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미리보기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중고도서

세상의 봄 세트 (상,하)

정가
30,000
중고판매가
22,000 (27%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 0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0년 03월 06일
쪽수, 무게, 크기 920쪽 | 137*197*55mm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상품 이미지를 확대해서 볼 수 있습니다. 원본 이미지

MD 한마디

미야베 미유키 30년 작가 생활의 집대성. 책은 에도시대 가상의 작은 번(藩)을 배경으로, 정신 착란을 보이는 번주와 그를 지키려는 이들의 진심 어린 충정과 사랑, 숨은 과거의 이야기를 그린다. 밀도 있는 미스터리 속에 끝내 찾아올 봄의 따뜻함까지 담아낸 시대소설 - 소설MD 박형욱

이 상품은 YES24에서 구성한 상품입니다.(낱개 반품 불가).

[도서] 세상의 봄 (상)
[도서] 세상의 봄 (하)

일본 미스터리 문학의 섬뜩하고도 따뜻한 카리스마
미야베 미유키 30년 작가 생활을 집대성한 걸작 시대소설!

“시대소설에서는 드문 정신 착란, 연쇄살인이 제재입니다. 대개의 경우, 결말이 카타스트로프로 치닫게 마련입니다만 이번 작품은 해피엔딩으로 쓰고 싶었습니다. 이 말을 처음 꺼냈을 때, 담당 편집자는 ‘네에에??!!’ 하며 상체를 뒤로 젖히더군요(웃음). 어떻게든 살아내면 봄은 꼭 찾아온다는 의미를 담아 제목도 ‘세상의 봄’이라 붙였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일상에도 봄이 피어오르길 바랍니다.” _미야베 미유키(출간 기념 인터뷰에서)

1987년 단편 「우리 이웃의 범죄」로 ‘올요미모노 추리소설 신인상’을 수상하며 데뷔한 이래 긴 세월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온 미야베 미유키. 『세상의 봄』은 그가 등단 30주년을 맞는 해에 발표한 81번째 작품으로(단행본 기준), 원고지 3000매(번역본 기준)를 훌쩍 넘기는 대작이다.

저자 소개 (2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은거소에서 내다보이는 논밭은 모내기하는 이들이 줄을 이루고 있었다.
일을 끝낸 이스케가 논두렁길 저편에서 다가왔다. 이스케가 쇼자부로를 발견하고 굽은 허리를 더욱 깊이 꺾어 절하자, 함께 있던 마을 사람들도 그를 따랐다. 쇼자부로는 삿갓 챙에 손을 대어 답례하고, 다키도 머리를 숙여 인사했다.
“저도 마을 사람들 틈에 섞여 모내기를 배울까 생각중이에요.” 전부터 생각했던 일이 불현듯 입 밖으로 나왔다. “모내기 노래도 배우면 얼마나 즐겁겠어요.”
쇼자부로는 미소를 지었다.
“다키 님이 바라는 대로 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만, 이 기회에 저도 한 말씀 드릴까요.”
그러고는 재혼을 생각해보라고 말했다.
“아버님을 돌봐드리는 일에 전념하시는 것은 모든 이에게 귀감이 될 효행입니다. 하지만 다키 님에게는 다키 님의 인생이 있습니다. 어쩌다 떫은 감이 걸렸다고 세상 모든 감나무에 떫은 감만 열린다고 관심을 끊는 것은 아까운 일입니다.”
다키는 “어머나” 하고 웃음을 터뜨렸다. “제 전남편은 떫은 감인가요?”
“큼직한 떫은 감이었을 테죠. 껍질은 달았을지 모릅니다만.”
쇼자부로는 유쾌하게 한바탕 웃고는 떠났다.
--- pp.48-49

고가 훌쩍훌쩍 우는 바람에 처음에는 위로하던 간키치도 점차 기분이 상해 화를 냈다.
“너도 어쨌거나 간호인인데 조금쯤은 의연한 모습을 보여봐라.”
왜 고가 우는가.
왜 나리마님은 은밀히, 어둠을 틈타듯이 고코인으로 왔는가. 왜 그런 훌륭한 창살방이 필요한가.
“……나리야.” 고는 소매로 눈물을 훔치며 가르쳐주었다. “우리 작은나리. 실성하셨대. 무슨 뜻인지 알아? 여기가……” 심장 위에 손바닥을 갖다댔다. “마음이 고장 난 거야. 이 저택에 갇히시는 거라고.”
고코인은 그런 장소가 된 것이다.
--- pp.86-87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때로는 천진한 소년으로 때로는 교태 부리는 여인으로 때로는 흉포한 사내로…
그는 어둠의 희생자인가, 비도한 살인귀인가!


에도시대 기타간토의 작은 번(藩) 기타미. 꽃처럼 아름다운 청년 번주 시게오키가 요양을 이유로 산속 호수 부근의 별저 고코인(五香苑)에 유폐된다. 하지만 철마다 다섯 종류의 꽃과 과일이 향기롭게 피고 열리는 그곳에서도 시게오키는 혼란과 착란을 거듭한다. 고코인의 저택 관리인 이시노 오리베의 지휘하에 주치의 시로타 노보루, 무가의 딸 가가미 다키, 하인 스즈, 고, 간키치, 등이 성심과 충의를 다하지만 시게오키는 앳된 소년인 듯, 중년 여인인 듯, 상스러운 사내인 듯 또 하나의 자아를 내세울 뿐 좀처럼 본연의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다. 그를 가둔 엄청난 어둠의 심연은 대체 어디서 기인한 것일까. 세상에서 지워지듯 몰살된 일족의 원혼이 붙은 것일까. 정체불명의 악의는 과연 실체를 드러낼 것인가!
한편, 남편과 헤어진 뒤 애달픔을 추스를 새도 없이 아버지를 저세상으로 떠나보낸 다키는 운명에 이끌리듯 고코인으로 향해 시게오키의 시중을 들기에 이른다. 마음을 다해 가까이에서 전 번주를 모시는 사이, 다키의 마음속에 시게오키에 대한 존경 이상의 애틋함이 생겨나는데…….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22,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