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중국 핵심 강의

: 최소한의 중국 인문학

리뷰 총점9.3 리뷰 7건 | 판매지수 36
베스트
역사 top100 3주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2월의 굿즈 : 산리오캐릭터즈 독서대/데스크 매트/굿리더 더플백/펜 파우치/스터디 플래너
내 최애 작가의 신작 '최신작' 먼저 알림 서비스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월간 채널예스 2023년 2월호를 만나보세요!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17년 10월 25일
쪽수, 무게, 크기 456쪽 | 694g | 152*225*30mm
ISBN13 9791186536506
ISBN10 1186536500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시작하는 말 ㆍ004

제1강 신화_ 인간과 자연의 조화
인간과 자연은 한 몸ㆍ018
 *산해경은 어떤 책인가? ㆍ029
신의 시대에서 인간의 시대로 ㆍ031
 *전쟁의 신 치우와 붉은 악마 ㆍ041
우와 탕의 나라 ㆍ043
 *한자 개발자 창힐 ㆍ051

제2강 봉건_ 천자와 제후들
하늘의 질서를 인간계에 구현하다 ㆍ054
 *정의란 무엇인가? 백이와 숙제 ㆍ063
경쟁의 시대, 춘추전국 ㆍ065
 *왕과 공경대부 ㆍ074
전쟁의 시대, 전국시대 ㆍ076
 *‘~자’의 의미는 무엇이었나? ㆍ089

제3강 영웅_ 진의 천하통일과 한나라의 등장
진의 개혁과 진시황 ㆍ092
 *진시황 탄생비화 ㆍ102
유방과 항우, 누가 역사의 주인인가? ㆍ109
 *한중일 장기에 대하여 ㆍ120

제4강 춘추_ 인문학의 발원
시대의 모순이 철학을 낳다 ㆍ124
제자백가, 부국강병을 논하다 ㆍ134
공자, 동양의 등불 ㆍ147
 *중원과 중화사상 ㆍ153
모두가 평등한 세상을 꿈꾸다 ㆍ159
 *중국 나라 이름 붙이는 규칙 ㆍ167

제5강 전국_ 인문정신의 탐색과 심화
남방의 여유, 무위자연을 노래하다 ㆍ172
맹자와 순자의 사상 ㆍ186
법술세로 세상을 다스리다 ㆍ197
 *화씨벽과 황제 인장 ㆍ207

제6강 농민과 유목민_ 중원을 다투다
도전과 응전, 통일과 분열의 시대 ㆍ210
 *마르코 폴로와 동방견문록 ㆍ219
용병 세력, 중원의 강자가 되다 ㆍ238
 *당에 나라를 세운 고구려인 이정기 ㆍ248
치욕 그리고 만리장성 ㆍ250
중원을 차지한 몽골과 여진 ㆍ256
 *여전사 쿠툴룬 ㆍ265

제7강 중원과 유목민_ 오랑캐는 없다
중원의 변화_ 남방에 전해진 중국풍 ㆍ270
여자와 돈을 들여 평화를 얻다 ㆍ289
 *영화 [뮬란]의 실제 인물 ‘화목란’ ㆍ302
유목민에 대항한 영웅들 ㆍ304
 *햄버거의 유래 ㆍ316

제8강 사상의 변천_ 학문에서 종교로
창조의 시대에서 해석의 시대로 ㆍ320
 *중국의 과거제도 ㆍ330
신비주의 사조와 선종의 세계 ㆍ333
 *불교를 신봉했던 양무제 소연 ㆍ346
신유학과 주자학 ㆍ348
 *천지창조의 에너지원 ‘기’ ㆍ351

제9강 도교_ 민중의 마음을 달래다
도교는 무엇이고 어떻게 탄생했는가? ㆍ370
도교의 주요 신 ㆍ385
 *소림사와 쿵푸팬터 ㆍ393
도교와 연결되는 중국문화 ㆍ395

제10강 문학_ 시대의 소명에 답하다
인문학과 시의 세계 ㆍ402
 *항우와 사면초가 ㆍ412
건안과 당송의 문학 ㆍ414
 *「청명상하도」의 운명 ㆍ423
인간 탐험의 보고, 삼국지 ㆍ426
 *신으로 모셔지는 관우 ㆍ434
판타지의 세계, 수호지와 서유기 ㆍ437
 *날아라 수퍼보드, 마법천자문 그리고 드레곤볼 ㆍ449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그리스신화와 비교하면 중국신화에는 하늘과 땅을 창조하고 다스리는 강력한 힘을 가진 신이 없습니다. 그 이유는 자연을 바라보는 관점 차이 때문입니다. 서양에서는 특별한 존재들이 있어 이들의 힘에 의해 자연이 탄생하고 인간이 그 속에서 살아갑니다. 하지만 동양에서는 자연이 그냥 존재하는 것이고 인간은 그 자연과 함께 살아가는 존재입니다. 자연은 인간의 정복 대상이라고 보는 서양에 비해 동양에서 인간은 자연의 일부라고 보는 것이죠. 따라서 중국신화에서 주로 다루는 대상은 조상신의 모습이었습니다. 제1강/신화_인간과 자연의 조화 --- p.27

본격적으로 농업문명을 일군 국가는 관중평원 위수(渭水)가에 터를 잡은 주나라였습니다. 주나라 군주에게는 섬겨야 할 가장 중요한 두 곳이 있었습니다. 첫 번째는 조상신을 모신 사당이고 두 번째는 사직이었는데 ‘사’는 토지신이고 ‘직’은 곡물신을 의미합니다. 사직을 잘 돌보기 위해서는 농토가 중요했고 여기서 나온 산출물은 왕조를 유지하는 기반이기도 했습니다. 따라서 왕이 나라를 지키고 유지한다는 것은 조상 묘와 사직을 잘 지키고 때에 따라 제사를 지내야 한다는 것을 의미했습니다.
제2강/봉건_천자와 제후들 --- p.55

전쟁은 흔히 강한 군사력을 가진 나라가 이기는 것 같지만 실상은 경제력의 싸움입니다. 진시황이 전쟁준비를 마치고 기원전 230년 한나라를 필두로 제후국을 공략하기 시작해 기원전 221년 제나라를 마지막으로 멸망시킬 때까지 겨우 10년 걸렸습니다. 초나라를 멸했던 전쟁에서 소모한 군량미는 지금 단위로 계산하면 대략 50만 톤이었답니다. 그렇다면 10년 동안 쓴 군량미는 얼마나 되었을까요?
제3강/영웅_진의 천하통일과 한나라의 등장 --- p.101

하지만 유방의 생각은 달랐습니다. 봉건제는 이미 저물어가는 정치체제였고 중앙의 주나라는 멸망한지 오래되었으며 신분제도 점차 허물어지고 있었습니다. 더구나 자신은 미천한 평민 출신이었거든요. 진나라 군현제가 조금 무리한 제도임에는 틀림없지만 시대의 흐름에는 적합했습니다. 그래서 유방이 황제로 등극한 후 한나라에서는 봉건제와 군현제를 적절히 섞은 체제를 만들었고, 시간이 가면서 군현제로 완성해가는 현실론을 택했던 겁니다.
제3강/영웅_진의 천하통일과 한나라의 등장 --- p.117

공자는 이러한 봉건구조가 가장 이상적인 정치체제라고 생각했습니다. 그의 생각은 그가 말한 정명론(定命論)에 담겨 있지요. 공자가 제나라에 갔을 때 경공이 정치에 대해 묻자 이렇게 답했습니다. “임금은 임금답고 신하는 신하답고 아버지는 아버지답고 자식은 자식답게 되는 것입니다.” 당시는 주나라 이래로 내려오던 신분제가 무너지고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대부가 제후의 자리를 위협하고 대부의 신하가 대부를 공격했습니다. 이런 변화가 옳지 않다고 여긴 것이지요. 제4강 춘추_인문학의 발원 --- p.151

진왕은 법/술/세를 결합한 한비자(BC280~BC233)의 정치모략을 모두 접수했고, 실질적인 정책으로 실행해 전국을 통일할 수 있었습니다. 이로써 한비의 학설은 후세에 영원히 남겨지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법가의 사상을 현실적으로 실천했던 인물은 상앙이었습니다. 한비자보다는 윗대사상가였지만 진나라가 전국시대를 끝내고 통일을 이룩하는데 국가 혁신책을 기초했고 이를 실천했던 겁니다. 제5강 전국_인문정신의 탐색과 진화 --- p.205

유목민이 남으로 내려와 싸우는 목적은 생존을 위해서였습니다. 어차피 농민제국을 점령한다 해도 다스릴 능력이 없었기에 그들에게는 물품만 확보한다면 전쟁은 불필요했습니다. 초기에는 전투를 통해 힘을 겨루지만 농민측의 필요에 의해 평화를 돈을 주고 얻는 일이 벌어집니다. 한고조 유방이 흉노에 항복한 후 매년 여자와 공물을 바치는 것으로 협정을 맺었고 이는 대대로 내려오는 전통이 되었습니다.
제6강 농민과 유목민_중원을 다투다 --- p.232

유목민이 이동하는 경로에 살던 사람들은 자신들의 삶을 유지하기 위해 유목민과 싸울 수밖에 없었습니다. 결국 힘이 약한 사람들은 싸움에 지고 죽어야 했지요. 이 과정에 살아남은 이들은 황폐해진 고향을 떠나 각지로 흩어져야 했습니다. 북으로 갈 수 없으니 서이나 동, 특히 남으로 이동하게 됩니다. 아무래도 발달한 농업기술을 갖고 있던 사람들에게는 개척할 땅이 가장 중요했고, 서남에는 아직 개발되지 않은 황무지들이 많았습니다. 덕분에 이러한 중원인의 인구이동은 변방 지역을 중국인의 땅으로 만드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제7강/중원과 유목민_오랑캐는 없다 --- p.271,

기원전 2세기 무제 시대로부터 200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동양철학자들은 독자적인 사상을 창조하기보다는 역사적 권위를 지닌 고전의 주석을 다는 작업을 주요과제로 삼습니다. 남북조시대 현학의 추구, 송 시대 주자학과 명나라 양명학 등 기존사상을 기둥삼아 여기에 살을 붙인 사상들이 나옵니다. 덕분에 더 이상 새로운 철학사조는 탄생하지 않았죠. 제8강/사상의 변천_학문에서 종교로 --- p.322

종교형식의 도교는 아니더라도 전통문화의 하나로 여겨지는 도교문화에 대한 이해는 필수라고 여겨집니다. 중국 어디를 가나 만나는 도교사원, 화산과 태산 등 신성시하는 산 등, 중국인들의 문화에 깊숙이 자리 잡은 도교 습관 때문이죠. 우리나라에도 도교의 영향이 상당히 널리 퍼져 있습니다. 가장 권위 있는 한의학 서적인 『동의보감(東醫寶鑑)』은 도교철학을 전면에 내세우고 있고, 잘 살펴보면 도교/유교/불교가 함께 녹아들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제9강/도교_민중의 마음을 달래다 --- p.370

역사를 기록하는 입장이었던 농업제국 사람들은 북방 유목민이 언제나 두려운 존재이기도 했고, 중원을 차지한 그들이 너무 미웠습니다. 그래서 동진-송-제-양-진으로 이어지는 남조시대에서부터 삼국에서 활동하던 사람들의 활약은 재미있는 이야기로 바뀌기 시작했습니다. 한족과 농민의 대표세력으로 유비를 내세웠고, 중원에 유목민을 끌어들였던 조조를 간웅(간사한 꾀가 많은 영웅)으로 칭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유비 휘하에 있었던 상산 조자룡, 산서성 사람 관우, 무식하지만 용맹한 장비가 영웅이 되었죠. 제10강/문학_시대의 소명에 답하다
--- p.431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중원을 통일한 한나라 고조 유방은 40만 대군을 이끌고 흉노를 정벌하러 갔다 평성에서 포위되는 사건이 발생한다. 중국사에 기록된 평성지치(平城之恥, 평성의 치욕) 이후 유목민에게 매년 여자와 공물을 바치는 것은 대대로 내려오는 전통이 되었다. 한무제가 장건을 보내 실크로드를 개척하고 치욕을 안기 흉노를 정벌한 것으로 역사는 기록하고 있지만, 전투력 자체에서 현격한 차이를 보이기 때문에 중국으로써는 유화정책을 펼 수 밖에 없었다.

약 50년 간 송나라와 금(金)나라 양국간 화평의 교섭관계를 기록한 책인 ‘삼조북맹회편’에는 송나라 군사 2,000명이 금군 기병 17기를 상대하여 기병 단 1기도 얻지 못한 채 패배한 기록이 보인다.

유목민이 남쪽으로 내려와 싸우는 목적은 생존을 위해서였다. 기후는 변했고 수시로 추위와 배고픔이 닥쳤다. 더구나 그들에겐 사냥을 통한 동물 가죽과 목축을 해서 식량으로 쓰고 남은 고기 외에는 잉여 생산물이 없었다. 유목민에게는 절대적으로 탄수화물, 즉 곡식이 필요했고, 유목민은 농민에게 절대적으로 삶을 의존할 수밖에 없었다. 그들은 겨울 황하가 얼기를 기다려 남하하여 약탈을 일삼았다. 어차피 농민제국을 점령한다 해도 다스릴 능력이 없었기에 그들에게는 물품만 확보한다면 전쟁은 불필요했다.

그러다가 한나라 말기 끝없는 전쟁으로 인구가 줄어 북방 호족들이 중원에 옮겨와 살기 시작했는데 그들을 흉노, 저, 강, 갈 선비 5호라 불렀다. 사마염이 세운 진나라가 망하면서 중원에는 다섯 개 오랑캐가 나라를 세우고 망하기를 반복하는데, 선비족의 북위가 화북 지방을 통일하기까지 136년 동안 ‘오호난화’ 5호 16국 시대라 부른다. 이후 유목민이 지배층을 이루었던 통일제국 수당이 이어졌고, 잠시 분열기를 거쳤다가 한족이 중심이 된 송나라가 차지한다. 하지만 유목민의 위세는 여전했다. 요과 금이 북방을, 서쪽 지역을 퉁구스족 서하가 차지하고 있었다.
북조: 312~581
수,당: 581~907
5대10국: 907~960
북송: 960~1126
요, 금: 1121~1234
몽골: 1209~1368
명: 1368~1644
청:1644~1912

자세히 보면 중원을 차지했던 순수 농민제국은 북송시대 166년과 명나라 276 뿐이었다는 걸 알 수 있다. 1600년 간 유목민이 차지했던 시기가 1100년 이상으로 더 긴 기간이었다. 특히 몽골족 원나라와 만주족 청나라가 지배했던 기간에 중원의 문화는 크게 바뀌었다. 지배층이 강제하는 유목문화를 피지배층인 한족들이 무시할 수 없었을 것이다. 여성들이 입는 전통 의상인 치파오는 만주족으로부터 유래했으며 탕후루(과일꼬치), 백주 등 중국 요리 중 원나라시대부터 유래한 것이 상당히 많다.

중국 고대 문명은 중국만의 것이 아니다. 한국 나아가 우리가 동아시아의 세계관을 이해하려면 동양 문화의 원천인 중국을 알아야 한다. 최근 어려움을 두 나라 사이에 있지만 앞으로 중국과의 교역과 교류는 더욱 강화될 것이다. 현명한 사람은 여름에 털모자를 준비한다고 하지 않던가! 역사학자들이 말하지 못한 중국 역사의 명백한 진실, 현대 중국을 이해하는 지름길! 우리가 중국역사에서 유목민에 대해 주목해야할 이유이다.

회원리뷰 (7건) 리뷰 총점9.3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재미는 있으나, 부족한 내용 내용 평점3점   편집/디자인 평점3점 YES마니아 : 플래티넘 바*기 | 2018.01.24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5,000여 년 역사를 가졌다는 우리나라, 그리고 그 긴 기간 동안 서로 영향을 주며 받은 나라 중 하나인 중국. 뭐, 중국은 가까이 위치한 초강대국으로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었다. 많은 사상, 문화, 과학기술 등을 알려주었다고 한다. 우리의 역사 속에서 중국과 영향을 주고받지 않은 기간이 없다고 할 수 있다. 그리고 지금, 많은 나라가 서로 영향을 주며 살고 있는 지금도 중국과 우리;
리뷰제목

5,000여 년 역사를 가졌다는 우리나라, 그리고 그 긴 기간 동안 서로 영향을 주며 받은 나라 중 하나인 중국. 뭐, 중국은 가까이 위치한 초강대국으로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었다. 많은 사상, 문화, 과학기술 등을 알려주었다고 한다. 우리의 역사 속에서 중국과 영향을 주고받지 않은 기간이 없다고 할 수 있다. 그리고 지금, 많은 나라가 서로 영향을 주며 살고 있는 지금도 중국과 우리나라는 서로에게 많은 영향을 주고받으며 살고 있다. 특히, 중국이 점점 더 강대국으로의 지위를 확고하게 만들어가는 지금 중국에 대해 아는 것은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다. 아마도...


우리는 중국의 현재에 대한 모습을 잘 알지 못하고 있다. 아직도 중국산이라고 하면, 뭔가 국산보다 한 단계 낮은 단계의 제품, 혹은 가성비가 좋은 제품 정도로 인식되고 있다. 하지만 현재 중국은 점점 한국보다 많은 면에서 첨단을 달리고 있다. 생각해보라 인구 규모, 경제 규모에서 중국은 한국을 압도한다. 그들이 우리를 넘어서는 데는 약간의 시간만 필요할 뿐이다. "한국 현 세대는 중국인에게 저렴한 돈을 주고 마사지를 받는 처음이자 마지막 세대일 것이다"란 말을 어디서 들었던 기억이 있다. 100퍼센트 동감한다.


그런데 이 책도 마찬가지의 경향을 보이지만, 우리가 중국이라 하면 공자, 삼국시대, 진시황제의 중국 통일 등 주로 과거의 역사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학창 시절 배운 세계사나 철학사에서도 보통 우린 중국의 과거만을 다루고 있다. 그리고 국사에 나오는 중국의 모습도 우리 역사 속에서 발견할 수 있는 과거의 단편일 뿐이다.


학창 시절, 그리고 보통 약갼 역사에 흥미 있거나, 혹은 한국에서 대학교를 나온 사람이면 보통 중국사에 대해 전반은 알 것이다. 그러니까 이 책에서 설명한 많은 내용은 익숙할 것이라 생각한다. 그래서 이 책에 대한 아쉬움이 남는다. 중국이 2차 대전 후 공산으로 나가는 과정, 그렇게 우리가 아는 과거와 현재를 연결하는 과정에 대한 설명이 없다는 게 너무나도 아쉽다. 그 부분을 정말 내가 모르는 부분이라..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2017 결산] 중국 핵심 강의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인*은 | 2018.01.13 | 추천1 | 댓글0 리뷰제목
대한민국의 역사에서 중국과 중국문화가 끼친 영향력의 중요성은 더 설명할 필요가 없을 듯해요. 이 책은 현대 대한민국에 살고 있는 우리가 꼭 알아야만 하는 방대한 중국의 역사와 철학 및 사상에 대해서 유기적이고 알기 쉽게 그리고 핵심만 모아서 한 권으로 펴낸 책이에요. 이 책은 총 10강으로 나누어져 있는데 1강은 중국의 신화에서부터 시작해요. 천지;
리뷰제목

대한민국의 역사에서 중국과 중국문화가 끼친 영향력의 중요성은 더 설명할 필요가 없을 듯해요이 책은 현대 대한민국에 살고 있는 우리가 꼭 알아야만 하는 방대한 중국의 역사와 철학 및 사상에 대해서 유기적이고 알기 쉽게 그리고 핵심만 모아서 한 권으로 펴낸 책이에요.

 

이 책은 총 10강으로 나누어져 있는데 1강은 중국의 신화에서부터 시작해요천지를 창조한 반고와 인류를 창조자인 여와가 중국 신화의 대표적인 캐릭터들인데 이러한 신화는 그 문명이 어떻게 흐르고 발전했는지를 알려주고 있는 중요한 단서가 되요즉 그리스신화에서

보이는 강력한 신들에 비해 중국 신화에서는 신들이 그런 힘이 없는 자연 그대로에요즉 자연은 그냥 존재하는 것이고 인간의 그 자연과 함께 살아가는 존재로 묘사되죠저자는 이러한 관점의 차이는 이후 동서양의 철학과 역사의 차이를 만들어 내게 된다고 보고 있어요.

 

2강과 4강 그리고 5강에서는 신화의 시대를 지나 하은주 시대를 거쳐서 수십 개국으로 나누어져 천하를 다투었던 춘추전국시대를 다루어요이 시대에 만들어진 유학 노장 사상 등 제자백가의 사상들이 지금의 현대 중국과 한국을 비롯한 주변국까지 지배하는 중국의 대표적 철학과 사상으로 자리매김해요.


3강에서는 수백 년을 지속했던 춘추전국시대를 통일해낸 진나라의 진시황과 그 뒤를 이어 초한지나 장기의 한나라 초나라로 유명한 항우와 유방간의 전쟁이 이어지고 이 전쟁에서 유방이 최종적으로 승리함으로서 이후 수백 년을 지속하게 되는 통일국가인 한나라가 성립하게 되는 과정을 그려요.

 

6강과 7강은 중원과 유목민의 관계에 대한 내용을 다루었어요중국역사에서 중원을 차지했던 순수 농민제국은 북송시대 166년과 명나라 276년뿐이었다는 걸 알 수 있죠. 1600년 간 유목민이 차지했던 시기가 1100년 이상으로 더 긴 기간이었다특히 강력했던 몽골족 원나라와 만주족 청나라가 지배했던 기간에 중원의 문화는 크게 바뀌었는데예를 들어 탕후루(과일꼬치), 백주 등 중국 요리 중 원나라시대부터 유래한 것이고 여성들이 입는 전통 의상인 치파오는 만주족으로부터 유래했으며 그 밖에도 현재까지도 남아 있는 수많은 풍습이 유목민 풍습들이에요.

 

8강은 유학이 교조화 및 종교화되면서 유교가 되어 특히 우리나라에서 이성적인 토론조차 막고 다른 사상들을 사문난적이라고 이단으로 모는 현상도 벌어지게 되요. 9장 노장사상이 도교로 변화는 내용을 다루어요. 10강은 중국의 인문학과 시 그리고 수호지 서유기 같은 대중문학을 다루고 있어요마지막에는 찾아보기를 두어서 중요 단어들을 통해서 앞 내용들을 찾아볼 수 있게 배려해 놓았어요또 한 페이지짜리 중국사 연대표도 부록으로 제시하고 있는 등 여러 가지 편의를 많이 배려한 정말 알기 쉬운 책이에요.

 

중국을 알기 위해서 뿐 아니라 중국문화에 영향을 받은 우리나라를 알기 위해서라도 중국 고전에 대한 이해는 필요하도 생각해요특히 이 책은 어려운 고전을 핵심만 쉽게 알려주는 대단한 장점이 있으니 고전을 직접 읽기 힘드신 분들이라면 이 책으로 대신해서 중국고전의 핵심을 파악해보시면 좋을 듯해요.

 

댓글 0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2017 결산] 중국 핵심 강의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고* | 2018.01.11 | 추천1 | 댓글0 리뷰제목
 이책은 일제 강점기 전후로는 일본이, 해방 이후에는 미국이 한반도에 특히 대한민국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국가라면 지난 5천여 년의 역사를 통틀어 가장 큰 영향을 미쳤던 나라는 단연 중국일 것입니다. 더 정확하게 말하면 황화문명이 탄생한 장소인 중원으로부터 영향력이 가장 컸습니다. 그곳에서부터 유학을 비롯한 제자백가의 다양한 사상이 전해졌고 다양한 문화와;
리뷰제목

 

이책은

 

일제 강점기 전후로는 일본이, 해방 이후에는 미국이 한반도에 특히 대한민국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국가라면 지난 5천여 년의 역사를 통틀어 가장 큰 영향을 미쳤던 나라는 단연 중국일 것입니다. 더 정확하게 말하면 황화문명이 탄생한 장소인 중원으로부터 영향력이 가장 컸습니다. 그곳에서부터 유학을 비롯한 제자백가의 다양한 사상이 전해졌고 다양한 문화와 종교가 건너왔습니다.

 

그런데 19세기 중반 이후 정치적 혼란을 겪어 힘이 약해졌던 중국이 경제성장을 발판으로 세계경제 2위의 G2국가가 되는 등 다시 그 힘을 되찾아가고 있습니다. 저자는 그러한 현실아래 현대 중국을 제대로 알기 위해서 중국인의 특징인 인문주의와 실용정신 어디에서 왔는지를 찾아보기 위해서 이 책을 썼다고 ‘시작하는 말’에서 전하고 있습니다.

 

 

이책의 내용

 

이 책의 목적은 인문주의 생각이 투철한 중국 제대로 이해하기라고 합니다. 사상과 철학 측면에서 이 책 전반을 통해서 어떤 과정을 거쳐서 중국인의 머릿속에 실용주의 생각이 자리 잡았는지를 찾아보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중국 철학은 어떤 변화 과정을 거쳐서 유가사상이 유교가 되고 노자에서 도교가 탄생했는지 그 핵심사상이 무엇이었는지를 이 책의 8강의 사상의변천-학문에서 종교나 9강 도교-민중의 마음을 달래다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중국의 역사와 정치 측면에서 보면 삼국지 서문에 "합구필분(合久必分) 분구필합(分久必合), 합쳐지면 나눠지고 나눠지면 합쳐진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 말은 끊임없는 통일과 분열의 시대를 반복하고 있는 중국 역사의 특징을 요약하는 말입니다. 이 분열의 시대는 외부인의 이주에 의해 초래된 경우가 많은데, 북방 유목민 남하가 주로 가장 큰 요인이었습니다.

 




역사를 기록하는 농경제국 역사가들은 유목민들이 중원을 지배했어도 중원의 거대한 문화역량에 흡수되어 유목민의 자취가 대부분 사라졌다고 기록하고 있고 우리도 그렇다고 학교에서 배웠지만 유목민의 영향이 아직도 곳곳에 남아 있는 것이 드러나고 있고 사실 유목민들의 역사와 사상 그리고 풍습을 빼고 화이사상만으로는 중국을 이해하기 어려운 대목이 여러 곳에서 발견됩니다. 예를 들어 중국에서 여성의 지위가 높은 것, 돈을 중시하는 풍토가 있는 것 등은 중원에 북방 유목문화의 영향이라고 파악하고 있습니다.

 

 

마치며

 

우리나라는 중국의 영향을 많이 받아 이 책의 중국 사상도 친근하 사상들이 많습니다. 특히 유교문화의 특징인 의리를 중시하고 윗사람을 공경하고 제사를 중시하는 문화는 오히려 중국보다 한국사회에 더 많이 남아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즉 우리 자신을 알기 위해서라도 중국에 대해서 잘 알아야 하는 것입니다.

 

이 책은 이처럼 반드시 읽어야만 하지만 방대하고 어려워서 읽지 못하던 중국 고전에 대해서 최소한의 핵심을 정말 알기 쉽게 강의하여 주는 책입니다. 최소한의 중국의 역사와 사상에 대해서 알고 싶으신 분들의 일독을 권합니다.

 

댓글 0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한줄평 (5건) 한줄평 총점 9.2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3점
대략적 내용 요약으로는 괜찮았음. 허나 검수를 제대로 안한건지 오자와 탈자가 있는게 아쉬움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l****9 | 2021.11.14
평점5점
중국을 살짝 ,... 엿볼 수 있다. 하지만 깊이는 좀 아쉽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로얄 바*기 | 2018.01.19
평점5점
정말 재미나고 쉽게 읽힙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r********r | 2017.11.07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6,2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