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미스터리 게시판

: 사진 속 비밀을 찾아라!

정가
11,000
중고판매가
5,000 (55%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9년 01월 18일
쪽수, 무게, 크기 176쪽 | 324g | 152*210*20mm
ISBN13 9791186419458
ISBN10 1186419458
KC인증 kc마크 인증유형 : 적합성확인
인증번호 :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  판매자 :   독서지도사   평점0점
  •  5권 이상 구매시 한우리추천도서집 증정!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제1회 황금열쇠 어린이추리문학상 금상 수상작
사진을 단서로 미스터리한 사건을 파헤친다!

열두 살 소년 견우와 그의 친구들이 미스터리 게시판에 붙은 사진을 단서로 숨겨진 비밀을 찾아 가는 추리 동화입니다. 미스터리 게시판 회원들과 함께 사진에 숨겨진 의미를 풀어 감과 동시에 십 년 전에 사라진 소년을 둘러싼 이야기를 추리하는 재미가 있습니다. 또한 사건의 진실을 밝혀내는 과정에서 우리 사회의 입양과 관련한 문제를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어느 날, 미스터리 게시판에 붙은 의문의 사진 두 장. 견우는 동생 열매, 친구 수영과 함께 사진에 숨겨진 의미를 추리해 보지만 미스터리한 사진들이 하나둘 늘어나고 사건은 오히려 점점 미궁으로 빠집니다. 정체를 숨기는 의뢰인과 사건 해결을 방해하는 악당은 누구일까요? 그리고 십 년 전에 사라진 소년에게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요? 『미스터리 게시판』 친구들과 머리를 맞대고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 보아요!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답답한 사건은 미스터리 게시판에
까칠하고 엉뚱한 코끼리가 내 새로운 짝꿍
시, 너 뭐냐?
탐정 소설엔 악역이 나타나는 법
이상하고 괴상한 가족사진
설마가 사람 잡는다고 하더니
어디선가 악어, 아니 악취 떼가
러키세븐의 전설을 아는 자
폭풍우 치던 밤에 소년은
한밤의 습격
참말일까 거짓말일까
놀라셨죠? 단서랍니다
계획, 그러면 그렇지
사라진 수염 뒤에 남은 것

저자 소개 (2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밤사이에 누군가 미스터리 게시판에 두 장의 사진을 붙여 두었다. 사진은 통일성도 주제도 찾아볼 수 없는 딱 봐도 기록이 목적인 사진들이었다. 의뢰인들은 보통 미스터리 게시판에 연락처와 함께 의뢰 내용만을 적거나, 단서까지 함께 적어 두었다. 이번에는 연락처도 없고 사진이라는 독특한 방법을 이용하긴 했지만, 미스터리 게시판에 사건을 의뢰한 게 분명했다. --- p.11

“자기를 찾아 달라는 건가?”
“난 사고 이후에 모습을 감춘 친구를 찾아 달라는 뜻으로 해석했는데.”
그렇게 말하자, 수영이가 오른 검지를 천천히 좌우로 흔들었다.
“첫 번째 사진을 자세히 봐. 다른 아이들은 모두 얼굴이 보이는데 술래만 안 보이잖아. 이건 분명 술래였던 자신을 찾으라는 거야.”
“그러면 두 번째 사진에 피 묻은 옷은 어떻게 설명할 건데?”
“어렵지 않지. 그건 자기 옷일 거야.”
달랑 사진 두 장으로 추리하는 거라 어렵다는 걸 감안하더라도, 이 추리는 정말 말도 안 된다고 생각했다. 자기를 찾아 달라고 이렇게 무서운 사진을 들이민다고?
“내가 추리하기에 이 사진의 주인공은 사고 이후, 외롭게 지내고 있을 거야. 친구도 없이.”
“도대체 왜 외로운 건데?”
정말이지 한 살 어린 열매만도 못한 추리였다. 이 녀석과 계속 이런 대화를 이어 나가는 나까지 한심하게 느껴질 지경이었다.
“심하게 다친 것 같아. 자기 모습을 보여 주기 싫을 정도로. 하지만 누군가가 자신을 찾고 있다면 큰 위로가 되지 않겠어? 그래서 미스터리 게시판에 의뢰한 걸 거야.” --- pp.23~24

“견우야!”
엄마가 나를 불렀다. 그 목소리가 너무 빠르고 높아 서둘러 방 밖으로 나왔다.
“선생님께 너에 대해 말씀드리렴. 아빠가 널 어떻게 불렀는지 말이야.”
“…러키 …세븐이요.”
나도 모르게 목소리가 기어들어 가고 말았다. 임 선생님의 눈빛이 너무 매서웠다.
“당당하게.”
엄마의 목소리는 부드럽지만 단호했다. 난 다시 목소리를 가다듬고 말을 시작했다.
“러키세븐은 1885년 메이저 리그 시합에서 생겨난 말이에요.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7회 공격 때 강풍이 불어 홈런이 되었거든요. 그 뒤로 널리 알려졌지요. 러키세븐은 행운을 뜻해요. 그래서 전 네잎 클로버를 찾으러 다닐 필요가 없어요. 제가 바로 행운이거든요. 아빠가 그랬어요.”
--- pp.101~102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제1회 황금열쇠 어린이추리문학상 금상 수상작
‘사진’을 단서로 추리하는 신선함과 문학성까지 갖춘 추리 동화

사진에 숨겨진 의미를 통해 사건을 해결해 가는 설정이 흥미롭고, 별개의 퍼즐이 하나의 그림으로 모두 맞춰질 때 느껴지는 쾌감을 잘 살린 작품이다. 입양, 파양과 같은 사회적 문제들을 건드려 주어 사건 해결에 여운이 남는다.
_심사평 중에서

《미스터리 게시판》은 한국추리작가협회와 청어람주니어가 어린이들의 추리 본능을 일깨울 본격 어린이 추리 문학 작품을 공모한 결과 제1회 황금열쇠 어린이추리문학상 금상을 수상한 작품이다.

사진을 단서로 숨겨진 비밀을 찾아 가는 추리 동화
‘숨바꼭질하는 아이들과 피 묻은 옷이라?’

유능한 탐정이 되고 싶은 견우는 오랜만에 의뢰된 사건으로 가슴이 쿵쾅거린다. 미스터리 게시판에 붙은 의문의 사진 두 장. 열매의 추리대로 사고 이후 사라진 친구를 찾아 달라는 것일까? 수영의 추리대로 사고를 당한 소년 스스로가 의뢰한 것일까? 단서인 사진들이 하나씩 더해질 때마다 견우와 친구들은 각자의 추리를 펼치고 그 추리는 때로 맞기도, 틀리기도 하며 사건의 진실에 가까워진다. 주인공들이 펼치는 우여곡절의 추리 과정에서 독자는 누구의 추리가 맞을지 예상해 보거나 독자 스스로 추리를 펼쳐 볼 수 있다. 《미스터리 게시판》에는 비상한 두뇌를 지닌 천재 탐정이 등장하지 않는다. 평범한 주인공들과 함께 사건을 추리하는 과정 자체의 즐거움을 독자에게 주고 싶은 작가의 의도가 담겨 있기 때문이다.

입양, 그리고 가족의 의미를 되새기다
“제가 바로 행운이거든요.”

《미스터리 게시판》의 주인공 견우는 동생과는 달리 자신이 입양되었다는 사실을 우연히 알게 된다. 아빠는 견우에게 행운을 뜻하는 러키세븐의 전설을 들려준다. 견우는 존재 자체로 가족에게 행운이라는 의미였다. 견우네 가족은 아빠를 잃는 비극이 닥쳤을 때도 사랑으로 서로를 보듬으며 가족이라는 울타리를 견고하게 지킨다.
견우가 찾는 십 년 전의 소년 또한 입양 아동이다. 하지만 견우네 가족과 소년의 가족은 달랐다. 그래서 소년은 사라져 버린 것일까?
입양 가정이라는 공통점을 가진 두 가족은 왜 이렇게 달라졌을까? 두 가족의 상반된 이야기를 통해 평소 입양 아동에게 갖는 선입견과 입양 가정에 대한 편견은 없었는지 되돌아보고, 입양에 대한 올바른 이해에 도움을 얻을 수 있다.

《미스터리 게시판》 주인공들과 함께 사진 속 단서들로 사건의 진실을 향해 가는 흥미진진한 추리 체험을 해 보자. 또한 인물 사이의 갈등과 용서, 그리고 사랑을 통해 따뜻함을 느끼고, 우리 사회의 입양 가정을 들여다보며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되새기는 시간을 가져 보자.


■ 작가의 말

글을 쓰기 시작하면서 알게 된 건, 내가 ‘가족’이라는 주제에 대해 관심이 많다는 것이었어요. 다양한 형태의 가족들과 그 사람들의 삶, 그리고 그들의 사연을 끊임없이 궁금해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쓰게 되었지요.
이 책에는 입양으로 이루어진 두 가족이 나와요. 하지만 너무나 다른 가족이지요. 이 책은 겉으로 보면 추리 동화이지만, 나는 그 안에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싶었어요. 책을 읽는 여러분이《미스터리 게시판》 친구들과 함께 사건을 해결하며 소중하지만 때로는 나를 못살게 구는 나의 가족에 대해 한 번이라도 떠올려 보았으면 좋겠어요. 책을 읽으며 나를 돌아보는 것, 그것이 책의 역할이기도 하니까요.
물론 사진 속 숨겨진 단서들을 요리조리 추리하는 것만으로도 재미있을 거예요. 이 책을 쓸 때 가장 먼저 생각했던 게 함께 풀어 가는 추리 동화였어요. 개인적으로 추리 소설을 엄청 좋아하는데, 추리는 틀릴 때도, 맞힐 때도 모두 재미가 있거든요.
여러분이 책을 읽으면서 이런 점들도 곰곰이 생각해 보았으면 좋겠어요. 의뢰된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단서로 제공된 사진을 하나하나 풀어 가면서 미스터리 게시판 친구들이 무엇을 느꼈을까요? 십 년 전 사라진 소년의 이야기를 점점 알게 되면서, 소년과 비슷한 처지의 견우는 어떤 생각을 했을까요? 소년은 어쩌다가 무서운 사진으로 미스터리 게시판에 의뢰된 걸까요? 그리고 비슷한 상황이었던 소년의 가족과 견우네 가족은 왜 그렇게 전혀 다른 모습이 되어 버린 걸까요?
독서의 매력은 읽는 사람이 작가의 의도를 생각하며 발을 맞춰 가는 것이라 생각해요. 빠르게 책장을 넘길 수도 있고, 잠시 덮고 차근차근 헤아려 볼 수도 있지요. 결말이 궁금해서 달려가든, 스스로 단서들을 풀기 위해 잠시 멈추든 그건 책을 읽는 여러분의 몫이에요.
다만 작가인 나는 발을 맞춰 가는 것과는 상관없이 여러분이 이 책을 읽는 시간만은 오롯이 책을 읽는 즐거움을 느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가져 봅니다. -김명진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5,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