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상품 검색가기
분야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베스트셀러 90일 대여 EPUB
미리보기 공유하기
eBook

[대여] 내일의 내가 하겠지

: 무기력한 직장인을 위한 심리 보고서

[ EPUB ] [ 크레마 터치, 크레마원 기본뷰어 이용불가 ]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1,560
주간베스트
eBook종합 169위 | 인문 24위
정가
8,900
판매가
4,450 (50% 할인)
대여기간
YES포인트
추가혜택
쿠폰받기
배송비?
없음. 구매 후 바로 읽기
구매 시 참고사항
  • 해당 상품은 품절 상태입니다.
누구나 12만 5천원! 궁디팡팡! 쿠폰
[11월 2차] 푸와 친구들이 드리는 따뜻한 겨울 선물_eBook
독서하시개 & 독서하자냥 에코백
독서하시개&독서하자냥 에코백 리뷰 이벤트
다운로드 시점부터 90일 카운팅! 11월의 90일대여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11월 혜택
YES스탬프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8년 10월 25일
이용안내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구매후 90일동안 이용이 가능합니다.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 PC,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파일/용량 EPUB(DRM) | 29.25MB?
글자 수/ 페이지 수 약 7.7만자, 약 2.4만 단어, A4 약 48쪽?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오늘 할 일을 내일로 미루고, 내일 할 일도 모레로 미룰 것이라는 사실을 알면서, 미루는 사람의 심리는 도대체 무엇일까? ‘귀찮아서요.’ 이런 성의 없는 대답이 있나 싶다가도 너무 잘 알 것 같은 마음에 반박하지 못한다. 듣는 이를 묘하게 납득시키는 ‘귀찮다’는 말 속에는 다양한 심리가 숨어있다. 일을 실패할지 모른다는 불안, 대충하는 것처럼 보여주다가 성공했을 때 만끽할 선망의 시선, 선택할 것이 많아 선택하지 못하는 상태, 하루 이틀 쉬어서는 도저히 회복불가능한 몸 상태 등 자신도 몰라서, 혹은 알지만 구구절절 설명할 수 없는 마음을 우리는 ‘귀찮다’고 표현한다. 이 책은 ‘귀찮다’는 말에 숨겨진 우리의 마음을 살펴보고, 귀차니즘, 무기력을 극복할 수 있는 가이드를 제시한다. 귀찮음을 느끼는 사람이 바로 나 자신이니만큼 극복의 출발점도 결국 나 자신이다. 끊임없이 지켜보고 돌봐야 하는 이런 나라도 사랑할 수 있다면, 자신에게 꼭 맞는 행복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프롤로그

Part 1. 회사만 가면 나는 왜
왜 일하기 귀찮을까?
일은 많은데, 왜 아무 생각이 나지 않을까?
저 사람, 일부러 그러는 걸까?
살다 보면 그럴 수 있는 거 아닌가?
왜 상사에게 보고하기 귀찮을까?
‘맛있는 것 먹자’는 데도… 왜 회식은 귀찮을까?
‘할까, 말까’ 왜 자꾸 고민할까?

Part 2. 귀찮다고 말하지만, 사실 당신은
너무 많은 스트레스를 받았다
변화한 뇌 때문에 ‘숲을 보지 못한다’
번아웃 조장하는 사회에 살고 있다
선택할 것이 너무 많아서 결정하지 못한다
지금 이 상태가 좋다
바닥을 쳤는데 올라오지 못했다

Part 3. 귀차니즘을 이기는 지속가능한 삶을 위한 기술
우선은 무조건 휴식
나 자신을 알자
나를 움직이게 하는 동기를 찾아라
동기를 부여하는 환경을 조성해라
무엇이 나를 행복하게 만드는가

참고 문헌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아프다고 하고 출근하지 말까’
‘업무 보고, 그냥 내일 할까’
‘점심 먹지 말고 잠이나 잘까’
‘오늘은 이 일을 꼭 끝내야 하는데’
‘아무 것도 못했는데 벌써 시간이… 하, 이번 프로젝트 어떻게 하지’

할 일은 많은데 하고 싶은 일은 하나도 없다?!
눈치 없는 동료보다, 꼰대 상사보다 나를 더 힘들게 하는 ‘회사 귀차니즘’
귀찮아서 미루고, 미루다 보니 쌓이고, 너무 많아서 못 하겠고, 그래서 또 미루는
무기력의 고리를 끊자

직장인 A씨는 만사가 귀찮은 귀차니즘에 시달리고 있다. 하루 종일 가만히 누워만 있어도 몸이 무겁고, 끼니때가 되어도 식욕도 없고, 주변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들이 무의미하게 느껴진다. 다른 사람들이 뭐라 하건 주말이건 집에서건 게으름을 피울 수 있는 데까지 힘껏 게으르게 지내면 괜찮아질 것이라고 스스로를 토닥이지만, 최근 심각한 사안을 하나 발견했다. 귀차니즘이 직장 생활에도 번져와 자신이 아무 것도 하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은 것이다. 정신 차려 보니 업무는 쌓일 데로 쌓여 있고, 프로젝트 마감일은 얼마 남지 않았다. 무엇부터 해야 할지 길은 안 보이고, 상사에게 오늘 하려 했던 보고를 내일로 미뤘다. 다른 때, 다른 곳에서의 귀차니즘과는 다르게, 직장 생활에서의 귀차니즘은 그 대가가 너무나 크다.

‘내일의 내가 하겠지’ 하고 미뤘더니, 내일의 나는 부재중?!
환경이, 상사가 변하지 않는데, 내가 무엇을 할 수 있냐고!?
나를 알고 또 알면
귀차니스트, 밉상인에서 벗어나 진짜 프로가 된다

이 책은 ‘귀찮다’는 말로 표현되는 직장인 귀차니즘의 주요 증상을 살펴보고, 그 안에 담긴 심리 요인을 살펴본다. 귀차니즘에 빠진 직장인들은 단순히 일하기 귀찮은 것이 아니라, 회사 우울증, 잘 해내지 못할 것이라는 불안감, 벼락치기에서 오는 쾌감, 의식과는 다른 무의식의 결정, 스스로 핑계거리를 만들어서 상황을 불리하게 만드는 셀프 핸디캐핑 등을 겪고 있다. 또한 집단주의 문화, 상사와 부하 간의 감정적 거리가 멀어서 커진 권력거리 등 우리 사회의 특정 분위기 속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다.

직장인 귀차니즘의 본질은 업무 무기력증이다. 각자 업무를 수행하는 방법과 과정이 다 다르듯, 업무 무기력증도 다른 이유와 과정을 통해 유발된다. 무기력증은 단순히 번아웃 증후군일 수도 있지만, 결정 장애처럼 또 다른 강박증의 결과일 수도 있는 것이다. 이 책은 어떠한 선택도, 진행도 하지 못한 채 가만히 머무르게 만드는 원인을 파악하고, 각자의 상황과 성향에 맞춰 이겨낼 수 있는 방향을 제시한다. 결국 직장인들을 이끄는 것은 열정, 행복 등 진부한 단어이지만, 목표 추구형 인간 vs 회피형 인간, 동기를 부여하는 4가지 방식 등 자신을 객관적으로 살펴보고, 열정을 지속시키는 질문과 개념을 통해 구체화하여 효율성을 높였다. 잘 쉬고, 나를 찾고, 돌보는 과정을 따라가다 보면 프로 귀차니스트에서 벗어나 자신의 영역에서 진정 프로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윙배너 펼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