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EPUB
미리보기 공유하기
eBook

하나를 비우니 모든 게 달라졌다

: 미니멀라이프로 시작하는 선순환 프로젝트

[ EPUB ]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978
정가
11,000
판매가
11,000(종이책 정가 대비 24% 할인)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일요일 20시까지] 이 주의 오구오구 페이백!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90일 대여점★ 이렇게 싸도 대여?
[READ NOW] 2022년 4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7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07월 27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PC(윈도우),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폰,안드로이드패드,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PC(Mac)
파일/용량 EPUB(DRM) | 47.25MB ?
글자 수/ 페이지 수 약 9만자, 약 3만 단어, A4 약 57쪽?
ISBN13 9791191211429

이 상품의 태그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한 번 하나 비웠을 뿐인데, 변화를 이끄는 비움 아이템 50

비우고 채우며 찾는 진짜 나의 라이프스타일




미니멀라이프가 우리에게 익숙해진지도 오래. 미니멀라이프가 좋다는 건 알지만 현실은 미니멀라이프가 아니라면, 당신은 ‘미니멀’에 집중하다가 ‘라이프’라는 사실을 놓쳤을 가능성이 높다. 단순히 ‘물건을 버리고 끝’이 아니라, 그 뒤의 내 일상과 행동이 어떻게 바뀌는지까지 그려보는 것이 미니멀라이프이기 때문이다. 이 책은 미니멀라이프 중 ‘라이프’에 집중하며 그간 미니멀라이프 도전을 망설이게 했던 여러 마음을 들여다보고 차근차근 미니멀라이프를 시도하도록 돕는다. 세 아들의 엄마로서, 도저히 불가능할 것 같았던 미니멀라이프를 살고 있는 저자도 필요 없는 물건 하나 버리는 것으로 시작했다. 아까운 마음에 버리지 못하는 마음 알기에 비우는 법, 새 물건을 들이는 법 등 소소하고 실용적인 팁을 권한다. 이에 더해 한 번의 비움이 자신과 가족의 삶, 비전을 어떻게 바꾸었는지 보여주면서, 당신의 삶도 바뀔 수 있다고 응원한다. 당장 우리 집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물건들로 실천하는 미니멀라이프로, 더 나아지는 변화를 느껴보자.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프롤로그. 비움 그리고 채움, 당신의 진짜 라이프가 시작된다

chapter 1. 물건을 비웠을 뿐인데 모든 게 변했다 #채움
청소가 편하다 | 시간을 번다 | 돈이 절약된다 | 남편이 달라졌다
아이가 변했다 | 마음에 여유가 생겼다 | 자존감이 높아졌다 | 인간관계가 변했다 환경을 지킨다 | 직업을 만들었다 | 내 삶의 주도권이 생겼다

chapter 2. 100L 쓰레기봉투는 필요 없다 #환경
약도 결국 화학 약품이다
무심코 사용한 물건이 ‘바디버든’을 높인다
주는 대로?! 기업이 줄 것은 소비자가 정한다
썩는 모습을 보니 안심이 된다
플라스틱의 모습은 다양하다
내 손과 마음에 가장 어울리는 수세미
재사용도 결국은 플라스틱의 굴레다
버리려고 분리수거하는 것이다

chapter 3. 돈 쓴 보람을 오래 느끼는 법 #절약
영수증도 종이 쓰레기다
통장, 카드, 가계부에도 미니멀이 필요하다
공짜 화장품 샘플! 정말 공짜일까?
건강 챙기기는 원래 번거로운 것이다
소스가 많으면 나의 요리 실력도 나아질까

chapter 4. 진정 위한다는 것 #육아
버리지 못하면 기부하면 된다
갖고 놀 물건보다 같이 놀 사람이 필요하다
때론 과감하게 큰 것부터 비워보자
자주 쓰는 것을 잘 쓰기 위해 필요한 물건
추억을 제대로 누리는 법
언젠가?! 그 언젠가는 내가 정해야 한다

chapter 5. 부지런한 게으름 #시간 #공간
작은 것이 쌓이면 큰일이 된다
눈에 보이지 않는다고 사라진 건 아니다
편한 게 있는데 번거로움을 샀다
설거지하는 모습을 상상하자
예쁜 쓰레기를 샀다
쓰레기가 필요한 물건이 되는 시간
시간이 지나면 용도도 사라진다
물건에 담긴 마음을 들여다보는 시간

chapter 6. 나는 내가 만든다 #나
사계절을 보내는 데 50벌이면 충분하다
한 번의 경험이 버팀목이다
내 옷 중 내 옷이 아닌 것
잠자는 시간에도 내가 있다
명품의 가치는 내가 결정한다
나의 새 출발에 또각 구두는 필요 없다
새것의 기쁨은 다 쓴 것 후에 찾아온다
좋아하는 마음까지 비우는 건 아니다
작지만 반복하는 행동의 비밀
일희일비하지 않는 마음

chapter 7. 내 습관은 언제, 어떻게 생긴 걸까? #습관
모아야 하는 것과 버리는 것을 구별하자
멀쩡하다고 해서 꼭 필요한 것은 아니다
최선을 다해 썼다면 그 마음 변해도 괜찮다
관리할 수 있을 만큼만 내 것이다
장비발보다는 습관발이다
언제부터 팬트리가 있었지?
우리 집에 평생 보관할 수 있을까?

chapter 8. 예쁜 인테리어보다 나를 위한 인테리어 #취향
작은 행동도 하지 않을 때 오는 해방감
물건보다 사람에게 더 신경 쓰고 싶다
내 취향이 아니면 비우면 된다
우리 집 라이프스타일에 어울리는 잔
손님보다 우리가 더 오래 머무는 곳이니까
커트러리를 꼭 살 것이다

부록. 4주 완성 미니멀라이프 프로젝트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사회적 거리두는 사이, 집에 물건은 늘었고, 플라스틱 쓰레기도 쌓인다?!
물건이 늘었으니 집안일도 늘어 짜증 나고, 짜증 나니 또 사고?
악순환의 고리를 끊을 미니멀라이프가 필요한 시간!


살아지는 대로 살아야 했던 사람이 있었다. 군인 남편을 따라 2년에 한 번씩 이사하고, 이사하는 집도 관사라 마음대로 정할 수 없는, 거기다 아들 셋을 돌보며 집안일에 끌려다녔던 사람. 이 책을 쓴 작가는 이제 자신이 생각하는 대로 산다. 아침에 애들 등원 준비를 하면서 간단한 집안일을 한 덕분에 돌아오면 늘 깨끗한 집이 기다리고 있다. 아이들이 하원해 돌아올 때까지는 자신만의 시간이다. 쉼도 누리고, 책을 읽거나 유튜브 영상 기획을 하면서 일을 하거나, ‘더 미니멀’ 대표로서 생활 속 미니멀리스트 양성을 위한 강연, 프로젝트 준비를 한다. 아이들이 하원하고 배우자도 퇴근해 돌아오는 저녁 시간에는 여느 주부의 모습과 비슷하지만, 똑같지는 않다. 물리적, 심리적 여유가 있고, 다른 아이들처럼이 아닌 우리 아이들답게, 다른 사람 따라서 말고 가장 나다운 습관과 취향으로 가득한 시간을 보내기 때문이다. 바쁜 와중에도 스스로 생각하고, 생각한 대로 살 수 있는 데에는 미니멀라이프 덕분이라고 말한다.

아깝다는 그 마음 소중하니까, 버리지 못하면 비우면 된다
오늘 당장 선순환 궤도로 들어서는 비움 아이템 50


‘멀쩡해서 버리기 아까워’ ‘여기는 고장 났지만 다른 용도로 쓸 수 있을 거야’ ‘일단 받아 놓으면 쓸 데가 있을 거야’ 미니멀라이프를 할 수 없는 이유는 많다. 이 책의 저자도 그런 말을 하는 사람이었다. 바퀴가 고장 난 캐리어도 수납공간으로 쓰고, 멀쩡한데 아깝다며 비닐봉투, 쇼핑백, 에어캡, 아이스팩 등을 다 모았다. 이런 사람에게 ‘설레지 않으면 버려라’ ‘옷부터 버려라’ ‘우선 큰 수납가구부터 버려라’ ‘100L 쓰레기봉투를 채워라’라는 수많은 미니멀라이프 공식은 공허하다. 결국 모든 건 아깝기 때문이다. 그래서 아깝지 않은 쓰레기부터 하나 툭 버려보자고 권한다. 아까워서 도무지 버릴 수 없는 물건들은 비우면 된다. 고쳐 쓰고, 지인에게 나눠주고, 중고판매도 해보고, 지구 반대편에 있는 어린이들을 위해 기부할 수도 있다. 한 번에 버리지 말고 자신의 속도와 방향에 맞게 조금씩 차근히 비우면 된다. 비닐봉지, 쇼핑백, 에어캡, 아이스팩 등 쓰레기부터 반찬용기, 주걱, 수세미 등 주방용품, 칫솔, 세제 같은 욕실용품, 자잘한 소형가전, 정장, 잠옷, 옷, 신발 등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물건부터 시작하면 된다. 그러면서 마주하게 되는 고민, 갈등, 시행착오 등은 혼자만의 것이 아니기에 도움이 될 팁들을 책 곳곳에 담아 건넨다.

내 일상을 살았을 뿐인데, 환경을 보호한다?!
심플하게 정돈된 내 일상이 우리를 더 나은 미래로 이끈다


실패하지 않는 미니멀라이프를 하고 싶다면 비우고 채우기까지 해야 한다. 채움을 최소한의 물건, 이유 있는 물건, 그간 잊었던 가치들로 채우면 의식하지 않아도 선순환하는 삶이 이어진다. 미니멀라이프로 물건을 관리하는 시간이 줄어드니 여유 시간이 생기고, 여유가 있으니 가족과 나 자신에게 좀 더 신경 쓸 수 있고, 가족들도 따라서 자신이 할 수 있는 만큼의 집안일을 돌보고, 신경 쓴 만큼 행복도와 자존감도 높아져서 좀 더 주변 사람들까지 생각할 수 있는 힘이 생긴다.
어수선하고 마음에 들지 않는 내 일상을 심플하게 정리하는 일이었는데, 자신도 모르게 선한 영향력을 행하는 게 미니멀라이프이기도 하다. ‘비닐봉지 정리하기 싫어서 받지 않으려고 장바구니 챙기기’ ‘리필 용기 정리하기 싫어서 비누 쓰기’ ‘내 건강 해치는 미세플라스틱 싫어서 칫솔과 수세미 바꾸기’ 등의 작은 행동이 결국 환경을 보호하는 지름길로 이끌기 때문이다. 미니멀라이프를 통해 잘 정돈된 일상이 곧 우리의 더 나은 미래를 만들기도 한다. 물건 관리 대신 더 나은 나를 위한 시간을 써보는 건 어떨까. 미니멀라이프로 시작하자.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