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EPUB
미리보기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eBook

수레바퀴 아래서

[ EPUB ] 세계문학전집-102이동
리뷰 총점8.0 리뷰 1건 | 판매지수 84
정가
5,600
판매가
5,600(종이책 정가 대비 44% 할인)
YES포인트
추가혜택
쿠폰받기
구매 시 참고사항
신상품이 출시되면 알려드립니다. 시리즈 알림신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일요일 20시까지] 이 주의 오구오구 페이백!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반비 10주년 eBook 브랜드전
단독 선출간! 의욕이 뿜뿜 솟는 50가지 방법
<한빛미디어> 전자책 브랜드전
[READ NOW] 2021년 5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전사 이벤트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3년 01월 09일
이용안내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 PC(Mac)
파일/용량 EPUB(DRM) | 6.84MB?
글자 수/ 페이지 수 약 12.7만자, 약 4.1만 단어, A4 약 80쪽?
ISBN13 9788954620154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노벨문학상 수상작가 헤르만 헤세의 자전적 소설
권위적인 기성사회와 규격화된 교육제도 속에서
파괴되어가는 어린아이의 순수한 본성


『수레바퀴 아래서』는 헤르만 헤세가 1906년에 발표한 작품으로, 작가의 유년 시절 경험을 바탕으로 한 자전적 소설이다. 천부적인 재능을 가지고 태어났지만 어른들의 비뚤어진 기대와 욕망, 권위적이고 위선적인 기성사회와 규격화된 인물을 길러내는 교육제도에 희생되어 결국 창의성과 순수한 본성을 잃어버리고 삶의 수레바퀴 아래서 비극적으로 생을 마감하는 소년의 이야기를 사실적으로 묘사하고 있다.

저자 소개 (1명)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역자 : 한미희
이화여자대학교 독문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학교에서 석사와 박사 학위를, 홍익대학교에서 박사 후 과정을 마쳤다. 현재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모모』 『비밀의 도서관』 『그림형제 동화집』 『에피 브리스트』 등이 있다.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예민한 영혼을 뒤흔드는 작품

“이 책에는 내가 실제로 경험하고 괴로워했던 삶의 한 조각이 담겨 있다.” _헤르만 헤세

“십대 시절 ‘내 인생의 책’은 단연 『수레바퀴 아래서』였다.
한스 기벤라트와 함께 내 인생의 진로도 바뀌었다.” _이현우 (『로쟈의 인문학 서재』 저자)


『수레바퀴 아래서』는 헤르만 헤세의 사춘기 시절 경험을 바탕으로 한 자전적 소설이다. 총명하고 기품있는 한 소년이 어른들의 비뚤어진 기대, 권위적이고 위선적인 기성사회와 규격화된 인물을 길러내는 교육제도에 희생되어 결국 순수한 본성을 잃어버리고 삶의 수레바퀴 아래서 비극적으로 생을 마감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따뜻한 언어로 청춘의 권리를 주장하는” 이 책은 헤세의 분신인 두 소년 한스 기벤라트와 헤르만 하일너를 통해 개인의 개성을 존중하지 않고 억지로 ‘사회의 유용한 일원’을 만들려는 사회와 학교라는 권력을 고발하며, 오늘의 청소년들은 어떤 삶을 살고 있는지 돌아보게 한다.

■ 작가와 작품 소개

헤르만 헤세는 독일 남부 슈바벤 지방의 소도시 칼프에서 독실한 기독교 선교사의 아들로 태어났다. 그는 그 지방의 똑똑한 소년들만 지원할 수 있는 명문 마울브론 신학교에 입학한 수재였다. 그러나 신학교에 들어간 지 7개월 만에 “시인이 아니면 아무것도 되고 싶지 않아” 학교에서 도망쳤고, 3개월 후에는 결국 신학교를 그만두었다. 열다섯 살에 자살을 기도했으나 실패하고 신경쇠약 치료를 받는 등 이후 몇 년 동안 헤세는 가정의 종교적 전통과 고루하고 위압적인 분위기 속에서 자신의 길을 찾기 위해 방황했다. 그의 부모는 그를 사회가 필요로 하는 ‘쓸모 있는 사람’으로 만들기 위해 애썼지만 그는 시인이 되고 싶은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낮에는 서점에서 일하면서 저녁에는 작품을 썼다. 1904년 출간한 첫 장편소설 『페터 카멘친트』가 문학적으로 큰 성공을 거두며 헤세는 전업작가의 길로 들어섰고, 이후 꾸준히 독창적인 작품세계를 펼쳐나가 1946년에는 괴테상과 노벨문학상을 수상했다. 그의 작품은 60개 이상의 언어로 번역되었고 그는 20세기에 가장 널리 읽힌 독일 작가가 되었다.

헤르만 헤세의 분신 ‘한스 기벤라트’와 ‘헤르만 하일너’
상반된 성격의 두 소년이 그려내는 성장소설


『수레바퀴 아래서』는 25살의 헤세가 고향 칼프에서 쓴 초기 작품으로, 다른 어떤 작품들보다 그의 경험이 짙게 배어 있다. 헤세는 상반된 성격의 두 인물 한스 기벤라트와 헤르만 하일너를 통해 자신이 십대 시절 겪었던 내면의 갈등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한스 기벤라트’는 “천재나 재능 있는 인물을 한 명도 배출하지 못한 오래된 작은 마을에 저 위에서 신비로운 불꽃 하나가 뚝 떨어진 듯” 나타난 총명하고 기품 있는 소년이다. 그는 신학교에 들어가기 위해 좋아하는 낚시나 수영, 친구들과의 놀이도 멀리하고 날마다 밤늦게까지 공부한다. 그러나 교사와 목사와 아버지가 말하듯 그저 “열심히 공부하면 평범하고 하찮은 사람들보다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할 뿐 자신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지 못한다.

바라던 대로 신학교에 입학한 한스는 공부에 매진하지만 동급생의 죽음을 경험하고 자유로운 시인의 영혼을 가진 헤르만 하일너와 가까워지면서 점점 공부에서 멀어진다. 그런 그를 이해하지 못하는 주위의 차가운 시선 때문에 급기야 신경쇠약에까지 걸린 한스는 학교를 그만두고 고향으로 돌아가지만 한번 망가진 몸과 마음은 쉽게 회복되지 못하고 결국 차가운 물속에서 비극적으로 생을 마감한다.

이 소설의 또다른 주인공인 ‘헤르만 하일너’는 한스와 달리 주관이 뚜렷하고, 억압적이고 권위적인 분위기 속에서도 자신의 목소리를 낼 줄 아는 소년으로, 교장 앞에서도 용서를 빌거나 공손한 태도를 보이지 않아 퇴학을 당한다. 그러나 그는 ‘(병이) 낫다, 치유되다’라는 독일어 ‘heilen’에서 온 ‘하일너(Helner)’라는 이름답게 마침내 자신의 길을 찾고 ‘어엿한 한 남자’가 된다.

권위적인 기성사회와 규격화된 교육제도 아래서
오늘의 청소년들은 어떤 삶을 살고 있는가


“그렇다면 젊은 친구, 정말 알 수 없는 노릇인데. 분명 어딘가 문제가 있을 텐데 말이지. 앞으로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약속해주겠나?”
한스는 엄숙하면서도 온화한 눈길로 자신을 바라보는 강력한 권력자가 내민 오른손을 잡았다.
“그럼, 그래야지. 친구, 아무튼 지치면 안 되네. 그렇지 않으면 수레바퀴 아래 깔리고 말 테니까.” _ 본문 119쪽

신학교 교장이 성적이 떨어진 한스를 불러 말하는 장면에서 교장의 말 속에 등장하는 ‘수레바퀴’는 소년을 짓누르는 어른들의 비뚤어진 애정과 신학교의 규격화된 제도, 위선적이며 완고한 권위 등을 상징한다. 헤세는 이 책을 통해 자신의 사춘기 시절을 그리는 동시에 현재를 살아가는 청소년들의 자화상을 그리고 있다. 오늘날 아침부터 밤늦게까지 입시 공부에 매달려야 하는 우리나라의 청소년 역시 소설 속 한스처럼 뚜렷한 목표 없이 어른들의 강요와 학교라는 권위 아래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지는 않은가? 어른들은 아이들이 진심으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려고 하지도 않고 그저 좋은 성적만을 바라고 있지는 않은가? 『수레바퀴 아래서』는 당시뿐 아니라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도 유효한 질문을 던진다.

■ 관련 서평

깊이를 더해가는 대담성과 통찰력으로 고전적 인도주의의 이상과 높은 품격의 문체를 보여주는 직관의 글쓰기. _1946년 노벨문학상 선정 이유

내게 헤르만 헤세는 『수레바퀴 아래서』의 작가다. 십대 시절 ‘내 인생의 책’은 단연 『수레바퀴 아래서』였다. 한스 기벤라트의 이야기를 읽으며 나도 수레바퀴 아래 깔려 있다는 걸 알았고 그와 함께 신음했다. 오늘의 청소년들은 어떤 삶을 살고 있는가. 세상을 뒤흔든 책은 아니지만 『수레바퀴 아래서』는 예민한 영혼들을 뒤흔드는 작품이다. 한스 기벤라트와 함께 내 인생의 진로도 바뀌었다.
_이현우(『로쟈의 인문학 서재』 저자)

『수레바퀴 아래서』는 따뜻한 언어로 청춘의 권리를 주장한다. 차분하지만 힘이 있고 결코 감상적이지 않은 이 책은 다채로운 에피소드의 탄탄한 묘사, 단순하고 명료한 구성, 그리고 리듬감 있는 언어가 돋보인다. _테오도어 호이스

헤세의 작품에는 독일 낭만주의 전통, 목가적 분위기, 현대 심리학, 문명 비판이 뒤섞여 있다. 그는 시민적인 삶을 강하게 비판하면서도 견실하고 안정적인 시민적인 질서를 동경한다. _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차이퉁

eBook 회원리뷰 (1건) 리뷰 총점8.0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헤르만 헤세의 수래바퀴 아래서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v****4 | 2019.04.29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헤르만 헤세의 <수레바퀴 아래서>는 데미안을 다음으로 만난 작가의 책. 자전적 이야기가 있다는 말에 더욱 기대했다. 그 옛날의 아이들의 현실과 지금이 별반 다르지 않다는 것에 마음이 아린다. 아이를 위하는 것이 그 아이를 살게 하는 것인지 죽게 하는 것인지 언제나 고민해야하는 것을... 한스의 죽음에 너무나 먹먹했는데, 목적없이 어른들의 말에 이끌려 온 삶이 결국은 이렇게;
리뷰제목
헤르만 헤세의 <수레바퀴 아래서>는 데미안을 다음으로 만난 작가의 책. 자전적 이야기가 있다는 말에 더욱 기대했다. 그 옛날의 아이들의 현실과 지금이 별반 다르지 않다는 것에 마음이 아린다. 아이를 위하는 것이 그 아이를 살게 하는 것인지 죽게 하는 것인지 언제나 고민해야하는 것을... 한스의 죽음에 너무나 먹먹했는데, 목적없이 어른들의 말에 이끌려 온 삶이 결국은 이렇게나 허무하게 끝나버리는 것을... 그 후에도 어른들은 여전히 같은 방식으로 아이들을 대하고 있음에 더욱 마음이 무겁다. 나 역시 그런 어른은 아닌지 반성하는 시간이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2건) 한줄평 총점 9.0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4점
기대됩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h*****n | 2019.06.22
구매 평점5점
너무도 유명한 책 다시 읽어보고 싶어 구매했어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c******5 | 2018.04.15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