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닫기
사이즈 비교
소득공제 강력추천
미리보기 사이즈비교 공유하기

쇼핑 앤 더 시티 Shopping and the City

: 런던, 뉴욕, 홍콩, 도쿄, 상하이

리뷰 총점7.3 리뷰 12건
베스트
건강 취미 top100 10주
구매 시 참고사항
2월의 굿즈 : 산리오캐릭터즈 독서대/데스크 매트/굿리더 더플백/펜 파우치/스터디 플래너
내 최애 작가의 신작 '최신작' 먼저 알림 서비스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월간 채널예스 2023년 2월호를 만나보세요!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06년 07월 15일
쪽수, 무게, 크기 235쪽 | 586g | 171*240*20mm
ISBN13 9788959868933
ISBN10 8959868930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Prologue

01 Seoul
한국에서 쇼핑을 가장 잘해야 하는 잡지 기자의 한 달 스케줄
쇼핑의 달인, 10년차 잡지 기자의 쇼핑 아지트

02 London
런던이 세계에서 가장 쇼핑하기 좋은 진짜 이유
1. 관광객 말고 진짜 런더너들이 사랑하는 리얼 쇼핑 스트리트
2. 런던에 살면서 일주일에 꼭 한 번씩은 들렀던 My Best Shop
3. 쇼핑의 하이라이트, 주말 마켓 쇼핑
4. 고급슈퍼마켓에서 알뜰하게 쇼핑하기
5. 없는게 없는 런던 파머시
6. 개성만점, 백화점 쇼핑
7. 음식 맛 별로인 런던에서 찾아낸 최고 맛집
8. 살아있는 박물관, 런던 서점 쇼핑
9. 하루만에 다녀오는 런던 근교 여행

03 New York
1. 뉴요커들이 강추하는 뉴욕 백화점
2. 바쁜 출장 중 짬내서 쇼핑하기
3. 일부러 찾아가는 '섹스 앤 더 시티'의 명장소
4. 뉴욕 빌딩 숲에서 찾아낸 보석같은 맛집

04 Shanghai
1. 백화점 '명품'부터 시장표 '짝퉁'까지 원스톱 쇼핑
2. 비행기와 의자 빼고 다 먹어 본 맛 쇼핑

05 Hongkonh
1. 매혹당할 확률 100%, 명품 사냥
2. 인터넷 쇼핑몰 운영자들이 바잉하러 가는 곳
3. 하루만에 접수하는 홍콩 여행
4. 홍콩 여행의 기술

06 Japan
1. 숨은 매력속으로, 빈티지 사냥
2. 잡지 기자들의 쇼핑 족보
3. 하루만에 접수하는 일본 여행
4. 일본 여행의 기술

저자 소개 (1명)

회원리뷰 (12건) 리뷰 총점7.3

혜택 및 유의사항?
가이드북을 대체할수는 없다.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3점 t**********o | 2007.12.31 | 추천1 | 댓글0 리뷰제목
이 책을 초판과 개정판 모두 가진 사람으로서....... 한마디 하자면,   이 책은 서울에서 읽을때 재미있는 책이다. 현지에 가져갈때는 그저 가이드북에 이 책의 일부 내용(필요한 부분)만 메모하거나 지도에 체크하면 그만. 현지로 들고갈 필요도 없고, 이 책이 가이드북을 대체하는 것도 아니다.   해당 도시별로 보이는 특색있는 매장을 아는데는 꽤 도움이 된다.;
리뷰제목

이 책을 초판과 개정판 모두 가진 사람으로서.......

한마디 하자면,

 

이 책은 서울에서 읽을때 재미있는 책이다.

현지에 가져갈때는 그저 가이드북에 이 책의 일부 내용(필요한 부분)만

메모하거나 지도에 체크하면 그만.

현지로 들고갈 필요도 없고, 이 책이 가이드북을 대체하는 것도 아니다.

 

해당 도시별로 보이는 특색있는 매장을 아는데는 꽤 도움이 된다.

홍콩이나 상하이등 중국계 도시는 좀 약한편,

하지만 그 외의 도시들은 가이드북이 잡아내지 못하는 참신한 정보도 꽤 있는 편이다.

참고로 지도는 다음부터 아예 없애는것도 좋은듯,

아님 아예 좀 지도처럼 만들던가....

지도의 횅한 라인에 백화점만 마크해 놓아봐야 우리같은 우매한 독자들은

알아보지도 못한다.

 

 

댓글 0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쇼핑매니아가 쓴 책이라 할수없는... 내용 평점2점   편집/디자인 평점3점 s******i | 2007.02.03 | 추천1 | 댓글0 리뷰제목
제목이 "쇼핑 앤 더 시티"가 아니라, "쇼핑 앤 런던"으로 바뀌어야 한다. 저자가 런던에서 잠시 있었기때문에 그 부분의 내용은 그나마 충실하지만 나머지 곳은 책을 쓰기위해서 1주일정도 후다닥 방문해서 쓴 티가 많이 난다.    심지어 상해 부분은 왜 상해가 들어갔나 하는 느낌이 들고 홍콩의 내용도 인터넷 정보보다도 못하다.    책의 편집이 잡지처럼;
리뷰제목

제목이 "쇼핑 앤 더 시티"가 아니라, "쇼핑 앤 런던"으로 바뀌어야 한다.

저자가 런던에서 잠시 있었기때문에 그 부분의 내용은 그나마 충실하지만

나머지 곳은 책을 쓰기위해서 1주일정도 후다닥 방문해서 쓴 티가 많이 난다. 

 

심지어 상해 부분은 왜 상해가 들어갔나 하는 느낌이 들고

홍콩의 내용도 인터넷 정보보다도 못하다. 

 

책의 편집이 잡지처럼 되어서 익숙하고 끌려서 샀으나 돈 많이 아까운책.

 

 

 

 

 

 

 

 

 

 

 

 

 

 

 

 

 

댓글 0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소핑을 하고자 하는 여행자... 내용 평점3점   편집/디자인 평점3점 | 2006.12.27 | 추천1 | 댓글0 리뷰제목
책의 지은이는 바로 이승연이 사회를 보고 있는 케이블TV에서 해외 리포터로 책의 내용이 비슷한 곳을 실제로 보여주었다. 사실 이렇게 쇼핑을 위한 여행을 하는 사람은 소수일 것이다. 하지만 벼룩시장과 서점들의 소개를 보자면 여행을 준비하는 자에게 필요한것 같다. 여행 가이드들이 소개하는 비싼 곳보다 더 저렴하거나 꼭 물건을 구입하지 않더라도 그 나라의 문화를 한번 볼;
리뷰제목
책의 지은이는 바로 이승연이 사회를 보고 있는 케이블TV에서 해외 리포터로 책의 내용이 비슷한 곳을 실제로 보여주었다. 사실 이렇게 쇼핑을 위한 여행을 하는 사람은 소수일 것이다. 하지만 벼룩시장과 서점들의 소개를 보자면 여행을 준비하는 자에게 필요한것 같다. 여행 가이드들이 소개하는 비싼 곳보다 더 저렴하거나 꼭 물건을 구입하지 않더라도 그 나라의 문화를 한번 볼 수 있다는 점도 있다. 다시 말해 생활근접한 곳까지 경험할 수 있다는 점이다. 그런 점에서 필요한 책이 아닐까 한다. 책의 내용도 서점, 벼룩시장, 박물관, 아울렛점 등으로 나눠서 소개를 하고 있기에 또한 가는 방법까지 잘 소개해 있다. 잡지나 방송에서 여기저기가 좋아요, 한전 가보세요,라고 하지만 , 실제 여행을 하면서 그렇게 방문하기란 쉽지 않다. 일단 길도 잘 모르는 초행자라면 말이다. 그렇다고 여행안내서를 보면서 여거저기 기웃거리기도 힘든다면.... 이런 책하나쯤 들고 가면서 구석구석 살펴볼 수도 있다는 것이다. 굳이 내가 가보고 싶지도 않는 곳까지 가는 것이 아니라 이번 여행에선 꼭 이런 곳이 가고 싶다. 그리고 돌아갈때 선물을 사야한다면.... 고민을 할때 필요하지 않을까 싶다.
댓글 0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 절판 상태입니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