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공유하기

일생일대의 거래 (큰글자도서)

리더스원 큰글자도서이동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24
베스트
북유럽소설 top100 7주
정가
25,000
판매가
25,000
eBook이 출간되면 알려드립니다. eBook 출간 알림 신청
시원한 여름을 위한 7월의 선물 - 동물 이중 유리컵/문학 아크릴 화병/썸머 보냉백/이육사 여름담요
7월 얼리리더 주목신간 : FIND YOUR WAVE 북서핑 배지 증정
MD의 구매리스트
다산 브랜드전 : 스프레이, 물주머니 증정
작은 출판사 응원 프로젝트 <중쇄를 찍게 하자!>
7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0년 01월 03일
쪽수, 무게, 크기 108쪽 | 198*285*20mm
ISBN13 9791130627243
ISBN10 1130627241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다산북스 큰글자도서는 글자가 작아 독서에 어려움을 겪는 모든 분들에게 편안한 독서 환경을 제공함으로써 책 읽기의 즐거움을 되찾아 드리고자 합니다.

아마존 1위, 『오베라는 남자』의 작가
프레드릭 배크만의 새로운 인생소설

사랑하는 사람의 기억 속에서 당신이 영원히 지워진다면…
가족의 방문 앞에서 10초쯤 망설여본 모든 이들을 위한 소설

『오베라는 남자』의 작가 프레드릭 배크만의 신작 소설 『일생일대의 거래』는 가족과 못 다한 삶을 후회하는 한 남자가 죽음을 앞두고 세상에 던지는 마지막 거래를 그린, 마음 깊은 곳을 어루만지는 이야기다. 사업가로서는 성공했지만 아버지로서는 완전히 실패한 한 남자. 그는 암 선고를 받은 뒤 과거를 돌이킬 수는 없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마지막으로 자신이 할 수 있는 유일한 일을 하고자 한다. 지난 시간을 어리석게 흘려보낸 자기 자신과 화해하고 아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아버지가 되는 것. 짧지만 긴 여운을 주는 이 이야기는 살면서 누구나 하나쯤 남길 법한 후회에 대처하는 한 아버지의 선택을 통해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가치가 무엇인지 다시 한번 일깨운다.

배크만은 크리스마스이브 늦은 밤, 잠들어 있는 아내와 아들을 바라보며 자신의 실제 고향을 배경으로 『일생일대의 거래』를 썼다고 밝혔다. 소설 속 모든 지명은 실제로 존재하는 장소고, 인물들이 대화를 나누는 따뜻한 술집은 배크만과 친구들이 인사불성으로 취한 적이 있는 곳이다.

객관적 수치로 삶이 판단되는 현대인에게 『일생일대의 거래』의 주인공은 낯설지 않은 초상이다. 배크만은 평생 쌓아올린 모든 업적과 흔적을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내려놓을 수 있는지, 심지어 살아온 발자취와 희생했다는 기록까지도 지워진다면 그 선택을 내릴 수 있겠는지 독자들에게 질문한다. 어려운 질문을 마주해 정면 돌파하기를 두려워하지 않는 배크만표 이야기 속에서 독자들은 냉정한 주인공을 증오했다가, 단 몇 페이지 만에 못내 사랑하게 되고, 응원하게 되고, 결국 존경하게 될 것이다.

저자 소개 (2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모든 부모는 가끔 집 앞에 차를 세워놓고 5분쯤 그 안에 가만히 앉아 있을 거다. 그저 숨을 쉬고, 온갖 책임이 기다리고 있는 집 안으로 다시 들어갈 용기를 그러모으면서. 스멀스멀 고개를 드는, 좋은 부모가 되어야 한다는 숨 막히는 부담감을 달래며. 모든 부모는 가끔 열쇠를 들고 열쇠 구멍에 넣지 않은 채 계단에 10초쯤 서 있을 거다.
--- pp.35-36

나는 네게 우리가 실은 조그맣고 아늑한 동굴 깊숙한 데서 살고 있다고, 하늘은 동굴 구멍을 덮는 바위 같은 거라고 말했다. “그럼 별은 뭐예요?” 네가 묻기에 틈새라고, 거길 통해 빛이 조금씩 스며들어 오는 거라고 말했다. 그러고는 네 눈도 내게는 그 틈새 같다고 했지. 빛이 조금씩 스며 나오는 작고 작은 틈새라고. 너는 그 말을 듣고 깔깔 웃었다. 그 이후로 그렇게 웃은 적이 있니?
--- p.38

내가 너를 취직시켜 줄 수 있었지만, 수백 군데에 취직시켜 줄 수 있었지만, 너는 4세대 전에 증기선 터미널로 쓰였을 때부터 당장이라도 무너질 듯한 그 건물에 있는 술집 비뉠바렌의 바텐더로 일하고 싶어 했다. 나는 행복하냐고 무뚝뚝하게 물었다. 나는 그런 사람이니까. 그리고 너는 이렇게 대답했다. “충분히요, 아빠. 충분히요.”
--- p.59

나는 자식 농사에 실패했다. 너를 강하게 키우려고 했는데. 너는 다정한 아이로 자랐으니.
--- p.64

“네가 죽는 걸로는 부족해. 그 여자아이의 온 생애가 들어갈 수 있을 만한 공간을 만들려면 다른 생명이 존재를 멈추어야 하거든. 그 생명 안의 내용을 삭제해야 해. 그러니까 네가 네 목숨을 내주면 네 존재는 사라질 거야. 너는 죽는 게 아니라 애당초 존재한 적 없는 사람이 되는 거지. 아무도 너를 기억하지 않아. 너는 여기 없었던 사람이니까.”
--- pp.85-86

우리는 거의 아무 말도 하지 않았는데, 왜냐하면 하고 싶은 말이 너무 많았기 때문이었지. 그럴 때 우리 사이엔 늘 정적이 흐르잖니. 너는 바 카운터를 닦고 유리잔을 정리했고 나는 사랑이 담긴 네 손길에 대해서 생각했다. 너는 좋아하는 걸 만질 때면 항상 거기서 심장이 뛰고 있는 듯이 다루잖니.
--- p.95

1초는 항상 1초다. 이 세상에서 가장 확실한 한 가지가 그 1초의 가치다. 모두가 항상 줄기차게 협상을 한다. 날마다 인생을 걸고 거래를 한다. 이게 내 거래 조건이었다.
--- p.99

“겁이 나네요.” 나는 실토했지만 그녀는 고개를 저었다.
“너는 겁이 나는 게 아니야. 그냥 아쉽고 슬픈 거지. 너희 인간들에게 슬픔이 공포처럼 느껴진다는 걸 가르쳐주는 이가 없으니.”
--- p.100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추천의 글

부피는 작지만 감동은 작지 않다. 두 시간도 안 돼서 읽어치울 수 있지만 적어도 그날 하루 내내 이 안에 담긴 놀라운 이야기를 묵상하게 될 것이다. 이 책은 말 그대로 처음 시작부터 독자를 사로잡고 놀라운 방향으로 인도한다. 프레드릭 배크만은 독자들의 마음 속 깊숙이 들어가 있는 줄 몰랐던 감정을 끄집어내고 머릿속을 복잡하게 만드는 솜씨가 탁월하다. 한 마디로, 명작이다.
- [북 리포트]

어느 한 단어 허투루 쓰인 게 없으며, 심장을 정확히 가격한다. 읽다가 눈물을 흘릴 수도 있다. 한 글자씩 곱씹으며 다시 한 번 음미하고 싶어질 것이다. 어떤 식으로 읽든 무엇과도 맞바꿀 수 없는 소중한 경험이 될 것이다.
- [러시빌 리퍼블리컨]

서정적이다. 완벽한 크리스마스 선물이 될 책이다.
- [스타 트리뷴]

심오하고 감동적인 이야기.
- [토론토 스타]

감동과 절절함이 가득하다. 몇 번이고 다시 읽고 싶어질 수도 있고, 무엇보다 사색하게 될 것이다. 배크만이 솜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 [위니페그 프리 프레스]

심장을 강타하며, 좋은 방향으로 정신을 번쩍 들게 만든다.
- [데칸 크로니클]

배크만은 사람들의 의구심과 어두운 내면을 유머러스하게 묘사하는 데 전문가다. 마음속의 딱 알맞은 곳을 자극해 중요한 문제를 고민하게 하고, 무엇보다 느끼게 한다.
- [예테보리 포스텐]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25,0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