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공유하기
리뷰 총점7.0 리뷰 2건
구매 시 참고사항
YES24 문학관_역대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
2월의 굿즈 : 산리오캐릭터즈 독서대/데스크 매트/굿리더 더플백/펜 파우치/스터디 플래너
내 최애 작가의 신작 '최신작' 먼저 알림 서비스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01년 04월 30일
쪽수, 무게, 크기 206쪽 | 296g | 153*224*20mm
ISBN13 9788930706018
ISBN10 8930706010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그 때, 동틀 무렵에 사이렌 소리가 요란스럽게 울렸다. 그 소리는 이제 나와 영원히 관계가 없는 세계에로의 출발을 알리고 있는 것이었다. 아주 오랫만에 처음으로 나는 어머니를 생각했다. 나는 어머니가 생의 종말에서 왜 '약혼자'를 가졌었는지, 왜 생을 다시 시작하는 놀이를 하였었는지 이해할 수 있을 듯했다. 그곳 역시, 생명이 꺼져가는 그 양로원 주위에서도 저녁은 우울한 휴식시간 같았었다. 그처럼 죽음의 가까이에서 어머니는 해방감을 느꼈고 모든 것을 다시 살아 볼 준비를 했던 게 틀림없다.

누구도, 그 누구도 어머니의 죽음에 대해서 눈물을 흘릴 권리가 없다. 나 또한 모든 것을 다시 살아 볼 수 있을 것처럼 느껴졌다. 마치 그 커다란 분노가 모든 나의 고통을 순화시켜 주고, 희망을 없애버리기라도 한 것처럼, 나는 이 징후들과 별들이 가득찬 이 밤 앞에서 이 세계의 정다운 무관심에 마음을 열고 있었다. 이 세계가 이렇게도 나와 비슷하고 사실상 형제 같음을 느끼게 되니, 나는 행복했었고 또 지금도 행복하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마지막 생의 극치를 위하여 내가 덜 외롭다는 것을 느낄 수 있게끔 내 사형이 집행되는 날 많은 구경꾼들이 몰려들어 증오에 찬 고함소리로 나를 맞아 주었으면 하는 것 뿐이다.
--- pp.144-145

회원리뷰 (2건) 리뷰 총점7.0

혜택 및 유의사항?
이방인 내용 평점3점   편집/디자인 평점3점 YES마니아 : 골드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C**켓 | 2002.11.27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카뮈의 '이방인' 어느 한순간의 잘못된 판단(?)으로 마지막을 향해 걸어가는 사람 이야기.. 왜 그는 그 순간 총을 쏘게되었을까? 신변의 위험을 느낀것일까? 아니면 단순히 태양 때문에? 사회에 너무나 잘 적응하면서 살아가다가 한순간의 판단으로 모든 것이 끝나버린 '뫼르소'. 그리고 또 한편은 화가인 '요나'의 삶. 이 화가는 사회에 잘 적응하다가 자신의 그림을 잃어버리고 난 후;
리뷰제목
카뮈의 '이방인' 어느 한순간의 잘못된 판단(?)으로 마지막을 향해 걸어가는 사람 이야기.. 왜 그는 그 순간 총을 쏘게되었을까? 신변의 위험을 느낀것일까? 아니면 단순히 태양 때문에? 사회에 너무나 잘 적응하면서 살아가다가 한순간의 판단으로 모든 것이 끝나버린 '뫼르소'. 그리고 또 한편은 화가인 '요나'의 삶. 이 화가는 사회에 잘 적응하다가 자신의 그림을 잃어버리고 난 후 모든 것을 포기하고 자기의 별만을 찾다가 생을 마감하고 있는 사람. 두 삶이 다른 듯 아주 비슷한 것 같았다. 우리가 살아가는 삶 속에서 '이방인'(자신 속의 너무나 다른 또 하나의 자신)이 너무 자주 나타나질 않길 바라며...

[인상깊은구절]
내가 그 다른 것을 했었을 때는 이런 것은 하지 않았다. 그러니 다음은? 나는 마치 그 순간, 나의 정당함이 인정될 그 새벽을 이제까지 기다리며 살아온 셈이다. 아무것도, 중요한 것이라곤 아무것도 없다. 나는 그 이유를 잘 알고 있다. 그 역시 그 이유를 알고 있는 것이다. 내가 그 부조리한 인생을 계속 살아오는 동안, 내 미래의 심연 속에서 아직 다가오지 않은 세월을 가로질러 어떤 숨결을 느꼈는데, 이것은 도중에 내가 살아온 비현실적인 세월 속에서 내게 제공되는 모든 것을 균등화시켜 놓았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실존주의 철학의 정수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3점 n***t | 2001.10.07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세상은 부조리로 가득차있고 인간은 그 부조리를 인식할때야 비로소 존재한다고 말할수 있다. 삶의 보람은 그 부조리를 향한 의미없는 반항의 연속에서나 찾을수 있는것이다. 카뮈는 분명 그렇게 말하고 있고, 나는 그 의미에 조금이라도 더 근접해 보려고 다섯번째 이 소설을 읽고있다. "보기에는 맨주먹처럼 보일지 모르나 나에게는 확신이 있다. 살아있으면서도 죽은것과 같은 너와는;
리뷰제목
세상은 부조리로 가득차있고 인간은 그 부조리를 인식할때야 비로소 존재한다고 말할수 있다. 삶의 보람은 그 부조리를 향한 의미없는 반항의 연속에서나 찾을수 있는것이다. 카뮈는 분명 그렇게 말하고 있고, 나는 그 의미에 조금이라도 더 근접해 보려고 다섯번째 이 소설을 읽고있다. "보기에는 맨주먹처럼 보일지 모르나 나에게는 확신이 있다. 살아있으면서도 죽은것과 같은 너와는 달리 내게는 내앞에 놓인 죽음의 실체가 있다. 나를 위해 기도하지 말아라. 지옥에서 불타는것이 소멸되는것보다 낫다." 뫼로소가 마지막 순간에 다다라서 깨달은 것은 무엇일까?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 품절 상태입니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