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메뉴
주요메뉴


소득공제
미리보기 공유하기
송미경 글 / 황K 그림 | 위즈덤하우스 | 2017년 02월 14일   저자/출판사 더보기/감추기
리뷰 총점9.8 리뷰 40건 | 판매지수 23,352
베스트
어린이 top100 4주
정가
9,500
판매가
8,550 (10% 할인)
YES포인트
당신의 독서를 위한 친구 - 심플 폴더블 LED 독서등/크리스탈 문진/가죽 슬리브 유리 텀블러/모나미 볼펜
8월 얼리리더 주목신간 : 귀여운 방해꾼 배지 증정
2022 제19회 YES24 어린이 독후감 대회
『초등학생들이 좋아하는 동화책 200』 시내 쌤의 동화책 목록을 공개합니다
[단독] 위즈덤하우스 초등 읽기 책 추천도서 모음전
8월 전사
쇼핑혜택
1 2 3 4 5

품목정보

품목정보
출간일 2017년 02월 14일
쪽수, 무게, 크기 86쪽 | 204g | 167*212*7mm
ISBN13 9788962478143
ISBN10 8962478145
KC인증 kc마크 인증유형 : 적합성확인
인증번호 :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상품 이미지를 확대해서 볼 수 있습니다. 원본 이미지
소통을 향해 내딛는 소중한 한 걸음,
가정 통신문 소동


2008년 웅진주니어문학상을 수상하며 등단한 이래 발표하는 작품마다 문단의 주목을 이끌어 온 송미경 작가의 초등 저학년을 위한 동화책 『가정 통신문 소동』이 출간되었다. 『가정 통신문 소동』은 아이들이 학교생활에서 가장 빈번하게 만나게 되는 가정 통신문을 소재로 현실의 부조리를 재치 있게 드러낸 유쾌한 이야기이다.

아이들은 각종 경시 대회, 숙제, 준비물, 행사 같이 썩 반갑지 않은 소식들로만 가득한 가정 통신문 대신,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적은 가정 통신문을 직접 만들어 집으로 가져간다. 부모들은 놀이공원에 가서 놀이 기구를 타고 사진을 찍어 제출하라느니, 아이 대신 부모가 만화 영화를 보고 감상문을 써서 제출하라느니, 아이와 함께 컴퓨터 게임을 세 시간 이상 하라느니 이상한 말들만 잔뜩 적혀 있는 가정 통신문을 보고 처음에는 고개를 갸웃거린다. 하지만 아이들과 함께 가정 통신문에 적힌 것들을 하나씩 해 나가면서 자신들이 얼마나 아이들과 불통하고 있었는지, 아이들의 자유의지를 억압하고 있었는지 자연스럽게 깨닫게 된다. 아이에게는 자신의 내면을 가감 없이 드러내 행복한 기분을 느끼게 하고, 어른에게는 부모와 자녀가 어떻게 관계를 맺고 어떤 방식으로 소통해야 하는지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해 보게 한다. 아이 관점과 어른 관점의 차이에서 오는 아이러니를 통해 역설적으로 완전한 소통을 그리고 있는 『가정 통신문 소동』은 불통의 시대, 소통을 향해 내딛는 소중한 한 걸음이 될 것이다.

저자 소개 (2명)

책 속으로 책속으로 보이기/감추기

초등학교에 다녀 본 아이라면 가정 통신문이 얼마나 지루한 인사말로 시작되는지 알고 있어요. ‘초록이 무르익은 신선한 계절, 댁네 평안하신지요? 다름이 아니오라…….’ 같은 거죠. 가정 통신문의 내용은 늘 비슷해요. 운동회가 있다, 소풍이 있다, 영어 말하기 대회가 있다, 시험을 치르겠다, 벼룩시장이 열리니 안 쓰는 물건을 보내 달라 같은 내용뿐이에요. 그리고 아주 점잖고 지루한 단어들로만 되어 있어요. 그러니 아무도 가정 통신문을 좋아하지 않아요. 가정 통신문은 재미있는 내용도 아니고 재미있는 말도 아니니까요. 그러던 어느 날, 하루도 빼놓지 않고 지루한 가정 통신문을 보내던 비둘기 초등학교에서 갑자기 가정 통신문이 사라져 버렸어요. 교장 선생님이 다른 사람으로 바뀐 이후부터였지요. --- p.8-9

아무도 읽지 않는 긴 인사는 생략하고 중요한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이번 주는 아이가 좋아하는 컴퓨터 게임이나 놀이를 세 시간 이상 함께 한 뒤, 진 사람이 아주 아주 긴 소감문을 써서 제출해 주시면 됩니다. 이긴 사람의 소원을 들어주는 것도 잊지 마세요. 아이들의 소원이란 대부분 충격적이겠지만, 이런 게 아이들 정서에 얼마나 좋은지는 두 말하면 잔소리죠. --- p.47

토요일이 되자 엄마와 아빠는 서로 소감문을 쓰지 않기 위해서 정말 열심히 컴퓨터 게임을 했어요. 평소에는 게임을 못하게 할 뿐만 아니라, 같이 게임을 한다고 해도 지루한 걸 참아가며 억지로 해 주던 엄마 아빠였지요. 봄 방학 때 이상이, 엄마, 아빠 이렇게 셋이 부루마블 게임을 한 적이 있었는데, 이때 엄마 아빠는 빨리 게임을 끝내고 싶어서 아무렇게나 게임을 했거든요. 팔씨름을 할 때도 마찬가지였어요. 심지어 이상이 아빠는 일부러 져 주면서 이렇게 말하곤 했어요. “아이고, 우리 이상이가 나보다 힘이 세졌구나!” “한 번 더 해요. 아빠!” “아니야, 해 보나마나 이 아빠가 질 게 뻔해. 어차피 네가 이길 거야. 그러니 그만하자, 이상아. 이상이 네가 영원한 승리자야!” 지금까지 이상이는 엄마 아빠와 노는 게 언제나 시시했어요. 둘 다 게임하는 게 귀찮아서 일부러 빨리 져 주니까요. 하지만 이번엔 달랐어요. 게임에서 진 사람이 소감문을 써야 한다니까 엄마 아빠는 이상이보다 더 열심히 게임을 했어요. 이상이는 마치 친구랑 게임을 하고 있다는 착각에 빠질 정도였지요. --- p.48-50

“아우, 정말 소감문은 힘들어. 새로 오신 교장 선생님은 왜 애들도 아니고 맨날 우리 부모들에게 소감문을 쓰라는 거니? 그러고 보니 너희들이 그동안 고생이 많았겠구나! 독서 감상문이니 관찰 보고서니 뭐니 해서 써야 할 게 얼마나 많았니?” 이상이가 뭐라고 대답해야 할지 몰라 우물쭈물하고 있자 엄마가 팔을 이리저리 휘저으며 말했어요. “앞으론 감상문이나 보고서 같은 건 안 쓰면 좋겠네.” 이상이는 이를 드러내며 웃었어요. 어제까지만 해도 엄마는 독서 감상문 쓰기가 제일 중요한 숙제라고 말했던 사람이니까요.
--- p.55

줄거리 줄거리 보이기/감추기

각종 경시 대회, 숙제, 준비물, 해사 등 온통 아이들이 싫어하는 내용으로만 가득한 가정 통신문이 어느 날부터 달라졌다. 아이들이 직접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적은 가정 통신문을 만들어 가정에 보내면서 말이다. 아이들이 만든 가짜 가정 통신문에는 놀이공원에 가서 놀이기구를 타고 오라느니, 부모님이 대신 감상문을 써서 제출하라느니, 만화 영화를 보라느니 온통 이상한 내용들투성이인데……. 그러던 어느 날 각 가정에 마을 공원에서 댄스파티를 열라고 적힌 가정 통신문이 도착하고, 이 일을 계기로 아이들이 가짜 가정 통신문을 보낸 일이 탄로 날 위기에 처하는데…….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어른들이 보기엔 쓸모없는 일들을 열심히 하기를,
그래서 자신만의 방식으로 멋지게 성장하기를!


송미경 작가의 글은 ‘송미경풍’ ‘송미경식’이라는 수식어를 가질 만큼 개성이 뚜렷하다. 비현실적인 사건을 통해 진짜 현실을 돌아보게 하는 방식, 짧은 글 안에서도 전개와 갈등 그리고 해소로 이어지는 정연한 플롯, 엉뚱한 이야기 속에 담긴 반듯한 메시지, 허투루 쓴 문장을 찾아볼 수 없는 탄탄한 이야기 구조는 그의 작품을 논할 때 빠지지 않는 요소이다.

이번 작품 역시 예외가 아니다. 작가는 어른들의 일방적인 요구가 담긴 가정 통신문을 아이들의 욕구를 해소하는 매체로 단숨에 바꿔 놓는다. 아이들이 어른들을 향해 날리는 통쾌한 한 방이다. 특히 천편일률적인 화목동화류의 요소를 과감히 걷어 냈음에도 독자가 스스로 메시지에 대해 생각해 보게 하는 것은 이 작품만이 가진 미덕이다.

송미경 작가는 작가의 말을 빌려 어린 시절 그렇게 열심히도 벌였던 쓸모없는 소동이 지금의 자신을 만들었다고 말한다. 작가의 바람대로 아이들이 어른들이 보기엔 쓸모없는 일들을 열심히 하기를, 그래서 자신만의 방식으로 멋지게 성장하기를 바라 본다. 가정 통신문 소동을 겪으면서 어느새 유치가 빠지고 새 이가 나기를 기다리는 이 이야기의 주인공 이상이와 서진이처럼 말이다.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개성 넘치는 그림,
속 깊은 이야기에 힘을 더하다!


『가정 통신문 소동』을 읽으면 정신없이 웃다가 어느 순간 뜨끔해진다. 어른이 하고 싶은 말이 아닌 아이가 하고 싶은 말이 순도 높게 담겨 있기 때문이다. 어른들은 얼마나 무의식적으로 그리고 일상적으로 아이들을 고단한 일상으로 몰아넣은 걸까? 아이들은 얼마나 힘들게 그 고단한 일상을 견뎌내고 있었을까? 제대로 소통하지 못해 서로에게 상처만 주던 이들은 가정 통신문을 통해 관계를 회복하기 시작한다. 이 이야기는 그렇게 아이들의 고단한 마음을 다독이고 위로를 건넨다.

현실에서 일어날 확률이 거의 없는 이야기이지만 현실보다 더 리얼하게 그 상황에 빨려들어 가게 되는 건 뚜렷한 주제, 주제와 긴밀하게 연결된 소재들의 적절한 배치, 빠른 전개, 작가 특유의 매끄럽고 발랄한 문체 덕분이다. 더불어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개성 넘치는 그림이 흥미진진한 이야기와 함께 처음부터 끝까지 시선을 끈다. 어린아이와 같은 순수함과 유머러스함을 지닌 등장인물들의 모습이 속 깊은 이야기에 힘을 더한다.

노란 잠수함을 타고 즐거운 이야기 여행을 떠나요!

『가정 통신문 소동』은 스콜라 저학년문고 시리즈 ‘노란 잠수함’의 첫 번째 책이다. 아이들은 어른들이 보기에는 엉뚱하고 쓸모없어 보이는 일들을 참 열심히도 한다. 그렇게 크고 작은 소동을 일으키면서 자신만의 방식으로 성장하고 있는 것이다. 아이들이 더 많은 소동을 일으키고 그걸 수습하기도 하면서 자라기를 바라는 마음, 말없이 그 소동을 지켜봐 주고 같이 웃기도 하는 어른이 더 많아졌으면 하는 마음을 담아 초등학교에서 일어나는 저학년 아이들의 더없이 사랑스럽고 유쾌한 소동 이야기를 묶었다. 노란 잠수함을 타고 즐거운 이야기 여행을 떠나 보자!

회원리뷰 (40건) 리뷰 총점9.8

혜택 및 유의사항?
구매 한 번도 생각해 본 적 없는 아이들을 위한 가정 통신문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s*****4 | 2020.12.22 | 추천2 | 댓글0 리뷰제목
가정통신문하면 떠오르는 발췌독...바쁘다보니 앞뒤 자르고 꼭 필요한 부분만 찾아 읽게 되는데그런 지루한 형식에서 벗어난 아주 기발한 가정통신문을 접하게 되었다.오로지 아이들을 위한 아이들에 의한 가정통신문이었는데종국에는 모두를 위한 가정통신문이 되었다.무엇보다 교장선생님이 너무 인상적이었다.그리고 책속의 교장선생님처럼 인자롭고 사랑이 넘치는 선생님은 책에서가;
리뷰제목
가정통신문하면 떠오르는 발췌독...
바쁘다보니 앞뒤 자르고 꼭 필요한 부분만 찾아 읽게 되는데
그런 지루한 형식에서 벗어난 아주 기발한 가정통신문을 접하게 되었다.
오로지 아이들을 위한 아이들에 의한 가정통신문이었는데
종국에는 모두를 위한 가정통신문이 되었다.
무엇보다 교장선생님이 너무 인상적이었다.
그리고 책속의 교장선생님처럼 인자롭고 사랑이 넘치는 선생님은 책에서가 아니라 현실에서 꼭 만나뵐 수 있기를 바라본다.
댓글 0 2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2
구매 가정통신문 소동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텍***랑 | 2020.08.21 | 추천2 | 댓글0 리뷰제목
친구추천으로 아이를 위해 구입한 책.요즘은 이알리미라는 앱으로 가정통신문이 온다. 학기초에 종이로 여러장의 가정통신문을 받아서 저녁에 급히 확인하고 사인하고 했는데...^^ 아이들이 교장선생님을 대신해서 가짜 가정통신문을 쓴다. 놀이기구 타기, 학부모님이 만화감상문 쓰기, 아이와 컴퓨터게임이나 놀이하기 등등의 가정통신문이 가정으로 보내졌다. 어리둥절하지만 특이;
리뷰제목

친구추천으로 아이를 위해 구입한 책.

요즘은 이알리미라는 앱으로 가정통신문이 온다. 학기초에 종이로 여러장의 가정통신문을 받아서 저녁에 급히 확인하고 사인하고 했는데...^^ 

아이들이 교장선생님을 대신해서 가짜 가정통신문을 쓴다. 놀이기구 타기, 학부모님이 만화감상문 쓰기, 아이와 컴퓨터게임이나 놀이하기 등등의 가정통신문이 가정으로 보내졌다. 어리둥절하지만 특이한 교장선생님이라며 부모님들은 아이와 함께 미션을 수행한다는 유쾌한 이야기이다.

내용을 얘기하면 스포가 될수도 있어서 생략하지만 절대 후회하지 않을 책으로 구입강추! 소장가치 매우있음! 초등학교 중학년에게 추천 백개!

댓글 0 2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2
구매 가정통신문 소동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YES마니아 : 로얄 지* | 2020.05.06 | 추천2 | 댓글0 리뷰제목
가정통신문은 참 특이한 네임입니다. 교장선생님이 바뀌었는데 새로오신 교장선생님이 가정통신문을 아주 재미있게 보내주십니다. 원래 교장선생님은 가정통신문을 매일 보내주셨는데 새로 오신 교장선생님은 금요일마다 아주 재미난 통신문을 가져다 주십니다. 새로 오신 교장선생님의 취미는 마당에서 쓰레기줍기입니다. 특히 애벌레아니면 동전을 줍습니다. 그래서 친구들 생각이 벌레;
리뷰제목
가정통신문은 참 특이한 네임입니다. 교장선생님이 바뀌었는데 새로오신 교장선생님이 가정통신문을 아주 재미있게 보내주십니다. 원래 교장선생님은 가정통신문을 매일 보내주셨는데 새로 오신 교장선생님은 금요일마다 아주 재미난 통신문을 가져다 주십니다. 새로 오신 교장선생님의 취미는 마당에서 쓰레기줍기입니다. 특히 애벌레아니면 동전을 줍습니다. 그래서 친구들 생각이 벌레또는 동전을 주으면 가정통신문을 재미나게 나간다고 해서 아이들이 마당에 애벌레나 동전을 놓습니다. 금요일이 되면 교장선생님이 가정통신문을 재미나게 내주신다. 그래서 이상이학교는 정말 좋겠다.
댓글 0 2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2

한줄평 (14건) 한줄평 총점 9.4

혜택 및 유의사항 ?
구매 평점5점
제목이 끌렸는지 잡더니 금방 읽어 내려가네요. 재밌다네요
2명이 이 한줄평을 추천합니다. 공감 2
YES마니아 : 로얄 희* | 2021.11.03
구매 평점5점
학교 추천 도서로 구매했는데 아이가 재미있어 하네요
2명이 이 한줄평을 추천합니다. 공감 2
j*******4 | 2021.03.24
구매 평점5점
아이가 수업시간에 배웠다며 사달라한 책이예요.. 재미있어요~
2명이 이 한줄평을 추천합니다. 공감 2
YES마니아 : 로얄 써* | 2020.12.28
  •  쿠폰은 결제 시 적용해 주세요.
1   8,550
뒤로 앞으로 맨위로 aniAlarm