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닫기
사이즈 비교
소득공제
지식 e 6

지식 e 6

: 가슴으로 읽는 우리 시대의 지식

리뷰 총점9.0 리뷰 31건 | 판매지수 36
베스트
국내도서 top20 1주
정가
13,800
판매가
12,420 (10% 할인)
구매 시 참고사항
신상품이 출시되면 알려드립니다. 시리즈 알림신청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11년 02월 22일
쪽수, 무게, 크기 368쪽 | 520g | 135*215*30mm
ISBN13 9788956055084
ISBN10 8956055084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프롤로그
공짜 밥

眞/Genuine
1.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2. 추운 시절의 그림
3. 두 명의 대통령
4. 연애박사 조르주 상드
5. 메리 시콜의 초상화
6. 비범한 사람들
7. 루이스 칸
8. 인류 최후의 금고
9. L값
10. 의사 장기려

善/ Virtue
1. 훌륭한 시민
2. 그해 4월, 시인 김수영
3. 희생자
4. 두 사람(관계)
5. 군주론
6. 익명의 시민
7. 삶의 기록자
8. Working Not Begging
9. 부자富者 부자父子
10. 왕과의 인터뷰

美/ Aesthetic
1. 언젠간 너를 만나고 싶었어
2. 새끼 양과 산책하는 사자
3. 나 말고는 아무도 몰라요
4. 후원자들
5. 히말라야 14좌
6. F1
7. 못 배운 과학자
8. 미스터 추
9. 초록색 잉크로 쓴 시
10. 레게, 평화를 꿈꾸다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플라톤 이래 인간을 탐구해온 철학은 인간 존재를 진(眞)과 선(善) 그리고 미(美)의 결합체로 보았다. 참된 진리 추구와 윤리적 선을 향한 의지, 그리고 존귀한 아름다움에 대한 경배는 인간존엄을 위한 근본적인 가치로 이해되었다. 그러므로 진리를 찾고, 윤리적 행위를 추구하고, 단순한 미를 넘어 존귀한 아름다움에 다가가려는 것은 인간을 인간되게 하는 가장 근본적인 행위라고 할 수 있다.

정의와 도덕이 화두가 되고 생명존중과 보편적 복지가 사회적인 이슈가 되고 있는 2011년, 여섯번째 시즌을 맞은『지식e』는 진眞/선善/미美를 주제로 하고 있다. 우리가 잊어버리거나 잃어버린 인간존엄의 가치가 사회적 정의와 도덕 그리고 생명존중의 문제와 맞닿아있음을 새겨보자는 의미다. 총 30인의 생生이 짧은 평전 형식으로 기술되어 있는 여섯 번째 시즌은 진리를 위해, 사회적인 부당함을 위해 그리고 숭고하고 존귀한 아름다움을 위해 자신의 삶을 기꺼이 바친 이들을 이야기한다.

추운 시절 일필휘지一筆揮之의 깨달음을 얻은 추사 김정희, 식민지시대 청춘의 길을 물었던 윤동주, 가난한 이들을 위해 늘 그 자리에 바위처럼 있었던 의사 장기려, 자유와 민주, 정의를 지키려했다는 이유로 위험인물로 지목되었던 훌륭한 시민 아인슈타인, 한 시대를 온몸으로 밀고 나간 시인 김수영, 현실정치의 작동방식을 일깨우려했던 마키아벨리, 러시아의 양심 안나 폴리트코프스카야,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해 상속제 폐지를 반대한 미국의 부자들, 백성의 평범한 행복을 위해 비범한 노력을 기울였던 세종대왕, 인생의 레이스에서 승리한 영원한 챔피언 미하엘 슈마허, 영국인들이 가장 사랑한 못 배운 과학자 마이클 패러데이, 영원한 청춘의 시인이자 혁명의 시인인 파블로 네루다, 노래하며 싸우는 검은 천사 밥 말리...

인간 존재가 ‘Cogito ergo sum’(생각한다. 그러므로 존재한다)이 아니라 ‘Sentio ergo sum’(느낀다. 그러므로 존재한다)이라면, 여섯번째 시즌은 그 본령에 가장 충실한 책이 될 것이다.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정신없이 돌아가는 세상사를 따라잡는데 급급하다 보면 양심, 사랑, 진리, 정의, 박애 등 잊어버리거나 잃어버리는 것이 많다. 다행히도 ‘정화수’ 같은『지식ⓔ』가 있어 자신과 사회와 자연을 돌아보게 된다. 간결한 문장, 명징한 화면, 깔끔한 디자인으로 이루어진 이 책은 훈계하는 ‘꼰대’가 아니라 겸허하고 진솔한 벗님의 음성 같다.
조국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소외된 이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사람들이 있는 한, 우리 사회는 아직 희망을 노래할 수 있다. 전자적 기술과 이미지로 구축되는 자본과 권력의 거대한 매트릭스에서 ‘지식ⓔ’라고 새겨진 ‘빨간 약’들이 발견된다. 누군가는 빨간 약을 삼키고 문득 깨어나게 될 것이다.
고은태 (국제엠네스티 국제집행위원, 중부대학교 교수)

회원리뷰 (28건) 회원리뷰 이동

한줄평 (3건) 한줄평 이동

총 평점 10.0점 10.0 / 10.0

배송/반품/교환 안내

배송 안내
반품/교환 안내에 대한 내용입니다.
배송 구분 예스24 배송
  •  배송비 : 2,500원
포장 안내

안전하고 정확한 포장을 위해 CCTV를 설치하여 운영하고 있습니다.

고객님께 배송되는 모든 상품을 CCTV로 녹화하고 있으며, 철저한 모니터링을 통해 작업 과정에 문제가 없도록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

목적 : 안전한 포장 관리
촬영범위 : 박스 포장 작업

  • 포장안내1
  • 포장안내2
  • 포장안내3
  • 포장안내4
반품/교환 안내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과 관련한 안내가 있는경우 아래 내용보다 우선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반품/교환 안내에 대한 내용입니다.
반품/교환 방법
  •  고객만족센터(1544-3800), 중고샵(1566-4295)
  •  판매자 배송 상품은 판매자와 반품/교환이 협의된 상품에 한해 가능합니다.
반품/교환 가능기간
  •  출고 완료 후 10일 이내의 주문 상품
  •  디지털 콘텐츠인 eBook의 경우 구매 후 7일 이내의 상품
  •  중고상품의 경우 출고 완료일로부터 6일 이내의 상품 (구매확정 전 상태)
반품/교환 비용
  •  고객의 단순변심 및 착오구매일 경우 상품 반송비용은 고객 부담임
  •  직수입양서/직수입일서중 일부는 변심 또는 착오로 취소시 해외주문취소수수료 20%를 부과할수 있음

    단, 아래의 주문/취소 조건인 경우, 취소 수수료 면제

    •  오늘 00시 ~ 06시 30분 주문을 오늘 오전 06시 30분 이전에 취소
    •  오늘 06시 30분 이후 주문을 익일 오전 06시 30분 이전에 취소
  •  직수입 음반/영상물/기프트 중 일부는 변심 또는 착오로 취소 시 해외주문취소수수료 30%를 부과할 수 있음

    단, 당일 00시~13시 사이의 주문은 취소 수수료 면제

  •  박스 포장은 택배 배송이 가능한 규격과 무게를 준수하며, 고객의 단순변심 및 착오구매일 경우 상품의 반송비용은 박스 당 부과됩니다.
반품/교환 불가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전자책 단말기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 예) CD/LP, DVD/Blu-ray,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eBook 대여 상품은 대여 기간이 종료 되거나, 2회 이상 대여 했을 경우 취소 불가
  •  중고상품이 구매확정(자동 구매확정은 출고완료일로부터 7일)된 경우
  •  LP상품의 재생 불량 원인이 기기의 사양 및 문제인 경우 (All-in-One 일체형 일부 보급형 오디오 모델 사용 등)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반품,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
  •  대금 환불 및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
  • 절판 상태입니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