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PDF
공유하기
eBook

[계족산 김삿갓 풍자시조집 3] 참고 버리고 잊고

[ PDF ]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174
구매 시 참고사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어린이날 100주년 기념! 우리가족 오디오북 챌린지
[YES24 단독] 켈리 최가 직접 읽어주는『웰씽킹』오디오북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90일 대여점★ 이렇게 싸도 대여?
[READ NOW] 2022년 4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5월 전사
5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8년 09월 10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 PC(Mac)
파일/용량 PDF(DRM) | 3.73MB ?
ISBN13 9791160780864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법원고위직으로 근무하다 명예퇴직하고 현재는 ○○법원 법률상담위원으로 봉사하는 중인데, 시간이 나 삿갓 쓰고 젓대 들고 계족산 절벽에 올라 눈 감고 요천순일지곡堯天舜日之曲(청성곡)을 불고 있으면, 어느 새 산새들이 날아 와 지저귀고, 하늘에는 흰 구름 동동 한가로이 떠 정영 선경仙景에 든 것이라 할 수 있다.
대금을 아뢰다가 눈을 뜨면 산객들이 길을 멈추고 듣다가 나를 ‘계족산 김삿갓’이라 불러, 이 시조집을 <계족산 김삿갓 풍자시조집 “참고 버리고 잊고”>라 명명한 것이다.


원래 김삿갓은 본명이 김병연(1807~1863)으로, 본관은 안동이고, 자는 성심이며, 호 이명, 지상, 또는 난고이다. 홍경래의 난 때 선천부사로 있던 그의 조부 김익순이 반란군에 투항한 것을 비난하는 시를 써 지방시 장원을 하였는바, 어머니로부터 할아버지의 내력을 듣고는 이를 수치로 여겨, 평생을 삿갓으로 얼굴을 가리고 죽장을 짚고 방랑했다 하는데, 그가 풍자시를 잘 써서 김삿갓 하면 적나라한 풍자시조를 떠 울리는 것이다.

더욱이 필자가 세사를 시조형태로 쓴 것은, 마침 우리 이 시조를 유네스코 인류유산으로 등재하려는 작업이 펼쳐지고 있어, 이 겨레 시조가 세계인의 눈에 확 띄게 일조를 하자는 뜻으로 시조 형태로 지은 것이다.

시조는 고려 중엽에 발생한 전통 시 형태이며, 조선시대에 유행한 시가 양식으로, 시조는 형태적 특성에 따라 몇 갈래로 나뉘는데, 이중 평시조는 초장, 중장, 종장으로 구성되는 3장과, 하나의 장에 2개의 구로 구성되는 6구(3장 6구), 특히 한국어의 특징인 끊어 읽기 단위인 12번의 음보로 구성되는 틀을 지닌 정형시이다.

이 시조가 한민족과 함께 걸어왔고 걸어갈 길이라면 꼭 정서적인 시조만이 아니고, 내용이 무엇이든 상관없이 사안에 따라 미래나 과학적 사실을 시조형태로 나타낼 수 있으며, 자수가 초장 3 4 3 4, 중장 3 4 3 4, 종장 3 5 4 3자가 원칙이지만, 원칙에는 항상 예외가 있는 법, 정형시조 뿐만 아니라 사설시조도 있는 만큼, 더 나아가서 종장의 첫 구 3자만 지켜진다면, 시조의 내용에 따라 변화할 수 있는 것이리라.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우주는 대암흑 / 조각을 하면서 / 버리고 또 버리고 / 덧없고 부질없어 1~7 / 영겁 / 만물의 영장 / 그 이름 / 내가 기억 못하는 건 / 어떤 고마운 분 / 그 시절 십장생도 / 웃을 수가 없네요 / 조어 사진을 보면서 / 팔레스타인 아이들 / 독도 - 일본 그 현란한 거짓말들 / 하스타티 해킹 / 착한 일 / 비무장지대 / 연금을 깎는다고? / 울 나라 좋은 나라 / 현대판 격언 1~18 / 무제 / 수행 중 / 백석 종합터미널 / 세종시 농부 / 이 뽑기 / 대전 나들목에서 / 어느 집단 / 자칭 사회지도자 / 묵언수행 / 벙어리로 살기 1 / 벙어리로 살기 2 / 무제 / hope / 추상화 / 조정 / 개인회생 / 어느 검표원 / 좌석번호 / ○○ 가는 버스 운전사 / 2016. 1. 18. / 해안절벽 위에서 / 삼강나루 주막 / 회룡포 / 가을비 / 세상인심 / 첫눈이 내리네!! / 저 놈의 텔레비전은 / 불면증 / 오절여 / 결혼촉하 / 예식장 / 지공선사 1 / 지공선사 2 / 심조불산 / 산낙지 / 내로남불 / 저렇게 빨리 가서 / 얼마나 겨웠으리? / 세월호, 어린 넋아 / 세월호 - 핵심 / 어떤 이 1~2 / 불안한 청년들 / 고용불안 / 저성장 공약 / 어떤 연설 1~2 / 주세가 많이 걷혀 / 물가가 올랐다는 건 / 규정이 없다고? / 김영란 법 / 발목잡기 / 무지의 극치 / 한심한 나라 / 기우제 / 쥐뿔 / 숨바꼭질 / 탄핵 / 유체이탈 / 서면보고 / 어떤 상담 229~441 / 인내 / 공환 / 빈병의 상승 / 고행 / 묵언 / 마캐 1~18 / 삼권분립 / 노회찬 찬양시조 / 쐐기 / 살생 / 죄 없이 팽형을 / 인간 층차 생일 / 울 나라 인권국가 / 주군을 배반한 / 살아 있는 전설 / 어떤 여인 1~12 /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 백제 큰 길 / 그 뒤 사람들 / 무념무상 / 권력무상 / 우주쓰레기 / 소방차 자동 파란신호 / 아내의 횡포 / 부모님 제삿날 / 2018. 3. 14. / 스티븐 호킹 / 생명체의 멸종 / 복수초 / 노랑너도바람꽃 / 탈출 러시? / 누가 누구에게 / 남북 고위급회담 / 트럼프 방문 / 생애의 기적 1~3 / 잘 했나? 1~2 / 겨울이 갔단다 / 아버님 꿈 / 허밍웨이 효과 / 종교 1~4 / 휴전선 자유왕래 / 서울시장 / 시간의 매듭 / 광로 / 보자기 / 위대한 우리 민족 / 파동순환 / 밀양화재 / 전지가위 / 혼수상태 / 생명을 대신 준 분 / 택시비 올려주면 / 인간이 아니야 / 준희 - 정말 안쓰러워 / 막걸리 / AI 보균 철새 입국금지 / 최상의 보상 / 제천 화재 참사 / / 초롱초롱 아이들 / 진짜 좋은 것 / 금정 대봉감 / 이대목동 신생아 살殺 / 어느 종교의 악마행 / 진짜 적폐 / FM 엔진 연소시험 성공 / 조정기록 / 청와대 물컵 / 갑질 세상 / 세월호완 질이 다른데 / 도 넘는 갑질 / 고마운 아내 / 포항지진 1~10 / 김장하는 날 / 법률상담위원 / 뼈 보고 늦었다고 / 나의 생활 / 어렵긴 어려운갑다!! / 젊은이에게 / 폭포담 / 제1폭포 - 용추폭포 / 제2폭포 - 절구폭포 / 제3폭포 - 용연폭포 / 주왕굴 / 소록도에서 / BRT버스 1~3 / 지하철 1~2 / 백송의 선사 / 내 것 아닌 것 / 이제야 알았다네!! / 저 기도를 들어 주소서!! / 바쁘긴 바쁜가 보다 / 이만 하면 족하지 않은가? / 장학금 기부 / 작은 화단 / 뭐 그리 잘못 해서 / 폭염경보 / 사람이 자연을 / 오리무중 / 동천에서 1~8 / 일체유심조 1~9 / 수련 / 기다림 / 참는 것 / 절대침묵 / 삼천대천세계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이 책은 순환의 과정을 통해 유추하고 예측하여 깨달은 인간들의 모습과 현재 일어나고 있는 대한민국의 세태를 우리 고유의 문학 형식인 시조를 통해 담아내고 있다.
하나하나의 시조들은 각기 떨어져 있기도 하지만, 하나의 주제로 소통되기도 하는 이 책의 구조는 스토리를 따라 전개되는 소설과 같은 이야기는 아니지만, 한 단락 한 구절마다 저자의 우주와 미래, 그리고 인간에 대한 철학이 담뿍 녹아 있으며, 저자의 말처럼 언제 어디서건 어느 하나의 시조만 보더라도 다시 한 번 생각하고 음미할 수 있도록 구성되었다.

비단가람(錦江) 물 맑은 냇가(沃川)에 기화이초(百花)를 심고, 도대체 진리가 무엇인지를 알기 위해 심우정(尋牛亭)이라 이름 붙인 (전통)정자를 지은 뒤 이에 올라 사색하고 젓대(大?)를 아뢰면서 학들과 노닐고 있는 저자는, 독자 여러분이 이 책을 통해 삶에 대해 잠시나마 생각해보실 수 있는 기회를 가진다면 더 이상의 즐거움이 없다는 마음에서, 이 책을 읽는 분들도 편하게 읽고 아무런 거리낌을 두지 않게 하기 위해 이 책을 무료로 배포하기로 하였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