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베스트셀러
공유하기

포이어바흐의 『기독교의 본질』 읽기

세창명저산책 시리즈 -85이동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252
베스트
종교학/신화학 77위 | 종교학/신화학 top100 10주
정가
8,500
판매가
7,650 (10% 할인)
YES포인트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8월 얼리리더 주목신간 : 귀여운 방해꾼 배지 증정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09월 16일
쪽수, 무게, 크기 184쪽 | 198g | 128*175*8mm
ISBN13 9788955867053
ISBN10 8955867050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신이 인간을 창조한 것이 아니라 인간이 자신의 형상대로 신을 창조했다”라는 문장으로 요약되곤 하는 『기독교의 본질』은 모든 참다운 종교는 그 종교가 숭배하는 신을 통해서 영원히 인간을 찬미할 뿐이라는 점을 부각하고 있다. 기독교에 대한 신랄한 비판자로 알려져 있는 포이어바흐는 종교현상의 외면에서 드러나는 잘못된 추론이나 믿음에 대한 실제적인 정황을 드러내고, 기독교의 참된 본질을 탐구하며 진실한 종교로서 기독교를 고찰한다. 『기독교의 본질』은 19세기 종교 철학의 가장 중요한 책으로서 종교의 상징과 해석을 통해 가려졌던 인간 심성의 내용들을 밝히고 있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머리말·5

서론 인간과 종교·23
제1절 일반적인 인간의 본질·24
제2절 일반적인 종교의 본질·33

제1장 종교의 참된, 인간학적 본질

제3절 오성의 본질로서의 신·55
제4절 도덕적 본질 또는 율법으로서의 신·59
제5절 육화의 비밀 또는 마음을 가진 존재로서의 신·64
제6절 고통받는 신의 비밀·70
제7절 삼위일체와 성모의 비밀·73
제8절 신의 형상과 로고스의 비밀·79
제9절 신 안에서 세계 창조 원리의 비밀·84
제10절 신비주의 또는 신 속의 자연의 비밀·89
제11절 섭리와 무로부터의 창조의 비밀·95
제12절 유대교에서 창조의 비밀·100
제13절 심정의 전능 또는 기도의 비밀·104
제14절 신앙의 비밀―기적의 비밀·110
제15절 부활과 초자연적 탄생의 비밀·114
제16절 기독교적 그리스도 또는 인격신의 비밀·117
제17절 기독교와 이교의 차이·121
제18절 독신 생활과 수도원 생활의 기독교적 의미·126
제19절 기독교적 천상 또는 인격의 불멸성·129

제2장 종교의 참되지 못한, 신학적 본질

제20절 종교의 근본적인 입장·138
제21절 신의 실존에 나타나는 모순·144
제22절 신의 계시에 나타나는 모순·149
제23절 신의 본질 일반에 나타나는 모순·154
제24절 사변적 신론에 나타나는 모순·162
제25절 삼위일체에 나타나는 모순·168
제26절 성사聖事, Sakrament에 나타나는 모순·171
제27절 신앙과 사랑 사이의 모순·176
제28절 결론·181

저자 소개 (1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포이어바흐는 『기독교의 본질』의 1부와 2부를 각각 종교의 발전을 드러내는 빛과, 신학의 허위를 혁파하는 투쟁을 상징하는 불에 비유하고 있다. 이 상징을 따르자면 우리는 종교라는 현상을 중심에 두고 그 본질을 드러내면서 활활 타는 빛과 불을 손에 들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파괴하는 불보다 드러내는 빛의 부분이 두 배쯤 길다는 사실은 심리적인 위안을 준다.
---「머리말」중에서

포이어바흐는 종교적인 현상을 단순히 불합리한 것이나 미신으로 치부하지 않는다. 그에게 종교는 인간에게 자연스러운 현상이며, 인간이 신을 믿는다는 것 또한 인간적인 현상에 불과하다. 종교는 여타의 사실들과 마찬가지로 자연적이고 인간학적인 사실인 것이다.
---「인간과 종교」중에서

종교적 상징들에는 그 종교를 자신으로 것으로 만든 인간의 최선의 선택과 희망이 반영돼 있는 것이다. 숭배할 가치가 있는 것들과 귀중한 것들의 목록이 종교적 경배의 대상으로 상징화되는 것이다.
---「인간과 종교」중에서

인간을 사랑하여 사람이 되는 신의 본질은 사랑일 수밖에 없다. 이 사랑을 매개로 하여 신은 인간이 되고 인간은 신이 된다. 포이어바흐가 사랑에서 발견하는 것은 물질적이면서 정신적인 존재 전체로 가는 통로이자 유물론과 관념론을 통합시키는 원칙이기도 하다.
---「종교의 참된, 인간학적 본질」중에서

신의 노여움은 인간의 완벽한 멸절로까지 이어지지 않는다. 종교적 신에 대한 진지한 회의가 시작되고 신에 대한 믿음이 소멸하는 지점은 오로지 인간에 대한 인간의 믿음이 사라지는 곳이다.
---「종교의 참된, 인간학적 본질」중에서

포이어바흐는 모든 기도를 신의 육화로 보고 있다. 기도는 인간이 신을 인간적인 욕망과 고뇌로 끌어들이고 관심을 갖게 하는 도구다. 사랑하는 두 사람이 서로의 관심사를 나누듯이 인간은 탄원하고 신은 귀 기울인다. 신이 인간과 동격이 되어 인간의 일을 측은하게 여기는 것은 그가 인간의 고통에 공감하는 철저히 인간적인 존재이기 때문이다.
---「종교의 참된, 인간학적 본질」중에서

인간에 대해 본질적 가치를 지니는 것, 인간에게 완전한 것이나 특출한 것으로 인정되는 것, 인간에게 참으로 만족을 주는 것, 그것만이 인간에게 신이다. 당신에게 감정이 훌륭한 특성으로 생각된다면, 감정은 바로 그 때문에 당신에게 신적인 특성인 것이다. 그러므로 민감하고 감정이 풍부한 사람은 민감하고 감정이 풍부한 신만을 믿는다. 그는 자기 자신의 존재와 본질의 진리만을 믿을 뿐이다. 왜냐하면 그는 스스로의 본질 속에 있는 것 이외의 다른 것을 믿을 수 없기 때문이다.
---「종교의 참된, 인간학적 본질」중에서

이론적 인간이 사태를 올바로 보기 위해서 누리는 자유의 일차적인 원리는 회의와 의심이다. 그러나 이것은 종교에서는 범죄와 동일시된다. 종교인도 의심하고 회의에 빠진다. 그러나 교리와 신에 대한 회의는 종교인에게 불안을 느끼게 만든다. 이렇게 죄책감을 동반하는 의심은 자유로운 이성의 본질일 수 없다.
---「종교의 참되지 못한, 신학적 본질」중에서

사랑의 세례로 표현되기도 하는 신앙은 기독교인만을 사랑할 뿐이다. 원수를 사랑하라는 명령은 하나님을 부인하는 신앙의 적에게까지 미치지 않는다. 그것은 개인적인 윤리에서만 통용되는 사랑이며 신앙의 국제법이 될 수 없다.
---「종교의 참되지 못한, 신학적 본질」중에서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신이 인간을 만든 것이 아니라 인간이 신을 만들었다!
신학을 뒤집은 철학자 포이어바흐


포이어바흐는 19세기 기독교적 신을 인간학적 유물론의 관점에서 비판하며 커다란 사상의 전환을 불러일으켰다. 그에게 ‘신학’은 곧 ‘인간학’일 뿐이며, 신 역시 인간 마음의 소원이 외적으로 대상화된 존재일 뿐이다. 그리하여 “신이 인간을 창조한 것이 아니라 인간이 신을 창조했다”라는 명제로부터 기독교의 모순을 낱낱이 분석하는 이 책은, 포이어바흐의 종교 비판과 인간 성찰의 핵심을 담고 있다. 포이어바흐는 철학자의 날카로운 시선으로 종교를 꿰뚫어 인간 본질이 투영된 존재로서의 신을 고찰한다. 신학이 가진 다양한 종교적 상징에 새로운 인간학적 해석을 시도한다.

『기독교의 본질』의 서론은 인간과 종교의 일반적인 본질을 다루고 있다. 이어 1부는 신학이 곧 인간학이라는 것을 밝히고 있으며, 2부에서는 신과 인간의 차이 및 종교의 오류와 허위를 지적한다. 포이어바흐는 기독교의 중심 관념이라 할 수 있는 원죄, 천국, 기도, 그리스도 등에 새로운 통찰을 제시하고 이것이 신앙에서 어떻게 나타나는지 서술한다. 그는 저서 전반에 걸쳐 당대 신학에 근원적인 의문을 제기하며 기독교 사상을 전복한다. 모든 참다운 종교는 그 종교가 숭배하는 신을 통해 인간을 찬미하고 있다는 신학의 비밀을 누설한다.

끊이지 않는 종교 담론
신학을 논하기 전 읽어야 할 대표 저작


기독교는 발원 이래 빠른 속도로 전파력을 확장하며 사회에 깊숙이 뿌리내렸다. 그간 꺼지지 않는 불꽃으로 시대에 따라 다양한 담론을 만들었고, 현대에도 정치, 사회, 예술 등 다양한 영역에서 이슈를 창출하고 있다. 기독교는 사회를 비추는 작은 거울이자, 복잡한 현상을 잇는 하나의 매개물이다.

하지만 기독교 사상의 단편적인 틀과 작용에 대한 해석은 많았던 데 비해, 그 생성 원리나 본질을 이해해 보려는 시도는 상대적으로 적었다. 인간이 왜 기독교라는 종교를 필요로 했는지, 그리스도는 왜 육체를 가지고 지상에 내려왔는지, 완전무결한 신의 본질은 무엇인지에 대한 논의는 주변부로 밀려나 있었다. 그러한 점에서 포이어바흐의 사유는 기독교의 근원적인 의미를 되묻게 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 이 책은 기독교의 본질을 파헤쳐 신학을 비판할 뿐만 아니라 현대의 종교를 성찰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준다. 그리하여 진정한 기독교 교리와 인간의 삶을 되돌아보게 한다.

인간은 왜 종교를 가지는가? 기독교 신앙을 어떻게 해석할 것인가? 『기독교의 본질』은 그 근원적 질문에 대한 단초를 제공하고 있다. 우리는 이 책을 읽음으로써 종교현상을 기존과 다른 각도에서 바라볼 수 있을 것이다.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7,65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