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독일 낭만주의의 예술비평 개념

b판고전-09이동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72
베스트
예술일반/예술사 top100 19주
정가
12,000
판매가
11,400 (5% 할인)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11월의 굿즈 : 시그니처 2023 다이어리/마블 캐릭터 멀티 폴딩백/스마트 터치 장갑/스마트폰 거치대
2022 올해의 책 투표
책 읽는 당신이 더 빛날 2023: 북캘린더 증정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3년 08월 26일
쪽수, 무게, 크기 214쪽 | 252g | 130*190*20mm
ISBN13 9788991706491
ISBN10 8991706495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독일 초기낭만주의자들이 일컫는 ‘예술’ 및 ‘예술비평’이라는 개념이 어떠한 사상적 연원에서 출발하고 또 어떠한 근본특성을 띠고 있는지를 규명한 책이다., 형식상으로는 학위논문의 학술적 성격을 띠고 있지만 동시에 벤야민의 이후 사상 및 비평 전체의 가늠자 구실을 한다. 예술작품은 더 이상 ‘미적 쾌’나 ‘만족’에 의해 성립되는 취미의 대상이 아니다. 벤야민에 따르면, 여기에서 비평의 중점은 결코 개개 작품의 평가가 아니라 개개 작품이 다른 모든 작품들에 대해 그리고 마침내는 예술의 이념에 대해 지니고 있는 관계들을 제시하는 데 있다. 따라서 비평은 그 본질에 대한 오늘날의 이해와는 판이하게, 한편에서는 작품의 완성, 보완, 체계화이고 다른 한편에서는 절대적인 것 내에서의 작품의 해소이다. 어떤 작품의 내재적 비평이 가능하다는 것은 예술이라는 매체 속에서 절대적으로 해소될 수 있는 그러한 반성이 작품 속에 존재해 있다는 의미이며, 바로 그러한 것이야말로 예술작품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서론

Ⅰ. 문제설정의 제한
Ⅱ. 문헌들

제1부 반성

Ⅰ. 피히테에서 반성과 정립
직접적 인식 / 정립의 제한 / 반성의 제한
Ⅱ. 초기낭만주의자들에게서 반성의 의미
반성의 세 단계 / 예지적 직관 / 반성매체 / 예술
Ⅲ. 체계와 개념
절대적 체계 / 신비적 용어법 / 기지 / 비평이라는 용어
Ⅳ. 초기낭만주의의 자연인식론
자기인식 / 객관인식의 근본명제

제2부 예술비평

Ⅰ. 초기낭만주의의 예술인식론
반성매체로서의 예술 / 비평 / 작품의 자율성
Ⅱ. 예술작품
예술작품의 형식 / 내재적 비평 / 소재의 아이러니와 형식의 아이러니
Ⅲ. 예술의 이념
형식들의 통일 그리고 작품 / 전진적인 보편시 /
선험론적 시 / 소설 / 산문 / 깨어있음 / 비평

초기낭만주의의 예술이론과 괴테
이념과 이상 / 음악적인 것 / 무제약적 작품 / 고대 / 양식 / 비평

인용된 논저 목록
옮긴이 해제
인명 찾아보기

저자 소개 (1명)

저자 소개 관련자료 보이기/감추기

역자 : 심철민
연세대학교 철학과를 졸업하고 독일 트리어대학교 등에서 수학했으며, 서울대학교 대학원 미학과에서 석사ㆍ박사학위를 받았다. 옮긴 책으로는 카시러의 『상징형식의 철학 2. 신화적 사고』, 『상징 신화 문화』, 셸링의 『신화철학 1,2』(공역), 『조형미술과 자연의 관계』가 있다.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어떤 형성물을 비평적으로 인식하는 일은 모두 그 형성물 내에서의 반성으로서, 이는 그 형성물 자신이 자발적으로 발원한 보다 고차적인 의식단계에 다름 아니다. 비평에서의 이러한 의식 고양은 원리적으로 말해 무한하다. 따라서 비평이란, 개개 작품의 한정성이 방법적으로 예술의 무한성에 연관되고 마침내 그 무한성 속으로 옮겨가는 그러한 매체이다. 왜냐하면 예술은 저절로 이해되듯이, 반성매체로서 무한하기 때문이다.--- pp.107-108

비평이 수행해야 할 것은 작품 자체의 감춰진 구상을 드러내고 그 숨겨진 의도를 실행하는 것에 다름 아니다. 작품 자체가 지닌 의미에서, 즉 작품의 반성에서, 작품이 작품을 능가하여 그것을 절대화하지 않으면 안 된다. 낭만주의자들에게 비평이란 작품의 판정이기보다는 오히려 작품을 완성하는 방법임이 분명하다. 이러한 의미에서 그들은 시적 비평을 요구하고 비평과 시 사이의 구별을 지양했던 것이며, 또한 “포에지는 포에지에 의해서만 비평될 수 있다. 그 자체가 예술작품이 아닐 법한 예술판정은, …… 그 판정이 성립하는 가운데서의 필연적인 인상의 서술로서는…… 결코 예술의 나라에서 시민권을 갖지 못한다”고 주장했던 것이다.--- p.110

예술 및 그 작품이 본질적으로는 미의 현상도 또 미의 직접적인 감격적 흥분의 표명도 아니라 형식들이라는 자기 속에 쉬고 있는 매체라고 보는 그러한 이론은 낭만주의 이후 적어도 예술발전의 정신 자체 속에서는 더 이상 망각될 수 없는 것이 되었다. 만일 플로베르처럼 뛰어나게 의식적인 거장의 예술이론이나, 고답파高踏派라든가 게오르게 파의 예술이론을 그 원칙들에까지 규명하고자 한다면, 그들 속에서는 여기에서 논증된 원칙들이 발견될 것이다. 이 원칙들이 이들 이론 속에서 정식화되어야 했던 것으로, 그 근원은 독일 초기낭만주의의 철학 속에서 확인되어야 했던 셈이다.
--- p.172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도서출판 b의 〈b판고전〉 시리즈 09번 『독일 낭만주의의 예술비평 개념』이 출간되었다. 이 책은 발터 벤야민Walter Benjamin(1892-1940)이 1919년 베른대학교에 제출한 박사학위논문 「독일 낭만주의의 예술비평 개념」Der Begriff der Kunstkritik in der deutschen Romantik의 완역이다.

이 책은 독일 초기낭만주의자들이 일컫는 ‘예술’ 및 ‘예술비평’이라는 개념이 어떠한 사상적 연원에서 출발하고 또 어떠한 근본특성을 띠고 있는지를 규명한 것으로, 형식상으로는 학위논문의 학술적 성격을 띠고 있지만 동시에 벤야민의 이후 사상 및 비평 전체의 가늠자 구실을 한다. 베른에서의 5년 동안의 생활 뒤에 고향 베를린으로 돌아와서 집필한 「괴테의 친화력」(1921-22)은 다름 아닌 이 논문의 비평 정신을 괴테의 소설 『친화력』에 실제 응용한 비평문이라 할 수 있으며, 1930년 전후 본격적으로 이루어진 벤야민의 문예비평과 저술들 역시 이 논문의 주요모티프와 방법론에 많은 부분 의거하고 있기 때문이다.

벤야민은 이 책에서 초기낭만주의자들, 특히 프리드리히 슐레겔과 노발리스가 말하는 ‘예술’을 ‘절대적인 반성매체’라는 말로 풀이한다. 그에 따르면, “방법적으로는 낭만주의의 예술이론 전체는 절대적인 반성매체를 예술로서, 좀 더 정확히 말하면 예술의 이념으로서 규정하는 데에 의거하고 있다.” 이 경우 예술이 반성매체라 불리는 이유는, 그것이 하나의 독자적 체계를 이루면서 그 안에서는 개별개념들의 항상적인 매개적 연관이 작동하고 있기 때문이다.

비평개념이 낭만주의의 예술 및 그 작품에 도입되었을 때, 종래의 ‘예술판정가’라는 표현 대신에 ‘예술비평가’라는 표현이 비로소 성립한다. 예술작품은 더 이상 ‘미적 쾌’나 ‘만족’에 의해 성립되는 취미의 대상이 아니다. 벤야민에 따르면, 여기에서 비평의 중점은 결코 개개 작품의 평가가 아니라 개개 작품이 다른 모든 작품들에 대해 그리고 마침내는 예술의 이념에 대해 지니고 있는 관계들을 제시하는 데 있다. 따라서 비평은 그 본질에 대한 오늘날의 이해와는 판이하게, 한편에서는 작품의 완성, 보완, 체계화이고 다른 한편에서는 절대적인 것 내에서의 작품의 해소이다. 이 두 과정은 궁극적으로는 하나가 되거니와, 벤야민은 이것을 ‘내재적 비평’이라고 표현한다. 어떤 작품의 내재적 비평이 가능하다는 것은 예술이라는 매체 속에서 절대적으로 해소될 수 있는 그러한 반성이 작품 속에 존재해 있다는 의미이며, 바로 그러한 것이야말로 예술작품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이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1,4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