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김네몽’s 육아일기

: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기록

김네몽 글,그림 | 나무위의책 | 2013년 03월 27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정가
13,000
중고판매가
3,500 (73%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13년 03월 27일
쪽수, 무게, 크기 336쪽 | 408g | 140*195*30mm
ISBN13 9788996670230
ISBN10 8996670235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Part1. 임신 일기 : 육아는 지금부터 시작이야!

Part2. 출산 일기 : 나왔다, 김몽상!

Part3. 육아 일기 : 불안불안, 낳았다고 끝이 아니었어!

1주 | 2주 | 3주 | 4주 | 2개월 | 3개월 | 4개월 | 5개월
6개월 | 7개월 | 8개월 | 9개월 | 10개월 | 11개월 | 1년

Epilogue. 아토피 일기 : 모든 것이 감사의 조건!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크리스마스가 가까워 온 어느 날, 신랑이 말했다.
아무래도 하나님이 크리스마스 선물을 주실 것 같다고.
그리고 크리스마스 즈음 예정이었던 생리가 없었다.
하나님은 그렇게 몽상이를 선물로 주셨다.

- [크리스마스 선물] 중에서


아기 몸과 태반이 쑥 빠져나갈 때
뭔가 후루룩하고 개운한 느낌이 들었던 것도 같고
아기울음소리가 들렸는지 어쨌는지 혼이 쑥 빠져서 하나도 기억이 안나.
아기를 배 위에 올려줬던 것 같은데 그것도 기억이 잘 안 난다.
나 엄마 맞나? 으하하하.

- [이젠 엄마 몽이구나!] 중에서


아기들은 개월 수에 따라 발달 정도가 조금씩 다르다.
평균이라는 건 말 그대로 평균일 뿐,
내 아이가 평균에 미치지 못한다고 해서 마음 졸일 필요는 없다.
그런데 발달이 빠르면 왠지 뿌듯하고
발달이 느리면 걱정스러운 건 다 똑같은 엄마 마음인가 보다.
때가 되면 다 할 텐데 말이다.
나는 내 아이의 '때'와 '속도'를 인정해주는 엄마가 되고 싶다.

- [7개월: 이젠 좀 베테랑 티가 나나?] 중에서

(아토피가) 심했을 적의 사진을 보면 이 조그만 아이가
이걸 어떻게 견뎌 냈나 싶어 지금도 마음이 아린다.
그 시절엔 몽상이 얼굴을 보며 눈물지은 날도 많았고,
밤에는 긁지 못하도록 얼굴이 건조하지 않게
신경 써 주느라 잠도 거의 못 잤지만
그래도 우리 아기 얼굴을 부끄러워하지 않았고
사람들 시선 때문에 우울해진 적도 없었던 것이 참 감사하다.

- [아토피 일기] 중에서
--- 본문 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1. 이번에는 육아일기다!
《김네몽‘s 그림일기》와《김네몽's 신앙일기》로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 작가 김네몽, 그녀가 어느덧 애도 키운다? 오랜 시간 꿈꿔 온 은근한(?) 로망을 이제 곧 경험하게 된다는 생각에 마음이 한껏 부푼 채로 맞이한 임신과 출산과 육아. 하지만 막상 출산을 하고보니 자신이 꿈꿔 왔던 로망은 온데간데없고, 실수투성이에 정신없이 바쁜 날들이 그녀를 맞이한다. 하지만 꿈꿔 왔던 것 이상의 행복을 느끼며 육아에 전념하는 그녀의 솔직 발랄한 이야기들은 독자들에게 공감대를 형성하여 함께 울고 웃게 하는 매력이 있다. “맞아, 맞아!”라는 감탄사를 연발하며 이 책을 읽다 보면 어느새 책의 뒤표지가 나오면서 “엥, 벌써 마지막 장이야?”하며 아쉬워하게 될 것이다. 하지만 너무 서운해하지 말자. 앞으로 육아일기를 뛰어넘는 그 무언가가 나올지 누가 알겠는가?

2. 육아는 오롯이 내 아이에게 집중하는 것!
아이를 낳고 키우다 보면 이런저런 이야기들을 참 많이 듣게 된다. 그런데 그중에는 오해와 편견에서 비롯된 정보들도 허다하다. 가끔씩 이런 잘못된 정보들에 귀가 솔깃하기도 했지만, 김네몽 작가의 육아 원칙은 확고하다. 바로 ‘내 아이에게 오롯이 집중하는 것’이다. 작가는 아이 입장에서의 ‘좋은 엄마’란 무엇인지 늘 고민하고, 어떤 것이 내 아이를 위한 일인지 생각한다. 예를 들어 주변에서 ‘아이를 자주 안아 주면 손 탄다’며 걱정 섞인 말들로 조언을 할 때마다 작가는 ‘이제 곧 세상에 나온 아기가 엄마의 안정적인 손길을 원하는 건 당연하다’고 말한다. 또 아이들의 성장·발달과 관련된 이야기들은 그저 ‘평균’적인 수치로 들릴 뿐이다. 성장·발달이 조금 더디더라도 내 아이의 때와 속도를 믿고 기다려 준다. 이렇게 여유로운 마음의 근본에는 감사가 있다. 언제나 감사한 마음으로 살아가는 그녀이기에, 육아에서도 감사가 모든 걸 이겨 내는 힘의 원천이라고 말한다. 극성스러운(?) 요즘 엄마와는 다른 육아 방식으로 아이를 키우는 김네몽 작가의 이야기는 같은 길을 걷고 있는 많은 맘들과 예비맘을 감동시켜 매일 아침저녁으로 그녀의 블로그인 ‘김네몽닷컴’을 클릭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3,5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