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베스트셀러
미리보기 공유하기
저우춘차이 글그림 / 김해경 | 가갸날 | 2021년 08월 10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894
베스트
독서/비평 79위 | 독서/비평 top100 9주
정가
16,000
판매가
15,200 (5% 할인)
YES포인트
배송안내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지역변경
  • 배송비 : 무료 ?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  해외배송 가능
  •  최저가 보상
  •  문화비소득공제 신청가능
더뮤지컬 미니 에디션 1월호
1월 전사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08월 10일
쪽수, 무게, 크기 317쪽 | 572g | 152*224*30mm
ISBN13 9791187949558
ISBN10 1187949558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한 편의 드라마처럼 생동감있는 스토리텔링 《논어》!

공자는 석가모니, 예수와 더불어 세계 3대 성인의 한 사람으로 꼽힌다. 《논어》로 대표되는 유가사상은 지금도 우리의 삶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다. 공자는 나라와 나라, 사람과 사람이 밥먹듯이 서로를 속고 속이던 춘추시대의 어지러운 세상에서 살았다. 그런 속에서도 ‘덕’으로 민중을 교화하고 ‘덕치’라는 경영철학으로 현실세계를 바로잡으려 한 이상주의자였다.

공자의 일생에서 가장 드라마틱한 부분은 50세 후반부터 14년간에 걸친 망명 생활일 것이다. 목숨을 위협 받고 며칠씩 끼니조차 잇지 못하는 힘든 생활 속에서도 그는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여러 나라를 순회했다. 《논어》에는 힘든 여정 속에서 생사고락을 함께한 공자와 제자들의 모습이 생생히 담겨 있다. 그런 예사롭지 않은 사제관계가 있었기에 공자의 가르침이 후대에 이어질 수 있었다.

《만화 논어》는 생동감있는 그림으로 공자와 제자들의 모습을 사실적으로 재현하고 있다. 복원된 공자의 모습은 아주 유머러스하고 인간적이다. 다양한 종류의 《논어》가 출간되었지만, 이 책은 공자와 제자들의 모습을 마치 한 편의 드라마처럼 되살려낸다는 데서 다른 책들과 구별된다. 그래서 중국뿐 아니라 전 세계 여러 나라에서 큰 인기를 끄는 스테디셀러로 자리잡았다. 누구라도 부담없이 동양 전통문화의 중심 줄기이자 인류문명에 큰 영향을 끼친 공자의 사상 속으로 시간여행을 떠날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은 최신 수정본으로, 《만화 주역》 《만화 노자》 《만화 장자》와 함께 고전의 지혜를 널리 알리기 위해 기획한 시리즈의 한 권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교양인을 위한 필독서 4

공자의 가르침

논어는 무엇인가 12
공자는 누구인가 20
덕으로 나라를 다스리다 25
군자와 소인 27
공자의 천명관天命觀 30

논어

제1편 학이學而 37
제2편 위정爲政 52
제3편 팔일八佾 71
제4편 이인里仁 89
제5편 공야장公冶長 102
제6편 옹야雍也 123
제7편 술이述而 140
제8편 태백泰伯 156
제9편 자한子罕 163
제10편 향당鄕黨 180
제11편 선진先進 183
제12편 안연顔淵 197
제13편 자로子路 216
제14편 헌문憲問 241
제15편 위령공衛靈公 259
제16편 계씨季氏 279
제17편 양화陽貨 285
제18편 미자微子 295
제19편 자장子張 306

후기 312
옮긴이의 말 316

저자 소개 (2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논어》는 ‘덕치’德治라는 국가경영철학, 세상사람을 ‘인’仁으로 돌아가게 한다는 도덕적 이상, ‘예’禮를 바탕으로 국정을 수행한다는 정치적 포부, ‘과불급’過不及이 없는 중용中庸의 도, 선인先人의 가르침을 전한다는 문화이념을 생동감 있게 담아내고 있다.
--- p.13

공자가 말했다. 나라를 도덕으로 다스리는 것은 북극성이 제자리에서 움직이지 않아도 다른 별들이 자연스럽게 북극성의 주위를 에워싸고 도는 것과 같다.
--- p.52

공자가 말했다. 군자는 사람들과 두루 친밀히 지내지만 사리사욕을 위해 편당을 짓지 않고, 소인은 사리사욕을 앞세워 편당을 짓지만 서로 친밀하지 않다.
--- p.62

여러분은 어찌하여 선생께서 관직을 잃고 유랑한다고 걱정하는가? 세상의 바른 도가 사라진 지 이미 오래이니, 하늘이 공자 선생을 세상을 바르게 할 지도자로 삼을 것이오.
--- p.86

공자가 말했다. 학문이 있고 진리에 뜻을 두고 있어도, 남루한 옷과 거친 음식을 부끄러워하는 사람이라면 함께 의논할 상대로는 부족하다.
--- p.93

벼슬자리가 없다고 아쉬워하지 말고, 자신에게 그럴 만한 학문과 능력이 없음을 걱정하라. 남이 자기를 알아주지 않는다고 근심하지 말고, 남이 평가해줄 만한 실력을 갖추기 위해 노력하라.
--- p.95

공자가 말했다. 안회는 품성이 참으로 뛰어나구나. 대나무 밥그릇 속의 거친 밥과 맑은 물 한 바가지로 끼니를 해결하고, 누추하고 비좁은 집에 사느라 보통사람이라면 견디기 어려운 힘든 생활일 텐데도, 자신의 즐거움을 잃지 않는구나. 참으로 훌륭한 품성이다.
--- p.127

공자가 말했다. 지자는 물을 좋아하고, 인자는 산을 좋아한다. 지자는 물처럼 유동적인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사유가 활발히 작동하지만, 인자는 산처럼 침착하고 신중하다. 지자는 삶을 즐기고, 인자는 천수를 누린다.
--- p.134

자공이 물었다. 널리 인민의 이익을 도모하고 모두의 삶을 행복하게 해줄 수 있는 사람이라면 인자라고 할 수 있습니까? 공자가 말했다. 어찌 인자뿐이겠느냐? 반드시 성인이라고 해야 할 것이다.
--- p.138

공자가 말했다. 봉황새가 날아오지 않고, 황하에서 하도河圖도 다시 나타나지 않는구나. 내 일생도 모두 끝나버린 것인가?(하夏, 상商, 주周 삼대에 걸쳐 영명한 군주가 다스리던 태평성대에 이르지 못하고 마는 것인가?)
--- p.167

안연이 탄식하며 말했다. 선생님의 품덕과 학식은 우러러볼수록 높고, 파고들수록 그 깊이를 알기 어렵다. 눈앞에 있는가 하면 어느새 뒤에 있다. 체계적으로 능숙하게 우리를 이끌어, 옛 전적과 현인의 말씀으로 견문을 넓혀주고, 예의범절로 행동이 규범에 맞도록 일깨워주신다. 그만두려 해도 그만둘 수가 없어서 힘닿는 데까지 최선을 다했다. 마치 눈앞에 우뚝 솟은 지극히 높은 존재 같아서, 선생님을 따라 그곳에 오르고 싶어도 길을 찾을 수가 없다.
--- p.168

공자가 말했다. 군자가 되기 위해 반드시 이르러야 할 세 가지 경지가 있다. 어진 사람은 근심하지 않고, 지혜로운 사람은 미혹되지 않고, 용기있는 사람은 두려워하지 않는다. 나는 아직 한 가지 경지에도 이르지 못했다.
--- p.250

《논어》의 한마디 한마디는 수레바퀴의 부품과 같다. 사람들이 깊이 살펴볼 수만 있다면, 바퀴는 물론 수레 전체를 만져볼 수 있다. 그런 다음 수레에 올라 인생길을 달리고, 나아가 온 인류가 함께 새로운 수양의 길을 걷게 된다.
--- p.314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논어》는 공자의 말과 행동을 기록한 책이다. 공자 제자들의 말도 일부 들어 있다. 공자가 세상을 떠난 후 공자 문하의 제자들은 무덤 옆에 초막을 짓고 3년 동안 시묘侍墓하면서, 스승의 가르침과 언행을 회상해 정리하였다. 하지만 《논어》가 완전한 체계를 갖추기까지는 그 후로도 상당한 시일이 걸렸다. 공자의 사후 수십 년 뒤 혹은 2백 년 뒤에야 완성되었다고도 하는데, 아직까지 정설은 없다. 자료에 의하면 전한시대에 세 종류의 《논어》 판본이 있었고, 전한 말기에 하나로 통합되었다고 한다. 이들은 모두 사라져버렸으며, 오늘에 전하는 것은 후한 말의 학자 정현鄭玄이 해설을 붙인 것이다.

공자가 세상을 떠난 뒤 그의 제자들은 관리가 되거나 교육자가 되어 스승의 사상을 전파했다. 유가는 하나의 학파가 되고, 그 후 발전을 계속했다. 그 결과 유교는 동양 전통문화의 근간으로 자라나게 되었다. 《논어》는 한나라 문제 때 이미 학교에서 교재로 사용되고, 삼국시대에는 경전의 반열에 올랐다. 송대의 주자학자들은 《논어》를 중시해 《대학》, 《중용》, 《맹자》와 함께 ‘사서’四書로 칭했다. 《논어》는 학문의 길에 들어서는 초학자의 필독서가 되고, 유교와 더불어 인류문명에 큰 영향을 끼쳤다. 《논어》는 3세기경에 한국과 일본에 전래되고, 16세기에는 유럽에도 전해졌다. 불교, 기독교, 이슬람교와 함께 유교는 인류문명의 발전에 큰 영향을 준 4대사상의 하나다.

《논어》의 사상은 사람의 품성을 말하는 것이 핵심이다. 천하의 질서가 붕괴된 춘추시대 말기에 공자는 덕德으로 다스리는 정치를 제창했다. 도덕교화를 나라를 다스리는 기초로 삼음으로써, 도덕에 의해 사회질서를 안정시키자는 것이었다. 공자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법치와 형벌에 기대어 나라를 다스리면 무서워서 나쁜 짓을 저지르지 않을지는 몰라도, 염치廉恥를 모르고 살게 된다. 그러나 덕으로 인도하고 예로 다스리면, 부끄러움을 자각해 스스로 잘못을 바로잡게 된다.”

공자가 세운 도덕사상의 중심은 ‘인’仁이다. 우리는 이것을 ‘인학’仁學이라고 부른다. 인학에는 사람됨의 원칙, 도리, 요구가 하나로 포괄되어 있다. 도덕은 교육에 의해 보급되고 향상되기 때문에, 공자는 온 생애에 걸쳐 교육에 힘을 쏟았다. 어떤 사람이 공자에게 ‘왜 정치를 하지 않느냐’고 묻자, 공자는 말했다.

“교육을 통해 현실정치에 종사하는 사람들에게 영향을 주는 것이 정치다. 따라서 지금 이미 정치에 관여하고 있는 것이다. 어찌 꼭 벼슬을 해야 정치를 한다고 하겠는가?”

공자는 교육이 국가를 다스리는 중요한 수단이고, 국가의 본질적인 역할이라고 생각했다. 그의 교육사상은 정치사상 및 도덕사상과 밀접히 관련되어 있다. 공자가 중시하는 사람됨의 도리란 난해한 이론이 아니다. 하나같이 일상생활 중의 경험을 일반화한 것으로, 누구라도 실천할 수 있는 내용이다. 공자는 2천5백 년 이전 사람이지만, 그의 사상은 시대를 뛰어넘는 보편성을 지니고 있다.

《논어》에는 현재에 이르기까지 중요한 의의가 살아 있는 수많은 명언이 담겨 있다. ‘이익이 되는 일이 있어도 도의를 먼저 생각한다’ ‘옳은 일은 사양하지 않는다’ ‘자신의?몸을?희생해?인仁을?이룬다’ ‘세 사람이 길을 가노라면 그 중에는 반드시 나의 스승이 있다’ ‘옛일을 살펴 새로운 지식을 얻는다’ ‘아랫사람에게 묻기를 부끄러워하지 않는다’ ‘하나를 들으면 열을 안다’ ‘사람을 판단할 때는 말뿐 아니라 행동도 함께 살펴야 한다’ 같은 말은 오늘날에도 널리 사용되는 표현들이다.

공자가 중시한 도덕과 도덕교육 사상은 현대사회에서도 의연히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능력보다 인간성’이 살면서 지켜야 할 중요한 원칙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날로 늘어간다. 덕치주의는 국가운영의 핵심요소가 되어 있다. 《논어》는 공자의 유가사상과 동양 전통문화를 이해하는 기본서적이고, 사람됨의 품성을 배우는 입문서이자 필독서이다.

오랜 기간에 걸쳐 저우춘차이 선생은 철학, 과학, 문화 분야의 고전을 연구하고 보급하는 일에 온 힘을 다하고 있다. 그가 발표한 저작들은 국내외에서 크게 환영받고 있다. 기쁜 마음 그지없다.

이 책은 《논어》의 핵심 뼈대를 새롭게 구성한 것이다. 만화라는 생동감있고 친근한 형식으로 《논어》의 내용을 표현하는 일은 쉬운 일이 아니다. 하지만 힘든 작업이야말로 그 노력이 한층 빛나기 마련이다. 덕치주의에 공감하는 사람이 날로 늘고 있기 때문에, 이 책이 도덕심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믿는다. 동시에 광범위한 독자, 특히 청소년 독자들이 《논어》를 이해하는 데 든든한 길잡이 역할을 해줄 것으로 확신한다.

첸쉰(칭화대학교 사상문화연구소 소장·교수)

동양사상의 뿌리와 연결고리를 탐색하는 시리즈

‘만화로 읽는 고전’ 시리즈의 저자 저우춘차이周春才는 중국 고대문화 전문가로 《주역》 《황제내경》 등 동양문화의 뿌리를 연구하고 대중화하는 일에서 큰 성과를 거두었다. 근대 이후 모든 가치판단이 서양적 사고를 기준으로 하는 데 대한 반성에서 출발한 그의 작업은 방법론적인 측면에서 새롭고 참신한 해석을 전개해 내외의 주목을 모았다.

동양사상의 정수와 뿌리는 《주역》이다. 저우춘차이는 고대인들의 세계관과 예지가 담긴 철학서 《주역》이 천인합일天人合一 사상과 음양오행 사상에 바탕한 변증과학에 의해 수립되었음에 주목한다. 수천 년간 이어져온 동양문명의 체계는 바로 그 토대 위에서 꽃필 수 있었다. 동양사상의 주류를 대표하는 노자, 공자, 장자 등은 각자의 관점은 다르지만, 하나같이 《주역》이라는 체계와 문화자산 위에서 자신의 사상을 펼쳤다. 청나라 학자 오세상吳世尙의 “《노자》의 오묘함은 《주역》, 《장자》의 오묘함은 《시경》에서 나온다. 하지만 《장자》의 요지는 《노자》, 《노자》의 근본은 《주역》에 바탕을 두고 있다. 《주역》은 천하의 ‘도’道에서 생겨나…”(《장자해莊子解》)라는 말이 새삼 주목을 끈다. 저우춘차이의 ‘만화로 읽는 고전’ 시리즈(《만화 주역》 《만화 논어》 《만화 노자》 《만화 장자》)는 이렇듯 씨줄, 날줄로 엮여 있는 동양 고전의 뿌리는 물론 가장 중요한 지점을 차지하는 고전 사이의 연결고리를 탐색하는 작업이다. 사서삼경 위주의 동양 고전에 대한 그동안의 관점과는 궤를 달리한다.

세계 10여개 언어로 출간되어 큰 인기를 얻다

이 시리즈의 형식은 만화다. 일반인이 고전을 접하는 데서 부딪히는 가장 큰 난관은 난해함이다. 《주역》 같은 경우는 도무지 무슨 말인지 이해하기 어렵다. 저우춘차이는 화가이기도 하다. 단 한 번의 붓놀림으로 그림을 완성하는 출판만화 부문의 대가이다. 저우춘차이가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린 책들은 출간되자마자 큰 인기를 끌더니 전 세계 10개가 넘는 언어로 번역되어 각 나라에서 해마다 판을 거듭하는 스테디셀러로 자리잡았다. 저우춘차이의 작업은 내용을 희화해버리는 통상적인 만화와는 차원을 달리한다. 《만화 주역》은 친근한 그림을 곁들임으로써 거대한 산 같았던 고도의 추성성과 난해함을 극복할 수 있게 해준다. 《논어》는 대부분 공자와 제자들 사이의 문답으로 이루어져 있다. 그런 형식적 특징이 《만화 논어》에서 더욱 빛을 발한다. 힘든 방랑생활 중에 주고 받는 사제간의 대화가 한층 생동감을 발휘해 이해의 폭을 넓혀준다. 또한 빛나는 유머가 잘 녹아듦으로써 공자의 사상을 한층 풍요롭게 만들고 있다. 그러면서도 정확한 고증에 의한 현대적 해석이 이 책들의 미덕이다.

드라마처럼 생동감 있는 스토리텔링 《논어》!

공자의 사상을 담아낸 《논어》는 동양사상사의 가장 큰 줄기를 대표하는 유가의 경전이다. 공자는 ‘덕’으로 민중을 교화하고 ‘덕치’라는 경영철학으로 현실세계를 바로잡으려 한 이상주의자였다. 그의 일생에서 가장 드라마틱한 부분은 50세 후반부터 14년간에 걸친 망명 생활일 것이다. 《만화 논어》에는 목숨을 위협 받고 며칠씩 끼니조차 잇지 못하는 힘든 생활 속에서 생사고락을 함께한 공자와 제자들의 모습이 생생히 담겨 있다. 마치 한 편의 드라마처럼 생동감 넘치고 흥미진진한 스토리텔링이 전개된다. 그런 예사롭지 않은 사제관계가 있었기에 공자의 가르침이 후대에 전해지고 중국사상사에서 지배적인 지위를 차지할 수 있었다. 일찍이 이런 《논어》는 없었다.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오랜 기간에 걸쳐 저우춘차이 선생은 철학, 과학, 문화 분야의 고전을 연구하고 보급하는 일에 온 힘을 다하고 있다. 그가 발표한 저작들은 국내외에서 크게 환영받고 있다. … 광범위한 독자, 특히 청소년 독자들이 《논어》를 이해하는 데 든든한 길잡이 역할을 해줄 것으로 확신한다.
- 첸쉰 (칭화대학교 사상문화연구소 소장·교수)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5,2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