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리뷰 총점9.6 리뷰 28건 | 판매지수 198
정가
16,000
판매가
14,400 (10% 할인)
신상품이 출시되면 알려드립니다. 시리즈 알림신청

품목정보

품목정보
발행일 2023년 01월 18일
쪽수, 무게, 크기 376쪽 | 420g | 128*200*30mm
ISBN13 9791191193794
ISBN10 1191193799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우리는 틈새에서 태어난다. 하지만 근원을 잊기 위해 무수한 시도를 하며 산다. 근원을 기억하는 일은 끔찍한 아름다움을 동반하니까. 사람에게는 다듬어진 껍질만 보려는 습관이 있다. 진정한 아름다움은 두려워하면서. 미학은 신이 부여한 원칙을 어기고 선악과를 깨물던 이브의 순간에만 존재한다. 우리의 본능은 아름다움에 이끌린다. 그러나 진실을 속삭이는 뱀의 목소리를 듣지 않는 한, 영혼은 굶주린 채 평생을 산다.
---「인트로덕션」중에서

그는 세 번이나 이혼 경력이 있었다. 한 번도 아니고 세 번이라니. 돈 많고 머리만 좋지 속은 변변찮은 남자임이 분명했다. 그보다 나는 정신이 다른 데 쏠려 있었다. 나와 상관도 없는 이혼남 이야기보다 더 알고 싶은 게 있었다. 이미 전속 피부과도 따로 있는 상황에서 굳이 병원을 옮길 필요는 없었으니까. 오히려 내가 알고 싶어 안달이 난 사람은…… 영현. 그 여자였다. 영현의 소식을 오랜만에 들었다. 나의 끔찍한 첫사랑.
---「인트로덕션」중에서

그는 자신과 결혼해 주겠는지 물었고 나는 승낙했다. 고개를 끄덕이면서 이상한 그리움에 휩싸였다. 실체를 알 수 없 는 결핍, 무엇을 염원했는지조차 부질없어지는…… 공허하고 끈질긴 감각. 결혼식을 올리고 나면 이 덧없는 고통도 끝날 테지. 내가 철중에게 바란 건 오직 이것이었다. 영현이 내게 절대 로 줄 수 없는 걸 이 남자가 줄 것이다.
---「더블 캐스팅」중에서

가엾은, 정말로 가엾은 영현. 너는 온몸이 마르도록 날 원했다. 그는 안경 너머 움푹하고 깊은 눈으로, 얇은 뺨으로, 가늘고 기다란 손가락과 뱀이 그려진 목덜미로, 둥글게 굽은 어깨와 목으로 종이 앞에 앉아 글자마다 날 생각했을 것이다. 하지만 이제 와 뭘 어쩌겠는가. 이미 너무 많은 시간과 기회가 지 났다. 나는 결혼했고 남편이 생겼다. 영현은 날 포기해야 한다. 하지만 자꾸 극본에서 풍기는 비린 흙냄새가 떠올랐다. 그건 나를 갓 태어난 뱀처럼 느끼도록 만들었다. 난 향수가 느껴 질 때마다 표지를 손톱으로 쓰다듬었다. 외국어로 적힌 활자들은 구불거리는 뱀처럼 생동감이 넘쳤다. 금방이라도 달려오려는 것처럼. 영현이 다 말하지 못한 마음들은 종이 안에 넘쳤다.
---「맥거핀」중에서

“참……. 오후에 CCTV 기사가 오기로 했어.”
“CCTV요?”
“그래. 이 집에 손님들이 오는 건 오랜만이라서 말이야. 대부분 창고에 작품들을 보관하긴 했지만 여기 있는 다른 물건들도 꽤 가치가 높은 것들이잖아. 혹시 모르니 설치해 두는 게 좋겠어.”
“왜 아무런 상의도 없이 사람을 불렀어요? 그건 꼭 손님들 과 날 의심하는 것 같은데요.”
난 갑자기 기분이 확 상했다. 얼마 전 철중과의 대화가 생각났다. 잘 무마했다고 생각했는데, 철중은 한편으로 여전히 날 의심하고 있었다.
---「키노드라마」중에서

여자들만 남은 저택에서 고민에 빠진다. 바깥에 나가려고 하면 가정부들이 앞을 막아선다. 철중의 지시대로 나의 외출을 방해한다. 난 코웃음을 쳤다. 여자들만 남기면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걸까? 철중의 지시에 순종하는 그들이 아니꼽다. 철중은 날 소유하고 싶어 하지만 꾸준히 실패할 것이다. 나에 대해 진정으로 아는 게 하나도 없으면서 어떻게 날 가진단 말인가.
---「논다이어제틱 사운드」중에서

“우리에겐 본질을 사랑하는 능력이 있어. 말은 수단일 뿐. 뼛속까지 느껴지는 네 감각만이 진짜야. 우린 〈사의 찬미〉로 연결되어 있어. 상사뱀들처럼. 한 번도 헤어진 적 없지. 절대로.”
---「모티프」중에서

흐릿한 윤곽만으로도 그가 꽤 불안정한 상태임을 알 수 있었다. 미옥은 주변을 쉴 새 없이 둘러보고, 수족을 가만두지 못했다. 갑자기 손목을 뒤틀다 고개를 흔들기도 했다. 귀신에 빙의된 사람처럼 섬뜩했다. 혹시 뱀들을 가져오기 직전인가? 저 여자가 왜 저러지? 김 씨는 미옥이 하는 일을 정확히 보려 화면을 확대했다. 미옥은 석고상 사이를 돌아다니며 허공을 향해 소리치거나 무언가를 읽었다. 그 손에 해진 종이 뭉치가 보였다. 철중이 미옥과 경찰들에게 보냈다던 70장의 고발장이 떠올랐다. 그걸 읽는 중인가? 지금 뭘 하는 거지? 미옥이 하는 행위들은 일종의 연극 리허설 같았다. 은퇴한 배우가 하는 행태치고도 수상했다. 굳이 저 장소에서 저러는 이유가 뭘까. 어디 사이비 종교의 의식에라도 빠진 건 아닐까.
---「시퀀스」중에서

지하에서 뱀이 우는 소리가 들린다. 그들은 과거의 허물을 찢으며, 자신의 사인(死因)을 찬양한다.
당신이 죽은 자리, 내 욕망이 태어난 자리에서.
---「미장센」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회원리뷰 (19건) 회원리뷰 이동

한줄평 (9건) 한줄평 이동

총 평점 9.8점 9.8 / 10.0

배송/반품/교환 안내

배송 안내
반품/교환 안내에 대한 내용입니다.
배송 구분 예스24 배송
  •  배송비 : 2,500원
포장 안내

안전하고 정확한 포장을 위해 CCTV를 설치하여 운영하고 있습니다.

고객님께 배송되는 모든 상품을 CCTV로 녹화하고 있으며, 철저한 모니터링을 통해 작업 과정에 문제가 없도록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

목적 : 안전한 포장 관리
촬영범위 : 박스 포장 작업

  • 포장안내1
  • 포장안내2
  • 포장안내3
  • 포장안내4
반품/교환 안내

상품 설명에 반품/교환과 관련한 안내가 있는경우 아래 내용보다 우선합니다. (업체 사정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반품/교환 안내에 대한 내용입니다.
반품/교환 방법
  •  고객만족센터(1544-3800), 중고샵(1566-4295)
  •  판매자 배송 상품은 판매자와 반품/교환이 협의된 상품에 한해 가능합니다.
반품/교환 가능기간
  •  출고 완료 후 10일 이내의 주문 상품
  •  디지털 콘텐츠인 eBook의 경우 구매 후 7일 이내의 상품
  •  중고상품의 경우 출고 완료일로부터 6일 이내의 상품 (구매확정 전 상태)
반품/교환 비용
  •  고객의 단순변심 및 착오구매일 경우 상품 반송비용은 고객 부담임
  •  직수입양서/직수입일서중 일부는 변심 또는 착오로 취소시 해외주문취소수수료 20%를 부과할수 있음

    단, 아래의 주문/취소 조건인 경우, 취소 수수료 면제

    •  오늘 00시 ~ 06시 30분 주문을 오늘 오전 06시 30분 이전에 취소
    •  오늘 06시 30분 이후 주문을 익일 오전 06시 30분 이전에 취소
  •  직수입 음반/영상물/기프트 중 일부는 변심 또는 착오로 취소 시 해외주문취소수수료 30%를 부과할 수 있음

    단, 당일 00시~13시 사이의 주문은 취소 수수료 면제

  •  박스 포장은 택배 배송이 가능한 규격과 무게를 준수하며, 고객의 단순변심 및 착오구매일 경우 상품의 반송비용은 박스 당 부과됩니다.
반품/교환 불가사유
  •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손실 또는 훼손된 경우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예) 화장품, 식품, 가전제품, 전자책 단말기 등
  •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 예) CD/LP, DVD/Blu-ray, 소프트웨어, 만화책, 잡지, 영상 화보집
  •  소비자의 요청에 따라 개별적으로 주문 제작되는 상품의 경우
  •  디지털 컨텐츠인 eBook, 오디오북 등을 1회 이상 다운로드를 받았을 경우
  •  eBook 대여 상품은 대여 기간이 종료 되거나, 2회 이상 대여 했을 경우 취소 불가
  •  중고상품이 구매확정(자동 구매확정은 출고완료일로부터 7일)된 경우
  •  LP상품의 재생 불량 원인이 기기의 사양 및 문제인 경우 (All-in-One 일체형 일부 보급형 오디오 모델 사용 등)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한 정도로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소비자 청약철회 제한 내용에 해당되는 경우
소비자 피해보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반품,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
  •  대금 환불 및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4,4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