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공유하기

다섯시 반에 멈춘 시계

[ 반양장 ]
강정규 저 / 박문희 그림 | 문원 | 2002년 04월 30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리뷰 총점9.6 리뷰 4건
구매 시 참고사항
  • 본 도서의 새 책이 출간되었습니다.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카트라이더 세계 대모험 1 미국』 응원 댓글 이벤트
2월의 굿즈 : 산리오캐릭터즈 독서대/데스크 매트/굿리더 더플백/펜 파우치/스터디 플래너
내 최애 작가의 신작 '최신작' 먼저 알림 서비스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월간 채널예스 2023년 2월호를 만나보세요!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02년 04월 30일
쪽수, 무게, 크기 176쪽 | 305g | 153*224*20mm
ISBN13 9788986396430
ISBN10 8986396432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그림 : 박문희
성신여자대학교 산업미술과를 졸업하고, 현재 어린이를 위한 책에 그림을 그리고 있다.

작품으로는『이솝 이야기』『탈무드』『과학 동화』『세계 위인 스티븐 호킹』등이 있다.
저자 : 강정규
1941년 충남 보령에서 출생하여 서라벌 예대 문예 창작과를 졸업하였다. 1975년 <소년>에 동화가, 1975년 <현대 문학>에 소설이 추천되어 글쓰기를 시작하였다. 한국 아동 문학상, 대한민국 문학상, 방정환 문학상 등을 수상하였으며 현재 장안 대학 문예 창작과 겸임 교수이며 아동문학 계간지 <시와 동화>의 주간 겸 발행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돌이 아버지』『큰 소나무』『작은 학교 큰 선생님』등이 있다.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진서(眞書)란 한문을 가리킨다고 했다. 우리 한글을 업신여겼던 옛 어른들이 그렇게 불렀다고 한다. 그런 할머니가 나를 때린 어머니를 꾸중하시고 나서 이러저러하게 일을 해결하라고 가르치고 계셨다. 나는 할머니의 무릎을 껴안으며 코를 박고 냄새를 맡았다.

"울 애기, 아무 걱정 말구 할미허구 자자."

할머니가 내 몸을 바로 누이며 말씀하셨다.

나는 잠든 척 모로 쓰러졌다. 어머니가 베개를 베주시고, 삼베 홑이불을 덮어 주셨다. 무논에서 개구리 우는 소리가 들려 왔다.

"모기장두 쳐 주구, 마당에 모깃불을 놓아라. 그러구 저러구 저녁을 못 먹구 자서 어쩐다냐, 울 애기……"

할머니가 내 궁둥이를 두들기며 말씀하셨다.

나는 혼자 빙그레 웃었다.
---pp.74~75

회원리뷰 (4건) 리뷰 총점9.6

혜택 및 유의사항?
어른들을 위한 동화 [다섯시 반에 멈춘 시계] 강정규, 문원, 2002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 2011.09.27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어른들을 위한 동화 [다섯시 반에 멈춘 시계] 강정규, 문원, 2002 구수한 충청도 사투리가 있는 감동적인 줄거리를 가진 동화다. 언제나 무뚝뚝한 아버지. 손자에게 무한한 사랑을 보내는 할머니. 항상 옆에서 살들이 챙겨주시는 어머니. 우리가 흔히 보는 그런 집안의 이야기다. 하지만 이 책은 아버지와 아들이 꼭 함께 읽어야 할 동화다. 중학교 다니는 인규는 동네 친구 경;
리뷰제목

어른들을 위한 동화 [다섯시 반에 멈춘 시계] 강정규, 문원, 2002

구수한 충청도 사투리가 있는 감동적인 줄거리를 가진 동화다. 언제나 무뚝뚝한 아버지. 손자에게 무한한 사랑을 보내는 할머니. 항상 옆에서 살들이 챙겨주시는 어머니. 우리가 흔히 보는 그런 집안의 이야기다. 하지만 이 책은 아버지와 아들이 꼭 함께 읽어야 할 동화다.


중학교 다니는 인규는 동네 친구 경호에게 손목시계를 빌린다. 가지고 싶었던 시계. 그러나 시골 버스정류장 변소에 빠뜨린다. 손목시계는 점점 더 깊이 똥통 속으로 들어가버린다. 드디어 아버지는 변소에서 손목시계를 찾기 시작한다.


요즘 아이들이라면 상상도 할 수 없는 이야기다. 요즘 시골집들도 모두 수세식 화장실로 바뀌어 있으니, 어떻게 알 수 있을까? 지금 아이들에게는 단지 냄새는 똥이지만, 그 시절 똥은 농사를 짓기 위해서 꼭 필요한 소중한 것이었다. 이젠 아득하게 멀어져 버린 그 때의 추억들을 이 책 속에서 다시 떠올린다. 꾸불꾸불한 고향길. 시골 정류소의 냄새 나는 변소. 묵묵히 지켜보는 아버지.


단지 작은 실수로 잃어버린 시계 때문에 할머니와 어머니는 아버지 몰래 쌀을 팔아서 경호에게 새 시계를 사 주었다. 하지만 동네에는 안 좋은 소문이 돌기 시작한다. 인규가 시계를 잃어버린 것이 아니라 팔아먹었다고 사람들이 수군거렸다. 아들의 명예를 위해 아버지는 30리 길을 똥지게를 매고 간다.


누구나 이렇게 억울한 누명을 써 본 적이 있을 것이다. 물질적인 것은 해결할 수 있지만, 조직이나 집단 속에서 억울하게 소외된다는 것은 어른이나 아이 할 것 없이 정말 힘든 일이다. 그런 일을 아버지가 해결한다. 현덕의 [나비를 잡는 아버지]처럼 고향 집에 계시는 아버지가 보고 싶어지는 동화다.


끝 2011.09.27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다섯 시 반에 멈춘 시계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 2009.02.09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가끔은 책본문보다 저자가 쓴 서문을 먼저 챙겨 읽기도 하는데,강정규 선생님의 "책머리에"를 읽으며 본문으로 들어가기도 전에 벌써 감동 제대로다.^^할머니와 똥 얘기,아버지와 어머니 얘기,참사람 얘기를 하시는 선생님의 말씀만으로도 가슴이 뭉클거리니....   1학년 때 운동회 날 만국기 아래서 똥을 싼 인규. 늘 달리기에서 꼴등만 하던 인;
리뷰제목

가끔은 책본문보다 저자가 쓴 서문을 먼저 챙겨 읽기도 하는데,강정규 선생님의 "책머리에"를 읽으며 본문으로 들어가기도 전에 벌써 감동 제대로다.^^할머니와 똥 얘기,아버지와 어머니 얘기,참사람 얘기를 하시는 선생님의 말씀만으로도 가슴이 뭉클거리니....

 

1학년 때 운동회 날 만국기 아래서 똥을 싼 인규.

늘 달리기에서 꼴등만 하던 인규.

어눌하고 순둥이일것만  같은  인규가 그려지며 웃음 실룩거리는데 6학년때에 달리기에서 일등을 하며 들어와 할머니가 기쁨의 환호를 지르시는 장면에선 나도 눈이 등잔만 해졌다....아윽! 근데 너무나 느리게 달려서  다음조가 다 따라 온 거라니...배꼽 빠지게 웃는다란 이럴때 쓰는 말이렷다.ㅎㅎㅎ

 

이른 아침에 마당을 비질하고 쇠죽을 쑤시며 등에서 지게가 떨어지는 날이 없는 아버지.

새벽밥을 지어 인규의 왕복 60리 학교길을 준비하시는 엄마,언덕길까지 손주를 배웅하는 할머니...

아주 오래된 영화같은 시골집 정경이 눈앞에 가득 펼쳐지며 가난하지만 소박하고 정겨운 사람살이 냄새에 흠뻑 젖어든다.

위,아래 마을 통틀어 달랑 두명인 인규와 경호의 등교길을 함께 하노라면 불과 몇십년전의 우리네 얘기가 맞을까 싶은 의구심마저 들 정도이다.그렇게 우리네 어른들은 학창시절를 보내셨겠지.나조차 흑백영화처럼 아득한 등교길을 아파트에서 나가 10여분 거리에 학교가 있는 아이들이 어찌 상상하기조차 쉬울까?

 

다소,아니 좀 많이 얌체스러운 한 학년 위의 길동무 경호의 처신을 보면서 그래 꼭 저런 친구가 한 두명은 있지하며 고개 끄덕이게 되고 그런 경호의 시계를 빌려차고 해수욕 갔다 역 화장실에 시계를 빠뜨리는 사고가 생기고 그로 말미암아 인규는 물론 온 가족이 겪는 일련의 소동은 가족을 한번 더 돌아보게 한다.

하얀 쌀밥을 명절 때나 구경 하던 시절에 쌀 닷말을 주고 새시계로 물어주고 오시며 울음을 터뜨리시는 인규 어머니.

더 좋은 새시계로 돌려받고도 이악스럽게 인규를 도둑 누명을 씌우며 해코지 하는 경호와 온동네에 나쁜 아이로 소문이 퍼져 앓아눕게 되는 인규.급기야 모든 사실을 알고 울분을 참지 못하는 아버지는 술로서 화를 삭이며 분해 하시는데...

인규할머니의 사랑의 극약 처방,

"시계를 빠뜨린 동포역 변소간 똥 다 퍼기"

이 웃지도 울지도 못할 할머니의 처방을 묵묵히 실행해나가는 아버지와 그 곁을 지켜나가는 인규를 보며 할머니의 한없는 신뢰와 사랑이야말로 어떤 경우라도 사람을 살려낼 수 있는 마법의 묘약이 아닌가 생각한다.

 

다섯시 반에 멈춘 시계를 만지막 거리는 어른이 된 인규.

30년이 지난 세월속에 동포역 화장실 구린내는 사라졌을지언정

할머니와 아버지의 그 사랑은 매일을 살아가는 시계의 시침이 되고 분침이 되었겠지.

 

아이들이 유난히 좋아하는 똥얘기가 이렇게 가슴 뭉클할 줄....

이 책을 읽는 아이들 맘에 인규네 가족의 지극한 사랑이 오래 오래 발효되었으면 한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아버지가 그리워요.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 2009.01.08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서두에 샘물같은 동화를 쓰고 싶다는 작가의 말이 마음에 와 닿는다.    주인공 인규는 친구 시계를 빌렸다가 변소에 빠트리고 만다.    인규는 죄책감에 밤새 시계 찾는 꿈을 꾸지도 하고,   어머니께 심한 꾸지람을 듣는다.    그러나 그보다 서 맘이 상한 건 친구가 자신을 의심하는 말이다.    친구는 그냥 해본 말이라지만;
리뷰제목

서두에 샘물같은 동화를 쓰고 싶다는 작가의 말이 마음에 와 닿는다. 

 

주인공 인규는 친구 시계를 빌렸다가 변소에 빠트리고 만다. 

 

인규는 죄책감에 밤새 시계 찾는 꿈을 꾸지도 하고,

 

어머니께 심한 꾸지람을 듣는다. 

 

그러나 그보다 서 맘이 상한 건 친구가 자신을 의심하는 말이다. 

 

친구는 그냥 해본 말이라지만 인규의 마음은 얼마나 답답하고

 

울고 싶고 화가 났을까 싶다. 

 

순박하고 인자하신 인규 아버지는 아들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변소의 똥을 다 푸게된다. 

 

아들을 위한 아버지의 마음이 가슴 찡하게 느껴진다. 

 

지금은 계시지 않은 아버지의 자리가 그리워진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