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공유하기
전집

늘푸른 어린이 미술관 세트(전3권)/우리미술사이야기.서양미술사이야기.한양진경이야기/늘푸른아이들

초등미술연구회 외 | 늘푸른아이들(전집) | 2008년 08월 30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베스트
초등3-초등고학년 top100 2주
정가
31,000
판매가
27,900 (10% 할인)
구매 시 참고사항
  • 도서산간지역 추가비용 있음, 단순변심시 왕복배송비 구매자부담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12월의 굿즈 : 로미오와 줄리엣 1인 유리 티포트/고운그림 파티 빔 프로젝터/양털 망토담요 증정
2022년 읽어보고서 : 예스24로 보는 올해의 독서 기록
2022 올해의 책 24권을 소개합니다
6월 전집 이벤트
12월의 얼리리더 주목신간 : one winter day... 윈터 스노우볼 마그넷 증정
책 읽는 당신이 더 빛날 2023: 북캘린더 증정
2022 연말 결산전
월간 채널예스 12월호를 만나보세요!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8년 08월 30일
쪽수, 무게, 크기 190쪽 | 235*20mm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상품 이미지를 확대해서 볼 수 있습니다. 원본 이미지

책소개



★『명화와 함께 보는 우리 미술사 이야기』에 이은 『명화와 함께 보는 서양 미술사 이야기』. 이 책은 미술에만 국한된 도서가 아니라 무한한 상상력을 계발하고, 날카로운 비평정신을 함께 기를 수 있는 수준높은 어린이 교양도서입니다.

『명화와 함께 보는 서양 미술사 이야기』는 선생님들이 재미있고,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주면서 그림을 읽어나가는 방법을 알려줍니다. 필요에 따라서 그림속의 숨어있는 부분까지 떼어내어 에피소드를 들려주고, 때로는 어려워 보이지만 왜 그런 그림을 그려야 했는지 그 뒷이야기까지 들려줄 것입니다.



★그림은 보는 것이 아니라 읽는 것이어야 한다는 말이 있어요. 단순히 그림을 바라보는 것보다는, 자신이 가지고 있는 지식과 교양을 동원하고 창의력과 상상력을 펼쳐가야 한다는 뜻이지요. 이 책은 이러한 취지에 맞게 재미있고,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주면서 그림을 읽어나가는 방법을 알려줍니다. 그림속의 숨어있는 부분까지 떼어내어 에피소드를 들려주고, 때로는 어려워 보이지만 왜 그런 그림을 그려야 했는지 그 뒷이야기까지 이야기합니다.

이 책은 역사적 맥락에서 그림을 파악하여 아이들이 오랫동안 기억에 남고 이해하기 쉽도록 구성했습니다. 이를테면 이 책은, 진경산수화 한 점을 이해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진경산수화가 어떤 그림이고, 그 그림이 나오기까지 어떤 그림이 어떻게 그려지게 되었는지 이해하도록 구성했습니다. 또한 명화뿐만이 아니라, 우리 조상이 남긴 아름다운 예술작품을 모두 망라하여 다루었습니다. 미술을 전공한 초등학교 선생님들이 함께 모여 미술책을 낱낱이 분석하고, 그 중에서 특히 어린이들에게 필요한 그림과 예술작품을 골라냈습니다. 그리하여 단순히 잘 알려진 명화만을 이야기한 것이 아니라, 교과 과정을 충실히 반영해낸 '새로운 미술책'이라고 할 수 있어요.



★세트 구성

*겸재 정선의 한양진경 이야기-늘푸른 어린이 미술관01/11,000
*우리 미술사 이야기-명화와 함께 보는-늘푸른 어린이 미술관02/10,000
*서양 미술사 이야기-명화와 함께 보는-늘푸른 어린이 미술관03/10,000

작가소개



저자 : 구자신
구자신 선생님은 인천교육대학교를 졸업하시고, 홍익대학교 교육대학원 미술교육학과를 졸업하신 뒤, 인천여성작가협회와 인천여성조각협회 회원으로 활동하시며 작품 활동에 전념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인천시 미술대전(2002년)에서 대상을 수상하셨고, 인천미술협회 회원전, 국제인천여성미술비엔날레 등 많은 전시회에 참여하셨습니다. 지금은 경인교육대학교 부설초등학교에서 아이들과 함께 생활하고 계십니다.

저자 : 김정숙
김정숙 선생님은 서울교육대학교를 졸업하셨으며,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8회, 9회)과 글로벌미술대전(2회)에서 입상하시며 현역 화가로도 활동하고 계십니다. 이어 21회 대한민국 회화대전에서 특선, 공무원 미술대전에서는 동상을 수상하기도 하셨습니다. 아울러 여러 차례 전시회를 열고 계시지요.

저자 : 초등미술연구회
어린이들에게 우리의 그림의 널리 알리고, 바로 보는 법을 일깨우며, 그림을 통해 창의 력과 상상력을 심어주기 위해 노력하는 초등학교 현직 선생님들의 모임입니다. 그림과 이야기의 접목을 시도하면서 그림을 통해 많은 이야기를 준비하고 계신답니다. 특히 이 책을 만드는데 참여하신 신은숙 선생님(성남단대초등학교)은 춘천교육대학교 미술교육과를, 최경화 선생님(안산호원초등학교) 같은 대학의 대학원에서 초등미술교육을 전공했습니다. 늘 교실에서 아이들과 그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생활하고 있지요. 또한 최미영 선생님(안산관산초등학교)은 한국교원대학교에서 미술교육을 전공하셨고, 초등미술 교육모임인 「초우예」와 「메꼴드로잉」의 회원이기도 하십니다. 이를 통해 여러 번 전시회도 열었습니다. 아울러 한 대규 선생님(부천도당초등학교)은 그동안 역사책 「한국사 이야기」 등을 서술하시며, 이 책이 재밌는 이야기로 가득차도록 많은 보탬을 주셨습니다.

목 차/책속으로



★겸재 정선의 한양진경 이야기

첫 번째 한양 구경 - 인곡유거
두 번째 한양 구경 독서 - 독서여가
세 번째 한양 구경 - 인왕제색
네 번째 한양 구경 - 삼승조망
다섯 번째 한양 구경 - 장안연우
여섯 번째 한양 구경 - 백악산
일곱 번째 한양 구경 - 대은암
여덟 번째 한양 구경 - 청송당
아홉 번째 한양 구경 - 창의문
열 번째 한양 구경 - 청풍계
열한 번째 한양 구경 - 세검정
열두 번째 한양 구경 - 녹운탄
열세 번째 한양 구경 - 독백탄
열네 번째 한양 구경 - 우천
열다섯 번째 한양 구경 - 광진
열여섯 번째 한양 구경 - 송파진
열일곱 번째 한양 구경 - 목멱조돈



★서양 미술사 이야기-명화와 함께 보는

고대 중세의 미술
알타미라 동굴벽화/스핑크스/비너스상/라오콘과 두 아들/콜로세움
성 비탈레 성당의 모자이크/샤르트르 대성당

르네상스에서 근대의 미술
동방박사의 경배/아르놀피니의 결혼/비너스의 탄생/최후의 만찬/천지창조/사냥꾼의 귀가 야경꾼/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이델하르니스의 길/1808년 5월 3일/안녕하시오, 쿠르베 선생 만종/이삭줍는 여인/피리부는 소년/아라베스크의 끝남/라 그랑드 자트 섬의 일요일 오후 해바라기/황색의 그리스도/건초더미

현대의 미술
절규/사춘기/생트빅투아르 산/여인의 두상/나와 마을/샘/구성 8/포르투갈 사람/기억의 고집 우는 여인/브로드웨이 부기우기/가을의 리듬/왕의 슬픔/피레네의 성/마릴린 먼로/직녀성 나선형의 방파제/시드니 오페라 하우스



★우리 미술사 이야기-명화와 함께 보는

박물관에 남겨진 우리 역사

삼국 고려의 미술
- 반구대 암각화 / 빗살무늬 토기 / 수렵도 / 백제금동대향로 / 수월관음도 등
조선 초·중기의 미술
-몽유도원도 / 고사관수도 / 수박과 들쥐 / 모견도 / 동자견려도 / 어초문답도 등
조선 후기 · 근대 · 현대의 미술
-삽살개 /인왕제색도 / 미인도 / 도봉도 / 파교심매도 / 표훈사도 /화성능행도 / 석란도 등








출판사 리뷰



★초등학생들에게 가장 적합한 저자의 선택
지금까지 어린이 교양 미술서는 한결같이 그림을 보여주고 간단한 해설을 첨가하는 정도의 수준에 머물렀습니다. 사실상 ‘어린이용 도판’에 지나지 않았습니다. 그것은 그림을 이해하는 일이 어린이들에게 어렵다는 선입견 때문일 것입니다. 아마 그림을 어떻게 이해시키느냐, 하는 고민도 한몫 했을 것입니다. 그렇다고 미술 전문가의 글은 어려워지기 일쑤여서 오히려 아이들이 우리 그림에 대해 어렵다는 선입견을 갖게 하기 쉽습니다. 결국 초등학생들의 눈높이를 가장 잘 아는 저자만이, 적절한 이해 수준과 그 는높이를 확보해낼 수 있을 것입니다. ‘미술을 전공한 초등학교 선생님’이야말로 우리 아이들에게 우리 그림을 이야기해 줄 가장 훌륭한 저자가 아닐까요?

★그림으로 이야기를 나눈다
그림은 보는 것이 아니라 읽는 것이어야 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보는 것은, 눈요기에 그칠 뿐이고, ‘그림을 읽는다’는 것은 자신이 가지고 있는 지식과 교양을 동원하고 창의력과 상상력을 펼쳐가야 하는 일이기 때문이지요. 따라서 이 말은 그림을 보며, 단지 구도를 이해하거나 색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일차원적인 미술 학습에서 벗어나 입체적이고 다양한 교양을 획득할 수 있어야 한다는 말이기도 합니다. 즉 ‘그림을 읽는 것’은 그림책을 보는 것이 아니라 그것 자체가 흥미로운 옛 이야기인 동시에, 한편으로는 논술이고, 한편으로는 창의적인 책읽기가 되는 것입니다. 초등 미술서는 바로 이런 책이어야 합니다. 이런 취지에 맞게 『명화와 함께 보는 우리 미술사 이야기』는 선생님들이 재미있고,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주면서 그림을 읽어나가는 방법을 알려줍니다. 필요에 따라서 그림속의 숨어있는 부분까지 떼어내어 에피소드를 들려주고, 때로는 어려워 보이지만 왜 그런 그림을 그려야 했는지 그 뒷이야기까지 들려줄 것입니다



★다른 미술책과 어떻게 다른가

①역사와 함께 서술했습니다.
단순한 명화 감상은 한번 보고 잊기 쉽습니다. 하지만 그림 한 점이라도 씨줄과 날줄을 엮어 역사적 맥락에서 이해하면, 오래 기억에 남고 이해하기도 편리해집니다. 이를테면 이 책은, 진경산수화 한 점을 이해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진경산수화가 어떤 그림이고, 그 그림이 나오기까지 어떤 그림이 어떻게 그려지게 되었는지 이해하도록 구성했습니다. 즉 시대적 순서에 따라 배열하여 우리 민족의 예술적 기질을 두루 살펴보게 했습니다.

②그림을 구석구석 살펴보게 했습니다.
그림은 우선 숲을 보듯 전체를 보아야 합니다. 하지만 어떤 숲인지 알기 위해서는 어떤 나무들이 숲을 이루고 있는지 알아야겠지요. 따라서 『명화와 함께 보는 우리 미술사 이야기』는 필요에 따라 그림을 오려서 확대해 보여줌으로써 훌륭한 그림이 완성되려면 구석진 부분까지 얼마나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하는지 알게 해줍니다. 이는 상상력과 분석력을 키우는 데에도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③미술의 다양한 분야까지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미술서는 명화만을 엮어냈습니다. 이것이 매우 위험한 발상인 것은, 그림도 미술의 한 분야이고, 또한 미술은 많은 분야를 아우르고 있기 때문입니다. 즉 우리의 미술은 고대에는 벽화에서부터 장식과 조각, 도예와 불교 예술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발전되어 왔습니다. 이런 과정을 이해하지 못하고는 우리 미술에 대해서 잘 안다고 말할 수 없습니다. 『명화와 함께 보는 우리 미술사 이야기』에는 명화뿐만이 아니라, 우리 조상이 남긴 아름다운 예술작품을 모두 망라하여 다루었습니다.

④교과서를 따라갑니다.
『명화와 함께 보는 우리 미술사 이야기』는 미술을 전공한 초등학교 선생님들이 함께 모여 미술책을 낱낱이 분석하고, 그 중에서 특히 어린이들에게 필요한 그림과 예술작품을 골라냈습니다. 그리하여 단순히 잘 알려진 명화만을 이야기한 것이 아니라, 교과 과정을 충실히 반영해 냄으로써 ‘새로운 미술책’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27,9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