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북클럽 EPUB
미리보기 공유하기
eBook

열 살, 논어를 만나다 - 나의 첫 인문고전 02

[ EPUB ]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24
정가
8,400
판매가
8,400(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신상품이 출시되면 알려드립니다. 시리즈 알림신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어린이날 100주년 기념! 우리가족 오디오북 챌린지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단독 선출간 『나도 세금 내는 아이가 될래요!』
★90일 대여점★ 이렇게 싸도 대여?
[READ NOW] 2022년 4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5월 전사
5월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0년 06월 04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PC(윈도우),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폰,안드로이드패드,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PC(Mac)
파일/용량 EPUB(DRM) | 47.70MB ?
글자 수/ 페이지 수 약 3.3만자, 약 1.1만 단어, A4 약 21쪽?
ISBN13 9791162181058

이 상품의 태그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논어』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열 살 친구들의 좌충우돌 성장기!
쉽게 상처받고 화를 내던 어진이가
『논어』를 만난 뒤 어떻게 달라졌을까?

2,000년을 뛰어넘어 21세기로 날아온 공자와 『논어』의 지혜를 만나다

『논어』는 기원전 550년, 그러니까 지금으로부터 약 2,500년 전에 중국에 살았던 성인 ‘공자’의 말씀을 엮어 만든 책입니다. 그때는 우리가 아는 책 모양이 아니라 대나무를 엮어 만든 ‘죽간’ 형태였습니다. 지금처럼 빠르게 인쇄할 수 있는 기술이 있었던 것도 아닌데, 한 가지 책이 2,000년 넘게 살아남은 것은 기적 같은 일이기도 합니다. 이렇게 오래된 책이지만 지금도 서점에는 『논어』, 그리고 『논어』와 관련된 책이 1,000가지가 넘게 있습니다. 여전히 많은 독자가 읽고 있으며, 2,000년이 지나도록 그 내용을 계속 연구한다는 뜻입니다. 옛날 책이지만『논어』는 오늘날의 삶을 비추어 볼 수 있는 책입니다. 그 안에는 시간이 아무리 흘러도 변치 않는 삶의 가치와 지혜를 담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기에 수천 년 동안 이어져 오며 동서양의 많은 사람들의 삶에 깊은 영향을 줄 수 있는 것입니다.

『열 살, 논어를 만나다』는 고전 『논어』를 재미있는 이야기를 통해 쉽게 맛볼 수 있는 책입니다. 울컥울컥 쉽게 상처받던 주인공 어진이가 『논어』를 만난 뒤 조금씩 변화하는 모습에서 21세기에도 이어지는 『논어』 속 지혜를 만날 수 있습니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1장 기다리던 여름 방학
방학 계획
내 이름이 싫어!
논어와 휴대 전화

2장 뜻밖의 만남
새로운 전쟁
진웅이의 여동생
세 사람 중 하나는 스승
좋은 변화
사총사의 갈등

3장 걱정거리
어진 것은 무엇?
유익한 벗, 해로운 벗
부모님이 원하는 일

4장 논어와 공자님
공자님은 어떤 분일까?
선물
군자와 소인

5장 뜻밖의 사건
논어를 베껴 쓰는 아빠
불안한 마음
나쁜 소식
추워지면 알 수 있는 일
아빠 없는 집
꿈같은 일
여름 휴가

6장 여름 방학의 끝에서
왜 어진이인가?
이름을 바꾸지 않을 거야!

저자 소개 (2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논어』를 통해 조금씩 성장해 가는 어진이와 친구들

어진이는 이름 때문에 스트레스가 많습니다. 친구들은 ‘어질어질 어진이’라고 놀리거나 툭하면 이름처럼 어질게 살라는 핀잔을 하거든요. 여름 방학을 하던 날, 그날에도 어진이는 이름 때문에 상처받고 마침내 이름을 바꿔야겠다고 마음먹습니다. 하지만 부모님은 할아버지가 그 이름을 지어 주신 까닭이 있을 거라며 『논어』를 읽자고 권합니다. 어진이라는 이름을 바로 『논어』 구절에서 따왔기 때문이지요. 어진이는 그 핑계로 부모님에게 그렇게 바라던 휴대 전화까지 얻어 내지만 『논어』 읽기는 호락호락하지 않습니다. 공부가 즐거움이라는 첫 구절부터 마음에 들지 않았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어진이는 친구 진웅이의 동생인 진주를 만나는데, 일곱 살이라는 나이답지 않게 야무지고 반듯한 모습을 보면서 여러 가지 면에서 자극을 받습니다. 진주는 어진이가 『논어』를 읽는다고 하니 같이 읽고 싶다고 관심을 보입니다. 그러자 어진이도 조금씩 『논어』를 읽기 시작합니다. 군자가 무엇인지 고민하면서 좀 더 나은 사람이 되어야겠다고 다짐도 해 보고, 아빠 회사에 위기가 닥치면서 늘 당연하게 여기던 부모님의 사랑과 존재에 대해서도 소중함을 깨닫게 되고, 이웃과 함께 나눈다는 것에 대해서도 생각하게 됩니다.

그렇게 자기만 알고 놀기만 좋아하는 평범했던 열 살 어진이는 여름 방학 동안 친구들과 『논어』를 읽으면서 조금씩 성장해 나갑니다. 개학을 앞두고 친구들과 『논어』 독후감을 쓰던 어진이는 자신의 이름이 가진 의미를 깨닫고, 이름을 바꾸기보다는 오히려 이름에 맞는 사람이 되어야겠다고 결심합니다. 이 모두가 아빠와 친구들과 함께 읽은 『논어』 덕분입니다. 어진이가 읽은 『논어』의 문장들은 그렇게 어진이의 마음속에 차곡차곡 쌓여 갑니다.

세 사람이 길을 가면, 그중에 반드시 나의 스승이 있다.
그중에 선한 사람의 좋은 점을 따르고
선하지 않은 사람의 좋지 않은 점을 보고
나의 잘못을 고친다. - 『논어』 중에서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