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공유하기
중고도서

다자구야 들자구야 할머니

[ 반양장 ]
정가
8,500
중고판매가
5,900 (31%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YES포인트
  • 0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중고샵] 매장ON! 매장 배송 온라인 중고 서비스
[중고샵] 판매자 배송 중고 추천 인기샵 특별전
[중고샵] 매장ON! 대구물류편: 버뮤다대구지대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01년 04월 30일
쪽수, 무게, 크기 128쪽 | 359g | 185*235*20mm
ISBN13 9788984310476
ISBN10 8984310476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같이 깨끗한 상품
  •  판매자 :   예스서점   평점4점
  •  CD.tape 도서는 책만배송됩니다.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땅이름에 얽힌 전설들을 어린이들이 재미있게 읽을 수 있도록 엮어놓은 책으로, 산신령의 도움으로 도적떼를 물리치는 이야기, 도깨비와 사람 사이에서 일어나는 재미있는 이야기, 신비로운 힘을 빌리고 지혜를 발휘하면서 어려운 삶을 이겨내는 이야기 등 흥미진진한 전설의 세계가 펼쳐진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1. 천하제일의 명당자리 - 가리산 한천자 이야기
2. 다자구야 들자구야 할머니 - 소백산 죽령에 얽힌 이야기
3. 관세음보살이 지켜준 아이 - 오세암 이야기
4. 목숨을 앗아간 욕심 - 금부엉재에 얽힌 이야기
5. 도깨비가 만들어 준 연못 - 오가리살 이야기

저자 소개 (2명)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저자 : 송 언
성균관대학교 교육대학원 국어교육과를 졸업하였다. 초등학교에서 10여년 간 어린이들을 가르치고 있다. 저서로『내일은 맑을 거야』『아 발해』『바리왕자』『아기장수 우뚜리』『꾀보 막동이』등이 있다.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이윽고 산적들은 이리 비틀 저리 비틀 하다가 하나 둘 나동그라지기 시작했어. 그리고는 드르렁드르렁 코를 골며 깊은 잠에 빠져 들었어. 술잔을 든 채로 꾸벅꾸벅 조는 놈, 술상 위에 머리를 처박고 엎어진 놈, 노래를 흥얼대다가 옆 사람 옷자락에 침을 흘리며 잠이 든 놈, 별의별 놈이 다 있었어. 마침내 산적 두목마저 술잔 속에 코를 처박고 잠이 들었지.

할머니는 '이 때다!' 하고 큰 바위 위로 올라갔어. 그리고는 고갯마루를 향해 냅다 소리를 질렀어.
"다자구야, 다자구야! 빨리 오너라, 엄마가 왔다!"
고갯마루에서 때를 기다리고 있던 원님이 군사들에게 명령을 내렸어.
"드디어 산적들이 다 잠이 든 모양이다. '다자구야' 신호가 떨어졌으니 단숨에 뛰어 내려가 도적들을 무찌르거라!"

군사들이 쏜살같이 뛰어 내려와 산적 소굴을 덮쳤어. 술에 취해 곤드레만드레한 산적들을 굴비 엮듯이 포승줄로 묶었지. 산적들은 이게 웬 날벼락이냐며 허둥댔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이었어. 할머니는 큰 소리로 산적들에게 호통을 쳤지.
"네놈들 때문에 소백산이 얼마나 시끄러웠는 줄 알아? 네놈들한테 당한 사람들은 또 어떻고?"

이렇게 하여 죽령의 산적들은 한꺼번에 모두 잡히게 되었어. 그 뒤부터 다시는 도적 떼가 들끓지 않았다고 해. 단양 고을 원님은 산적들을 잡는 데 큰 공을 세운 할머니를 기리기 위해 큰 바위 옆에 돌로 제단을 쌓았어. 그리고 일 년에 한 번씩 소백산 산신령을 위해 제사를 올렸어. 산적들을 죄다 잡은 할머니는 다시 둔갑술을 부려 소백산 산신령으로 돌아갔어. 그리고는 다시 깊은 잠에 빠져 들었다고 해. 어쩌면 죽령에 또다시 산적 떼가 들끓으면 소백산 산신령이 잠에서 벌떡 깨어날지도 몰라.
--- pp.62-66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옛이야기의 참맛을 선보이기 위해 기획한 '한겨레 옛이야기 시리즈'가 신화 이야기, 인물이야기에 이어 전설편 다섯 권을 출간한다. 신화편에서는 전국 곳곳에 흩어져 전해져 온 신화 이야기의 편린들을 한 편 한 편 이야기로 재구성해 우리의 신화세계를 펼쳐보였으며, 인물설화편은 현실 세계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고 변화시키고자 했던 인물들의 이야기를 다루었다.

전설편에서는 산, 땅 등 실재하는 사물에 이야기를 입힘으로써 후세에 전하고자 했던 우리 조상들의 삶과 바람을 담고 잇다. 옛 사람들이 전설을 만들어 뒷세상 사람들에 전하려고 했던 것은 무엇일까? 전설을 비롯한 옛이야기들은 대개 백성들의 입에서 입으로 전해 내려온 것들이다. 그렇기 때문에 힘겹게 살아가는 백성들에게 사람살이의 이치를 깨우치게 하고, 그들의 아픔을 어루만져 주려는 깊은 뜻이 숨어 있다고 할 수 있다.

『다자구야 들자구야 할머니』는 명당과 지명에 얽힌 다섯 가지의 전설들을 골라 엮은 것이다. 현대인들은 흔히 명당을 찾는 일을 운명에 순응하는 소극적인 행동이라고 보지만, 이 책에 실린 '가리산 한천자 이야기' 등에서 보면 오히려 더 나은 삶의 길을 찾아내고자 하는 옛 사람들의 희망과 의지가 담겨 있다.

소백산 죽령에 얽힌 '다자구야 들자구야 할머니' 이야기에서는 우리 조상들의 해학을 엿볼 수 있다. 산신령이 허름한 할머니 모습을 하고 세상에 나왔다는 내용도 재미있지만, 아이들 이름을 '들자구'와 '다자구'로 꾸며서 불렀다는 대목에서는 아이들이 웃음을 터뜨릴만하다. 이밖에 우리에게 조금은 익숙한 '오세암 이야기'에서는 순수한 믿음의 힘으로 자기 자신을 훌륭히 지키는 아이를 통해 사람의 삶이란 결국 마음가짐에 달려 있다는 교훈을 읽을 수도 있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5,9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