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고조선 건국신화

: 널리 세상을 이롭게 하라

정가
8,500
중고판매가
2,000 (76%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9년 08월 07일
쪽수, 무게, 크기 108쪽 | 302g | 183*245*20mm
ISBN13 9788984313453
ISBN10 8984313459
KC인증 kc마크 인증유형 : 확인 중
인증번호 : -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  판매자 :   독서지도사   평점0점
  •  5권 이상 구매시 한우리추천도서집 증정!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이야기 조각을 모아 엮은 새로운 단군 이야기!

하늘님 환인의 아들 환웅이 태백산 아사달로 내려와 신시를 세우고 하늘로 돌아갑니다. 아버지 환웅의 승천의식을 마친 단군은 이제 아침의 나라 조선의 새 임금이 됩니다. 단군은 나라의 기틀을 마련해 가는데, 적당한 인물을 뽑아 나랏일을 맡기고, 이족들에게 사신을 보내 족장들과 손을 잡습니다, 또한 물을 섬기는 풍이족 족장 하백의 막내딸과 결혼해 네 아들을 낳는데요. 그러던 어느 날 별궁에 머물던 웅녀 할머니가 네 손자를 불러 태초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단군은 많은 이족들을 조선의 백성으로 받아들였는데 그중 조선이 커지는 데 불만을 가진 마고족이 있었습니다. 단군은 마고족 족장인 마고할미를 항복시켜 조선의 백성으로 받아들입니다. 그 일을 계기로 조선은 더욱 넓어지지만 나라 안팎으로 여러 문제들이 생겨나게 되는데…. 단군은 네 아들에게 나라를 맡겨야겠다고 생각합니다. 맏아들, 부루에게는 황하 지역 ‘하나라’의 축하 행사에 참여해 조선을 알리라는 임무를, 둘째 부소에게는 짐승들의 해를 물리칠 방법을 연구하라는 임무를, 셋째 부우에게는 아픈 사람들의 고통을 덜어줄 약을 만들라는 임무를, 막내 부여에게는 이족들의 난을 진압하고 오라는 임무를 내리게 됩니다. 네 아들은 무사히 임무를 마쳤고, 단군은 큰아들 부루에게 2대 단군의 자리를 물려주고 태백산 산신이 되어 대대로 조선의 백성을 돌보게 됩니다.

저자 소개 (1명)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그림 : 원혜영
강원도 시골에서 태어나 자연속에서 풍요로운 어린 시절을 보냈다. 대학에서 동양화를 공부한 뒤 중국과 인도에서 오랫동안 판화 작업을 했다. 그린 책으로 『골목대장』『모캄과 메오』『나무는 꼭 필요해』 등이 있다.
그림 : 홍성찬
1929년 서울에서 태어나 독학으로 미술을 공부했다. 우리나라 출판 미술이 본격적으로 꽃피기 시작한 1950년대에 논픽션 그림을 그리면서 일러스트레이션을 시작했다. 그린 책으로 『재미네골』『여우난골족』 ‘홍성찬 할아버지와 함께 떠나는 민속·풍물화 기행’ 시리즈가 있다.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한겨레 옛이야기 시리즈 ‘건국신화편’ 출간
한겨레 옛이야기 시리즈는 지금까지 신화, 인물, 전설, 민담, 고전소설 등 다섯 갈래의 옛이야기를 30권의 어린이책으로 엮어 펴냈다. 그동안 독자들의 꾸준한 사랑과 관심을 받은 한겨레 옛이야기는 이제 나라를 세운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건국신화편(31권∼35권)을 끝으로 대장정의 막을 내리게 된다. 새롭게 선보이는 ‘한겨레 옛이야기 건국신화편’에서는 우리나라 최초의 국가인 고조선부터, 가장 넓은 영토를 가졌던 고구려, 한반도 최초의 통일 국가 신라, 700년 동안 역사가 이어졌던 가야, 그리고 중세 국가인 고려까지 다섯 나라의 건국신화를 살핀다. 『고조선 건국신화』와『고구려 건국신화』가 먼저 출간되었고, 이달 말까지『신라 건국신화』『가야 건국신화』『고려 건국신화』등을 출간하면서 시리즈를 마칠 예정이다.

한겨레 옛이야기 건국신화편, 이렇게 다르다
1. 신화 전문가가 쓴 제대로 된 건국신화
지금까지 어린이용으로 나온 건국신화들은 신화 전문가가 아닌 동화 작가들이 쓴 책이 대부분이다. 그러다 보니 지나친 상상력을 발휘해 신화 본연의 모습과 의미는 사라지고 재미난 옛이야기에 머무는 경우가 많았다. 한겨레 옛이야기 건국신화편’은 동아시아 신화 전문가로 알려진 서울대학교 국문학과 조현설 교수가 기획하고, 집필했다. 근거 없는 옛이야기가 아니라 신화학자의 손끝에서 빚어진 제대로 된 건국신화를 만날 수 있다. 특히 전문가가 아니면 엮어 내기 어려운 고려의 건국신화를 어린이책으로 처음 소개한 점은 주목할 만한 성과이다.

2. 건국신화 본래의 모습에 가깝도록 재구성
지금까지 선보인 건국신화들은 『삼국유사』나 『동명왕편』 등 하나의 텍스트만을 채택해 그 위에 작가의 상상력을 덧입히는 방식으로 기술되었다. 게다가 주로 한 권에 여러 나라의 신화를 한꺼번에 소개하다 보니 큰 줄기 중심으로 간단히 축약되곤 했다.
‘한겨레 옛이야기 건국신화편’은 대표적인 문헌들을 바탕으로 삼되 또 다른 기록들과 구전돼온 다양한 자료들을 모아 전체 틀 안에서 재구성하는 방식을 취했다. 건국신화가 가진 본래의 모습에 가장 가깝게 구성되었다고 자부하는 이유이다.
예를 들어『고조선 건국신화』의 경우, 일연이 쓴 『삼국유사』만을 텍스트로 삼지 않았다. 『삼국유사』 전후에 나온 여러 가지 기록들을 모아 잘 알려진 단군 이야기와 더불어 흩어져 있는 단군 이야기를 함께 엮음으로써 더욱 풍성한 신화를 들려준다.
그래서 이 책에서는 단군의 활약상만이 아닌 하늘님의 아들 환웅이 어떻게 신시를 세웠는지, 웅녀가 어떻게 환웅을 만나 단군을 낳았는지, 단군을 낳은 뒤의 웅녀는 어떻게 살았는지, 단군의 네 아들은 어떤 일을 했는지, 동굴을 뛰쳐나갔던 호랑이는 어떻게 되었는지 그 자취까지도 추적하고 있다.

3. 신화적 상징이 살아 있는 건국신화
건국신화는 한 나라가 세워지기까지의 역사를 신성하게 꾸민 이야기이다. 따라서 이야기의 현실성을 논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 대신 신화 속 설정이 가지는 상징성을 엿보는 것이 신화를 제대로 읽는 방법이다. 신화적 상징은 그 당시 역사, 문화, 종교, 예술의 산물이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건국 영웅은 알에서 태어나거나 하늘에서 내려온다. 이것이 상징하는 바는 무엇일까. 이는 그 영웅이 나라를 세울 수밖에 없는 필연성을 지닌 인물로 특별히 선택되었음을 상징하는 것이다.
하늘의 자손 환웅은 왜 땅의 자손 웅녀와 결혼한 것일까. 웅녀는 진짜 곰이었을까. 여신 마고할미가 단군에게 항복했다는 건 무엇을 말하는 것일까. 천제의 아들 해모수는 왜 하필 다섯 마리 용이 끄는 오룡거를 타고 내려왔으며, 왜 물의 신인 하백의 딸과 결혼했을까. 주몽은 고구려의 영토 확장에 결정적 방해가 되는 송양과의 대결에서 왜 변신술을 택했을까…….
이번에 나온 책들은 글 사이사이에 적당한 힌트들을 제공하면서 책을 읽는 어린이들이 신화 속 상징들의 의미를 생각해보도록 돕는다.

4. 역사를 이해하는 키워드로서의 건국신화
건국신화가 역사가 아니라는 점은 분명하다. 그러나 제대로 된 신화를 접하는 것은 그 나라의 역사를 이해하는 데 중요한 키워드가 될 수 있다.
이번에 소개되는 다섯 나라를 놓고 보면 우리나라의 건국신화는 남과 북이 조금씩 다름을 알 수 있다. 건국 영웅이 태어나는 모습에서도 고조선이나 고구려를 세운 인물은 하늘과 땅의 만남으로 태어나는데 신라와 가야는 하늘에서 내려온 알에서 태어난다.
이는 고조선이나 고구려는 힘이 센 부족이 다른 부족을 흡수하면서 나라를 세웠고, 신라나 가야는 주변 여러 나라들이 평화로운 과정을 거쳐 나라를 세운 건국 과정의 차이를 반영한다. 또한 백제는 이렇다 할 신화를 갖고 있? 않은데, 그 이유는 백제왕이 정기적으로 고구려 땅에 있는 시조의 사당에 제사를 드리러 갈 만큼 백제가 고구려와 같은 시조를 모시고 있었다는 역사적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
이렇듯 건국신화를 통해 한 나라가 세워질 때의 정치적 지향이나 사회적 상황까지 함께 살펴볼 수 있으며, 이번에 나온 책들은 그런 단초를 제공하기에 충분하다.

5. 영웅 한 사람의 이야기가 아닌 다양한 인물들의 이야기
건국신화 하면 바로 대표적인 영웅들이 떠오른다. 물론 선택받은 한 사람의 이야기가 주를 이루지만 영웅 한 사람이 모든 일을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단군은 고조선을 세운 뒤 각 부족장들의 힘을 빌어 나라의 기틀을 마련해갔으며, 네 아들의 도움을 받기도 한다. 고구려를 세운 주몽도 오이, 마리, 협보라는 용감한 친구들과 현자들의 도움으로 고구려 건국을 완성할 수 있었다. 특히 뒤이어 나올『신라 건국신화』에서는 기존에 나온 책에서 크게 다루지 않아 미궁 속 인물이었던 호공의 활약이 자세히 그려진다. 박을 차고 바다를 건너온 호공이 혁거세왕과 남해왕의 신하가 되어 신라를 세우는 데 중요한 일을 하는 인물로 그려지는 것이다. 또한『고려 건국신화』를 보면 왕건이 고려를 세우기 위해 무려 5대조 때부터 그에 맞는 상서로운 일들이 이어져왔음을 알 수 있다. 각 권의 제목을 단군, 주몽 등 영웅의 이름이 아닌 나라 이름으로 정한 까닭도 여기에 있다.
‘한겨레 옛이야기 건국신화편’에서는 나라를 세우는 데 기여한 다양한 인물들의 이야기가 생생하게 펼쳐지며 장대한 드라마를 연출한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2,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