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지도에서 사라진 나라들
중고도서

지도에서 사라진 나라들

: 오늘의 세계를 만들고 소멸한 나라들의 역사

정가
15,800
중고판매가
9,000 (43% 할인)
상태?
최상 새 상품에 가까운 상품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중고샵 판매자가 직접 등록/판매하는 상품으로 판매자가 해당 상품과 내용에 모든 책임을 집니다.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19년 05월 01일
쪽수, 무게, 크기 352쪽 | 502g | 155*210*23mm
ISBN13 9788974839840
ISBN10 8974839849

중고도서 소개

최상 새 상품에 가까운 상품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사산 왕조를 멸망시킨 장본인은 오랜 숙적인 동로마도 북방의 유목민들도 아닌, 서남 아라비아 사막에서 살던 아랍인들이었다. 원래 사산 왕조는 아랍인들을 우습게 여겼다. 과거 10번째 황제인 샤푸르 2세 시절 아랍인들을 쳐부수었고, 그들은 오랫동안 여러 부족으로 분열되어 살아가는 가난한 집단이었기 때문이다. --- p.49

아직도 스페인에 남아 있는 메스키토 사원이나 알함브라 궁전은 모두 이슬람 세력이 지은 건물이다. 이슬람교를 증오하던 스페인의 완고한 기독교도들도 이 두 건물만은 너무나 아름다워서 파괴하지 않고 그대로 남겨두었다. 그리고 오늘날 전 세계에서 수백만 명의 관광객이 메스키토 사원과 알함브라 궁전을 보러 와 스페인 정부에 막대한 관광 수입을 안겨주고 있다. 이슬람 세력이 본의 아니게 스페인에 남기고 간 선물인 셈이다. --- p.133

1609년 시마즈 다다쓰네島津忠恒(1576~1638)는 600개의 조총으로 무장한 3000명의 군사와 100척의 배로 류큐 왕국을 침공했다. 이 전쟁은 너무나 어이없이 끝났다. 오랫동안 평화롭게 지내오던 류큐 왕국은 제대로 된 저항 한번 해보지 못했다. 반면 일본의 전국시대와 임진왜란에서 사납고 용맹한 전투력을 보인 시마즈 가문의 군사들은 류큐 왕국을 순식간에 제압하고, 류큐의 국왕인 상녕왕尙寧王(재위 1589~1620)과 그 왕자를 사로잡아 본거지로 끌고 갔다. --- p.164

오랫동안 참파를 위협한 가장 큰 적수는 서의 크메르 제국이었다. 현재의 캄보디아인 크메르 제국은 거대한 유적지인 앙코르와트를 건설할 만큼, 12세기에 동남아 최강대국으로 군림하고 있었다. 그러나 참파의 국력도 만만치 않아 두 나라는 치열하게 전쟁을 벌였다. 1177년, 먼저 참파의 수군이 메콩강을 거슬러 올라가 크메르의 수도인 앙코르를 공격했다. 그러자 크메르는 1190년 대규모 군대를 일으켜 참파를 침공하고 참파 국왕인 자야 인드라바르만 4세(1167~1190)를 사로잡아 크메르 본국으로 끌고 가는 한편, 참파에 판두랑가라는 정권을 세우고 자국 대신 참파를 지배하도록 조치했다. --- pp.238~239

한동안 번영을 누리던 아샨티 제국은 1824년에서 1901년 사이 영국과 다섯 번이나 전쟁을 벌였다. 처음에는 아샨티가 제법 잘 막아냈으나, 영국이 계속 증강 병력으로 침공해오자 결국 힘이 다해 무릎을 꿇고 말았다. --- p.325

술탄의 죽음으로 소코토 칼리프국의 운명도 끝났다. 영국은 식민 지배에 협조적인 칼리프국의 왕족과 귀족에게 현지 주민들을 다스리는 대신 영국에 충성을 맹세하는 방식으로 나이지리아 북부를 보호국으로 삼았다. 말이 보호국이지 사실 영국의 감독을 받는 식민지나 다름없었다. 그리고 1914년, 영국은 이미 보호국이던 나이지리아 남부와 통합해 나이지리아 전체를 식민지로 삼았다.
--- p.348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상품정보안내

  •  주문 전 중고상품의 정확한 상태 및 재고 문의는 PC웹의 [판매자에게 문의하기]를 통해 문의해 주세요.
  •  주문완료 후 중고상품의 취소 및 반품은 판매자와 별도 협의 후 진행 가능합니다. 마이페이지 > 주문내역 > 주문상세 > 판매자 정보보기 > 연락처로 문의해 주세요.

부적합 상품 신고하기 신고하기

  •  구매에 부적합한 상품은 신고해주세요.
  •  구매하신 상품의 상태, 배송, 취소 및 반품 문의는 PC웹의 판매자 묻고 답하기를 이용해주세요.
  •  상품정보 부정확(카테고리 오등록/상품오등록/상품정보 오등록/기타 허위등록) 부적합 상품(청소년 유해물품/기타 법규위반 상품)
  •  전자상거래에 어긋나는 판매사례: 직거래 유도

배송/반품/교환 안내

배송 안내
반품/교환 안내에 대한 내용입니다.
배송 구분 판매자 배송
  •  배송비 : 무료배송
배송 안내
  •  판매자가 직접 배송하는 상품입니다.
  •  판매자 사정에 의하여 출고예상일이 변경되거나 품절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반품/교환 안내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과 관련한 안내가 있는경우 아래 내용보다 우선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반품/교환 안내에 대한 내용입니다.
반품/교환 방법
  •  고객만족센터(1544-3800), 중고샵(1566-4295)
  •  판매자 배송 상품은 판매자와 반품/교환이 협의된 상품에 한해 가능합니다.
반품/교환 가능기간
  •  출고 완료 후 10일 이내의 주문 상품
  •  디지털 콘텐츠인 eBook의 경우 구매 후 7일 이내의 상품
  •  중고상품의 경우 출고 완료일로부터 6일 이내의 상품 (구매확정 전 상태)
반품/교환 비용
  •  고객의 단순변심 및 착오구매일 경우 상품 반송비용은 고객 부담임
  •  직수입양서/직수입일서중 일부는 변심 또는 착오로 취소시 해외주문취소수수료 20%를 부과할수 있음

    단, 아래의 주문/취소 조건인 경우, 취소 수수료 면제

    •  오늘 00시 ~ 06시 30분 주문을 오늘 오전 06시 30분 이전에 취소
    •  오늘 06시 30분 이후 주문을 익일 오전 06시 30분 이전에 취소
  •  직수입 음반/영상물/기프트 중 일부는 변심 또는 착오로 취소 시 해외주문취소수수료 30%를 부과할 수 있음

    단, 당일 00시~13시 사이의 주문은 취소 수수료 면제

  •  박스 포장은 택배 배송이 가능한 규격과 무게를 준수하며, 고객의 단순변심 및 착오구매일 경우 상품의 반송비용은 박스 당 부과됩니다.
반품/교환 불가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전자책 단말기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 예) CD/LP, DVD/Blu-ray,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eBook 대여 상품은 대여 기간이 종료 되거나, 2회 이상 대여 했을 경우 취소 불가
  •  중고상품이 구매확정(자동 구매확정은 출고완료일로부터 7일)된 경우
  •  LP상품의 재생 불량 원인이 기기의 사양 및 문제인 경우 (All-in-One 일체형 일부 보급형 오디오 모델 사용 등)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반품,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
  •  대금 환불 및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9,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