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북클럽 EPUB
공유하기
eBook

당신의 완벽한 1년

[ EPUB ]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12
정가
10,500
판매가
10,500(종이책 정가 대비 29% 할인)
YES포인트
추가혜택
쿠폰받기
구매 시 참고사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일요일 20시까지] 이 주의 오구오구 페이백!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READ NOW] 2022년 1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1월 전사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6년 12월 15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PC(윈도우),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폰,안드로이드패드,전자책단말기,PC(Mac)
파일/용량 EPUB(DRM) | 32.95MB ?
ISBN13 9788993734973
KC인증

이 상품의 태그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말해봐요. 죽은 내 남자친구의 다이어리를 왜 당신이 갖고 있는지.”

“당신에게 인생의 의미는 무엇입니까?” 요나단 그리프는 오랫동안 이 질문을 잊고 살았다. 아내는 다른 남자와 눈이 맞았고 아버지는 치매에 걸렸다. 그러나 대저택과 유명 출판사를 소유한 그는 번거로운 일들을 돈으로 해결하며 오직 평온한 라이프스타일을 누리는 데 만족한다. 1월 1일도 언제나처럼 새벽 조깅으로 하루를 시작하던 그는 30년 전 자신을 떠났던 어머니의 서체를 닮은 글씨들이 가득 적힌 새해의 다이어리를 우연히 손에 넣는데…….

“당신에게 인생의 의미란 무엇입니까?” 한나 마르크스에게 이 질문의 답은 너무나 명확했다. 좋은 것을 보는 것, 시간을 헛되이 보내지 않는 것, 지금 이 순간을 즐기는 것, 가끔은 우연에 삶을 맡겨 보는 것. 하지만 운명은 한나의 인생을 전혀 예상하지도 못한 방향으로 이끌고 가는데……. 치밀한 플롯과 탁월한 심리묘사로 유명한 비프케 로렌츠(샤를로테 루카스)의 최신간 『당신의 완벽한 1년』은 사랑과 이별, 죽음과 운명, 인생 모든 것에 대한 매혹적인 이야기다.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살면서 처음으로 누려본 완벽한 1년,
새해 첫날 벼락처럼 그를 찾아온 마법의 선물!

1월 1일, 여느 때처럼 조깅으로 하루를 시작하던 요나단 그리프는 자신의 자전거 핸들에 다이어리가 들어 있는 가방이 걸려 있는 것을 발견한다. 첫 장에 ‘당신의 완벽한 1년’이라고 적힌 그 다이어리에는 ‘3월 16일에는 뤼트 카페에서 케이크 먹기’처럼 새로 시작하는 1년 동안 어디서 무엇을 해야 할지가 구체적으로 빼곡히 적혀 있었다. 손으로 쓴 글씨가 요나단의 마음을 자극한 이유는 그 글씨들이 떠나버린 어머니의 글씨체와 닮았기 때문이었다. 다이어리의 주인을 찾아야 한다! 다행히 1월 2일 저녁 7시에 가야 할 장소가 적혀 있다. 그곳에 가면 다이어리의 주인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두 달 전, 한나 마르크스는 꿈이 이루어져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었다. 오랫동안 친구와 준비한 일이 성공의 조짐을 보이고, 남자친구 지몬이 곧 청혼하여 결혼할 것만 같았다. 그러나 지몬의 상황은 완전히 달랐다. 직장과 건강을 잃고 의욕마저 상실한 그는 병원에서 암 선고를 받아 절망에 빠진다. 한나를 너무나 사랑한 지몬은 그녀의 짐이 되길 원치 않아 그녀를 자유롭게 놓아주겠노라고 이별을 선언한다. 갑작스럽게 닥친 비극적 상황을 그냥 받아들일 수 없었던 한나는 지몬을 위한 새해 다이어리를 준비한다. ‘당신의 완벽한 1년’이라고 이름 지은 다이어리에 새로운 한 해 동안 둘이 어디서 무엇을 할지를 작성하며 꿈과 희망을 포기하지 않는다. 하지만 병세가 갑자기 심해진 지몬은 한나가 새해 선물로 준 다이어리의 새로운 주인을 찾아줘야겠다고 마음먹는다. 그리고 1월 1일 아침ㅡ 그 다이어리는 낯선 사람의 자전거 핸들에 걸려 있다…….

출간 전 16개국(이탈리아, 프랑스, 스페인, 네덜란드 등)에 판권 수출
2016년 프랑크푸르트 도서전 최고의 화제작!

『당신의 완벽한 1년』은 각기 다른 사고방식의 남녀가 사랑하고 이별하는 모습들에서 인생과 운명을 보여주는 수작이다. 아내를 다른 사람도 아닌 ‘베프’에게 빼앗긴 남자, 지나친 무한 긍정주의로 병든 남친을 이해해주지 못한 여자, 개성과 장단점이 뚜렷한 남녀가 서로 다른 시공간을 살다가 결국은 운명적으로 만나 사랑에 빠지는 스토리는 그 어떤 추리소설보다 흥미진진하고 스릴 넘쳐서 책을 읽다가 차마 덮을 수 없게 만드는 매력적인 긴장감과 기대감을 동시에 선사한다. 한 번에 읽어 내려갈 수 있는 로맨스소설이지만 마지막 장을 덮으면 자신을 되돌아보게 만들고 아픈 상처를 위로하게 되는 깨달음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은 불완전한 두 인간이 만나 다투고 포용하며 마음을 키워가는 ‘사랑’이야말로 인생에서 누릴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선물임을 이야기한다. 또한 먼저 선행되어야 하는 용서와 관용이 자신의 ‘내적 평안’을 위해서라도 꼭 필요하다는 교훈까지도 은근하게 제안한다. 완벽하지 않은 사람들, 어딘가 괴팍하고 부족하여 친근하게 느껴지는 주인공들은 이 책을 읽는 ‘나’, ‘우리’와 다르지 않다. 또다시 새로운 1년을 맞아 몸과 마음을 다잡고자 하는 이 시기에 읽기에 그 어떤 지침서보다 유익하며, 어떤 오락보다도 재미있을 단 한 권이다.

추천의 글

언론 서평

“마음이 따뜻해지고 사랑이 가득 담긴 이야기.”
-프로인딘 (Freundin)

“정말 마음을 사로잡는 아름답고 영리한 연애소설. 편안하게 기대어 즐길 수 있는 이 책은 로맨틱하지만 결코 저속하지 않다. 아주 성공적.”
-노이에 베스트펠리셰 (Neue Westfalische)

“비프케 로렌츠는 본인의 새 작품을 달콤한 초콜릿 케이크라고 부른다(스릴러 작품은 핏빛 스테이크에 비유). 이 케이크는 한 번에 먹어치우고 싶을 만큼 달콤하지만 영양이 풍부하다. 반드시 읽어야 할 가치가 큰 소설.”
-함부르크 모르겐포스트 (Hamburger Morgenpost)

“사랑과 삶의 의미에 대해 생각해보게 하는 감동적이고 영리한 소설.”
-퓌어 지 (Fur Sie)

“한 남자와 한 여자 그리고 인생의 정말 중요한 문제에 대한 매혹적이고 아름다운 소설.”
-마인 포스트 (Main Post)

독자 서평

놀라움으로 가득하고 독자들을 그야말로 사로잡는 책이다. 삶의 의미와 일상에서 벗어나 인생의 아름다운 것들에 대해 생각해보게 만든다. -The Booklettes

다 읽고 난 후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든다. 인생이 하루아침에 송두리째 변할 수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그리고 무엇보다 살아가면서 즐거운 일들을 하며 보내는 시간이 너무 적다는 것을 절실히 느끼게 된다. 우리는 하루하루 의무적으로 자기 할 일을 하며 살아간다. 하지만 이것이 전부일까? 자기 자신과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야 하지 않을까? ? Bloggerhochzwei

이 책에 감사를 표한다! 최근에 읽은 책 중에서 단연 최고의 책이다. 하루 만에 다 읽어버렸고 주인공들과 함께 웃고 울었으며 이 책을 통해 깨달은 것이 많다. -sonja

이 책은 인생의 여러 가지 단면들을 보여준다. 슬픔과 기쁨, 일과 실직, 질병, 부와 가난. 그리고 자신이 받아들이기만 하면 얼마든지 변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한해 중 언제 읽어도 완벽한 재미를 선사한다. ?schlumeline

샤를로테 루카스는 우리 안에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 잠재력이 깃들어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또 인생이 가장 놀라운 이야기라는 것을 보여준다. 마땅히 읽을 가치가 있는 책이다. ?Svanvithe

여러 가지 감정들을 불러일으키는 마법 같은 책이다. 인생은 사소한 것들을 신경 쓰며 살아가기에는 너무 짧고 운명이 당신을 위해 무엇을 준비해 두고 있는지 알 수 없다. ?Sue Timeless

마음에 파고드는 정말 아름다운 책이다. 읽으면서 감정의 청룡열차를 탄 기분이었고 주인공들과 함께 즐거워하기도 하고 함께 고통을 느끼기도 했다. 저자는 훌륭한 인생의 지혜, 인용문, 생각해볼 만한 주제들을 이 소설에 가득 담아서 다 읽고 난 후에도 계속 머릿속에 맴돈다. ? MartinaSuhr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