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실패없는 아파트 인테리어

: 스타 디자이너 조희선 군단의 생활밀착형 홈 카운슬링

정가
15,800
중고판매가
3,500 (78% 할인)
상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3년 03월 01일
쪽수, 무게, 크기 240쪽 | 632g | 180*245*20mm
ISBN13 9788964561836
ISBN10 896456183X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 약간 있으나, 대체적으로 손상 없는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아파트라는 한정된 공간이 가족의 가치관과 생활 패턴에 따라 제각각 어떤 모습으로 달라지는지 볼 수 있는 '아파트 인테리어 샘플 북'.

성공적인 아파트 인테리어를 위한 솔루션은 바로 '홈 카운슬링'이다. 이는 인테리어 디자이너가 가족 구성원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일상생활은 물론 습관, 취향, 말투, 옷차림의 특징까지 파악해 이를 집 안에 직?간접적으로 반영해가는 과정을 말한다. 즉, '홈 카운슬링'은 '가정을 이루고 생활하는 공간을 위한 가족과 디자이너의 소통 작업'이다.

이 책은 열 네 집의 홈 카운슬링 풀 스토리를 담고 있다. 각 집주인이 디자이너를 만나 집과 가족에 대한 이런 저런 이야기를 털어 놓으면, 디자이너가 집주인의 고민을 해결하고 요구 사항을 반영하면서 로망을 실현시키기 위한 구체적인 플랜을 제안하는 홈 카운슬링 과정을 여과 없이 생생하게 보여준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Prologue 스타 인테리어 디자이너 조희선, ‘아파트 카운슬링’을 이야기하다
About Designers 조희선 군단의 두 스페셜리스트, 전선영&임종수

Home Counceling
01. 좁은 집에 실현한 아이 중심의 카페 같은 집 (목동)
02. 노후한 신혼집, 수납공간 확보하기 (가양동)
03. 신혼집까지 고려한 싱글남의 라운지풍 아파트 (삼성동)
04. 중년 부부의 로망, 퓨전 한옥 인테리어 (야탑동)
05. 한 공간이 두 역할 하는 멀티플레이 아파트 (방배동)
06. 안방을 게스트 룸으로 내준 친정엄마네 집 (성산동)
07. 감각은 있고 시간은 없는 맞벌이 부부를 위한 ‘예쁜 수납’ (고척동)
08. ‘살림의 여왕’을 위해 주방 확장에 올인한 아파트 (반포동)
09. 아이를 위해 방 2개를 튼 놀이방 콘셉트 아파트 (일산 식사동)
10. 살림살이 쌓인 집 재정비 프로젝트 (인천 논현동)
11. 10대 두 딸과 아빠가 소통하는 서재형 거실 만들기 (고덕동)
12. 손님 맞는 거실과 주방에 힘준 오피스 겸용 아파트 (장안동)
13. 큰방은 침실로 쓴다는 고정관념을 깬 크리에이티브 아파트 (일원동)
14. 난감한 구조의 주상 복합 아파트, 가구 배치의 기술 (방배동)
Thanks to '꾸밈 by 조희선' 디자인 스튜디오 패밀리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저자 : 전선영, 임종수
디자이너 전선영 : 대학교와 대학원에서 도예를 전공하고 개인 작업실을 운영하며 도예 작업과 인테리어 디자인 작업을 병행하다 7년 전 ‘꾸밈 by 조희선’ 디자인 스튜디오에 합류했다. 타고난 컬러 감각을 바탕으로 섬세하고 따뜻한 공간을 표현하는 것이 주특기이며, 실제 그 집에 살게 될 가족의 필요와 이상을 고루 담은 편안하고 감성적인 인테리어 디자인 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디자이너 임종수 : 웹 디자이너를 거쳐 욕실 관련 자재 숍 컨설턴트로 일하던 중 7년 전 디자이너 조희선과의 운명적인 만남으로 조희선 군단의 멤버가 되었다. 탁월한 공간 분석 능력과 건축적인 조형 감각을 발휘한 미니멀한 인테리어 디자인을 선보이며, 가족들의 로망과 기능적인 편의를 반영하면서도 시간이 흘러도 변치 않는 세련된 공간을 지향한다.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성냥갑 같다고요?
아파트는
어떤 가족의 일상을
그려내느냐에 따라
무지개처럼 색깔이 바뀌는,
무궁무진한 꿈이 담긴 도화지랍니다.


아파트, 다 똑같이 살아야 하나?
한국의 대표 주거 공간은 아파트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아파트에서 신혼을 시작하고 아이를 키우며 중년의 생활을 보내다 노년을 맞는다. '네모 상자' 아파트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이 조금씩 달라지고 있다. 이곳에 담고자 하는 가족의 로망이 다르고, 가치를 두는 공간이 다르고, 생활 패턴에 따라 필요로 하는 요소가 전혀 다르다. 그러다 보니 평수가 같아도 연령대나 가족 구성원에 따라 전혀 다른 집이 되기도 하고, 가족 구성원이 같더라도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색다른 집이 완성되기도 한다. 즉, 똑같은 아파트라 하더라도 '그 집 안에 누가 사느냐'에 따라 그 모습은 천차만별로 달라지고 있다. 이 책은 아파트라는 한정된 공간이 가족의 가치관과 생활 패턴에 따라 제각각 어떤 모습으로 달라지는지 볼 수 있는 '아파트 인테리어 샘플 북'이다. 요즘 주택 짓기가 붐이라지만 모두가 주택을 지어 자연과 더불어 살 상황이 되는 것은 아니다. 아파트야말로 도심의 가장 일상적인 주거 형태다. '아파트에서 사는 게 거기서 거기지'라고 생각하는 이들이라면 이 책에 소개된 개조 케이스를 통해 독자들은 아파트에서도 얼마든지 예쁜 집에 대한 꿈을 실현시킬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게 될 것이다.

실패 없는 아파트 인테리어를 위한 솔루션, '홈 카운슬링'
성공적인 아파트 인테리어를 위한 솔루션은 바로 '홈 카운슬링'이다. 이는 인테리어 디자이너가 가족 구성원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일상생활은 물론 습관, 취향, 말투, 옷차림의 특징까지 파악해 이를 집 안에 직?간접적으로 반영해가는 과정을 말한다. 생활의 편의, 가족의 생활 습관, 그리고 아름다운 집에 대한 로망의 이상적인 균형을 찾는 과정은 상당히 중요하다. 트렌드는 무엇이고 어떤 패브릭과 가구를 구입할 것인가 고민하는 일차원적인 디자인 컨설팅만으로는 다채로워진 생활 방식을 집이라는 공간에 온전히 담아낼 수 없다. 즉, '홈 카운슬링'은 '가정을 이루고 생활하는 공간을 위한 가족과 디자이너의 소통 작업'이다.
이 책은 열 네 집의 홈 카운슬링 풀 스토리를 담고 있다. 각 집주인이 디자이너를 만나 집과 가족에 대한 이런 저런 이야기를 털어 놓으면, 디자이너가 집주인의 고민을 해결하고 요구 사항을 반영하면서 로망을 실현시키기 위한 구체적인 플랜을 제안하는 홈 카운슬링 과정을 여과 없이 생생하게 보여준다. 대한민국 아파트 20~40평대의 전형적인 구조를 대표하는 집들이지만 홈 카운슬링 과정을 거쳐 전혀 다른 콘셉트의 집이 완성되는 셈이다. 이 책을 통해 진짜 자신의 가족이 원하는 이상적인 집은 무엇인지 온 가족이 둘러앉아 남편이, 아내가, 자녀가 꿈꾸는 아늑한 집을 아파트에서 어떻게 실현시킬 것인지 그 밑그림을 함께 그려볼 수 있다.


블로거들이 열광한 14개 개조 케이스 대공개!
집주인과의 홈 카운슬링 과정을 전격 공개한 두 인테리어 디자이너 전선영 & 임종수. 그들은 1000여 건이 넘는 인테리어 카운슬링을 진행하면서 집에 대한 애정 가득한 수많은 가족을 만나왔다. 낡고 노후한 집, 살림살이 쌓인 집, 동선이 불편한 집 등 편의를 위한 기능적인 문제부터 온 가족이 함께 할 서재형 거실, 아이 중심의 카페 같은 집, 오피스 겸용 아파트, 게스트 룸을 갖춘 실버 하우스 등 평소 꿈꾸던 집에 대한 로망을 실현해보고 싶다는 이야기까지, 찾아온 이들의 내용은 제각각 흥미로웠다. 싱글 남녀부터 신혼부부, 아이가 둘인 베테랑 부부, 50~60대 노부부까지 나이대와 가족 구성원도 다양했다. 이 중 블로거들이 가장 열광한 열 네 케이스의 홈 카운슬링 과정을 통해 한정된 여건에서 최대한 이상에 가까운 집을 이루기 위한 구체적 방향을 제안해 그저 비바람을 피하는 예쁘장하고 그럴듯한 집이 아닌 ‘가정을 이루고 생활하는 공간’을 각 구성원과 함께 완성해나가는 과정을 보여준다. 이 탄탄한 과정이 결국 눈앞에 당장 예쁜 집일뿐만 아닌 '살면서 불만 없는 집'으로 완성된 이유일 테다.

스타 인테리어 디자이너 조희선 사단의 첫 책
왕성한 방송 활동, 신문과 잡지 칼럼 기고, 강의 활동을 통해 인테리어의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는 스타 인테리어 디자이너 조희선. 현재 인테리어 디자인&홈 컨설팅 그룹 '꾸밈 by 조희선' 디자인 스튜디오의 대표이기도 한 그녀는 김명민, 이범수, 유준상 & 홍은희, 이종혁, 김태균 등 대한민국 톱스타들이 앞다투어 집을 맡겨 스타들의 워너비 디자이너로 불리고 있다. 그런 그녀에게도 전업주부로 살면서 조그만 신혼집에서 남편을 위해, 아이를 위해 좀 더 생활하기 편안한 집을 가꾸기 위해 손수 쓸고 닦으며 씨름하던 시절이 있었다. 부부의 생활 습관, 아이의 성장 속도를 반영해 가구 배치나 동선을 조금씩 바꿔보고 필요한 가구를 고심해서 고르던 그 시절이야말로 지금의 그녀를 있게 해주고, 집과 가정생활에 대한 모든 기본 경험과 지혜를 쌓은 출발점이기도 하다. 말끔하고 예쁜 집보다 맞춤옷처럼 가족 각자의 개성을 반영한 생활하기 편한 집을 추구하는 그녀의 성향을 하나둘 경험한 사람들은 그녀에게 ‘생활 밀착형 디자이너’라는 타이틀을 붙여주었다. 이 책의 저자인 임종수와 전선영은 그녀의 양날개가 되어준 두 명의 디자이너다. 이들은 기능적인 면에서는 조희선 특유의 '실용성'을 그대로 따르되, 디자인과 스타일 면에서는 각자의 독창성을 담아 이번 책의 열 네 케이스를 완성하기에 이른다.

'색'을 강조하는 전선영 vs '선'을 강조하는 임종수
'꾸밈 by 조희선'의 두 디자이너 전선영 & 임종수는 비슷한 듯 각기 다른 자신만의 디자인 스타일을 갖고 있다. 먼저 전선영 디자이너는 컬러와 질감으로 아파트에 온기를 불어놓는 스타일이다. 그녀는 공간에 색을 입히고 따뜻한 톤을 더해 생기를 불어놓는 작업을 통해 가족들의 일상이 더욱 활기차게 바뀌는 것, 여기에서 희열을 느낀다. 패브릭과 꽃, 소품 등을 화려하고 과감하게 사용하며, 선반 하나 타일 메지 컬러 하나에도 세심하게 신경쓰는 '여성적 디자인'을 추구한다. 그런가 하면 디자이너 임종수는 단순하지만 힘 있는 직선 모티브,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 건축적 조형미를 추구하는 미니멀리스트다. 그는 화려한 컬러와 패턴보다는 회색이나 남색처럼 차분한 색감을 즐기고 타일처럼 본연의 모습이 그대로 드러나는 자재를 선호한다. 잠깐 눈을 현혹시키는 디자인이 아닌, 오래 살아도 질리지 않는 '한결같은 집'을 꿈꾼다. 책을 통해 두 디자이너의 디자인 스타일을 비교해서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예쁜 집에 대한 로망만 있을 뿐 구체적인 그림이 없었습니다.
‘살던 집’이지만 ‘오래 살 집’이기도 하기에 한 번쯤은 제대로 꾸미고 싶었고요.
동료 아나운서의 권유로 ‘꾸밈 by 조희선’의 두 디자이너분들을 만났습니다.
수많은 상담과 시공 사례 덕분인지 그저 사는 얘기 몇 마디에도
저희의 고민과 바람을 일순간 꿰뚫더군요. 개조 후 어느덧 1년,
당장 예쁜 집일 뿐 아니라 살수록 만족감이 더 커져만 갑니다.
저희에게 꼭 맞춘 듯한 살기 편한 집,
이 집에서 저희 가족은 매일매일 일상의 소소한 행복을 느낍니다."
유준상 & 홍은희 부부 (배우)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3,5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