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리뷰 총점9.2 리뷰 8건 | 판매지수 564
정가
9,500
판매가
8,550 (10% 할인)
YES포인트
배송비?
2,000원 해당 도서 포함하여 만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이 상품의 수상내역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지역변경
  •  국내배송만 가능
  •  최저가 보상
  •  문화비소득공제 신청가능
2학기로 캠핑을 떠나요! - NBAKIDS 문구세트/슬링백 증정
어른의 그림책장 - 엽서 세트를 드려요
전사 상품권
9월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1999년 06월 30일
쪽수, 무게, 크기 50쪽 | 188*257*15mm
ISBN13 9788952783073
ISBN10 8952783077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밤을 싫어하는 할머니 힐드리드는 밤을 몰아내기 위해 안간힘을 쓰지만, 밤은 할머니 곁을 떠나지 않는다. 밤새도록 밤과 씨름하다가 아침이 밝아올 무렵에야 할머니는 잠이 든다. 그리고 낮이 끝나고 어둠이 내리면 깨어난다. 그래서 언제나 할머니는 밤말고는 대할 수 없다. 밤에 자고 아침에 일어나면 밤은 물러나고 없을텐데, 어리석게도 할머니는 밤을 쫒아내는 일에만 열심이다.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저자 : 아놀드 로벨 (그림)
아놀드 로벨(1933∼1987)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태어났고, 플랫 인스티튜트에서 미술 공부를 했다. 주로 펜으로 드로잉을 한 다음 수채화 물감으로 채색을 하는 그의 그림은 아주 재미있고 편안해서 아이들에게 인기가 많다. <우화들>, <개구리와 두꺼비는 친구>로 칼데콧 상을 받았다.
▶역자 : 정대련
정대련은 이화여자대학교 교육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문학 석사 및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동덕여자대학교 아동학과 부교수로 재직 중이다, 저서로는 《생각해 보니까····생각이 있어요》, 《외할머니 육아법》 들이 있고 공저로는 《교육 철학 에세이》, 《한국 교육의 사상적 이해》가 있다.
▶저자 : 첼리 두란 라이언 (글)
첼리 두란 라이언은 뉴욕에서 태어났다. 트린티 컬리지에서 영문학과 스페인 문학을 전공했고 스페인의 바르셀로나 대학교에서도 공부했다. 그 후 뉴욕에서 어린이책 편집자로 일하다가 지금은 프리랜서로 일하고 있다.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힐드리드 할머니는 함께 사는 늙은 사냥개에게 말했습니다.
"헥삼에게 밤을 몰아 애기만 한다면, 해님이 언제나 우리 오두막을 비춰 줄 텐데. 왜 여태 아무도 밤을 몰아 낼 생각을 하지 못했나 몰라."

힐드리드 할머니는 잔가지를 꺾어 빗자루를 만들었습니다.
오두막 밖, 헥삼 언덕 너머로 밤을 쓸어 버리려고 말입니다.

힐드리드 할머니는 빗자루로 밤을 싹싹 쓸고, 북북 문지르고, 박박 비비고, 탁탁 털어냈습니다. 하지만 창 밖을 내다볼 대마다, 밤은 서까래 뒤에 뽀얗게 쌓인 먼지처럼 여전히 거기에 그대로 있었습니다.
--- 본문 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힐드리드 할머니와 밤》은 잠자기 싫어하고 밤을 두려워하는 아이들에게 잠자리에서 읽어 주면 좋은 책이다. 첼리 두란 라이언은 밤만 되면 잠자기 싫어 억지를 부리는 아이들의 심리를, 힐드리드 할머니의 밤을 쫓기 위한 엉뚱한 행동으로 묘사해 놓았다. 또 아놀드 로벨은 그의 명성을 입증하기라도 하듯, 펜과 잉크로 할머니의 표정을 섬세하고 자연스럽게 잘 그려 놓았다. 밤풍경은 모두 검은 잉크로 채색하고 아침 햇살만 아주 밝고 따뜻한 노랑으로 채색하여 깔끔한 아침의 의미를 또렷하게 표현하였다.

《힐드리드 할머니와 밤》은 경쾌한 리듬이 살아 있는 짧은 글과 이야기의 흐름에 맞는 그림이 조화를 이루어, 마치 잘 만들어진 한 편의 슬라이드를 보는 듯한 느낌이 드는 그림책이다. 보다 많은 어린이들에게 권하고 싶은 수작이다.

아이들은 밤을 참 싫어하고 무서워한다. 그리고 잠자리에 드는 일도 썩 내켜하지 않는다. 방바닥에 이마를 붙이고 뒹굴며 칭얼대기도 히고 얼굴이 빨갛게 되도록 손으로 눈을 문지르기도 한다. 밤이 지나면 또 아침이 온다는 사실을 잘 모르는 걸까? 헥삼 언덕에 사는 힐드리드 할머니처럼····‥ 힐드리드 할머니는 밤을 아주싫어한다. 이 용감한 할머니는 밤을 쫓아 내기로 결심하고 밤새도록 밤과 씨름을 한다. 밤한테 우유를 한 잔주어 달래 보기도 하고, 밤을 자루 속에 담아 언덕 너머에 갖다 버리기도 하고,자장가를 불러 주고, 두 발로 콱콱 짓밟기도 하고 무덤을 파서 파묻기도 하고 침도 뱉어 보지만, 밤은 할머니 곁을 절대 떠나지 않는다.

밤새 밤과 싸우다 지친 힐드리드 할머니는 아침이 밝아 올 무렵 결국 잠이 들고 만다. 어스름이 내릴 무렵이면 일어나서 또다시 밤하고 씨름을 하지 않을까? 그러니 싫어하는 밤을 매일 볼 수밖에 밤이 쫓는다고 물러가나? 밤이 정말 싫다면 밤에 깨어 있지 말고 잠을 자 버리면 될 텐데. 힐드리드 할머니는 어러석게도 이렇게 간단한 사실을 모르는 듯하다. 저녁만 되면 까만 눈동자를 말뚱말똥 굴리며 놀아 달라고 밤이 무섭다고 칭얼거리는 누구처럼 말이다.

회원리뷰 (8건) 리뷰 총점9.2

혜택 및 유의사항?
포토리뷰 그림책시렁 419 힐드리드 할머니의 밤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스타블로거 : 수퍼스타 숲노래 | 2020.07.15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숲노래 그림책그림책시렁 419《힐드리드 할머니의 밤》 첼리 두란 라이언 글 아놀드 로벨 그림 정대련 옮김 시공주니어 1999.5.20.  우리는 목소리를 냅니다. 할 말이 있거든요. 우리는 목소리를 감춥니다. 할 말이 없어요. 하고픈 말이 있어 목소리를 내는 사람이 있다면, 저한테 이바지하니 목소리를 내는 사람이 있습니다. 하고픈 말이 없어 목소리를;
리뷰제목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419


《힐드리드 할머니의 밤》

 첼리 두란 라이언 글

 아놀드 로벨 그림

 정대련 옮김

 시공주니어

 1999.5.20.



  우리는 목소리를 냅니다. 할 말이 있거든요. 우리는 목소리를 감춥니다. 할 말이 없어요. 하고픈 말이 있어 목소리를 내는 사람이 있다면, 저한테 이바지하니 목소리를 내는 사람이 있습니다. 하고픈 말이 없어 목소리를 감추는 사람이 있고, 저한테 돈·이름·힘이 안 되니 목소리를 막는 사람이 있어요. 언제 어느 곳에서 목소리를 내느냐를 들여다보면, 이이가 참인지 거짓인지 환하게 드러납니다. 《힐드리드 할머니의 밤》을 읽습니다. 왜 ‘힐드리드’일까요? 영어로 ‘Hildilid’인데요? 아리송합니다. 옮김말도 그닥 알맞지 않아 보입니다. 다만 할머니가 밤하고 노는 몸짓을 지켜보면서 ‘아, 할머니는 낮에 놀기보다는 밤에 놀기를 즐기네’ 싶습니다. 밤이 싫다고 말하면서도, 밤은 안 쳐다보겠노라 외치면서도, 막상 밤이 되면 밤하고 툭탁거려요. 할머니는 밤한테 끝없이 말을 겁니다. 말을 걸다가 주먹도 흔들지요. 숨기지 않습니다. 감추지 않아요. 고스란히 온힘을 다 하고 온마음을 보여줍니다. 밤은 할머니를 어떻게 생각할까요? 곰곰이 보면 ‘밤이야말로 할머니하고 부드러이 놀다가 할머니를 살살 달래면서 새벽녘에 곱게 재우’는 셈이지 싶어요. 뭐, 아침이나 낮에 놀아도 좋지만, 우리는  다 다른 숨결로 태어난 사람입니다. ㅅㄴㄹ

.

#HildilidsNight #CheliDurnRyan #ArnoldLobel

.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힐드리드 할머니의 밤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뚱이 | 2015.05.15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헥삼 가까운 언덕에 사는 힐드리드 할머니는 컴컴한 밤을 싫어해요 박쥐, 올빼미, 두더지, 들쥐도 싫어 하고요 별도 싫어한다네요 그러니 밤을 얼마나 싫어하겠어요   해님이 환하게 비춰주기를 바라지만 밤을 몰아내지 못해요 커다란 삼베 자루에 담아 버리려고 하고, 밤을 가마솥에 넣어 끓여 버리려고 하고, 가위로 잘라 버리려고 하고, 우물 속에도 빠뜨리려고 하;
리뷰제목

헥삼 가까운 언덕에 사는 힐드리드 할머니는 컴컴한 밤을 싫어해요

박쥐, 올빼미, 두더지, 들쥐도 싫어 하고요

별도 싫어한다네요

그러니 밤을 얼마나 싫어하겠어요

 

해님이 환하게 비춰주기를 바라지만 밤을 몰아내지 못해요

커다란 삼베 자루에 담아 버리려고 하고, 밤을 가마솥에 넣어 끓여 버리려고 하고,

가위로 잘라 버리려고 하고, 우물 속에도 빠뜨리려고 하죠

 

하지만 밤은 꿈쩍도 안해요

그래서 이제 달래기로 했어요

자장가도 불러주고 우유도 주고.

 

모두 실패하고 밤을 쫓아내지 못하고 지쳐서 잠을 자러가요

환한 해가 떠오르는 걸 보지도 못하고요.

 

 

밤을 쫓아내는 이런 다양한 방법이 있네요

힐드리드 할머니가 밤과 싸우는 걸 보니 멋지더라고요

이 정도는 싸워야 싸웠다고 할 수 있잖아요

 

컴컴한 밤을 그대로 느끼게 하는 그림과 힐드리드 할머니가 매력적인 그림책이네요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포토리뷰 네버랜드 세계 걸작 그림책 힐드리드 할머니와 밤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zizz22 | 2014.01.14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네버랜드 세계 걸작 그림책 102 <힐드리드 할머니와 밤>은 밤을 싫어하는 힐드리드 할머니가 밤을 쫓아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재미있게 담고 있는 미국그림책으로 칼데콧 아너 상 수상작이에요! 힐드리드 할머니는 박쥐, 올빼미, 두더지, 들쥐, 나방, 별, 그림자, 잠자는 것, 달빛을 싫어했데요. 힐드리드 할머니는 밤을 싫어했기 때문이라네요.;
리뷰제목

 

네버랜드 세계 걸작 그림책 102 <힐드리드 할머니와 밤>은 밤을 싫어하는 힐드리드 할머니가 밤을 쫓아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재미있게 담고 있는 미국그림책으로 칼데콧 아너 상 수상작이에요!

힐드리드 할머니는 박쥐, 올빼미, 두더지, 들쥐, 나방, 별, 그림자, 잠자는 것, 달빛을 싫어했데요.

힐드리드 할머니는 밤을 싫어했기 때문이라네요.

밤을 너무도 싫어하는 힐드리드 할머니는 밤을 몰아내면 해님이 언제나 자신이 있는 오두막을 환하게 비춰줄꺼라고

생각하고 밤을 몰아내기로 해요.

밤이 싫어 밤을 몰아내기로 한 힐드리드 할머니.

힐드리드 할머니는 밤을 어떻게 쫓아낼까요?

 

빗자루로 밤을 쓸어 버리고, 자루 안에 밤을 넣어보기도 하고,

큰 가마솥에 불을 지펴 밤을 펄펄 끓여 김으로 날려보내려고도 하고,

밤을 국자로 퍼내고, 밤을 싹뚝싹뚝 가위로 잘라도 보고,

밤을 늙은 사냥개에게 먹으라고 주기도 하고,

밀짚 침대 속에 쿡쿡 쑤셔 넣어보기도 하고, 우물 속에 넣어보기도 하고,

촛불을 켜고 노래를 불러 밤을 떠나보내려고도 하고..

정말 여러 방법으로 기발한 생각으로 밤을 쫓아보내려는 힐드리드 할머니의 다양한 시도!

여러 방법들이 다 실패하자 힐드리드 할머니는 밤을 콱콱 짓밟고, 때리고 파묻으려고 하고, 침도 퉤 뱉었다네요.

아무리 해도 밤이 사라지지 않아 화가 잔뜩 난걸까요?

 


힐드리드 할머니는 "더 이상 밤한테 신경쓰지 않을 거야'" 라고 말하며 밤을 신경쓰지 않기로 해요.

그리고 돌아서는 힐드리드 할머니의 등 뒤로 해님이 환하게 솟아오르네요.

힐드리드 할머니는 잠을 자기 위해 밀짚 침대 속으로 들어가요.

내일 밤도 힐드리드 할머니는 밤과 싸우게 될까요?

 

 

 

서연이도 밤을 좋아하지 않는 아이랍니다.

어렸을 때부터 잠을 많이 자지 않아 엄마를 힘들게 했었죠.

서연이는 싫은 밤을 쫓기 위해 그렇게도 열심히도 놀았나봅니다. ^^;;

어둠을 무서워하는 아이, 밤에 잠을 자는 걸 싫어하는 아이가 읽으면 더 공감하고 재미있을 것 같은

<힐드리드 할머니와 밤>!

깜깜한 밤. 가만히 침대에 누워 잠이 오지 않아! 깜깜해서 무서워! 하는 것보다 힐드리드 할머니처럼 용감하게!

엉뚱하게! 밤과 맞서싸워보는 것도 재미있겠죠?

하지만 승산없는 싸움이라는 거! 밤새 밤과 싸우면 아침에 피곤하다는 거! 잊지 마세요!

 

힐드리드 할머니는 자연스럽게 밤이 지나면 아침이 온다는 걸 온몸으로 저항하고 난 후에 알게 되었을까요? 

아니면, 해가 뜨는 걸 미처 보지 못하고 잠자리에 든 힐드리드 할머니는 자고 일어나 아직도 밤이라니.

지긋지긋한 밤. 이번에는 어떻게 쫓아낸다? 이러면서 또 밤과의 승산없는 전투를 벌일까요?

밤이 싫어 잠도 싫어진 힐드리드 할머니.

할머니의 엉뚱하고, 기발하고, 끈질긴 밤과의 사투.

재미있지만 무의미해 보이죠?

다양한 방법들로 밤을 쫓아내려고 하고, 자장가를 불러주고 우유도 주고는 회유책을 써보기도 하고,

이도 저도 뜻대로 되지 않자 화가 난 할머니는 밤을 짓밟기도 하고, 침도 뱉기도 하네요.

힐드리드 할머니의 끈질기고 엉뚱한 모습이 풋~ 웃게 만드네요.

모든 그림이 흑백으로 되어있어 단조로워보이지만 자세히 그림을 들여다보면 참 재미있어요.

할머니의 표정변화가 참 재미나거든요.

할머니의 다양한 밤 쫓기 방법, 그리고 힐드리드 할머니의 다양한 표정과 몸짓!

<힐드리드 할머니와 밤>을 더욱 재미있게 하네요.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1건) 한줄평 총점 10.0

혜택 및 유의사항 ?
평점5점
할머니가 밤을 쫓아내려고 애쓰는데 발상이 독특해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뚱이 | 2015.05.14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8,550
뒤로 앞으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