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못나도 울엄마

이주홍 | 창비 | 2000년 11월 30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정가
9,500
중고판매가
990 (90% 할인)
상태?
사용 흔적 많이 있으나, 손상 없는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00년 11월 30일
쪽수, 무게, 크기 252쪽 | 405g | 153*224*20mm
ISBN13 9788936440022
ISBN10 8936440020
KC인증 kc마크 인증유형 : 확인 중
인증번호 : -

중고도서 소개

사용 흔적 많이 있으나, 손상 없는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제1부 동화
못나도 울엄마
청개구리
서울 손님 오신 날
가자미와 복장이
외로운 짬보

제2부 소년소설
메아리
비 오는 들창
섬에서 온 아이
딱부리집 식구

해설 익살 속에 담긴 겨레 마음/이오덕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저자 : 이주홍(1906∼1987)
경상남도 합천에서 태어나 '신소년' 잡지에 동화『뱀새끼의 무도』를 발표하면서 작가활동을 시작했다. 그는 한국불교아동문학상, 대한민국 문학상, 경상남도 문화상, 대한민국 문화훈장을 받았다.

저서로는『못난 돼지』『이순신 장군』『비 오는 들창』『아름다운 고향』『아기곰 형제』등 많은 동화와 소년소설이 있다.

YES24 리뷰 YES24 리뷰 보이기/감추기

--- 어린이 도서정보팀
읽다보면 웃음이 절로 나고 읽고 나면 가르침이 있는 훌륭한 책이다. 우리 사회의 잘못된 모습을 옛 이야기를 고쳐쓰는 형식으로 꾸며 그대로 보여준다. 어른들의 부끄러운 모습, 현실의 잘못된 것을 숨기고 꿈같은 이야기만 보여주는 다른 동화와 비교해 읽어보면 좋겠다.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그런데 이게 어찌된 일일까. 그 연못 위엔 낮에 산에서 내려다보던 꽃가마를 닮은 작은 꽃배 한 척이 떠 있는데 그 안에는 역시 공주 같은 아름다운 옷을 입은 청개구리가 앉아 있었다.

"앗! 엄마 ― !"
"오냐, 우리 깨쇠가 와주었구나. 난 네가 서당에 오기를 기다려서 이렇게 서당 근처에다 집을 지어 놓고 있다."
"엄마, 나 엄마 옆에 갈 테야. 엄마가 없인 잠시도 못살겠어. 엄마 나도 그 배에 같이 태워 줘!"
"안 된다. 나도 너하고 같이 있고 싶지만 너의 공부가 끝나는 날이 아니고선 너를 만날 수가 없게 돼 있는 거야."

그것은 꿈이었다.

그 다음날부터 깨쇠는 엄마가 보고 싶어서 날마다 서당엘 갔다. 꿈이 아니더라도 엄마 꽃배가 떠줄 것이라 생각한 것이었다. 그러나 마른 연못이 되어서 배가 뜰 수 없기 때문에 아들 개구리 깨쇠는 엄마 청개구리가 탄 꽃배가 나타나도록 빌었다.

어서 비가 쏟아져 물을 붇게 해달라고 서당 앞 나무 위에 앉아서 목이 타게 울고 있었다.

깩깩깩깩, 깩깩깩깩, 깩깩깩깩, 깩깩깩깩.
--- pp. 49-50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아동 문학에 꾸준히 정열을 기울여 온 이주홍의 동화다. 다리 밑에서 주워 왔다는 말 때문에 무서운 할머니가 엄마라고 믿게 되는 꿈까지 꾸는 <못나도 울엄마>는 어린이들에게 자주 정신을 가르쳐 준다. <서울 손님 오신 날>에서는 궁지에 몰려 있는 이들이 함께 힘을 모아 어려움을 헤쳐나가는 모습을 보여 준다.
--- 어린이도서연구회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99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