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영국에서 사흘 프랑스에서 나흘
중고도서

영국에서 사흘 프랑스에서 나흘

: 코미디언 무어 씨의 문화충돌 라이프

정가
14,000
중고판매가
5,500 (61%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에 가까운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16년 05월 09일
쪽수, 무게, 크기 484쪽 | 490g | 128*188*16mm
ISBN13 9791185823072
ISBN10 1185823077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저자 소개 (1명)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저자 : 이안 무어
화려한 꽃무늬 셔츠와 세련된 수트를 즐겨 입는 영국의 모드족 이안 무어는 스탠드업 코미디언이자 작가로, 노아의 환생으로 불리는 한 여자의 남편, 그리고 동물을 사랑하는 세 아이의 아빠다. 10년 전 영국을 떠나 프랑스 루아르 계곡 시골 마을에 정착한 그는 화려한 도시의 쇼 비즈니스맨과 프랑스 시골 농장의 일꾼으로 전혀 다른 두 인생을 살고 있다. 이 책은 도시와 시골, 영국과 프랑스의 문화 차이로 좌충우돌하면서 살아온 5년의 일상을 담은 그의 첫 책으로 영국인 특유의 냉소와 독설뿐 아니라, 따듯한 유머와 위트로 가득하다 .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내 계획은 이런 게 아니었다. 우리가 프랑스 시골로 이사 오려고 했던 이유를 나는 분명하게 기억하고 있다. 그 이유는 레닌이 1917년에 러시아 국민들에게 약속했던 세 가지와 똑같았다: ‘평화! 빵! 토지!’ 계약서에 서명을 한 후 5년이면 나는 그간의 노력의 열매를 누리고 있어야 했다. 내 계획에 따르면 지금쯤 밀짚을 질겅질겅 씹으며 나무 밑에 느긋하게 앉아서, 가끔씩 영국에서 힘들게 살아가고 있을 사람들을 생각하면서 “불쌍한 녀석들…”이라고 중얼거리고 있어야 했다. 하지만, 러시아 국민도 나도 모두 속았다.
--- p.33-34

주니어를 처음 만났을 때부터 계획이 틀어질 것임을 알 수 있었다. 말이 내 팔을 문 것이다.
“말이 내 팔을 깨물었어!” 내가 소리를 질렀다.
“그냥 친한 척하는 거야.” 아내가 말했다.
“하지만 팔을 물었는데?”
“당신이 뭘 잘못했나 보네.”
“내 잘못? 팔을 가지고 있는 것도 잘못이야?”
그 순간 나는 앞으로 이 말이 무슨 사고를 치고, 무슨 난리를 떨어도 아내는 말을 쫓아내지 않을 것임을 깨달았다. 아내의 눈에 주니어가 하는 행동은 전부 옳았다.
--- p.44

세 아이 중 유일하게 영국에서 태어난 새뮤얼은 셋 중에서 가장 ‘영국적인’ 아이다. 물론 여기에서 ‘영국적’이라 함은 감정을 잘 표현하지 않고, ‘새끼bugger’라는 욕을 많이 한다는 뜻이다. 새뮤얼의 동생인 모리스와 테렌스는 둘 다 프랑스에서 태어났다. 특히 제일 어린 테렌스는 (적어도 내 생각에는) 가장 프랑스인에 가깝다. 항상 자기 주장이 강하고 자신의 의사가 관철되지 않을 경우 언제든지 파업할 준비가 되어 있다는 점에서 그렇다. 반면에 모리스는 감성이 넘치고 예술가 기질을 타고나서 창의적이고, 자기 감정을 쉽게 표현한다. 하지만 그런 모리스도 프랑스 친구들 사이에서 앵글로-색슨의 본색을 드러낼 때가 가끔 있다. 가령 축구 연습 때 잉글랜드 유니폼을 입겠다고 고집을 피우는 게 그렇다.
--- p.54-55

“그럼 이제 와인에 대해서는 잘 알겠네?” 프랑스에 산다고 하면 사람들이 자주 묻는 질문이다. 뒤이어 나오는 질문은, “이제 프랑스어는 잘 하겠네?”, “왜?” 그리고 “주위에 사는 프랑스인들은 괜찮아? 프랑스 사람들은 원래 영국인을 싫어하잖아”이다.
우선 그 세 질문에 대한 답을 순서대로 적어보면, “웃기지 마”, “왜는 왜야” 그리고 “웃기지 마”이다. 와인에 관한 질문에 대한 답은 “아니오”다. 나는 좋은 와인을 구분할 줄 모른다. 물론 와인을 좋아하고 특히 투렌S 지역에 온 후로 드라이한 화이트 와인에 맛을 들이게 된 건 사실이다. 그 전까지는 무조건 ‘진한 보르도’ 하나만 알고 있었다. 하지만 여전히 포도 종류도 모르고, 빈티지 와인도 모른다. 향도 잘 모르겠고, 와인을 어떻게 섞어야 하는지도 모른다. 어쩌다 좋은 와인을 만나면 행복한 무식한 아마추어일 뿐, 찾아내는 방법은 모른다. (그럼 좋은 와인인지는 어떻게 아냐고? 그냥 사람들이 좋다고 하니까.)
--- p.287-288

영국의 전통 하이 스트리트가 죽어가는 건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도살장도 몇 남지 않았고, 대장간도 마찬가지다. 그렉스는 빵집은커녕, 식료품점이라고 부르기도 힘들고, 마지막 남은 서점인 워터스톤즈는 간신히 생명을 유지하고 있다. 우울한 현실이다. 남은 건 부동산 중개소와 웨더스푼, 하나같이 똑같은 디자인만 파는 옷가게들, 그리고 맥도날드뿐이다. 인터넷 쇼핑몰과 대도시에서 온 대형 상점들, 그리고 말도 안 되게 비싼 주차비로 인해 길거리가 가진 개성도, 소규모 독립상점들도 자취를 감추고 있다. 하지만 그런 현상이 프랑스, 특히 프랑스 농촌에서는 아직 일어나지 않았다. 대형 슈퍼마켓은 여기에도 존재하지만 프랑스 농촌 사람들은 아직 인터넷 쇼핑몰을 신뢰하지 않고, 작은 마을들에서는 여전히 주차가 무료다. 우리 마을에만 두 개의 정육점과 네 개의 빵집이 있고, 양초 가게는 없다. 대장간 하나와 꽃집 두 군데, 그리고 독립적으로 운영하는 약국이 세 군데 있다. 이 모든 가게들이 약 4천 명의 인구를 상대로 물건을 파는 것이다.
--- p.321

내 생각에 프랑스 사람들은 세 부류로 나뉜다. 첫 번째는 파리지앵, 즉 파리 사람들이다. 이 사람들은 다른 프랑스인들을 수준이 낮다고 내려다본다. 두 번째 그룹은 파리 사람들을 제외한 나머지 프랑스인들이다. 이 사람들은 파리 사람들은 진정한 프랑스인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리고 세 번째 그룹이 있으니, 레퐁시오네르les Fonctionnaires, 즉 공무원들이다. 파리 사람들과 ‘진정한’ 프랑스인들이 모두 두려워하고 싫어하는 집단이다. 그렇다고 해도 프랑스 공무원들에 대해서 나쁘게 말하는 사람들은 없다. 프랑스의 공무원들은 구 동독의 비밀경찰 슈타지STASI 같아서 아무도 성질을 건드리지 않으려 하고, 심지어 그들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것도 피한다. 여차했다가는 자신이 제출한 서류가 ‘사라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프랑스인들은 공무원들이 파업하면 나라가 멈춘다는 두려움이 있다. 하지만 프랑스인들이 미처 깨닫지 못한 것이 있다. 프랑스 공무원들은 이미 프랑스의 모든 것을 꽉 잡고 있다. 먹지를 이용해 양식을 복사하게 만들고, 민원인이 이 부서 저 부서를 돌아다니게 (그래서 돌아버리게) 만들고, 미로처럼 복잡한 절차를 만들고, 갖은 수단과 방법을 다 동원해 민원인을 혼란에 빠지게 하기 때문에, 이미 프랑스라는 나라는 작동을 멈춘 상태라는 사실이다.
--- p. 341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상품정보안내

  •  주문 전 중고상품의 정확한 상태 및 재고 문의는 PC웹의 [판매자에게 문의하기]를 통해 문의해 주세요.
  •  주문완료 후 중고상품의 취소 및 반품은 판매자와 별도 협의 후 진행 가능합니다. 마이페이지 > 주문내역 > 주문상세 > 판매자 정보보기 > 연락처로 문의해 주세요.

부적합 상품 신고하기 신고하기

  •  구매에 부적합한 상품은 신고해주세요.
  •  구매하신 상품의 상태, 배송, 취소 및 반품 문의는 PC웹의 판매자 묻고 답하기를 이용해주세요.
  •  상품정보 부정확(카테고리 오등록/상품오등록/상품정보 오등록/기타 허위등록) 부적합 상품(청소년 유해물품/기타 법규위반 상품)
  •  전자상거래에 어긋나는 판매사례: 직거래 유도

배송/반품/교환 안내

배송 안내
반품/교환 안내에 대한 내용입니다.
배송 구분 판매자 배송
  •  배송비 : 무료배송
배송 안내
  •  판매자가 직접 배송하는 상품입니다.
  •  판매자 사정에 의하여 출고예상일이 변경되거나 품절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반품/교환 안내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과 관련한 안내가 있는경우 아래 내용보다 우선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반품/교환 안내에 대한 내용입니다.
반품/교환 방법
  •  고객만족센터(1544-3800), 중고샵(1566-4295)
  •  판매자 배송 상품은 판매자와 반품/교환이 협의된 상품에 한해 가능합니다.
반품/교환 가능기간
  •  출고 완료 후 10일 이내의 주문 상품
  •  디지털 콘텐츠인 eBook의 경우 구매 후 7일 이내의 상품
  •  중고상품의 경우 출고 완료일로부터 6일 이내의 상품 (구매확정 전 상태)
반품/교환 비용
  •  고객의 단순변심 및 착오구매일 경우 상품 반송비용은 고객 부담임
  •  직수입양서/직수입일서중 일부는 변심 또는 착오로 취소시 해외주문취소수수료 20%를 부과할수 있음

    단, 아래의 주문/취소 조건인 경우, 취소 수수료 면제

    •  오늘 00시 ~ 06시 30분 주문을 오늘 오전 06시 30분 이전에 취소
    •  오늘 06시 30분 이후 주문을 익일 오전 06시 30분 이전에 취소
  •  직수입 음반/영상물/기프트 중 일부는 변심 또는 착오로 취소 시 해외주문취소수수료 30%를 부과할 수 있음

    단, 당일 00시~13시 사이의 주문은 취소 수수료 면제

  •  박스 포장은 택배 배송이 가능한 규격과 무게를 준수하며, 고객의 단순변심 및 착오구매일 경우 상품의 반송비용은 박스 당 부과됩니다.
반품/교환 불가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전자책 단말기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 예) CD/LP, DVD/Blu-ray,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eBook 대여 상품은 대여 기간이 종료 되거나, 2회 이상 대여 했을 경우 취소 불가
  •  중고상품이 구매확정(자동 구매확정은 출고완료일로부터 7일)된 경우
  •  LP상품의 재생 불량 원인이 기기의 사양 및 문제인 경우 (All-in-One 일체형 일부 보급형 오디오 모델 사용 등)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반품,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
  •  대금 환불 및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5,5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