핑용품을 다 사 들고 멀리 별을 보러 떠난다. 갖은 고생 끝에 둘은 별을 보지만, 알고 보니 집 앞에서도 볼 수 있는 별자리였다.
학교, 학원 그리고 집으로 이어지는 꽉 짜인 생활 속에서 아이들은 꿈조차 부모 눈치를 보며 꾼다. 그래도 함께하는 친구가 있어 다행이다. 숭민은 좋아하는 백정민에게 험한 말을 듣고 속상해 하는 동규를 위해 숨겨 둔 용돈을 탈탈 털어 트램펄린을 타러 가서 함께 신나게 놀고, 심지영과 한 약속을 지키려고 다른 친구가 자기를 놀리는 상황에서도 꾹 참고 견뎌 낸다.
이 책에 나오는 어린이들은 자기 나름의 삶을 잘 꾸려 나가고 있다. 어쩔 때는 아이들이 어른들을 배려한다. 숭민은 TV를 안 보고 책을 읽는 게 고된 부모님을 위해 일부러 자는 척을 해서 자리를 피해 주고, 심지영은 용돈은 부모가 준 돈이니까 마음대로 책을 사서는 안 된다는 엄마를 위해 용돈으로 산 책을 숭민에게 맡긴다. 일부 어른의 모습이지만, 앞만 보고 바쁘게 사는 어른들에게 자기 앞에 선 아이가 무슨 말을 하는지 귀 기울여 듣고, 밤하늘에 무슨 별자리가 보이는지 함께 살피는 그런 여유와 시간이 필요한 건 아닐까?

유머 있게 전하는 어린이들의 진솔한 마음과 일상
어린이 독자들이 먼저 알아본 인기 동화책 시리즈 『숭민이의 일기』


《내 다리가 부러진 날》을 첫 권으로, 숭민이의 두 번째 일기 《나만 잘하는 게 없어》가 나왔다. 두 권 모두, 삶이 꼬이고 꼬인 꽈배기처럼, 좋아지는 것 같다가도 나빠지는, 운명의 장난 같은 삶을 보내는 사람 누구나 공감할 이야기기 담겨 있다. 《내 다리가 부러진 날》은 다리가 부러진 사건을 계기로 숭민이 반 친구들과 우연히 그리고 운명적으로 얽히고설킨 이야기가 담겼다면, 《나만 잘하는 게 없어》는 숭민이 주변 친구들의 달라지는 모습을 보며 자신이 좋아하는 것이 무엇인지, 잘하는 게 무엇인지, 관심을 갖고 있는 게 무엇인지를 찾아가는 이야기다.
《내 다리가 부러진 날》에서 은유적인 표현으로 이야기의 코믹함과 메시지를 모두 살린 박정섭 작가는 《나만 잘하는 게 없어》에서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표현으로 그림 읽는 재미를 더하였다.
지금 꿈을 찾고 있는 어린이는 물론 꿈을 찾지 못했다는 어른들까지 모두, 잠시 바쁜 걸음을 멈추고 『숭민이의 일기』 시리즈로 진솔한 마음을 느껴 보기를 바란다. 분명 낄낄대며 유쾌한 시간 속에서 자기만의 답을 찾아내리라고 믿는다.

회원리뷰 (10건) 리뷰 총점9.8

혜택 및 유의사항?
나도 잘하는 게 있어~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플래티넘 h********2 | 2020.01.06 | 추천1 | 댓글1 리뷰제목
이 책의 주인공은 승민이다. 승민이는 특별히 잘하는 게 없지만 게임은 잘한다. 그리고 조금만 힘들면 포기하는 마음이 많다. 그런 승민이에게도 소소한 재능이 있는데 별을 좋아하고 별자를 잘 안다. 책 제목을 보면 꼭 잘해야하는 것이 있어야 할 듯 하다. 하지만 누구에게나 잘하는 점과 또 어울리는 일이 있다는 주제가 확실히 들어있는 것 같다. 이 책을 읽으면 승민이처럼 자신감이;
리뷰제목
이 책의 주인공은 승민이다. 승민이는 특별히 잘하는 게 없지만 게임은 잘한다. 그리고 조금만 힘들면 포기하는 마음이 많다. 그런 승민이에게도 소소한 재능이 있는데 별을 좋아하고 별자를 잘 안다. 책 제목을 보면 꼭 잘해야하는 것이 있어야 할 듯 하다. 하지만 누구에게나 잘하는 점과 또 어울리는 일이 있다는 주제가 확실히 들어있는 것 같다. 이 책을 읽으면 승민이처럼 자신감이 없는 아이가 자신도 잘하는 점이 있다는 것을 알고 당당해질 수 있을 것 같다. -마나나바크
댓글 1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구매 좋아요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YES마니아 : 로얄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댕* | 2018.08.16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딸아이 방학 숙제 때문에 구매했습니다읽고나서 재미있다고 하네요저도 읽어보니 재미있네요남의 일기 훔쳐보는게 재미있다는거 다들 잘 알고있잖아요남의 일기 훔쳐보는 재미를 책으로 느낄수 있습니다초등학생 4학년 숭민이의 꿈과 고민을 엿볼수 있는 책이었어요 초등학교 4학년이면 어리다고 생각했는데 마냥 그렇지도 않네요 딸아이랑 동갑내기 숭민이를 응원하면서 우리딸도 잘 지;
리뷰제목
딸아이 방학 숙제 때문에 구매했습니다
읽고나서 재미있다고 하네요
저도 읽어보니 재미있네요
남의 일기 훔쳐보는게 재미있다는거 다들 잘 알고있잖아요
남의 일기 훔쳐보는 재미를 책으로 느낄수 있습니다
초등학생 4학년 숭민이의 꿈과 고민을 엿볼수 있는 책이었어요 초등학교 4학년이면 어리다고 생각했는데 마냥 그렇지도 않네요 딸아이랑 동갑내기 숭민이를 응원하면서 우리딸도 잘 지켜봐야겠어요ㅎㅎ
아무튼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나만 잘하는 게 없어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써**다 | 2018.03.17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이 책은 초등학생 숭민이의 일기가 맞을까 아닐까. 프로게이머가 되고 싶은 숭민이는 악당을 처단하는 영웅이 되길 바라고 태권도 학원에 다니게 되었다. 하지만 현실은 역시 꿈과는 달랐다. 하루만에 녹초가 되었고 다행이도 국어 학원때문에 태권도는 그만두게 되었다. 숭민이는 논술 학원에서 자신을 좋아했던 백정민이가 성윤이라는 남자아이를 좋아하게 되었다는 것을 듣게;
리뷰제목

이 책은 초등학생 숭민이의 일기가 맞을까 아닐까.

프로게이머가 되고 싶은 숭민이는 악당을 처단하는 영웅이 되길 바라고 태권도 학원에 다니게 되었다.

하지만 현실은 역시 꿈과는 달랐다.

하루만에 녹초가 되었고 다행이도 국어 학원때문에 태권도는 그만두게 되었다.

숭민이는 논술 학원에서 자신을 좋아했던 백정민이가 성윤이라는 남자아이를 좋아하게 되었다는 것을 듣게 되었다.

심지어 숭민이보다 훨씬 낫다고 말하는것까지 듣고 말았다.

유치원 때 코나 흘리던 윤이는 비염이 심해 코를 자주 풀었고, 숭민이는 이를 노래로 만들어 킁킁이라는 별명으로 불렀다.

그런데 심지영이 화를 내며 앞으로는 친구들을 놀리지 않겠다는 계약서를 쓰게 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성윤이가 숭민이를 코딱지라는 별명으로 계속해서 놀린다.

지영이와의 약속때문에 그저 놀림을 당하고만 있는 불쌍한 숭민이.

그래도 역시나 지영이는 든든한 숭민이의 친구였다.

 
성윤이를 향해 쏟아지는 지영이의 폭풍같은 잔소리가 참 리얼하게 삽화로 표현되었다.


다른 사람과 자신을 비교했을 때, 왠지 자기자신만 초라하게 느껴지는 경우가 있다.

숭민이도 그랬다.

글짓기를 잘해 백일장 대회에서 대상을 탄 심지영.

수학을 잘해서 영재로 텔레비전에 나온 동규.

숭민이는 속담 퀴즈에서 자신의 재능을 발견할지 모른다는 기대로 열심히 200개나 속담을 외웠다.

자신만만하게 시험을 치루었는데, 왠걸 결과가 엉망이다.

노력했는데, 또 자신감이 넘쳤는데 결과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면 그 실망스러움은 아주 크다.

숭민이는 억울해 하지만, 책을 읽는 나는 숭민이의 답을 보고 새어 나오는 웃음을 참을 수가 없었다. 

같은 듯 미묘하게 다른 답.

별을 보기 위해 아빠와 함께 갔던 캠핑여행은 아마 숭민이가 평생동안 간직하게 될 시간이 될 것이다.

이런 대단하지 않은 듯 보이는 사건들 속에서 아이들은 꿈을 키우고 성장해 간다.

아이들의 학교 생활 속에서 실제로 일어날 수 있을 법한 소재들을 네 아이들을 중심으로 재미나게 엮어 놓은 동화책이다.

아이들도 흥미롭게 읽고 또 다시 찾아 읽는 책이다.

아직 읽어 보지 못한 숭민이의 전작 [내 다리가 부러진 날]도 궁금하다.

그 날은 과연 어떤 일들이 있었을까?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23건) 한줄평 총점 9.8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아이랑 너무 잘 읽고있어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골드 j*****9 | 2022.01.27
구매 평점5점
아이가 너무 재미있게 읽은 책입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로얄 a******e | 2021.11.17
구매 평점5점
조카가 잘 읽었어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골드 완**띠 | 2021.11.03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0,8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