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EPUB
파트너샵보기 공유하기
eBook

죽음

: 지속의 사라짐

[ EPUB ]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주세요 | 판매지수 12
정가
6,930
판매가
6,930(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YES포인트
구매 시 참고사항
{ Html.RenderPartial("Sections/BaseInfoSection/DeliveryInfo", Model); }
한 눈에 보는 YES24 단독 선출간
매월 1~7일 디지털머니 충전 시 보너스머니 2배 적립
단독 선출간 『어른의 문해력』
유시민 신간 단독 선출간! 『유럽 도시 기행 2』
★90일 대여점★ 이렇게 싸도 대여?
이대로 묻힐 순 없다!
[READ NOW] 2022년 4월호
eBook 전종 10%할인+5%적립 무한발급 슈퍼쿠폰
7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21년 11월 26일
이용안내 ?
  •  배송 없이 구매 후 바로 읽기
  •  이용기간 제한없음
  •  TTS 가능?
  •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인쇄 기능 제공 안함
지원기기 크레마,PC(윈도우),아이폰,아이패드,안드로이드폰,안드로이드패드,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
파일/용량 EPUB(DRM) | 59.87MB ?
ISBN13 9791167371027

이 상품의 태그

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죽음은 살아 있는 사람의 문제다.”
삶을 사유하게 만드는 죽음의 인문학

인간은 모두 죽는다. 죽음은 언제든지 일어날 수 있지만, 개인에게는 단 한 번 찾아오는 유일한 경험이다. 죽음은 미리 겪을 수 없으므로 먼저 죽어가는 타인을 통해, 혹은 타인의 죽음을 통해서만 이해해볼 수 있다. 《죽음, 지속의 사라짐》은 죽음이 영화나 게임 속 스펙터클과 오락거리로 소비되고 ‘장례’라는 죽음 의식이 산 자를 위해 편리하게 개조된 현대에 진정한 죽음과 죽음 이전의 삶을 성찰해보길 권한다. 죽음은 단순히 ‘무(無)’를, 삶의 종말만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 살아 있는 우리를 성찰하게 만든다. 중세 시대와 근대를 지나 현대에 이르기까지 죽음 그 자체, 죽음 이후의 세계, 죽음을 받아들이는 방식, 죽음을 통한 삶의 성찰 등 죽음은 다양한 방식으로 다뤄져왔다. 저자는 우리의 일상부터 예술과 철학까지 넘나들며 ‘죽음’에 대한 다각적 사유를 펼쳐 보인다.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들어가며 죽음을 넘어서게, 두렵지 않게 6
금지된 죽음 8
삶의 법칙 14
죽음을 넘어서 17

1장 죽음과 예술

위험한 턱 22
망가뜨린 죽음 38
삶을 위한 타협 45

2장 죽음 의식

버림과 비움의 시간 58
뜻밖에 얻은 기쁨 65

3장 죽음 곁의 삶

친숙한 죽음 76
보이지 않는 죽음 82
홀로 맞이하는 죽음 86
죽어도 좋아 91

4장 타인의 죽음

이카로스의 죽음 102
이카로스를 돌아본다는 것 107
한나의 물음 118
타인의 얼굴 129

5장 나의 죽음

결코 멈출 수 없는 것 139
위대한 유산 146
영원한 삶, 현재 158
인명 설명 160
참고문헌 166

저자 소개 (1명)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죽음은 살아 있는 사람의 문제다.”
삶을 사유하게 만드는 죽음의 인문학

인간은 모두 죽는다. 죽음은 언제든지 일어날 수 있지만, 개인에게는 단 한 번 찾아오는 유일한 경험이다. 죽음은 미리 겪을 수 없으므로 먼저 죽어가는 타인을 통해, 혹은 타인의 죽음을 통해서만 이해해볼 수 있다. 《죽음, 지속의 사라짐》은 죽음이 영화나 게임 속 스펙터클과 오락거리로 소비되고 ‘장례’라는 죽음 의식이 산 자를 위해 편리하게 개조된 현대에 진정한 죽음과 죽음 이전의 삶을 성찰해보길 권한다. 죽음은 단순히 ‘무(無)’를, 삶의 종말만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 살아 있는 우리를 성찰하게 만든다. 중세 시대와 근대를 지나 현대에 이르기까지 죽음 그 자체, 죽음 이후의 세계, 죽음을 받아들이는 방식, 죽음을 통한 삶의 성찰 등 죽음은 다양한 방식으로 다뤄져왔다. 저자는 우리의 일상부터 예술과 철학까지 넘나들며 ‘죽음’에 대한 다각적 사유를 펼쳐 보인다.

우리 앞에 놓여 있는 것은 삶일까, 죽음일까?

하루가 다르게 몸이 굳고, 주름이 늘고, 탄력은 없어진다. 우리는 그렇게 매일 조금씩 죽어간다. 우리는 우리와 바로 붙어 있는 우리의 ‘육체’를 통해 예정된 죽음을 감지한다. 그렇다면 우리 앞에 가로놓여 있는 것은 삶일까, 죽음일까? “어차피 내려올 걸 산에는 왜 올라가?”라는 뭇 사람들의 조소처럼, “그래봐야 죽을 걸 뭣하러 애쓰냐”는 허무주의가 작동될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이 책은 죽음을 ‘무’가 아닌 삶의 핵심으로 삼을 수 있다 말하고 있다. 우리는 오히려 날마다 죽어가고 있다는 인식을 통해 순간순간 삶을 날카롭게 인식하게 된다. 이것은 죽음의 부정적 측면이 아니라 삶의 이면인 죽음이 주는 삶에 대한 효과라고 저자는 말한다.

이러한 맥락에서 조르주 바타유는 ‘죽음 없이는 우리가 존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다. 죽음은 우리 삶에 대한 극한의 설정으로, 죽음 없이 무한정 살아간다면 삶의 가치나 의미는 중립화되고 삶은 생동감을 잃어버릴 것이다. ‘죽음’이라는 필연적 사건이 없다면 오히려 우리 삶은 영원한 권태에 빠질 것이다.

죽음의 기능, 삶과의 화해

마르케스의 소설(물에 빠져 죽은 이 세상에서 가장 멋진 남자)에서는 연고 없이 죽은 남자를 발견한 동네 사람들이 바지를 만들고 셔츠를 만들어 준다. 이청준의 《축제》에서는 장례의 절차가 살아 있는 사람들이 오랜만에 만나서 벌이는 일종의 잔치임을 보여 주고, 정서적으로 사람들을 결합시킨다. 오열하기도 하고 곡을 하기도 하지만 웃기도 하고 떠들기도 하고 욕을 하기도 한다. 영화 엘리자베스타운에서는 남겨진 아내가 남편의 죽음을 생각하며, 그의 사랑을 기리기 위해 춤을 배우고 코미디를 배운다. 저자는 바로 이것이 애도라 말한다. 죽은 이의 사랑을 자신의 지속되는 삶으로 이어 가는 것, 아끼던 이의 죽음에 대한 자기 인식을 통해 비로소 자기 삶을 다시 맞는 것?이것이 죽음의 기능이자 의미이다.

삶을 살아내는 것’이 바로 ‘죽음’의 의미!

저자는 죽음을 ‘미지의 두려움’으로 치부하고 세련된 병원 시설에, 상조 회사의 체계적인 장례 절차에 숨겨두어선 안 된다고 역설한다. 모든 인간은 결국 부패한 시체가 될 운명을 갖고 있으나 동시에 유한한 시간성에 대항하고자 하는 영원에 대한 의지가 있다. 이는 동시에 인간이 갖는 삶에의 의지이기도 하다. ‘죽음’이라는 한계상황을 마주하며 오히려 삶의 자유를 인식하고 삶의 순간순간에 성실하게 임하게 만드는 것이다. 이처럼 우리는 죽음이 가져다주는 위험, 공포, 유한성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 이를 삶의 총체로 받아들여 삶을 사랑하고 온몸으로 살아내야 한다.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