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강력추천
공유하기
외서

The Guernsey Literary and Potato Peel Pie Society (Movie Tie-In Edition)

[ Paperback ] 바인딩 & 에디션 안내이동
리뷰 총점10.0 리뷰 2건 | 판매지수 1,164
정가
13,100
판매가
9,820 (25% 할인)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표지가 다소 짧게 제본되었습니다
당신의 독서를 위한 친구 - 심플 폴더블 LED 독서등/크리스탈 문진/가죽 슬리브 유리 텀블러/모나미 볼펜
Read before Netflix
만년 버킷리스트, 원서 한 권 완독하기
거리를 둘 때, 혼자 하기 좋은 취미 생활! 방구석 문화탐방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8년 07월 10일
쪽수, 무게, 크기 304쪽 | 180g | 132*201*30mm
ISBN13 9781984801814
ISBN10 1984801813
렉사일 930L(GRADE6~10)?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상품 이미지를 확대해서 볼 수 있습니다. 원본 이미지
2009년 미국 소설 베스트셀러 4위
2008년 아마존·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
2008년 워싱턴 포스트 “Best Books”
미국·프랑스·호주 등 전 세계 30여 개국에서 베스트셀러
2018년 전 세계 26여 개 국가에서 영화 개봉, 국내 2018년 8월 10일 넷플릭스 개봉


영국해협에 위치한 채널제도의 건지 섬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유일하게 독일에 점령되었던 영국의 영토. 『건지 감자껍질파이 북클럽』은 이 시기를 버텨낸 건지 섬 사람들의 이야기를 편지글 형식으로 그린 소설이다. 런던에 사는 주인공 줄리엣은 우연한 편지로 인해 일면식도 없던 건지 섬 사람들의 삶 속을 들여다보게 된다. 줄리엣이 이들과 주고받는 편지를 통해 특별할 것 없는 보통 사람들이 고난의 시기에도 작은 즐거움과 희망을 통해 삶의 의미를 찾아가는 이야기가 경쾌하고 담백한 문체로 그려진다. 개성 넘치는 캐릭터, 우아한 영국식 유머, 깊이 있는 감동을 주는 스토리가 전 세계 사람들의 마음에 따뜻한 울림을 전해, 이 책은 출간 이후 10년 동안 입소문만을 통해 스테디셀러의 위치를 지키고 있다. 2018년에는 오랫동안 많은 팬이 기다려온 영화화가 완료되어 26여 개 국가에서 개봉되기도 했다. [신데렐라]의 릴리 제임스, [왕좌의 게임]의 미치엘 휘즈먼 등 아름다운 남녀 배우가 주연을 맡아 흥미를 더하고,[해리 포터와 불의 잔]등 수많은 블록버스터를 만든 마이크 뉴웰이 감독하여 극의 완성도를 더한다. 국내에서도 2018년 8월에 개봉한다.



#1 NEW YORK TIMES BESTSELLER - SOON TO BE A NETFLIX FILM - A remarkable tale of the island of Guernsey during the German Occupation, and of a society as extraordinary as its name.

"Treat yourself to this book, please--I can't recommend it highly enough."--Elizabeth Gilbert, author of Eat, Pray, Love


"I wonder how the book got to Guernsey? Perhaps there is some sort of secret homing instinct in books that brings them to their perfect readers." January 1946: London is emerging from the shadow of the Second World War, and writer Juliet Ashton is looking for her next book subject. Who could imagine that she would find it in a letter from a man she's never met, a native of the island of Guernsey, who has come across her name written inside a book by Charles Lamb. . . .

As Juliet and her new correspondent exchange letters, Juliet is drawn into the world of this man and his friends--and what a wonderfully eccentric world it is. The Guernsey Literary and Potato Peel Pie Society--born as a spur-of-the-moment alibi when its members were discovered breaking curfew by the Germans occupying their island--boasts a charming, funny, deeply human cast of characters, from pig farmers to phrenologists, literature lovers all.

Juliet begins a remarkable correspondence with the society's members, learning about their island, their taste in books, and the impact the recent German occupation has had on their lives. Captivated by their stories, she sets sail for Guernsey, and what she finds will change her forever.

Written with warmth and humor as a series of letters, this novel is a celebration of the written word in all its guises and of finding connection in the most surprising ways.

저자 소개 (2명)

추천평 추천평 보이기/감추기

"A jewel . . . Poignant and keenly observed, Guernsey is a small masterpiece about love, war, and the immeasurable sustenance to be found in good books and good friends." --People

"A book-lover's delight, an implicit and sometimes explicit paean to all things literary." --Chicago Sun-Times

"A sparkling epistolary novel radiating wit, lightly worn erudition and written with great assurance and aplomb." --The Sunday Times (London)

"Cooked perfectly a point: subtle and elegant in flavour, yet emotionally satisfying to the finish." --The Times (London)

회원리뷰 (2건) 리뷰 총점10.0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The Guernsey Literary and Potato Peel Pie Society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카* | 2019.02.11 | 추천1 | 댓글0 리뷰제목
It is just after World War II, and England is recovering from the hostilities and the German bombing raids. Juliet Ashton is a writer who wrote humorous anecdotes during the war for the paper to keep up people' spirits. You should definitely check it out. I highly recommend it.;
리뷰제목

It is just after World War II, and England is recovering from the hostilities and the German bombing raids. Juliet Ashton is a writer who wrote humorous anecdotes during the war for the paper to keep up people' spirits. You should definitely check it out. I highly recommend it.


댓글 0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구매 Beautifully written.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t***u | 2018.09.26 | 추천1 | 댓글0 리뷰제목
I can't say enough that you should read this book. The characters blaze with life and the story is one that should be told about a time we should not forget. If I could give this book 20 stars, I would!;
리뷰제목
I can't say enough that you should read this book. The characters blaze with life and the story is one that should be told about a time we should not forget. If I could give this book 20 stars, I would!
댓글 0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한줄평 (7건) 한줄평 총점 9.8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재미있는 제목의 재미있는 영화. 원작도 읽어봐야지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업* | 2022.03.06
구매 평점5점
영화로 보고 책도 읽어보고싶어서 구매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S*****리 | 2022.01.07
구매 평점5점
good
이 한줄평이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YES마니아 : 플래티넘 ㅁ*ㅁ | 2020.01.05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9,82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