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상품 검색가기
분야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공유하기

서른, 내 인생의 책 쓰기

: 반전이 없다면 집어치우라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372
정가
15,000
판매가
13,500 (10% 할인)
YES포인트
배송비?
무료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지역변경
  •  해외배송 가능
  •  최저가 보상
5월 혜택
YES스탬프
AD 시 읽는 엄마
AD 어쩌다 어른 2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8년 04월 25일
쪽수, 무게, 크기 272쪽 | 490g | 152*225*16mm
ISBN13 9788947543316
ISBN10 8947543314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책은 가장 강렬한 자기소개서다
-그리고 서른은 책 쓰기 딱 좋은 나이다-

예전에는 교수를 비롯해 자격 조건을 갖춘 사람만이 책을 썼다. 요즘은 누구나 쓴다. 20대라도 테마만 좋으면 쓸 수 있다. 물론 독보적인 테마의 책을 젊어서 쓰기에는 역부족일 테다. 하지만 차별적인 테마의 책은 젊어도 쓸 수 있다. 테마가 관건이다. 반전이 있는 테마라면 명문장이 아니어도 독자를 사로잡을 수 있고 반전이 없는 테마라면 명문장이어도 독자를 사로잡을 수 없다. 글쓰기와 달리 책 쓰기에서는 문장력보다 테마가 더 중요하다. 매일같이 드라마 전쟁이 벌어진다. 반전에 반전이 거듭되는 드라마일수록 더 시청자를 사로잡는다. 식상한 테마의 책이라면 아예 안 쓰는 게 낫다. 친숙함과 놀라움, 유사성과 독창성, 일상과 판타지가 적절히 배합돼야 한다. 한마디로 말해 반전이 있는 테마여야 한다. 테마가 허약한 책은 독자의 노력을 헛되게 한다. 이 책에는 10명의 제자와 함께 매주 한 번씩 모여, 매회 3시간씩 1년간, 글쓰기와 책 쓰기를 공부한 프로세스가 고스란히 녹아 있다. PART1은 책 쓰기 풀코스를 다루고 있고 PART 2는 반전이 있는 글감을 통해 직접 미니멀리즘 글쓰기를 해 볼 수 있게 한다. PART 3에서는 가장 위대한 반전이 펼쳐진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글쓰기 원칙 7
책 쓰기 가이드 10
저자 만들기 코스 10
예비저자 자기점검 10

프롤로그
서른, 책 쓰기에 딱 좋은 나이

PART 1
책 쓰기 풀코스

PART 2
반전이 있는 스토리

PART 3
가장 위대한 반전

에필로그
책, 가장 강렬한 자기소개서

저자 소개 (1명)

책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식욕, 성욕, 수면욕만큼이나 강한 욕구가 있다. 표현 욕구다. 특히 글로써 자기 자신을 표현하려는 욕구는 깊고 집요하다.
--- p. 14

글쓰기는 초보자에게도, 전문가에게도 다 어렵다. 누구든지 포기할 만하고 또 도전할 만하다. 어느 쪽을 선택할 것인가.
--- p. 16

빅데이터 시대다.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다. 그냥 꿰기만 하지 않고 트렌드와 테마에 따라 다른 각도로 꿴다.
--- p. 27

깔끔히 정리돼 나온 책의 제목, 목차, 내용을 보면 열등감이 생긴다. 하지만 수없는 수정 과정을 알면 자신감이 생긴다.
--- p. 29

책 쓰기의 목적은 출간이 아니라 판매다. 출판사는 물론 저자도 나서서 책을 팔아야 한다. 팔리지 않는 책은 창고행이다.
--- p. 53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책을 쓰면 전성기가 시작된다
- 자기 책이 있는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의 차이를 생각해보라 -

책은 오래 가는 무기다. 황제의 권력이나 재벌의 금력보다 사상가의 필력이 더 세상을 지배했는지도 모른다. 글을 쓰면서 주도권이 발휘되고 책을 쓰면서 전성기가 시작된다. 세상의 그 어떤 것도 책으로 표현할 수 있다면 아무도 두렵지 않고 아무것도 부럽지 않을 것이다. 책 쓰기로 세상을 마음껏 주무를 수 있다. 하지만 책을 내는 게 그리 간단치는 않다. 여러 공정이 소요된다. 그래도 에너지를 집중해 일단 출간하고 나면 달라지는 위상을 느끼게 된다. 자기 책이 있는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의 차이를 상상해 보라. 같은 실력이어도 인지도와 신뢰도에서 현저히 다르다. 직접 쓴 책보다 더 강렬한 자기소개서가 어디 있을까.

책을 읽으라고들 난리다. 다섯 수레만큼의 많은 책을 읽자고 부추긴다. 틀렸다. 책을 많이 읽는다는 게 더 이상 자랑거리가 아니다. 단 한 권이라도 자기 목소리의 책을 낼 수 있어야 한다. 예전에는 책을 내는 데 특정 지위나 연륜이 요구됐다. 지금은 20대도 가능하다. 젊을수록 데이터검색 능력이 더 뛰어나기 때문이다. 대대적인 토목 공사의 시대는 갔다. 획기적인 테마로 소수의 인력이 전 세계를 주무르는 시대다. 문과계 청년의 취업이 악화일로이지만 문과적인 테마로 이과적인 기술을 압도하게 할 수 있다. 아이디어를 숙성시키면 테마가 나오고 테마를 숙성시키면 작품이 나온다. 테마만 좋다면 나이 서른부터도 과감히 책을 쓰라.

이 분야 베스트셀러 더보기 

이 분야 신상품 더보기 

이 상품을 구매한 고객의 다른 구매 상품

  •  다운받은 쿠폰은 결제 페이지에서 적용해 주세요.
1   13,500
윙배너 펼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