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리뷰 총점9.6 리뷰 25건 | 판매지수 1,038
베스트
영미소설 top100 3주
[작가를 찾습니다] 미리 만나는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 한정현
MD의 구매리스트
소장가치 100% YES24 단독 판매 상품
쇼핑혜택
현대카드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2년 02월 11일
쪽수, 무게, 크기 392쪽 | 470g | 138*197*26mm
ISBN13 9791191253481
ISBN10 1191253481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나의 아내는, 오늘, 총리가 된다.
일본 최초의 여성총리가 탄생하는 날이다.
‘총리의 남편(First Gentleman)’이 된 조류애호눈물과다 초식남의 조금 특별한 총리 관찰일기!


20××년 9월 20일. 린코는 42세의 젊은 나이로 총리에 임명된다. 소수 야당 직진당의 당수였던 린코를 총리로 추대한 사람은 백전노장의 정치 거물이자 책사로 유명한 하라 구로. 인기 없는 정책인 증세의 총대를 메고 린코는 소비세 인상, 탈원전, 여성과 청년이 일하기 좋은 사회를 만들기 위한 정책을 차례차례 추진해 나간다.

한편, 매일 새벽 다섯 시에 일어나 새 관찰일기를 거르지 않던 조류학자 히요리는 오늘부터 특별한 관찰일기를 쓰기로 다짐한다. 검은 슈트의 경호원, 터치 단말기가 달린 정부 전용기, 집 앞에 진을 친 총리의 팬클럽은 린코의 새로운 생활을 담고 있다. 그러나 이 한가로운 일기에도 위기의 기운이 감도는데……. 형사 콜로보를 닮은 저널리스트는 왜 총리의 남편 주위를 맴도는가? 주저 없이 여성 총리를 추대한 ‘속시커먼 씨’ 하라 구로의 꿍꿍이는?

상냥한 눈빛을 가진 이상적인 총리이며 여성의 대변자로, 절체절명의 순간에 등장한 정의무쌍 총리의 약간 신선한 정치 활극!

저자 소개 (2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사상 최초 여성 총리 탄생
사상 최초 최연소 여성 총리 탄생
사상 최초 여성 총리 오늘 국회에서 지명

“나 참, 여기나 저기나 죄다 여성, 여성.”
찰싹, 소리가 나게 지면을 치며 린코가 뚱하게 말했다.
“애초에 인류의 성은 남성과 여성이 전부잖아. 원래대로라면 여성이 총리가 될 확률이 50퍼센트인데, 뭘 새삼스럽게.”
--- p.17~18

야호! ☆ 정계 뒷담화라면 뭐든지 맡겨주셈 ☆ 여기는 아베뿅의 홈페이지라규~ 데헷, 메롱♡, 소마 린코 진짜 짱이다! 대박! 소린 개이뻐♡, 소비세율 인상 법안, 이대로 개기다가 내년 국회에서 가결? 우와 대박! 대박~ 초대박! ∧∧ 

여기까지 읽었을 때 나는 하마터면 의자에서 미끄러질 뻔했다.
뭐야, 이 홈페이지.
--- p.223

“……고마워.”
긴 침묵을 깨며 린코가 말했다. 속삭이는 목소리였다.
“말해 줘서 고마워. 역시 내가 모르게 속에 품어 두고 있을 사람이 아니지, 당신은.”
나는 고개를 들어 린코를 보았다. 그리고 뜻밖에 불타는 듯한 눈동자와 부딪혔다. 당장이라도 스르륵 칼을 뽑아 들고 싸움을 시작하려는 투사의 눈빛으로 린코가 말했다.
“제법 하는군. 하라 구로.”
그녀의 입가에 도전적인 미소가 떠올랐다.
자, 그럼 이제 내 차례지? 더 깊은 함정을 팔 사람은.
--- p.251

내각총리대신이 병으로 결근하면 내각법 규정대로 다른 대신이 임시대리로 일하게 되어 있다. 하지만 ‘총리의 출산 휴가와 육아 휴가’를 규정하는 법률은 없다.
애초에 ‘총리는 남자’라는 암묵적 인식 속에서 총리 직무 등에 관한 법률이 정해졌기 때문이다.
현역 총리가 임신하고 출산할 수 있다는 것을, 예전에 법률을 제정한 사람들은 상상도 못했을 것이다.
아니 옛날 사람이 아니라 우리도 상상하지 못했으니까…….
--- p.361

회원리뷰 (25건) 리뷰 총점9.6

혜택 및 유의사항?
포토리뷰 총리의 남편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r****p | 2022.03.27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총리의 남편     2022년, 3월 9일 대한민국 20대 대통령선거가 실시되었다. 후보들 각자 할 말 많고 이루고 싶은 공약도 무수히 많이 쏟아졌다. 후보가 마음에 들면 공약이 어설프고, 공약이 마음에 들면 후보에 확신이 안들던 투표 당일까지 고민에 고민이 거듭되던 선거였다.   이러한 시기와 맞물려 만나게 된< 총리의 남편 >   히요리;
리뷰제목

총리의 남편

 

 

2022년, 3월 9일 대한민국 20대 대통령선거가 실시되었다.

후보들 각자 할 말 많고 이루고 싶은 공약도 무수히 많이 쏟아졌다.

후보가 마음에 들면 공약이 어설프고, 공약이 마음에 들면 후보에 확신이 안들던

투표 당일까지 고민에 고민이 거듭되던 선거였다.

 

이러한 시기와 맞물려 만나게 된< 총리의 남편 >

 

히요리

총리의 남편이며 조류 연구소의 연구원,

조류학자로써 매일 아침 새 관찰로 하루를 시작한다.

그러나 이제는 남편입장에서 바라보는 아내, 린코 총리에 대해 기록한다.

아내의 고민과 아픔을 받아 주는 것이 남편의 의무라 여기며

매일의 기록과 오랜시간이 지난후 누군가가 읽어 볼 것을 염두에 두고

일기를 쓴다.

 

국민들이 보았을때 이상적인 남편, 일본을 대표하는 부부로 활약해야한다ㆍ

또한 배우자는 가장 뛰어난 외교관이 되어야한다ㆍ이럴려고 총리의 남편이 되었나

? 싶은 생각이 들다가도 린코를 생각해서 최선을 다해야함을 상기한다ㆍ

히요리는 정치에 대해 잘 모른다고는 하나 새의 특성및 살아가는 모습을 비유하면서

이해를 돕는다

소마 린코 42세

최연소 여성 총리 취임

사상 최초의 여성 총리

히요리의 아내, 소마 그룹의 둘째 며느리

 

린코의 공약

1.일본의 재건을 위한 추가 증세

2.탈원전

3.각자 자립하고 상부상조하는 사회의 실현

 

여성이 정치판에 뛰어들어 입지를 다지려면 얼마나 죽을 힘을 다해야 하는지는

세계 여러 나라의 여성총리를 보면 알 수 있다. 그녀들 못지않은 정치적 신념과

해야 할 일을 실행하는 린코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린코의 손 과 발이 되어

유연하면서도 온전히 일 만 집중 할 수 있게 하는 팀웍 또한 돋보인다.

 

 

 

 

물론 린코 혼자만의 힘으로 당선 된 것은 아니다.

첫 여성 총리 탄생에 큰 역할을 한 정계 최고의 책사 하라 구로의 역할을

무시 할 수 없다. 어느곳이든 능구렁이 같은 이무기가 있기 마련이고

그에 걸맞는 음흉함과 뻔뻔함이 있어야 정치인의 기본이 아니던가.

얼굴은 미소짓고 있지만 머릿속 계산기는 수 없이 튕겨지며 득실을 가늠하는!

 

 

린코에게는 있지만 하라씨에게는 없는 것

하라씨에게는 있지만 린코에게는 없는 것

각자 필요에 의해 상부상조 하는듯한 모양새로

많이 보아 온 듯 하나, 좋은 결과에 닿을지는 .....

 

 

 

린코의 방침은 '모든 국민이 내일에 희망을 품을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 것

이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정치적으로 아무리 불리한 정책이라도 감행하겠다는 것이 그녀의 신념이었다

p297

 

 

 

 

 

 


 

#총리의남편

#장편소설

#일본소설

#조류학자

#여성총리

#정치저널리스트

#하라다마하

#이규원옮김

#이판사판시리즈

#북스피어

 

 

 

 

출판사로부터 도서만을 제공받아 활용, 작성합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포토리뷰 총리 아내와 조류학자 남편의 이상 정치 실현기!!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분**이 | 2022.03.20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나의 아내는, 총리가 된다. 제111대 일본국 내각총리대신 소마 린코. 일본 최초의 여성 총리가 탄생하는 날이다. p11   '지금껏 북스피어가 만들어 온 장르문학의 맥을 이어나갈 도서들로 어차피 이렇게 이름 지어도 기억하지 못할 테고 저렇게 이름 지어도 기억하지 못할 테지만 '이판사판'이라는 시리즈 이름은 안 잊어버리겠지'라는 마음으로 만드셨다는 <이판사;
리뷰제목


 

나의 아내는, 총리가 된다.

제111대 일본국 내각총리대신 소마 린코.

일본 최초의 여성 총리가 탄생하는 날이다.

p11

 

'지금껏 북스피어가 만들어 온 장르문학의 맥을 이어나갈 도서들로 어차피 이렇게 이름 지어도 기억하지 못할 테고 저렇게 이름 지어도 기억하지 못할 테지만 '이판사판'이라는 시리즈 이름은 안 잊어버리겠지'라는 마음으로 만드셨다는 <이판사판 시리즈>. 딱 10권만 만들고 끝내겠다는 이 시리즈의 두 번째 작품은 하라다 마하의 [총리의 남편]입니다. 맞아요. '아내'가 아니라 '남편'입니다! 저도 어느새 '총리'라고 하면 남성이라는 이미지가 굳어져 있어서인지 총리의 '남편'이 아니라 '아내'라고 제목을 잘못 발음하게 되는데요, 이 작품에서 총리는 남성이 아니라 여성입니다!!

 

이야기는 총리를 아내로 둔 사사 히요리의 일기 형식으로 진행됩니다. 아내인 사사 린코를 위해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은 아침을 잘 먹이는 일이라고 다짐해보지만 바쁜 아내의 일정을 따라가기란 쉽지 않죠. 그런 그의 직업은 조류학자입니다. 매일 새벽 5시에 일어나 새 관찰일기를 거르지 않던 히요리에게, '아내 관찰'이라는 새로운 임무가 부여된 것이나 마찬가지. 뭐, 거의 자의에 의해 하고 있는 일이지만요. 씩씩하고 당차며 머리가 좋은 아내를 총리로 추대한 사람은 뱃속이 시커멓다는 뜻의 이름을 가진 하라 구로입니다. 어쩐지 구린 냄새가 나지만 42세의 젊은 총리 사사 린코는 소비세 인상, 탈원전, 여성과 청년이 일하기 좋은 사회를 만들기 위한 정책을 하나하나 추진해 나갑니다. 그런 그들의 주위를 맴도는 형사 콜롬보를 닮은 저널리스트. 그리고 검은 연기가 솔솔 피어오르는 모습이 연상되는 배신의 스멜. 게다가 소원해진 부부사이까지. 눈물많은 조류애호눈물과다 초식남인 남편은 이 난국을 타개할 수 있을까요!

 

때가 때였던지라 더 인상깊고 재미나게 읽은 작품이 아닌가 싶습니다. 무엇보다 역시 돋보이는 인물은 역시 사사 린코. 어떤 직업에서든 '여성'이라는 말을 붙이는 것을 좋아하지 않지만, 직위가 직위인만큼 저도 여기서는 살짝 붙여볼게요. 허구의 세상에서조차 여성 총리의 배출을 꿈꿀만큼 일본도 어려운 시국이 아닌가 가늠해봅니다. 그 무엇도 숨기는 것 없이 오직 국민을 위해 열정적으로 돌진하는 사사 린코의 모습은 인상적일 수밖에 없어요. 게다가 총리 자신의 월급까지 제한해가면서 국민들과 어려운 시대를 함께 하겠다는 모습이라니요! 이쯤되면 그녀를 향한 지지율이 과반수가 넘는 것도 이해가 됩니다. 게다가 그녀 자신이 여성인만큼 여성이자 정치인으로서 겪어내는 임신과 출산의 무거움이 특히 인상적이었습니다. 

 

그런 사사 린코도 히요리 씨에게는 날선 모습과 차가운 말을 내뱉기도 해요. 히요리 씨는 모두 자신의 부덕 탓이라며 눈물바람을 하지만, 어쩌면 그것은 린코가 아내로서 남편에게 부릴 수 있는 응석이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안팎으로 얼마나 스트레스를 받겠어요. 히요리 씨만은 그런 자신의 예민함도 받아줄 것이라 믿는 굳건한 부부 사이를 증명하는 모습이겠죠. 만약 그녀가 히요리 씨에게마저 다정하고 완벽했다면 인간적인 매력을 떨어지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이판사판 시리즈>의 첫 번째 주자가 쎈 언니 기리노 나쓰오였기에 이 시리즈는 쎈 사람만 등장하나 싶었는데, 이번 이야기는 현실 풍자적인 모습은 보일지라도 쎈 언니에 비해 강도는 다소 약한 느낌입니다. 쎈 이야기만 들려주실 건 아닌가 봐요. 세 번째 주자는 누가 될지 개인적으로 기대가 큽니다!

 

역시 현실의 우리 모습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습니다. 총선이 끝난 지금, 앞으로 5년 우리나라는 어떤 모습이 되어갈까요.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포토리뷰 [총리의 남편] 03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분**이 | 2022.03.12 | 추천0 | 댓글0 리뷰제목
  "사과할 일은 아니야." 린코는 차가운 목소리로 말했다. "'미안'이란 말은 쉽게 하지 말아 줘." p127 아아, 린코가 총리가 된 이후 대화라고 할만한 것을 나누지 못하는 두 사람!! 순박하고 속세에 찌들지 않은 느낌인 '히요리'와는 달리, 린코는 이제 그의 손이 닿지 않는 먼 곳으로 가버린 걸까요! 그래도 미안하다고 말하는데 그런 말은 쉽게 하는 게 아니라는 린코. 제 마;
리뷰제목


 

"사과할 일은 아니야." 린코는 차가운 목소리로 말했다.
"'미안'이란 말은 쉽게 하지 말아 줘."
p127

아아, 린코가 총리가 된 이후 대화라고 할만한 것을 나누지 못하는 두 사람!! 순박하고 속세에 찌들지 않은 느낌인 '히요리'와는 달리, 린코는 이제 그의 손이 닿지 않는 먼 곳으로 가버린 걸까요! 그래도 미안하다고 말하는데 그런 말은 쉽게 하는 게 아니라는 린코. 제 마음이 다 아픕니다.

게다가 히요리를 맴도는 수상한 남자, 그리고 뭔가 수작을 부릴 것만 같은 앙큼한 여자가 등장!! 히요리씨의 운명은 어떻게 되는 걸까요. 작품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 0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한줄평 (7건) 한줄평 총점 10.0

혜택 및 유의사항 ?
평점5점
모든 것을 상냥하게 해결할 것같은 여성총리!! 초식 남편의 관찰일기로 벌어지는 정치활극!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영***뜰 | 2022.02.20
평점5점
새 관찰자 남편의 여성 첫 총리의 관찰일기로 밝혀지는 이야기들이 기대가 됩니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이**드 | 2022.02.19
평점5점
일본의 여성 총리라니, 참신한 소재네요! 그 남편의 관찰일기, 어떤 일이 벌어질지 궁금해요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분**이 | 2022.02.19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14,22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