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닫기
사이즈 비교
소득공제
미리보기 사이즈비교 공유하기

보이차 에피소드

: 전통 보이차의 전승자, 현대 보이차 확립자인 그랜드 티 마스터, 추병량 선생에게 듣는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132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2월의 굿즈 : 산리오캐릭터즈 독서대/데스크 매트/굿리더 더플백/펜 파우치/스터디 플래너
내 최애 작가의 신작 '최신작' 먼저 알림 서비스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월간 채널예스 2023년 2월호를 만나보세요!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22년 11월 21일
쪽수, 무게, 크기 232쪽 | 510g | 150*224*16mm
ISBN13 9791185926728
ISBN10 1185926720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전통 보이차의 전승자, 현대 보이차 확립자인
그랜드 티 마스터, 추병량 선생에게 듣는

보이차 에피소드


중국 ·홍콩·동남아·대만의 보이차 시장에서 성장, 발전한
전통 보이차에서 현대 보이차의 숨은 이야기!

Contents

추천의 글 1 - 추병량 선생과 함께 떠나는 ‘현대 보이차’의 새로운 여정 _ 양자강(楊子江)
추천의 글 2 - 맛과 소장 가치를 겸비한 새로운 다도(茶道) _ 왕걸(王傑)
추천의 글 3 _ 정승호(鄭勝虎)
저자의 말


제1장 보이차의 어제와 오늘

- 대엽종 교목형 차나무의 전설
- 당, 송의 차병(茶餠)은 ‘보이차’가 아닌 ‘녹차’!
- 차를 즐기는 일은 황실, 귀족과 문인들의 전용으로
- 명나라 시대 ‘폐단개산(廢團改散)’으로 서민에게 보급된 차 문화
- 공차(貢茶) 제도에 대하여
- 천하 으뜸의 ‘용단봉병(龍團鳳餠)’!
- 용단봉병을 궁궐 밖에서 만나기를 기원하며
- 보이차의 다섯 시대

제2장 표준화와 함께 시작된
‘국영맹해차창’의 대서막!


- ‘보이차의 살아 있는 백과사전’
- 보이숙차(普?熟茶)의 전설을 창조하다!
- 이익에 연연하지 않는 강건한 의지의 산품
- 「홍인(紅印)」, 「녹인(綠印)」 중 무엇이 더 고품질인가?
- 포장지에서 단서를 찾아보다!
- ?7542?는 추병량 선생의 배방(配方)!

제3장 병배 이론의 체계화와
국영맹해차창의 굴기(屈起)!


- 상품차(商品茶)를 만들기 위한 병배 체계
- ?7542?는 표준화 공식의 분수령!
- 병배는 ‘보이차의 영혼’?
- 병배에는 ‘12자의 공식’이 있다!
- 병배 코드 : 다섯 가지 배합법
- ?7542?와 ?8582?를 구분하는 세부 사항
- 같은 등급의 다른 원료들을 병배해 원하는 맛을 내다!
- ?8582?의 기원
- 맥호 ?8582?에 숨겨진 호자급보이(號字級普?)의 비밀
- 군부대에서 처음으로 주문한 ?88청(八八靑)?

제4장 ‘국영맹해차창’의 전통을 계승한
‘해만차창(海灣茶廠)’


- 국보급의 두 인사, 추병량과 노국령
- 노국령 선생의 위상
- 명확한 분업과 품질 요건을 계승한 해만차창(海灣茶廠)의 2세대
- 맹해에서 해만까지, ‘소호대채(蘇湖大寨)’의 대서사시
- 오래된 산채(山寨)와 차나무
- ‘상품차(商品茶)’의 정의
- ?8582?, ?7542?와 ?해만일호(海灣壹號)?의 관계
- ‘다원증(茶園證)’과 ‘모바일 인식표’가 최초로 부착된 보이차!
- ‘정품차(精品茶)’의 형태와 외관
- 아시아 시장을 개척하기 위한 해만차창의 새로운 청사진

제5장 호자급(號字級) ‘상방(商幇)’ 문화의 재건

- ‘마방(馬幇)’과 ‘상방(商幇)’
- 호자급 보이차를 창립한 ‘석병상방(石屛商幇)’
- 현대 상방의 시초인 ‘안녕상방(安寧商幇)’
- 가족 운영 단위의 ‘차창’과 ‘와인 양조장’
- 보이차 산업계의 ‘르로이’ 여사-추소란(鄒小蘭)
- 과소평가되지 않는 뛰어난 실력!

제6장 ‘반장(班章)’의 열풍 속에서

- 희소성으로 주목을 받은 「반장(班章)」
- 거리마다 가짜 「반장(班章)」
- 상위 ‘0.3%’에 드는 최고급 보이차의 수집 비결!
- ‘2008년’ 이후에 등장한 ?노반장(老班章)?
- 차의 맛을 돋우기 위해 사용된 초기의 반장(班章) 모차
- 품질의 고하는 ‘오래된 마을’이 아닌, ‘풍토’가 결정
- 고수(古樹)와 병배 기술의 대표작, ?상운재천(祥雲在天)?
- 반장 모차(毛茶)의 풍운아, ‘양영평(楊永平)’
- 생태계를 파괴하는 과도한 수확
- 대기업에도 반장 고차수의 순수한 원료가 있다?!
- 유명 산지에 새로운 채엽 기준의 수립
- ‘양적’, ‘질적’으로의 성장이 선순환하는 산지의 관리

제7장 대만에서의 보이차 성행

- ‘운남’에서 태어나 ‘홍콩’에서 성장한 보이차
- 남양 화교들의 보이차 사랑
- 보이차를 대만에 들여온 선구자는 ‘차 행상들’
- 등시해(鄧時海) 선생이 일으킨 보이차 열풍
- 홍콩의 유명 차장(茶莊)에서 대만으로 전해진 골동 보이차
- 여예진(呂禮臻) 선생이 일으킨 보이차 문화의 부흥!
- 보이차가 대만에서 성행하는 세 경로
- ‘곰팡이가 핀 차’라는 고정 관념에서 벗어나다!
- 대만 보이차의 ‘골든 트라이앵글’ 시장
- 새로운 트렌드인 ‘생산 이력제’
- 보이차의 생산 이력 추적, 인증제로 협력 개시
- 중국 본토에 다시 상륙한 보이차

제8장 제다사(製茶師)의 위상 재정립

- 장인 정신과 전통의 가치
- 양조사처럼 존경을 받아야 할 ‘제다사(製茶師)’
- ‘산지’와 ‘풍토’의 선택에서 추병량과 자이에의 공통점
- 동양의 ‘차신(茶神)’과 서양의 ‘주신(酒神)’
- ‘하늘’과 ‘땅’과 ‘사람’의 조화를 중시하는 보이차와 와인
- 대만 제다사 정첨복과 추병량 선생의 만남
- 반장차 시음회에서의 품평
- 시음회의 피날레는 추병량 선생이 엄선한 ?예운대동?
- 현대 ?홍인(紅印)?급 보이차의 출현
- 앞으로 20년 뒤 호자급의 ‘차왕(茶王)’은?
- 한마디로 단정할 수 없는 노반장차(老班章茶)의 가치
- ‘차’는 ‘사람’을 기다리고, 하늘과 땅과 사람은 ‘차’를 만든다!
- 차를 만드는 일은 ‘사람이 되는 것’과 같다!
- ?예운대동?은 추적할 수 있는 현대판의 ?복원창(福元昌)?
- ‘봉수전(鳳髓箋)’으로 만든 포장지
- ‘천년의 전설’을 전하는 한 장의 종이

제9장 훌륭한 보이차를 선택하는 기초적인 방법!

- 건강에는 보이차가 제일!
- 보이차를 구입하는 손쉬운 방법
- 정상적인 보이차는 ‘곰팡이의 냄새’가 없다!
- 좋은 보이차에서는 ‘아플라톡신’이 없다!
- 수질이 보이차에 주는 영향
- 수질, 수온, 우리는 온도의 조화
- 보이차를 가정에서 안전하게 보관하기
- 보이차의 보관 온도와 습도
- 보이차에 어울리는 다기
- 현대 보이차의 생산연도 구분
- 신차인 ‘보이생차(普?生茶)’와 ‘노차(老茶)’의 수집 요령

저자 소개 (2명)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22,5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