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북클럽 EPUB
미리보기 카드뉴스 공유하기
eBook

지리학자의 인문여행

[ EPUB ]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180
정가
9,800
판매가
9,800(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YES포인트
추가혜택
쿠폰받기
구매 시 참고사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미래소년 코난/빨강머리 앤 : 원터치 그늘막,폴딩박스,법랑컵,무드등 겸용 탁상선풍기, 아이스박스_eBook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6월 환경의 달 ♥ Let's save the earth♥
[머.리.텐] 나만의 신대륙을 개척하고 싶다면
[READ NOW] 2021년 6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전사이벤트
쇼핑혜택모음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9년 06월 17일
이용안내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 PC(Mac)
파일/용량 EPUB(DRM) | 53.41MB?
글자 수/ 페이지 수 약 10.4만자, 약 3.2만 단어, A4 약 65쪽?
ISBN13 9791187147428
KC인증

카드 뉴스로 보는 책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2019 우수출판콘텐츠 제작지원사업 선정작

획일적인 여행이 아닌 깊이 있는 여행을 떠나고 싶다면
여행지를 고르지만 말고 어떻게 바라볼지 고민해야 합니다

여행하는 지리학자가 인문지리학적 관점으로 장소와 그곳 사람들을 바라보는 여행기이다. 저자는 홍매화로 유명한 선암사에서 인증샷만 남기는 여행이 아니라 고유의 향기와 소리를 즐기는 여행을 권한다. 수많은 서부영화의 촬영지인 미국 모뉴먼트밸리를 해 질 녘에 찾아서는 지리를 알고 간다면 여행의 즐거움이 어떻게 달라지는지를 보여 준다. 여행의 이동 수단으로만 생각되던 기차로는 어떻게 색다른 여행을 떠날 수 있는지도 알려 준다. 여행에 정답은 없지만 여행의 즐거움을 좀 ‘더’ 끌어올리는 데 지리가 유용하다는 점은 분명하다.

남들과 다른, 깊이 있고 색다른 여행을 원하는 사람에게 이 책은 유용하다. 지리는 길찾기 지식이 아니다. 장소와 인간의 관계에 대한 지식이다. 독특한 자연환경과 그 속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이 펼치는 역동적인 삶의 이야기이다. 그렇기 때문에 지리를 알고 떠나는 여행자는 단순한 구경꾼이 아닌 참여자로서 여행지를 들여다보고,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을 넓힐 수 있다. 사진만 찍고 마는 여행이 아니라 깊이 있는 여행을 떠나고 싶은 사람, 이전과는 다른 여행을 떠나고 싶은 사람 등 여행을 준비하는 모든 사람에게 이 책이 필수 준비물인 이유이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프롤로그
여행지를 고르지만 말고 어떻게 바라볼지 고민해야 한다·7

1부_여행과 지리학은 같은 것을 바라보고 경험한다
삶의 장소를 연구하는 지리학, 삶의 장소를 경험하는 여행·18
‘얼마나 멀리’가 아니라 ‘얼마나 낯설게’·28
익숙한 곳에서 낯선 곳으로 넘어가는 시작, 국경·41
관광은 돌아옴을, 여행은 떠남을 목적으로 한다·55
그래도 종이지도는 필요하다·71

2부_장소에서 의미를 끄집어내면 여행이 즐겁다
몰랐던 나 자신을 발견하는 경계상의 공간, 공항·86
교통수단을 넘어 그 자체만으로 훌륭한 여행, 열차·97
‘보는’ 여행에서 ‘느끼는’ 여행으로, 여행자의 몸·109
지리적 상상력을 펼칠 수 있는 최상의 무대, 전망대와 버스·130
현재가 살아 숨 쉬는 박물관, 시장, 원주민 마을·152

3부_여행자를 위해 존재하는 장소는 없다
언어가 통하지 않아도 여행은 계속된다·166
지도 위에 그려진 경계를 허물고 낯설게 바라보기·179
삶터에서의 권리, 여행지로서의 행복·198
불편한 응시에서 다름을 이해하는 소통의 눈으로·213
여행과 현실 간의 간극을 줄이는 세 번째 여행·230

에필로그
내가 지리를 공부하고 여행을 꿈꾸는 이유·241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여행 전성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을 위한
인문지리학적 시선의 색다른 여행기

‘여행을 알고 떠나야 한다’고 말하는 지리학자가 있습니다.

“여행자들이 경관의 지형학적 특성과 형성 과정까지 세세하게 알아야 할 필요는 없다. 하지만 모뉴먼트밸리에 붉은색의 사암으로 이루어진 돌기둥이 있다는 정도만이라도 알고 간다면, 붉은 암석과 돌기둥에 붉은 노을이 더해져 극도의 붉은색을 만들어 내리라는 지리적 상상력을 동원할 수 있지 않을까? 그리고 붉음에 붉음이 더하여 뿜어내는 숨 막히는 장관도 오롯이 경험할 수 있지 않겠는가?”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 시각적으로 화려한 여행 사진과 여행 동영상이 홍수를 이루는 시대에 그의 주장은 색다르게 다가옵니다. 게다가 그의 지리학적 시선은 여행지를 낯설게 정의합니다. 과거를 있는 그대로 보여 준다고 생각했던 런던 대영박물관의 정치성, 원주민이 본래 모습이 아니라 직업인 온두라스 로아탄섬의 마을 사람들, 육지 사람들의 입장이 아니라 제주도 사람들의 입장에서 바라본 제주도…… 그리고 보통의 여행자라면 예상하지 못한 것을 발견하기도 합니다.

“중국의 주요 도시에는 이슬람교의 예배당인 모스크가 시내 한복판에 제법 큰 규모로 자리 잡고 있는 경우가 많다. 만약 여 행하다가 이를 우연히 보게 된다면, 뜻밖의 모습과 적지 않은 규모에 놀랄 것이다. 중국 문화 속에 떡하니 자리 잡고 있는 이슬람 문화라니. 중앙아시아와의 접경에 위치한 신장위구르자치구야 애당초부터 이슬람교도이던 투르크계 유목민족이 주류를 이루고 있었다지만, 중국 동부의 한족 지역에서도 이 두 문화가 자연스럽게 혼재되어 있다면 상상이 되는가?”

혹자는 지금을 여행의 전성시대라고 합니다. 단군 이래 이만큼 국경을 넘는 사람들이 많았던 적이 없다고 언론들도 연이어 발표합니다. 하지만 여행 그 자체가 여러분에게 얼마나 많은 만족감을 주고 있나요? 혹시 남들과 다른 여행을 떠나고 싶지는 않나요? 그런 사람들에게 이 인문지리학적 시선이 담긴 여행기를 권합니다. 지리는 단순한 길찾기 수단이 아니라 장소와 인간의 관계에 대한 지식입니다. 지리를 통해서라면 여행의 시야, 더 나아가 세상을 바라보는 시야가 넓어질 것입니다.

장소와 인간의 관계에 대한 지식,
여행의 지리학

많은 여행자가 저마다 여행의 의미와 가치를 말합니다. 고단한 여행에서 겪게 되는 자신과의 싸움 그리고 나에 대한 새로운 발견 ……. 이들은 낯선 장소나 낯선 사람과의 조우를 통해 자신의 삶과 위치를 성찰합니다. 여행하는 지리학자 이영민 역시 여행이 자신을 깨달을 수 있는 훌륭한 기회라는 주장에 동의합니다. 하지만 중요한 것이 간과되어 있다고 말합니다. 여행이란 항상 여행자와 여행지 그리고 그곳의 사람들로 이루어지는데 그들이 말하는 여행에는 이것들이 없다고 말이지요. 그리고 다음과 같이 반문합니다.

“‘어디에’ ‘어디로’의 문제가 소홀하게 다루어질 때마다 나는 의문이 든다. 낯선 장소와의 조우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면, 과연 성찰이 가능할까? 낯선 장소를 어떻게 만나는 지에 따라 성찰의 깊이도 달라지지 않을까?”

이 책은 여행을 주관하는 여행자는 물론이거니와 여행의 대상이 되는 여행지와 그곳 사람들도 함께 강조합니다. 단순히 여행지에 새겨져 있는 의미를 끄집어내는 것이 아닙니다. 바르셀로나, 베네치아, 제주도 등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는 오버투어리즘의 원인을 살펴보고, 여행지와 현지인 간에 오가는 시선의 문제를 이야기합니다. 호주의 남반구와 북반구가 뒤집힌 지도, 폴 녹스의 북극 중심의 지도 등 세계 여러 지도들을 통해서는 같은 세계도 다양하게 재현될 수 있다는 점, 그렇게 재현된 세계가 사람들로 하여금 다양한 인식을 가능하게 한다는 점을 알려 줍니다.

이 책은 여행에서 장소와 사람들을 왜 충분히 알아야 하는지, 또 어떻게 바라보고 관계를 맺어야 하는지 설명합니다. 나만의 휴식을 위해 떠나더라도 여행지에서는 여행자와 현지인 간의 만남이 일어날 수밖에 없습니다. 탐험가나 정복자라도 된 것 같은 착각에 빠져 여행자 자신만의 목적을 달성하려는 편협한 여행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여행자를 위험에 빠트릴 수 있습니다. 여행이란 서로의 문화가 다르고 가치가 있음을 인정하는 것, 이를 강조하는 《지리학자의 인문 여행》을 통해 많은 여행자가 여행의 의미와 이유, 과정을 성찰할 수 있길 바랍니다.

“이 강의 때문에 나는 휴학을 하고 시베리아로 떠났다”_2015년도 2학기 수강생 E


5년 동안 2000명이 선택한
최고의 강의 [여행과 지리] 책으로 출간!

이 책은 이화여자대학교의 한 교양 강의에서 시작했습니다. [여행과 지리: 글로벌화의 지역 탐색]이라는 거창한 부제를 달고 있는 이 강의는 “이 강의 때문에 휴학을 하는 학생들이 있다.” “근처 대학교 남학생들이 들으러 온다.”라는 소문이 무성했습니다. 그리고 2~3년 정도가 흐르자 다음과 같은 평가들이 이어졌습니다.

“세상을 바라보는 시야를 넓혀 준 강의”_2016년 2학기 수강생 L
“인증샷 여행이 아니라 사람과 메세지가 있는 여행법”_2017년 1학기 수강생 K

이들이 이토록 극찬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나 자신을 정확히 확인하는 최고의 수단이 여행과 지리이기 때문입니다. 나를 알기 위해서는 내가 속해 있는 집단을 알고, 그를 위해서는 타인과 다른 집단을 알아야 합니다. 그런데 일상 속에서는 나와 다른 존재들을 만날 일이 별로 없습니다. 여행을 떠나야 낯선 세계 속에 던져짐으로써 나와 다른 존재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이때 단순히 여행지 호텔에서 안락함을 누리는 것만으로는 나를 알 수 없습니다. 여행지의 거리를 걷는 사람들 사이를 배회하고, 시장에서 낯선 일상을 만나야 합니다. 즉 나와의 ‘차이’를 인식하고 인정해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 나와 세상이 어떻게 다른지 알아볼 수 있는 지리가 필요합니다.

저자는 “여행은 삶이고, 삶은 곧 여행이다.”라고 말합니다. 세상을 잠시 여행하는 이화여대 학생들에게 [여행과 지리]는 단순히 여행을 하는 방법을 넘어서 세상을 바라보는 방법을 알려줬습니다. 이제 이 강의를 엮어 만든 《지리학자의 인문 여행》이 여러분의 인생이라는 여행에도 작은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