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공유하기

데리다의『마르크스의 유령들』읽기

세창명저산책 시리즈 -65이동
리뷰 총점4.0 리뷰 1건 | 판매지수 60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1월의 굿즈 : 디즈니 캐릭터 대용량 머그/머그&티스푼 세트/클로버 북백/북파우치 3종 세트/크리스탈 문진
1월의 얼리리더 주목 신간 : 꿈꾸는 토끼 배지 증정
내 최애 작가의 신작 '최신작' 먼저 알림 서비스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19년 07월 29일
쪽수, 무게, 크기 256쪽 | 262g | 130*175*14mm
ISBN13 9788955865653
ISBN10 8955865651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상품 이미지를 확대해서 볼 수 있습니다. 원본 이미지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머리말 4

시작하며 15

1장 자유방임 자본주의가 드러내는 10대 재앙 21

2장 마르크스의 변증법적 유물론 31
1. 마르크스: 헤겔 철학의 청년 좌파 34
2. 마르크스와 슈티르너(Marx와 Max): 헤겔의 아들들(모조들) 43
3. 후쿠야마: 헤겔의 손자 68

3장 유 령 75
1. 유령이란 무엇인가? 75
2. 유령은 무엇을 하는가? 89
3. 유령은 어디서 어떻게 발생하는가? 115
4. 유령의 속성 122

4장 데리다와 마르크스의 유사성 141

5장 데리다의 정의, 사건, 해체, 타자, 선물 155
1. 정의와 결절 155
2. 정의와 유령 179
3. 정의와 시詩 192

6장 『마르크스의 유령들』에 대한 오독들 201

끝내며: 우리의 ‘지금’과 ‘여기’ 221

데리다 연보 237
데리다에 관한 단상 250
인용문헌 254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마르크스의 유령들』은 정치, 경제, 사회, 역사, 철학, 종교, 그리고 문학이 어떻게 한 줄에 꿰어 있는가를 드러내는 희귀한 책이다. 이를 통해 데리다가 펼쳐 보이는 인식지평은 그야말로 드라마틱하다.

유령소설 같은 분위기가 빈번히 연출되어 독특한 재미를 선사할 뿐만 아니라, 작금의 자본제 아래의 국제 정치, 경제, 그리고 사회에 대한 비판을 담고 있어 우리 모두의 첨예한 관심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하다. 특히 마르크스가 꿈꿨던 혁명과 데리다가 제시하는 정의, 그리고 신국제주의 및 신민주주의는 서구 몇몇 나라로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마르크스가 주창했던 것처럼 세계적으로 확산되어야 하는 국제성임을 강조하고 있어, 이 책이 단순히 서구의 이야기로만 끝나지 않는다는 점에서 흥미롭다.

전쟁의 위협을 받으며 살아가는 우리나라의 특수한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우리는 무엇을 실천해야 하는가? 이 해설서를 읽으며 그러한 문제에 대해서도 함께 숙고하고 행동해 보자.

유령이란 무엇인가?
유령은 무엇을 하는가?
유령은 어디서 어떻게 발생하는가?


유령이란 데리다가 어느 날 갑자기 사용한 것이 아니라, 까마득하게 플라톤에서 시작해서 역사적으로 오랫동안 꾸준히 사용되어 온 개념이다. 마르크스와 데리다는 개인뿐만 아니라 역사까지도 유령의 지배를 받아 왔음을 말한다. 예를 들면 프랑스혁명과 세계대전이다.

그렇다면 유령은 어떻게 생기는가? 그들의 속성은 또 무엇인가? 이 책에서는 데리다가 남긴 글을 근거로 이 문제에 대해 탐구해 본다.

데리다는 작금의 자유방임 자본제의 민주주의가 드러내는 엄청난 폐해를 목도하면서, 자본주의 경제체제에 대해 가장 혹독한 비판을 했던 마르크스의 정신이 지금처럼 필요한 때가 없었으며, 급진적이며 급박한 가르침을 주는 마르크스의 텍스트보다 지금 더 긴요한 것은 없다고 말했다.

‘마르크스로 돌아가자’는 말이 결코 아니다. 데리다 자신은 마르크스주의자가 아니라고 분명하게 선을 긋는다.탈구된 작금의 자본제와 민주주의, 그리고 국제정치를 바로잡기 위해서는 마르크스와 함께 마르크스를 넘어가야 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법고창신하자는 말이다.

“데리다 해체는 늘 이중적이다”라고 말하는 이 책의 저자와 함께 알 듯 말 듯 한 데리다의 사상을 좀 더 깊이 들여다보자.

회원리뷰 (1건) 리뷰 총점4.0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Marx의 세계로! 내용 평점2점   편집/디자인 평점2점 g*****y | 2020.03.22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김보현이 쓴 "데리다의 "마르크스의 유령들"읽기"는 책의 제목처럼 유럽을 떠도는 사상의 유령으로서의 마르크스의 유령들을 읽어내는 다소 문학적이고 다소 추상적인 주석작업에 대한 해설서이다. 즉, 마르크스에 대한 해설서에 대한 해설서이다. 1991년 데리다가 미국 캘리포니아대학에 세미나에 발제문형식으로 제출한 논문을 정식출간하게 되면서 사실 "그라마톨로지에 대하여"등등의;
리뷰제목

김보현이 쓴 "데리다의 "마르크스의 유령들"읽기"는 책의 제목처럼 유럽을 떠도는 사상의 유령으로서의 마르크스의 유령들을 읽어내는 다소 문학적이고 다소 추상적인 주석작업에 대한 해설서이다. 즉, 마르크스에 대한 해설서에 대한 해설서이다. 1991년 데리다가 미국 캘리포니아대학에 세미나에 발제문형식으로 제출한 논문을 정식출간하게 되면서 사실 "그라마톨로지에 대하여"등등의 저서를 통해 플라톤이나 루소등 정통철학에 대한 명저로 유명해지 데리다가 비주류경제학의 대가 마르크스에 대해서는 별로 관심이 없는 듯한 인상을 주었으나, 이 "마르크스의 유령들"을 통해 그의 유물론에 대한 관심을 충분히 표현하였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1건) 한줄평 총점 4.0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2점
데리다가 읽어낸 맑스에 세계로!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g*****y | 2020.03.22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7,65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