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네가 어떤 삶을 살든 나는 너를 응원할 것이다

공지영 | 해냄 | 2016년 08월 20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리뷰 총점9.5 리뷰 15건 | 판매지수 4,578
베스트
한국 에세이 top100 8주
[단독] 김신지 『시간이 있었으면 좋겠다』 북토크 & 선착순 친필 사인본
2월의 굿즈 : 산리오캐릭터즈 독서대/데스크 매트/굿리더 더플백/펜 파우치/스터디 플래너
내 최애 작가의 신작 '최신작' 먼저 알림 서비스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월간 채널예스 2023년 2월호를 만나보세요!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16년 08월 20일
쪽수, 무게, 크기 328쪽 | 446g | 135*195*30mm
ISBN13 9788965745716
ISBN10 8965745713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상품 이미지를 확대해서 볼 수 있습니다. 원본 이미지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작가의 말

잘 헤어질 남자를 만나라
그게 사랑인 줄 알았던 거야
칭찬은 속삭임처럼 듣고, 비난은 천둥처럼 듣는다
만일 네가 존재하지 않는다면
그저 한순간에 지나지 않는 때일망정 소중히 여기지 않으면 안 된다
네가 어떤 인생을 살든 나는 너를 응원할 것이다
삶은 우리보다 많은 걸 알고 있는 거 같아
희망은 파도처럼 부서지고 새들처럼 죽어 가며 여자처럼 떠난다
네 자신에게 상처 입힐 수 있는 사람은 오직 네 자신뿐이다
신은 우리 마음이 더욱 간절해지기를 기다리신 거야
인생에는 유치한 일이 없다는 것을 알았다
그녀에게도 잘못은 있었다
제가 할 수 있는 일과 할 수 없는 일을 구분하게 해 주소서
소망은 수천 가지이지만 희망은 단 하나뿐이다
작가가 되고 싶다면 돈을 벌어야 해
행복한 사람을 친구로 사귀렴
사랑은 아무도 다치게 하지 않는다
해야 한다는 성명서
우리 생에 정말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마음은 헤아릴 수 없이 외로운 것 오래전에 울린 종소리처럼
쾌락과 행복 중에서 선택해야 한다
바랄 나위 없이 삶이 만족스럽다
매일 내딛는 한 발짝이 진짜 삶이다
풀잎마다 천사가 있어 날마다 속삭인다. 자라라, 자라라

에필로그 다행이다, 정말 다행이다
작가 후기 보이지 않아도 널 응원하고 있단다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어떤 남자를 만나야 돼?’ 하는 물음에 10자 이내로 대답하라고 하면 엄마는 우선 이런 이야기를 할 수 있어.
‘잘 헤어질 수 있는 남자를 만나라.’
그래, 예전에 이런 말을 했을 때, 네가 깜짝 놀라던 걸 엄마는 기억해. 누가 엄마에게 요청하지도 않겠지만 엄마는 주례를 설 때도 그런 말을 해주고 싶어. ‘혹시 이혼하게 되더라도 서로에게 좋은 사람으로 남을 그런 결혼을 이어가십시오’ 하고.
어떤 사람을 만나거든 잘 살펴봐. 그가 헤어질 때 정말 좋게 헤어질 사람인지를 말이야. 헤어짐을 예의 바르고 아쉽게 만들고 영원히 좋은 사람으로 기억나며 그 사람을 알았던 것이 내 인생에 분명 하나의 행운이었다고 생각될 그런 사람. 설사 둘이 어찌어찌한 일에 연루되어 어쩔 수 없이 이별을 하든, 서로에게 권태로워져 이별을 하든, 마음이 바뀌어서 이별을 하든, 그럴 때 정말 잘 헤어져줄 사람인지 말이야. ―「잘 헤어질 남자를 만나라」중에서

누군가를 호감을 갖고 좋아하는 것은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과는 다르다. 흔히 사람들은 부모나 형제를 사랑하지만 좋아하지는 않는다고 말한다. 흔히 있는 일이다. 호감과 사람이 모두 중요하기는 하지만 같은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삶은 흐르는 강물과도 같아서 잠시 맴돌 수는 있지만 영원히 머무를 수 없다는 것을 말이야. 흘러가는 것, 흘러가야 하는 것, 흐를 수밖에 없고 흐르기를 원하는 그것들을 흘러가게 내버려둘 때, 그게 누구든, 그게 설사 나 자신이라 해도 그때 삶은 비로소 자유의 빛깔을 띠게 되지. 그래, 어려운 일이야. 엄마가 무서워하는 등산보다 더. 솔직히 말하면 엄마도 그래. 아직도 배우고 있단다. 친구를 나누거나 잃는 그 어려운 일을. ―「네가 어떤 인생을 살든 나는 너를 응원할 것이다」중에서

네 속에 없는 것을 네가 남에게 줄 수는 없다. 네 속에 미움이 있다면 너는 남에게 미움을 줄 것이고, 네 속에 사랑이 있다면 너는 남에게 사랑을 줄 것이다. 네 속에 상처가 있다면 너는 남에게 상처를 줄 것이고, 네 속에 비꼼이 있다면 너는 남에게 비꼼을 줄 것이다. 네가 사랑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는 어떤 의미로든 너와 닮은 사람일 것이다. 자기 속에 있는 것을 알아보고 사랑하게 된 것일 테니까. 만일 네가 미워하거나 싫어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는 너와 어떤 의미로든 닮은 사람일 것이다. 네 속에 없는 것을 그에게서 알아볼 수는 없을 테니까 말이야. 하지만 네가 남에게 사랑을 주든, 미움을 주든, 어떤 마음을 주든 사실, 그 결과는 고스란히 네 것이 된다. 이 사실을 깨닫게 되면 말 한마디 시선 하나가 두려워진다. 정말 두려워져. ―「너 자신에게 상처 입힐 수 있는 사람은 오직 너 자신뿐이다」중에서

엄마가 생의 가장 어려웠던 순간을, 우연히도 엄마의 도움이 절실하게 필요했던 사람들을 찾아보고 그리고 그것들을 극복했던 이야기를 너는 알고 있을 거야. 이제 엄마가 더 이상 엄마에게 닥칠 시련이 두렵지 않은 것은 그 비밀을 엄마가 체험했기 때문이지. 그 봉사와 그 사랑이 주는 해방과 구원. 네 인생에 어려운 일이 닥치거든, 네 힘으로 어쩔 수 없는 슬픔이 너를 압도하거든, 한 그릇의 밥, 한 줄기의 물, 한 방울의 눈물을 필요로 하는 사람에게 가거라. 엄마가 보증할게. 그들에게 줌으로써 너는 얻게 된다. 네가 필요한 모든 위로와 새로운 희망을 말이야.
너는 언제나 사랑을 선택해야 한다. 쾌락과 행복 사이에서 행복을 선택해야 한다. 탐욕과 우정 사이에서 우정을, 허영과 진심 사이에서 진심을. 그리고 반항하려거든 열렬히 해야 한다. ―「쾌락과 행복 중에서 선택해야 한다」중에서
--- 본문 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80만 독자를 사로잡은 감동의 베스트셀러

다가올 일을 미리 알려주지 않는 삶은 누구에게나 두렵다. 이 편지의 수신자인 스무 살의 ‘위녕’뿐 아니라 편지를 쓰는 마흔일곱의 엄마에게도 삶은 두렵고 어려운 것이다. 사람 사이에서 사랑하고 다투고 상처 입고, 남보다 못해 보이는 자기 자신에게 실망하는 것은 누구에게나 일어나는 일이다. 중요한 것은 이러한 삶을 얼마나 현명하게 겪어내는가 하는 것이다.
공지영 작가는 누구나 한 번쯤 고민해봤을 법한 인생의 문제들에 대해 자신의 경험과 인상 깊은 책 구절들을 이야기해주고 함께 고민하면서 상처 입고 고된 이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격려한다. 작가는 ‘잘 헤어질 남자를 만나라’, ‘네 자신에게 상처 입힐 수 있는 사람은 오직 네 자신뿐이다’, ‘사랑은 아무도 다치게 하지 않는다’, ‘인생에는 유치한 일이 없다는 것을 알았다’, ‘작가가 되고 싶다면 돈을 벌어라’ 등 우리가 사랑할 때 알아야 할 것들, 타인의 칭찬과 비난에 대처하는 법, 진로를 선택할 때 생각할 것들, 그리고 우리의 인생을 대하는 자세에 대해 자신의 솔직한 생각을 털어놓는다. 어떤 가치를 강요하지 않고, 오직 책을 읽어주고 자신의 이야기를 허심탄회하게 고백할 뿐이다. 하지만 그 이야기들을 듣다보면, 어느덧 그 속에서 우리 모습을 발견하게 되고, 마치 물이 소리없이 스며들 듯 자연스럽게 큰 위로를 얻는다.
작가가 ‘위녕’의 엄마이자 친구로서, 그리고 인생의 선배로서 든든한 버팀목이 되었듯이, 이 책이 힘들고 지친 이 시대의 청춘, 그리고 현실이 답답고 미래가 두려운 모두에게 좋은 친구가 되어줄 것이다. 더욱이 24장의 글에 어우러진 조광호 신부의 작품 ‘천사 시리즈’는 글을 읽는 내내 일어나는 감정의 울림을 보다 깊게 해준다.


회원리뷰 (15건) 리뷰 총점9.5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네가 어떤 삶을 살든 나는 너를 응원할 것이다.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b*****7 | 2020.03.10 | 추천1 | 댓글0 리뷰제목
절대 변하지 않고, 그자리에서 항상 내편이 되어줄 마음 따뜻해지는 책이다. 가끔은 가족도, 친구도 그 무엇으로도 위로가 되지 않을 때가 있다. 그럴 때 나는 책에서 위로를 받고, 응원을 받는다. 그 중 단연 최고의 응원책은 네가 어떤 삶을 살든 나는 너를 응원할 것이다 이다. 엄마가 한명 더 생긴 기분이다. 너무 든든하다. 책이 내게 주는 그 힘은 무엇보다고 강력하고 단단해;
리뷰제목

절대 변하지 않고, 그자리에서 항상 내편이 되어줄 마음 따뜻해지는 책이다. 가끔은 가족도, 친구도 그 무엇으로도 위로가 되지 않을 때가 있다. 그럴 때 나는 책에서 위로를 받고, 응원을 받는다. 그 중 단연 최고의 응원책은 네가 어떤 삶을 살든 나는 너를 응원할 것이다 이다. 엄마가 한명 더 생긴 기분이다. 너무 든든하다. 책이 내게 주는 그 힘은 무엇보다고 강력하고 단단해.

댓글 0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나의 힐링도서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k*****0 | 2019.09.26 | 추천1 | 댓글0 리뷰제목
여섯번 쯤 읽었습니다 힘이 필요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용기가 얻고싶을 때 그녀로 인해 다시 일어서게 됩니다 편지글에 쓰인 모든 책들을 다 찾아서 읽는 것이 제 남은 과제입니다 매번 읽을 때마다 힘이되는 작가님의 글에 너무나도 큰 감사의 마음을 드립니다! 담담한 수필을 좋아하는 사람이지만 공 작가님의 소설도 여행기도 모두 읽어보려합니다~ 작가님 따님도 글을 쓰신다고 하;
리뷰제목
여섯번 쯤 읽었습니다 힘이 필요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용기가 얻고싶을 때 그녀로 인해 다시 일어서게 됩니다 편지글에 쓰인 모든 책들을 다 찾아서 읽는 것이 제 남은 과제입니다 매번 읽을 때마다 힘이되는 작가님의 글에 너무나도 큰 감사의 마음을 드립니다! 담담한 수필을 좋아하는 사람이지만 공 작가님의 소설도 여행기도 모두 읽어보려합니다~ 작가님 따님도 글을 쓰신다고 하던데 따님글도 궁금하네요 이런 엄마를 두었으니요~~
댓글 0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네가 어떤 삶을 살든 나는 너를 응원할 것이다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r****y | 2019.09.16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제목이 너무나 마음에 와 닿아서 읽게 된 책으로 공지영작가님의 책은 정말 오랜만에 읽었네요 자신의 딸인 위녕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전하면서 감명깊게 읽은 책들을 소개하면서 써내려간 편지 같은 이야기가 참 매력있었고 무엇보다 딸을 가진 엄마들에게 많은 도움을 주는 책인 것 같네요 읽는 내내 너무나 공감이 되었고 역시나 작가님다운 책이라는 생각이 들었네요 제목이 나를 응;
리뷰제목

제목이 너무나 마음에 와 닿아서 읽게 된 책으로 공지영작가님의 책은 정말 오랜만에 읽었네요 자신의 딸인 위녕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전하면서 감명깊게 읽은 책들을 소개하면서 써내려간 편지 같은 이야기가 참 매력있었고 무엇보다 딸을 가진 엄마들에게 많은 도움을 주는 책인 것 같네요 읽는 내내 너무나 공감이 되었고 역시나 작가님다운 책이라는 생각이 들었네요 제목이 나를 응원하는 것 그것만으로도 만족이 되었던 책으로 힘든 분들에게 이 책을 추천해 드립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20건) 한줄평 총점 9.6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힘든 우리에게 스스로 위로하는 그런 책입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a******l | 2022.12.15
평점1점
제목이 열일한 책! 이 책, 저 책에서 가져운 인용 문구들로 사변적인 말만 늘어놓는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케*트 | 2022.06.23
구매 평점5점
좋아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로얄 t******6 | 2022.03.23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5,12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