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정가제 Free 90일 대여 PDF
[대여] 아기 판다 푸바오
eBook

[대여] 아기 판다 푸바오

: 장난꾸러기 푸바오의 성장 포토 에세이

[ PDF ]
리뷰 총점10.0 리뷰 38건 | 판매지수 720
정가
12,600
판매가
12,600
대여기간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2020.4.1 이후 구매 도서 크레마터치에서 이용 불가, PC 뷰어 이용시 하이라이트 기능 사용 불가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21년 08월 20일
이용안내 ?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 4K 모니터 미지원),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파일/용량 PDF(DRM) | 216.98MB ?
ISBN13 9791165796600

이 상품의 태그

푸바오, 매일매일 행복해

푸바오, 매일매일 행복해

14,000 (0%)

'푸바오, 매일매일 행복해' 상세페이지 이동

아기 판다 푸바오

아기 판다 푸바오

12,600 (0%)

'아기 판다 푸바오' 상세페이지 이동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상품 이미지를 확대해서 볼 수 있습니다. 원본 이미지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Prologue

Part 1. 아기 판다가 태어났어요
01. 197g으로 태어난 분홍빛 아기 판다
02. 세상에서 가장 빨리 눈을 뜬 판다
03. 꼬물꼬물 끙끙, 엄마 어디 있어요?
04. 우리 아기, 건강하게만 자라다오!
05. 하루 23시간씩 쿨쿨
06. 100일을 맞은 아기 판다 푸바오

Part 2. 푸바오의 폭풍 성장
07. 세상으로의 첫발
08. 엄마랑 노는 게 제일 좋아!
09. 푸바오는 장난꾸러기
10. 나무 타기 연습
11. 엄마 따라쟁이 푸바오

Part 3. 나무 위가 좋아요
12. 엄마 나무는 이제 내 거!
13. 엄마, 더 놀아 줘요
14. 나무 위에서 지내는 시간
15. 유채꽃 핀 봄날

Part 4. 더 높은 나무 위 세상으로
16. 말괄량이 푸바오는 못 말려
17. 판다와 대나무와 죽순
18. 훌쩍 커 버린 아기 판다
19. 숲으로의 외출
20. 높이 더 높이

Epilogue
판다 할아버지 강철원 사육사의 10문 10답

저자 소개 (3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보통 판다는 40일 정도 지나야 눈을 뜹니다. 하지만 푸바오는 왼쪽 눈은 15일 만에, 오른쪽 눈은 18일 만에 떴지요. 세계에서 가장 빨리 눈을 뜬 판다입니다.
---p.22

아기가 걸음마를 배울 때 넘어졌다 일어나기를 반복하는 것처럼 아기 판다도 끊임없이 나무에 오르고 매달리고 떨어지기를 반복합니다. 하지만 푸바오는 절대로 두려워하거나 포기하는 법이 없습니다.
---p.55

푸바오의 엄마 아빠인 아이바오와 러바오를 데리러 중국 사천성에 갔을 때 그곳은 노란 유채꽃으로 가득했습니다. 그때의 기억이 선명해서 해마다 봄이 되면 유채꽃을 심어 판다들이 고향을 느낄 수 있게 해 주지요. 다행히 푸바오도 유채꽃을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p.84

푸바오의 몸무게가 30kg이 넘었습니다. … 덩치는 몰라보게 커졌지만, 푸바오가 엄마 아이바오와 노는 모습을 보면, 또 놀아 달라고 제 다리를 잡고 늘어지는 걸 보면 아직도 영락없는 아기입니다.
---p.116

방사장이 아닌 바깥 숲으로 외출을 나간 날입니다. 푸바오는 겁도 없이 높은 나무를 잘도 올랐습니다. 순식간에 나무 꼭대기까지 올라가는 걸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푸바오가 언제 저렇게 컸지?’ 푸바오가 기특하면서도 마음 한구석이 뭉클해집니다.
---p.122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 에버랜드 동물원 아기 판다 푸바오의 성장기를 담은 포토 에세이

아기는 무조건 사랑스럽습니다. 사람이든 동물이든 갓 태어난 아기는 모든 이의 마음을 무장 해제시킵니다. 하물며 어른이 되어서도 특유의 귀여움으로 사랑받는 동물인 자이언트판다의 아기는 어떨까요?
태어날 때부터 세간의 관심과 주목을 받은 아기 판다! 에버랜드 동물원의 판다 커플인 아이바오(♀)와 러바오(♂) 사이에서 태어난 판다입니다. 국내에서 처음 태어난 1호 아기 판다라는 점에서 우리에게 더 큰 의미로 다가옵니다.
이름도 전 국민을 대상으로 공모를 하고, 투표 이벤트를 거쳐 지어졌습니다. 그 이름은 바로 푸바오! ‘행복을 주는 보물’이라는 뜻입니다. 이름처럼 푸바오는 태어난 순간부터 지금까지 많은 이들에게 행복을 주고 있습니다. 우리는 푸바오를 통해 사람과 동물의 공존이 무엇인지 배우게 됩니다. 또 아기 판다가 어떻게 태어나고 자라는지 가까이에서 지켜보며, 생명의 탄생과 성장의 신비로움을 새삼 깨닫게 됩니다.
보통 판다는 몸무게 200g 미만인 미숙아 상태로 태어나 초기 생존율이 낮습니다. 어쩌면 100일까지 버텨 내는 것이 기적일 수도 있지요. 푸바오의 유아기 때 사용한 배냇 이불, 애착 인형, 젖병, 저울, 체온계, 메밀 베개 등의 물건들을 보면 여러 사육사와 수의사들이 각별히 보살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다행히 푸바오는 아픈 데 없이 건강히 무럭무럭 자라고 있습니다. 끊임없이 장난치고 말썽을 피우면서요.
온 국민이 아기 판다 푸바오의 이모, 삼촌을 자처할 정도로 뜨거운 사랑을 받는 푸바오의 삶을 담은 포토 에세이는 한 살 생일을 맞는 푸바오에게 뜻 깊은 생일 선물이 될 것 같습니다.

★ 아기 판다와 엄마 판다를 통해 엿보는 위대한 생명의 경이로움

세상 모든 것이 처음인 아기 판다 푸바오! 꼬물꼬물 배밀이를 하던 자그마한 푸바오가 엄마 젖을 먹으며 쑥쑥 자라는 모습을 보면 기특하기만 합니다. 솟구치는 호기심으로 주변을 관찰하고, 판다다운 모습을 조금씩 갖춰 나가는 푸바오는 우리 아이들의 모습과 매우 닮아 있습니다.
그렇다면 엄마 판다 아이바오는 어떨까요? 아이바오도 엄마가 되는 것이 처음입니다. 처음이라서 서툴고, 아기를 돌보는 일에 예민해질 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이내 엄마의 모성애가 솟아오릅니다. 누가 가르쳐 준 것도 아닌데, 엄마 판다 아이바오는 아주 침착하게 엄마의 역할을 잘 해냅니다. 아기 판다를 품에 안고 젖을 먹이고, 끌어안고 잠을 청합니다. 물론 대나무와 죽순을 먹을 때는 먹는 것에 집중하지만, 푸바오의 행동을 말없이 지켜보면서 위험할 때는 혼을 내고, 옆에서 지켜 주고, 놀고 싶어 할 때는 함께 뒹굴며 마음껏 뛰놀도록 합니다.
엄마 아이바오와 딸 푸바오가 다정히 나무 위에 누워 있거나, 앉아 있거나, 노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생명과 자연의 순리에서 비롯되는 평화로움에 잔잔한 위로를 얻습니다.

★ 에버랜드 동물원 강철원 사육사와 푸바오의 교감을 담은 특별한 책

판다라는 신비하고 놀라운 생명체를 만나면서 자연의 위대함에 다시금 고개가 숙여집니다. 동물이 살 수 없는 곳에서는 인간도 살기 힘듭니다. 그래서 동물과 인간이 아름답게 공존하는 세상을 위해 오늘도 고민하고 행동으로 옮길 것들을 생각합니다.
-프롤로그 중에서

이 책은 판다 할아버지라는 별명을 얻은 에버랜드 동물원 강철원 사육사의 담담한 내레이션으로 시작됩니다. 단순히 자이언트판다의 생태를 보여 주는 사진책이 아니라, 푸바오의 성장기를 따뜻한 시선으로 그려 나가고 있습니다. 멸종위기동물로 지정된 자이언트판다를 지키기 위해 애쓰고 노력하는 사육사들의 피, 땀, 눈물도 함께 녹아 있는 책입니다.
푸바오 옆에서 엄마만큼 밀착하여 지내는 강철원 사육사는 197g으로 태어난 푸바오가 30kg이 훌쩍 넘게 성장하기까지 매 순간들을 함께했습니다. 그런 그가 들려주는 푸바오의 이야기는 마치 진짜 할아버지가 손녀딸을 바라보는 것처럼 애정과 사랑이 듬뿍 담겨 있습니다. 강철원 사육사와 푸바오가 함께 노는 모습은 인간과 동물의 경계가 전혀 없어 보입니다. 자연 속에서 대등한 존재로 만나 서로 눈빛과 마음으로 소통하며 아끼고 사랑하는 모습은 많은 이들에게 깊은 울림과 감동을 안겨 줍니다.

★ 판다의 삶 순간순간을 포착한 아름다운 사진들

이 책은 판다의 귀여움에 매료되어 자꾸 들여다보게 되는 사진들로 가득합니다. 아기 얼굴처럼 동그랗게 생긴 판다 얼굴과 몸은 우리의 마음까지 둥글둥글하게 만듭니다. 나무에 오르고 매달리다 떨어져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푸바오의 집념에 도전을 받기도 하고, 제법 커진 덩치에도 높은 나무 위를 가볍게 오르는 모습에서는 감탄이 절로 나옵니다.
에버랜드 홍보팀에서 오랫동안 사진을 찍어 온 류정훈 사진작가는 푸바오의 탄생부터 함께하면서 놓치기 쉬운 아기 판다의 삶을 꼼꼼히 사진기에 담았습니다. 어떤 때는 객관적인 시선으로, 어떤 때는 애정 어린 마음으로 푸바오의 하루하루를 찍은 그의 사진에는 판다의 삶이 오롯이 담겨 있습니다.
푸바오를 통해 우리는 잘 몰랐던 자이언트판다의 삶과 마주하고, 푸바오의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새로운 경험을 하게 될 것입니다. 그 경험은 우리가 잊고 지내는 지구, 자연, 생명, 그리고 지속가능한 삶에 대해 고민하고 생각하게 만들 것입니다.

회원리뷰 (13건) 회원리뷰 이동

한줄평 (25건) 한줄평 이동

총 평점 10.0점 10.0 / 10.0

배송/반품/교환 안내

배송 안내
반품/교환 안내에 대한 내용입니다.
배송 구분 구매후 즉시 다운로드 가능
  •  배송비 : 무료배송
반품/교환 안내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과 관련한 안내가 있는경우 아래 내용보다 우선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반품/교환 안내에 대한 내용입니다.
반품/교환 방법
  •  고객만족센터(1544-3800), 중고샵(1566-4295)
  •  판매자 배송 상품은 판매자와 반품/교환이 협의된 상품에 한해 가능합니다.
반품/교환 가능기간
  •  출고 완료 후 10일 이내의 주문 상품
  •  디지털 콘텐츠인 eBook의 경우 구매 후 7일 이내의 상품
  •  중고상품의 경우 출고 완료일로부터 6일 이내의 상품 (구매확정 전 상태)
반품/교환 비용
  •  고객의 단순변심 및 착오구매일 경우 상품 반송비용은 고객 부담임
  •  직수입양서/직수입일서중 일부는 변심 또는 착오로 취소시 해외주문취소수수료 20%를 부과할수 있음

    단, 아래의 주문/취소 조건인 경우, 취소 수수료 면제

    •  오늘 00시 ~ 06시 30분 주문을 오늘 오전 06시 30분 이전에 취소
    •  오늘 06시 30분 이후 주문을 익일 오전 06시 30분 이전에 취소
  •  직수입 음반/영상물/기프트 중 일부는 변심 또는 착오로 취소 시 해외주문취소수수료 30%를 부과할 수 있음

    단, 당일 00시~13시 사이의 주문은 취소 수수료 면제

  •  박스 포장은 택배 배송이 가능한 규격과 무게를 준수하며, 고객의 단순변심 및 착오구매일 경우 상품의 반송비용은 박스 당 부과됩니다.
반품/교환 불가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전자책 단말기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 예) CD/LP, DVD/Blu-ray,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eBook 대여 상품은 대여 기간이 종료 되거나, 2회 이상 대여 했을 경우 취소 불가
  •  중고상품이 구매확정(자동 구매확정은 출고완료일로부터 7일)된 경우
  •  LP상품의 재생 불량 원인이 기기의 사양 및 문제인 경우 (All-in-One 일체형 일부 보급형 오디오 모델 사용 등)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반품,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
  •  대금 환불 및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
  • 절판 상태입니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