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상품 검색가기
분야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소득공제 베스트셀러 EPUB
미리보기 공유하기
eBook

에이, 뭘 사랑까지 하고 그래

: 인생, 힘 빼고 가볍게

[ 단독 선출간, EPUB ]
리뷰 총점8.0 리뷰 1건 | 판매지수 3,222
주간베스트
eBook종합 152위 | 시/에세이 12위
정가
10,000
판매가
9,000 (10% 할인)
크레마머니
최대혜택가
4,500? 크레마머니 보유 시 최대 50% 선차감
YES포인트
추가혜택
쿠폰받기
배송비?
없음. 구매 후 바로 읽기
  •  문화비소득공제 신청가능
예스24 X miffy 쓸쓸한 가을, 미피가 함께해요!
예스24 X miffy 쓸쓸한 가을, 미피가 함께해요!_eBook
독서하시개 & 독서하자냥 에코백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크레마 엑스퍼트 파우치
단독 『에이, 뭘 사랑까지 하고 그래』 출간 이벤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10월 혜택
YES스탬프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8년 09월 22일
이용안내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 PC,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
파일/용량 EPUB(DRM) | 41.30MB?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우리에게 필요한 건 사랑만은 아니니까”

너무 애쓰지 않아도 괜찮은,
사랑 너머 오늘의 썩 괜찮은 삶

“어느 날 문득 알아 버렸다. 나는 주머니가 여러 개 달린 코트를 입고 있고, 그 주머니마다 별다를 것도 없는 소소한 욕망들을 집어넣은 사람이라는 것을 말이다.”
우리에게 필요한 건 사랑뿐만은 아니니까. 그리고 한 여성이자 개인으로서의 ‘나’는, 다른 무엇과도 맞바꿀 수 없이 소중하니까.
주위를 둘러보자 이런 내 삶을 지탱해 주는 가까운 사람들이 전에 없이 귀하게 다가온다. 인생 동지들, 그러니까 “무언가 슬프고 허전한 일이 있어 계란찜 뚝배기 앞에 두고 매운 닭발을 줄줄 빨고 있어도 그냥 묵묵히 맞은편에 앉아 있어 줄 것만 같은” 여자 친구들이, “내 생애에 와 준 가장 맑은 샘물”이며 여자로서 함께 나이 들어 가는 나의 엄마가, 하나의 작은 우주 같은 아기가, 그리고 오래된 인연들이 어느 때보다 소중한 것.
그래서 감히 이렇게 말해 본다. “에이. 뭘 사랑까지 하고 그래. 대충 해.” 열띤 사랑 너머의 이 삶도 썩 괜찮다고.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이북 전용 에피소드 3개가 수록되어 있습니다.
: 〈니네 엄마한테 물어봐〉, 〈낭독의 즐거움〉, 〈쉼표〉
*저작권 문제로 종이책에 수록된 〈몽골리안 텐트〉 전자책에는 수록되지 않았습니다.

#PART 1
그러게, 사랑이라니
생일 아침 · 013
싱글벙글세 · 016
제발 연애에 좀 집중해 줄래? · 021
이별의 뒤끝 · 028
아마도 아프리카 · 031
나 숙대 나온 여자야 · 032
최 씨들의 가족사진 · 033
달콤쌉싸름한 연애편지 · 035
또 비가 와, 너는 안 오고 · 039
작별법 · 041
어른 놀이 · 044
그대, 첫사랑의 이름은 · 046
이 지독한 사랑쟁이들 · 049
커피집 선불 쿠폰은 위험해 · 053
겨울엔 쉬어도 괜찮겠지 · 055
편지를 쓰는 오후 · 057
사랑을 고백하는 방법 · 061
최후의 여자 · 063
이별의 장면 · 064
#PART 2
엄마, 하고 부르면
반지 이야기 · 071
냉동실의 즐거움 · 076
어느 날 갑자기 · 080
결혼을 하다 · 084
엄마를 이야기하다 · 088
손목터널증후군 · 092
앞집 사람 · 099
엄마 오는 날 · 102
이 봄이 다 내 것 같다 · 104
너 거기서 엄마 발톱 먹고 있니? · 106
제2장, 회전하는 물통과 우주 · 108
첫사랑 때문에 · 112
엄마를 몰랐어 · 115
칭따오에 가고 싶어 · 118
세탁기와 튀김젓가락 · 123
우리 아기 천재설 · 128
엄마의 전화 · 132
비린내 · 134
#PART 3
물론, 오늘도 종종걸음

자전거를 타고, 랄랄라 · 143
유년을 뒤적이다 · 149
광화문 오향장육집 · 153
어디 살아요? · 156
노란 몰타의 추억 · 162
교정지 · 167
죽은 자의 물건들 · 169
책들은 다 사연을 품고 있지 · 171
내 마음속 다락방 · 178
내 여자 친구의 귀여운 연애 · 181
안녕, 제임스 · 185
보라색 플라스틱 테이블 · 189
마감을 피하는 방법 · 195
지을이 · 199
니네 엄마한테 물어봐 · 203
쉼표 · 206

#PART 4
풋, 웃어도 좋겠지
이모들 · 213
단골 목욕탕 · 220
수야 엄마 · 222
할아버지 할머니는 육아 중 · 225
열일곱 살, 작문 시간 · 228
겨울 뉴욕 여행법 · 232
하와이안항공의 추억 · 237
우리 마을에는 스물아홉 명이 삽니다 · 248
고추장 단지 · 251
즐거운 소비 · 254
관리실 언니 · 256
재수생 K · 261
짠짜라짠짠 · 263
양은 밥상 · 265
또 만나요, 선생님 · 267
동피랑 골목길 · 270
즐거운 장래 희망 · 272
낭독의 즐거움 · 274
108배를 하는 마음 · 278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좋으면 됐지,
우리에게 필요한 건 사랑만은 아니니까

사랑이 전부인 것 같던 시절이 있었다. 온갖 사소한 이유로, 혹은 설명하기조차 어려운 어떤 이끌림으로 우리는 누군가를 내 생의 한가운데에 데려다 놓고 마음을 기꺼이 쏟아부었다.
때론 그렇지 않은 척, 네가 아니어도 된다는 듯 굴며 자존심을 지키려고도 애써 봤을 것이다. 하지만 어쨌든 타인이 그처럼 나만큼, 혹은 나보다도 몸집을 키워 내 안에 자리를 꿰차고 있던 순간은 엄연히 존재했다. 우리는 “백만 가지 이유로 사랑에 빠졌”고 “그것들은 대개 로맨틱하거나 달콤하고 또 우스웠다”.

그런데 언젠가부터, 조금 다른 것들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한다. 그리고 “어느 날 문득 알아 버렸다. 나는 주머니가 여러 개 달린 코트를 입고 있고, 그 주머니마다 별다를 것도 없는 소소한 욕망들을 집어넣은 사람이라는 것을 말이다”. 우리에게 필요한 건 사랑뿐만은 아니니까. 또 한 여성이자 개인으로서의 ‘나’는, 다른 무엇과도 맞바꿀 수 없이 중요하니까.
문득, 이런 내 삶을 지탱해 주는 가까운 사람들이 전에 없이 귀하게 다가온다. 인생의 동지들, 그러니까 “무언가 슬프고 허전한 일이 있어 계란찜 뚝배기 앞에 두고 매운 닭발을 줄줄 빨고 있어도 그냥 묵묵히 맞은편에 앉아 있어 줄 것만 같은” 여자 친구들이, “내 생애에 와 준 가장 맑은 샘물”이며 여자로서 함께 나이 들어 가는 나의 엄마가, 하나의 작은 우주 같은 아기가, 그리고 오래된 인연들이 어느 때보다 소중한 것.
그래서 감히 이렇게 말해 본다. “에이. 뭘 사랑까지 하고 그래. 대충 해.”


너무 애쓰지 않아도 괜찮은,
사랑 너머 오늘의 썩 괜찮은 삶

어린 날에는 삶을 송두리째 바꿔 줄 특별한 ‘사건’을 기대하면서 호기심과 긴장감 어린 얼굴로 여기저기 기웃거렸다. 뭐든 할 수 있을 듯 잔뜩 꿈에 부풀었고, 그랬던 만큼 세상의 많은 일들이 심각하고 또 무거웠다.
하지만 시간이 흘러, 세상이 뾰족하다 한들 웬만큼은 둥글게 감싸 안을 줄도 무겁지 않게 받아들일 줄도 알게 되었다. 그도 그럴 것이, 인생의 ‘별일’을 고대하던 청춘을 지나면 별일이 없어도 감사해지는 때가 오므로. 아니, 별일이 ‘없어서’ 감사한 때가 찾아오므로. 더 나은 삶, 그 욕심은 여전히 붙잡고 있지만 찌푸린 얼굴로 잔뜩 움켜쥔 모습은 아닌 것이다.
바삐 옮기던 걸음은 이제 조금 느긋해졌고, 주변을 두루 돌아보기도 하면서 유유히 거닐 수 있게 되었다. 마음에 들지 않는 자신을 바꾸려고 아등바등하기보다는, 본연의 나를 겸허히 받아들일 수도 있게 되었다. 인생의 쓴맛 속에서 단맛을 찾아내는 여유가, 단맛 속에서 쓴맛을 알아채는 경험치가 쌓인 덕분. 그러니 열띤 사랑 너머의 이 삶도 썩 괜찮다.

이처럼 가까운 곳의 다행함과 소중함, 그리고 유연하고 의연해진 태도는 무엇보다 일상에서 발견할 수 있을 터. 이에 소설가 김서령이 웃음 빵 터지거나 코끝 찡해지고 마는 각종 에피소드들을 모아 ‘Part 1 | 그러게, 사랑이라니’, ‘Part 2 | 엄마, 하고 부르면’, ‘Part 3 | 물론, 오늘도 종종걸음’, ‘Part 4 | 풋, 웃어도 좋겠지’의 총 4부 구성으로 나누어 담았다. ‘사랑과 연애’, ‘엄마’, ‘작가’, ‘일상’, ‘여행’ 등을 주제로 한 이야기들이 꽉꽉 들어차 있다.
그야말로 좌충우돌에 소위 생활 밀착형 수다가 가득한 이 책에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섬세하고 다정한 감상이 몽글몽글 녹아 있다. 그렇게 일상을 속닥이다 보면 완연한 행복이 손에 잡힌다. 그 고소한 이야기를 꿀떡꿀떡 삼키며 깔깔 웃고 고개 끄덕이는 사이, 오늘 하루 유쾌하게 살아갈 기운이 스리슬쩍 채워지는 것.
누구나 ‘처음’을 산다. 어차피 내일도 우리는 실수를 저지를 테고, 울 일은 언젠가 또다시 찾아온다. 그러니 이왕이면 힘 빼고 가볍게. 웃으면서.

“사람들이 저마다 꽃이라는 것을 잘 몰라서, 내가 나를 이해하지 못하기도 했고 내가 나를 용서하지 못한 날도 많았다. 내가 나를 미워하기도 했고 아주 허황한 이별을 여러 번 겪기도 했다. 저마다 꽃이라는 것을 잠깐 잊은 대가였다. 그래도 나는 나를 여태 예뻐한다. 예뻐해서 이렇게 책 한 권을 또 낼 수 있었다. 서툴고 모자라지만 그러라지 뭐.”
- 프롤로그 중에서

eBook 회원리뷰 (1건) 리뷰 총점8.0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파워문화리뷰 에이, 뭘 사랑까지 하고 그래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스타블로거 : 수퍼스타 책읽는엄마곰 | 2018.10.16 | 추천3 | 댓글4 리뷰제목
에이뭘사랑까지하고그래
또 비가 와, 너는 안 오고. - 본문 중에서    나는 이제 이 책을 총 3번 읽었다.이북으로 두 번, 종이책으로 한 번. 이 책의 홍보물을 보다, 이 책이 너무 읽고 싶어졌는데, 주말이라 배송되길 기다릴 자신이 없어서 이북으로 구매를 했던 것.그런데 필사하고 싶은 구절이 너무 많았다.  종이책을 읽을땐 그 페이지를 휴대폰으로
리뷰제목

또 비가 와, 너는 안 오고.

 

- 본문 중에서

 

 

나는 이제 이 책을 총 3번 읽었다.

이북으로 두 번, 종이책으로 한 번. 

이 책의 홍보물을 보다, 이 책이 너무 읽고 싶어졌는데,

주말이라 배송되길 기다릴 자신이 없어서 

이북으로 구매를 했던 것.

그런데 필사하고 싶은 구절이 너무 많았다.

 

 

종이책을 읽을땐 그 페이지를 휴대폰으로 찍어두었다가 쓰곤 했는데

이북은 캡처도 안되고, 사진에도 제대로 나오지 않아서

그 페이지를 펼쳐놓고 쓰느라, 결국 다시 읽었다.

종이책을 살걸 그랬다고 얼마나 이불발차기를 했던지..

 

그러다 결국, 내 마음을 알았는지 종이책을 선물받게 되었다.

그래서 난 일주일동안 세번, 이 책을 읽었다.

 

 

그래서 이 책은 리뷰도 두개다.

(종이책리뷰 : http://blog.yes24.com/document/10764458)

 

 

 

 

사실 여러번 읽는 책은 많다.

그런데 계속 연달아서 읽은 책은 아마 없는 것 같다.

그 만큼 이 이야기는 내게 내 마음 같았고, 내 이야기같았다.

 

 

솔직히, 이 책을 이북으로 산 걸 후회했었다.

이 책은 종이책으로 샀어야했다고 이불 발차기를 했었고,

종이책이 생기게 되었을 땐, 것봐- 좀 기다리지. 했었다.

 

그런데 이 리뷰를 쓰며 생각해보니

이 책을 이북으로도 사길 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집에서 읽고 싶은 날은 종이책으로 펼쳐보고..

회사에서, 여기저기 다니면서 읽고 싶은 날은 다시 이북으로 읽게 될테니.

나는 안다. 내가 이 책을 분명 다시 읽으리란걸.

 

 

 

댓글 4 3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3

한줄평 (1건) 한줄평 총점 10.0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조금은 게으르게. 이 책은 종이책을 살걸 그랬다.
1명이 이 한줄평을 추천합니다. 공감 1
책읽는엄마곰 | 2018.10.03
윙배너 펼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