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북클럽 PDF
미리보기 카드뉴스 공유하기
eBook

만화로 배우는 의학의 역사

[ PDF ]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144
정가
13,860
판매가
13,860
YES포인트
추가혜택
쿠폰받기
구매 시 참고사항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12월 Must Read 10] 역사 속에서 답을 찾다
★Good Bye 2021, Good Buy 2021★
이대로 묻힐 순 없다!
[READ NOW] 2021년 12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전사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9년 10월 29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불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 PC(Mac)
파일/용량 PDF(DRM) | 179.20MB ?
ISBN13 9791157843718

카드 뉴스로 보는 책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고대 주술에서부터 나노 기술까지
놀랍고 유쾌한 의학의 역사

인간은 이 땅에 태어났을 때부터 병을 고치기 위해 노력해왔다. 그렇다면 어떤 방법으로 어떻게 병을 고쳐왔을까? 환경에 어느 정도 제약이 있었지만, 인간은 끊임없이 주변을 관찰하며 수많은 치료 방법을 알아냈다. 이 책은 선사 시대 주술부터 최신의 현대 의학에 이르기까지 의학이 걸어온 길을 만화로 소개한다. 미신이나 다름없었던 원시적 주술 치료에서 시작되었지만 어떤 분야보다도 과학적인 방법으로 병자들을 치료하는 서양의학의 역사에 대해서 쉽고 재미있게 알 수 있는 책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제1장 원시시대에서 고대시대까지
제2장 중세시대
제3장 이발사에서 외과의사까지
제4장 전염병
제5장 혈액순환
제6장 의학 기구
제7장 근대 의학
제8장 마취법의 발견
제9장 감염과의 전쟁
제10장 실험 의학
제11장 소아 의학
제12장 뇌 질환의 발견
제13장 안과학
제14장 세포병리학과 유전학의 출발
제15장 출산과 피임, 그리고 성
제16장 대체기술의 등장
제17장 약초에서 알약까지
제18장 법의학
제19장 사회보장제도와 인간 중심 의료
제20장 현대에 찾아온 재앙
제21장 의학의 발전

참고문헌
인명

저자 소개 (4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보다 재미있는 강연을 위해 떠올린 스토리가 토론으로,
출간 3개월 만에 베스트셀러에 오른 화제작!
저자 장 노엘 파비아니는 매일 300여 명의 의대생 앞에서 강의하는 정신과 교수다. 좀 더 학생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수 없을까를 고민하던 파비아니는 강의 중간에 의학사의 재미난 일화들을 들려주기 시작했다. 단순한 목적으로 시작했던 이 스토리텔링은 의대생들의 깊이 있는 토론을 이끌어낼 정도로 효과적이었다. 그의 강의는 프랑스에서 화제가 되어 만화로 엮였으며 출간 3개월 만에 프랑스 아마존 베스트셀러, 역사 분야 1위, 과학 분야 1위에 올랐다.

이론뿐인 짐작에서 치열한 경험으로,
언제나 고민은 있었고, 인간은 답을 찾았다
신석기시대 이후 농업과 목축의 발달로 사람들이 한곳에 모여 살자 전염병이 생겼으며, 수세기 동안 천연두, 흑사병, 콜레라, 매독, 나병 등의 전염병으로 수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된 진단이나 치료법은 없었다. 18세기가 되어서야 영국의 의학자 에드워드 제너, 프랑스의 미생물학자 파스퇴르 같은 전문 연구자들이 등장했다. 마침내 전염병에 대한 효과적인 치료가 시작됐다. 중세 이전에는 모든 것이 머릿속에서 나왔다. 히포크라테스는 살아생전 한 번도 해부를 해본 적이 없지만, 지금도 사실로 여겨지는 이론들을 발견해냈다. 이후 학자들은 실제로 혈액 순환과 세균 그리고 백신을 발견하고 발명하며 의학 연구에 속도를 냈다. 요양원은 원래 성지순례자와 오갈 데 없는 사람들에게 제공되던 숙소였고, 오로지 환자 수용을 위해 짓는 병원의 역사는 생각보다 오래되지 않았다. 짧은 의학사의 시간 동안 인간은 계속 도전에 처했다. 매 세기마다 콜레라, 페스트, 마취 같은 심각한 고민이 있었다. 그러나 놀랍게도 인간은 언제나 답을 찾았다.

사랑과 열정, 과학과 우연이 섞여 만든
드라마틱한 의학의 역사
이 책은 인류 역사에 큰 획을 그은 의사들의 일화를 담고 있다. 세상에 널리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들. 그래서 더 흥미를 끄는 이야기들이다. 히포크라테스가 의사 윤리를 정리한 히포크라테스 선서를 쓴 이유는 소크라테스의 유언 때문이었다. 고대 그리스의 위대한 해부학자 갈레노스는 검투사를 치료하는 외과의사로 유명했다. 위대한 고대 의학서가 존재했지만, 화재와 이슬람 세력의 침입으로 후대에 전해지지 못했다. 이 외에도 의사들에게 손을 소독할 것을 권유하다 정신병원에 갇힌 산부인과 의사 제멜바이스, 언제라도 미친개에게 물릴 각오를 하고 광견병 치료제를 연구한 에밀 루 등 자신을 희생하며 연구에 매진했던 위대한 의사들의 일화가 담겨 있다. 의학 도구와 수술 도구의 발명에 관한 비화도 녹아 있다. 눈부신 업적과 고난의 스토리는 감동적이기도 하고, 때로는 웃지 못할 사건의 연속이기도 하다, 이 책은 오해와 믿음, 사랑과 질투, 그리고 우연과 집념이 뒤섞인 장대한 의학 역사의 집성체다.
  • 절판 상태입니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